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트리히 폰 콜티츠

이름

Dietrich von Choltitz

디트리히 폰 콜티츠

생몰년도

1894. 11. 09. ~ 1966. 11. 05.

복무

작센 왕국군

독일 국방군

최종계급

보병대장

주요참전

· 제1차 세계 대전

· 제2차 세계 대전

주요보직

프랑스 군정청 군정장관

서훈

기사십자 철십자 훈장

1. 개요
2. 생애

1. 개요

나치 독일의 군인으로 최종계급은 보병대장이다.

프랑스 군정청장 시절 연합군의 파리 탈환에 앞서 파리를 파괴하라는 히틀러의 요구를 거절한 것에 대해 세간에서는 파리의 구원자라고 평가하였고 디트리히 폰 콜티츠의 별명으로도 유명하다.[1] 그런데 동부전선에서 유대인 학살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

2. 생애

슐레지엔의 귀족 가문 출신으로 아버지는 프로이센 육군의 군인이었다. 1907년 드레스덴의 육군 사관학교에 입교하였으며, 1차대전이 발발하기 1달 정도 전에 작센 왕국의 보병 연대에 사관후보생으로 복무하기 시작하였다. 1차대전이 발발하면서 보병장교로써 마른 전투, 이프르 전투, 솜 전투, 생캉탱 전투에 참전하였다. 이때의 전공으로 연대에 배속된지 1년도 안 되어 소위로 진급, 대대 참모로 보임받았다.

1차대전 이후에도 독일 제국군에서 국가방위군으로 변한 군에 계속 남아 기병대에 복무하였다. 1937년에는 소령으로 진급하여 22공중강습사단[2]의 16보병연대 3대대 대대장으로 근무하였으며, 1년뒤 중령으로 진급하였다.

1938년 주데텐란트합병에 참여하였으며 1939년, 폴란드 침공 당시에는 우치와 브주라에서 활약하였다.

1940년에는 로테르담 전투에서는 로테르담 시내로 향하는 주요 교가(橋架)를 장악하는데 성공하였고, 공수부대의 전신이었던 공중강습부대의 항공기들이 착륙할 수 있도록 하였다. 로테르담의 폭격이 끝나고 나서 네덜란드의 항복에 대한 논의가 있던 중 쿠르트 슈투덴트 당시 중장이 총격으로 인해 머리를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3] 슈투덴트가 병사들에게 인기있었던 장교였던 만큼 독일군 내에서 네덜란드 장교들에게 복수하자는 분위기가 일었으나 콜티츠가 이를 중재하여 학살을 막을 수 있었다는 일화가 있다. 한편 네덜란드에서의 전공으로 기사십자 철십자 훈장을 수훈받고 대령으로 진급, 연대를 지휘하게 되었다.

1년 뒤 에리히 만슈타인의 11군 아래로 배치되어 바르바로사 작전에 참가하였다. 세바스토폴 공방전에서는 4800명이었던 부대원 거의 전부를 잃었으며 자신도 팔에 총상을 입는 부상을 입는다. 이후 소장으로 진급하여 260 보병사단을 지휘하게 되었으며 1942년에는 중장으로 진급하여 쿠르스크 전투에서는 11기갑사단를 지휘하였다. 1943년에는 다시 76기갑군의 군단장 대리로써 이탈리아 전선으로 옮겨져 연합군의 안치오 상륙 작전을 저지하는 데에 투입되었다. 1944년에는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전개되면서 동부전선으로 또 다시 옮겨져 84군을 지휘하게 되었다.

1944년 8월, 보병대장(General der Infanterie)으로 진급하여 프랑스 군정청의 군정장관으로 발령받는다. 이 시점에 이미 나치 독일은 폭망 위기였기 때문에 히틀러는 연합군에게 "파리의 잿더미 외에는 적의 수중에 넘어가지 말아야한다."고 하며 파리를 파괴할 것을 명령하였다.

1일에 부임한 콜티츠는 투옥된 일부 레지스탕스들을 교외로 풀어주기도 하였으며, 주둔군 병력이 부족했던 탓에 레지스탕스들과 정전협정을 맺기도 하였다. 물론 정전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레지스탕스들의 저항은 계속되었었다. 부임 일주일 뒤 쯤에는 히틀러는 계속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라고 계속 물어왔으나 콜티츠는 실행에 옮기지 않았다. 머지않은 25일에는 자유 프랑스필리프 르클레르 장군 및 레지스탕스에 콜티츠와 휘하 주둔군 만 7천여명과 함께 항복한다. 이때 파리의 구원자라는 평을 듣게 되었다.

이때 유명한 "히틀러를 배신할지언정 인류를 배신할 수는 없었다."라는 말을 했다고 전해지지만 출처가 불분명하다.[4] 되려 파리 내 레지스탕스와의 협정 도중 계속 저항활동을 이어간다면 주둔군은 탈출하지 않고 파리에서 방어전을 펼칠 것이며 도시를 파괴할 것이다라고 으름장을 놓기도 하였다. 이는 레지스탕스를 고깝게 여긴 콜티츠 본인의 견해가 반영된 표현이었다. 도시 자체를 소중하게 생각하였다는 증언이 있으며, 한편 히틀러에 대해서는 "이러한 미친 놈에게 독일 국민의 운명이 달려있다니"라는 평을 남긴 적이 있다고 한다.

종전 후 런던에 다른 독일 장교들과 함께 포로로 지냈다가 나중에 미시시피로 옮겨져 수용되었다. 특별한 죄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2년 뒤인 1947년에 석방되었다. 석방 이후 1956년에는 파리 군정청을 비롯한 서부전선사령부, 서부해군집단군 사령부 등이 있었던 콩코드 광장의 머큐리 호텔에 다시 방문하기도 했다. 머큐리 호텔은 그 가운데서도 파리 군정청이 있던 곳이었으며, 당시 호텔 직원이 와인을 권했으나 사양하고 몇 분간 호텔 내부를 조용히 응시한 뒤 나갔다.

이후 전쟁 후유증으로 1966년 서독의 바덴바덴[5]에서 사망한다. 지역의 장교 및 프랑스군 고위 장교들이 그의 장례식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1. [1] 콜티츠 사망 소식이 보도되는 뉴욕타임즈의 기사에서도 파리의 구원자로 불리는 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2. [2] 원래 22보병사단이었던 것을 공중강습사단으로 전환한 부대. 글라이더를 이용한 공중강습사단으로 일반적인 공수부대와는 약간 차이가 있었다. 폴란드 침공, 네덜란드 침공, 크레타 섬 전투에서 참여한 부대로써 주요 지휘관으로는 크레타 주둔군 사령관이었던 보병대장 프리드리히-빌헬름 뮐러가 있다. 크레타 섬 전투 이후부터 종전까지 마케도니아, 세르비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등지에서의 파르티잔 활동을 진압하는 목적의 22 국민척탄병 사단(22. Volksgrenadier Division)으로 다시 전환된다.
  3. [3] 완전한 헤드샷은 아니였고 유리창에 총알이 맞아서 파편에 머리 부상을 입었다. 이는 네덜란드군의 총격이 아니였고 독일군 공중강습부대의 오인 사격이었다고 한다.
  4. [4] 서프라이즈 나온 것 말고 다른 근거 추가 바람.
  5. [5] 통독 직전까지 프랑스군의 관할이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5.5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