된장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라며, 편집을 원하는 비로그인 사용자는 편집 요청 기능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편집 제한이 적용된 문서는 편집 요청 또한 제한될 수 있습니다.

}}}

1. 소금 등을 주원료로 만드는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1.1. 기타 된장류 식품
1.2. 관련 항목
2. 인터넷 은어
3. 캐릭터
4. 동명의 영화 된장

1. 소금 등을 주원료로 만드는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출처:비즈니스워치

만드는 방법은 일정량의 소금물메주를 넣어서 오랫동안 발효를 시키는 것이다.

발효시킨 소금물은 체에 걸러 끓인 후 식히면 간장이 되고, 소금물먹은 메주를 으깨어서 발효시키면 된장이 생성된다. 이북에선 토장이라고 주로 부른다.

청국장과는 비슷해 보이지만 다르다. 우선 냄새부터…

이건 청국장과 된장의 제조 방법의 차이 때문인데, 청국장이 콩을 짧은 기간동안 발효시켜서 만드는 데 비해 된장은 두세 차례 이상의 발효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2차 발효 과정에서 작용하는 균들도 상당히 여러종류이기 때문에 콩 단백질을 가장 잘 분해시켜서 소화하기 쉽게 만든 음식이다.

발효는 영양학적으로 무척 가치가 있는 콩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방법이다. 콩을 삶고 발효시키는 과정에서 균류에 의한 분해가 이루어져 소화와 흡수가 잘 되도록 한다. 사실 된장에 해당하는 식품은 한국만이 아니라 동아시아의 대부분의 국가에서 찾아볼 수 있다. 가까운 중국과 일본의 경우에도 중국은 춘장[1], 두반장이외에도 많은 장류가 있고 일본에도 미소가 있다. 미소의 경우 쌀로 만들기도 하기 때문에 엄밀한 의미에서 장류의 포괄적인 호칭이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콩을 사용한다는 점에서는 서로 친척관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의 발효를 담당하는 균들이 Aspergillus oryzaeAspergillus sojae, (오리제와 소에)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총회에서 2004년 한국정부는 고추장과 함께 된장(Doenjang)으로 국제규격을 제출했으나 일본과 중국과 이어서 태국까지 이의를 제기하였고(...) 결국 2009년 'Fermented Soybean Paste'로 등록되며 절충안이 담겼다.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 일본이 '미소'라는 명칭으로 표준 국제규격을 제정하려고 하면 한국에서도 발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만큼 아시아 각국에서 콩을 이용한 장류 식품이 널리 퍼져 있다는 증거.

열을 가해 조리해 먹는 경우만큼이나 생된장을 활용한 음식도 많다. 먼저 절임과 같은 보존식품을 만들때 된장은 간장과 소금만큼이나 자주 쓰이는 재료이며 간장도 귀했던 예전에는 절임하면 곧 소금으로 절인 짠지거나 된장으로 절인 것 둘 뿐이었다. 또한 생된장 그대로 먹거나[2], 양념장을 만들어 먹는 경우도 많다.

이미숙 교수에 의해 몸에 안 좋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으나,#, 반론이 이미 나와있다.반론1/반론2 반론에 나온 글처럼 된장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음식이다. 과도한 포장도 공격도 잘못된 것이다.[3] 특히 인터넷 상에서 재래식 된장 유독론을 주장하는 사람들 중에는 이미 논파된 아플라톡신 설까지 운운하면서[4] 자기가 파는 낫토를 광고하는 사람도 있는지라(...)#[5][6] 결국 이 사람은 과장광고로 벌금형을 받았지만, 아직 정신 못 차린 듯 하다.[7] 다만 실제로 고혈압 등 염분섭취를 줄여야 좋은 질환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된장, 간장, 고추장 등이 그다지 썩 좋은 음식은 아니라고 한다.

2015년경부터 많은 식품 제조업체에서 한식된장 등의 이름으로 재래식 된장의 종국균과 제조법을 사용한 시판된장을 선보이고 있다. 기존의 공장제 대규모 생산 된장들은 일본식으로 특정 종국균만을 키운 일본식 누룩(코지Koji)로 만들었는데, 한국식 종국균을 사용하고 재래 된장 제조법을 응용한 신형 된장들은 기존 공장된장보다 재래 된장에 가까운 냄새가[8] 난다.[9] 저가격 제품의 경우 여전히 콩과 밀을 섞어 만들긴 하지만, 확실히 맛과 향에 차이가 나는데다 재래식 된장 중에서도 빠개장 등의 속성 된장들은 곡물을 섞어 만들었다.

옛날에는 화상난 데나 벌에 쏘인 부위에 된장을 바르는 민간요법이 쓰이기도 했다. 포름산과 된장의 암모니아와의 중화반응으로 인해 상처가 가라앉는 효과가 있지만, 그래도 병원으로 가는 게 좋은 방법이다. 간혹 뱀에 물린 사람에게도 이 짓(...)을 하는 사람이 있는데 독 퍼지기 전에 병원으로 데려가자.

해찬들(CJ제일제당)이 국내 된장시장의 50%이상을 점유하고 있고 청정원(대상)은 20%정도를 점유하고 있다.

1.1. 기타 된장류 식품

  • 청국장
  • 막장 - 빠개장, 가루장이라고도 한다.
  • 시금장(보리된장) - 메주부터 보리로 만들거나 보리랑 메주가루를 섞어 만드는 된장. 재료가 재료다보니 속성장에 속하며 새콤만 맛이 도는 게 특징.
  • 즙장(집장) - 같은 양의 밀과 콩을 불린 뒤 빻아서 물과 소금, 엿기름 등을 섞은 뒤항아리에 담아 따뜻한 곳에 두어 속성 발효시키는 속성장. 과거에는 두엄이나 말똥 퇴비 안에 항아리째 묻어 두엄이 발효되는 열로 속성발효를 촉진하여 말똥즙장이라고도 불렀다. 만들 때 채소와 해산물(충청도 한정)을 같이 넣어 담그기도 한다. 충청도에선 두엄 대신 3분의 2정도만 항아리가 물에 잠기게 한 뒤 따뜻한 곳에 놓아 발효시키는 방법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현대에는 전기밥솥으로 대체 가능.

1.2. 관련 항목

  • 간장
  • 된장찌개의 줄임말. 특히 생 된장같은 걸 내올 필요가 없는 백반집 등지에서 쓰인다. 비슷하게 순두부찌개순두부라고 하면 대강 알아듣는 경우가 많다. 충청도 지방에서는 이걸 더 줄여 이라고도 한다.
  • 서봉수
  • 강된장: 지역에 따라 깡장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된장에 두부, 소고기 등을 넣고 육수를 부어서 자작하게 끓인 장으로 비빔밥이나 찌개에 사용한다.
  • 젠장

2. 인터넷 은어

젠장의 순화표현으로 쓰인다.이런 된장! 이런 쌈장! 이런 막장!

된장녀의 준말로 쓰이기도 했다.

3. 캐릭터

아바마마 오셨다! 어서 굴려라!(괴혼 PSP판)와 괴혼 모바일의 왕자의 사촌으로 등장하는 미소의 로컬라이징판 이름.

자세한 것은 항목 참고.

4. 동명의 영화 된장

2010년 개봉된 한국 영화. 류승룡, 이요원, 이동욱 주연.


  1. [1] 정확히는 춘장의 원형이 되는 첨면장. 춘장은 한국에서 변형된 형태다.
  2. [2] 식객에서도 허영만 화백은 회에 찍어먹는 용도로는 날된장이 최고라고 한 적이 있고, 어촌 현지에서도 된장을 애용한다.
  3. [3] 현재 인터넷상에 유달리 썩은 메주가 위험하다 주장하면서 된장 유독론을 주장하는 사람이 있으나, 반론글 2의 덧글이나 관련글에 나오듯이 발효와 부패는 그렇게 쉽게 정의내릴 수 없는 것이고,(발효가 원하는 대로 안 되면 부패라 하는 것이다. 한마디로 술을 담갔는데 식초가 되어도 부패라 할 수 있다!) 재래식 된장의 이로움에 대해 연구한 자료는 더 많다.
  4. [4] 아플라톡신은 된장을 담그기 전 메주를 세척하고, 소금물에 담가 발효시키는 과정에서 분해되어 없어진다는 게 밝혀진 지 오래다.
  5. [5] 링크 글에 보면 '이태호 미생물학박사께서 부패한 청국장과 잡균의 번식이 많이 되는 전통장류를 좋다고 해서는 안된다고 제 생각이 옳다고 제게 이메일을 보내 동의를 해 주신 일입니다'라는 내용도 있으나, 전통된장 독성에 대한 반론글 작성자 중 하나가 바로 이태호 박사님이다.# 링크에 나오듯 이태호 박사님의 주장은 지나친 된장 예찬론이 잘못되었다는 것이지, 전통된장을 먹으면 안된다는 게 아니다!
  6. [6] 거기에, 낫토에도 누룩곰팡이류가 들어가는 이상은 얼마든지 아플라톡신이 있을 수 있다(...)
  7. [7] 아직도 사이트 게시판 곳곳에서 시중의 다른 낫토는 실이 안 생기는 부패낫토라고 하는 관리자 본인의 덧글을 볼 수 있다.풀무원 낫토도 저으면 실 생기는데 눈가리고 아웅인가다만 식약청 과장광조 단속에 한번 호되게 당해서인지 요즘은 장 대신 두유를 까고 있다.(...)
  8. [8] 일반 공장된장보다 냄새가 좀더 톡 쏘는 듯한 느낌이 들고, 나쁘게 말하면 좀 더 구리구리다(...)
  9. [9] 이전 버전에 재래식 된장이 감칠맛이 더 깊다는 서술이 있었는데 Aspergillus oryzae를 참고하면 알겠지만 재래식 종국균을 쓰면 상대적으로 감칠맛이 떨어진다. 감칠맛이 화학성분으로 해명된 것이기에 요런 분석도 가능한 것. 재래식 된장은 감칠맛이 깊다기보다 독특한 향과 짠맛이 일본 된장보다 강렬한 인상을 주는 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