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바스

Lembas

만나

톨킨 세계관에 등장하는 가상의 음식. 반지의 제왕실마릴리온, 후린의 아이들에서 볼 수 있다. 신다린에서 나온 말이며 어원은 '여행빵'. 퀘냐로는 생명빵이라는 뜻의 coimas(코이마스)라 불렸다.

겉은 갈색에 안쪽은 크림색으로 굉장히 영양가가 있고, 원래 감싸고 있는 잎사귀만 있다면 몇 달 동안 신선하게 보존할 수 있다. 맛도 훌륭한지,죽은자가 죽기 직전 먹는 흰빵보다 맛있고, 김리는 자신이 먹어본 과자 중 가장 맛있다는 식의 얘기를 했다. 참고로 2위는 베오른 일족의 꿀과자. 반지의 제왕 원작에서는 렘바스 하나면 하루종일 여행할 동안 먹기엔 충분하다고 말하지만 영화에서는 그냥 나뭇잎에 싼 샌드위치 빵처럼 나오며 한 입이면 성인의 배를 채운다고 한다. 그런데 피핀은 이걸 한번에 네개나 먹었다.(...)[1]

본래 요정들의 대장정 당시 발라 야반나가 만들어 오로메를 통해 건네주었다고 하며, 때문에 요정족의 선택된 여인들 몇 명만이 렘바스의 제조법을 계승한다. 원료가 되는 곡물을 수확하고 렘바스를 제조할 권리는 이들에게만 주어진다. 실마릴리온에서는 도리아스의 여왕 멜리안, 반지의 제왕에서는 로스로리엔의 여주인 갈라드리엘이 렘바스를 제조할 권리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렘바스가 요정들의 다른 물건들처럼 필멸자, 즉 엘프가 아닌 종족들에게 주어진 일 또한 거의 없다. 반지의 제왕에서 레골라스와 간달프를 빼면 전부 필멸자인 반지 원정대에게 주어진 것은 상당한 특혜 중의 특혜. 이들 이전에 예외는 투린 정도다. 이유는 정확하지는 않지만 필멸하는 존재들이 렘바스를 계속 먹게 되면 아만의 평원을 그리워하게 되기 때문이라고 알려져 있다.

빵에 불과하지만 사악한 생명체들에게 혐오의 대상이 된다고 한다. 골룸이 프로도 일행에 합류하고 여행 내내 엘프들의 빵을 싫어했던 원인. 영화판에서는 키리스 웅골을 지나갈 때 버리고 부스러기를 에게 뿌려 프로도로 하여금 오해하게 만드는데, 엘프의 밧줄마냥 닿기만 해도 끔찍해하는 수준은 아니니 딱히 문제는 없다.[2]

전작에 비슷하게 생긴 크램이라는 여행식이 등장하는데, 건빵을 모델로 했을 가능성이 있다.(...) 작중 표현을 빌리자면 씹는 연습을 하는 것 외엔 그다지 유쾌한 경험을 주지는 않는다고. 현대 기준으로는 MRE같은 전투식량에 딸린 빵류 메뉴.지속적으로 맛있다는 언급이 나오는 렘바스는 전투식량에 부식으로 딸린 파운드 케이크를 상상하면 된다.

영화를 본 일부 톨키니스트들은 프로도이 영화 종반부에서도 소설의 묘사대로 바싹 말라 있지 않고 살집이 있는(특히 샘) 이유가 렘바스 과다복용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소설대로 한 입만 먹어도 하루종일 갈 수 있다면 도대체 하나당 칼로리가 얼마일까? 역시 호빗들은 좀 식신 종족인듯 다만 일반적인 행군과 교전과 잠입을 반복해가며 움직였던 반지원정대에게는 하루에 하나로 버티긴 힘들었을듯

다만, 갈증까지는 해소해주지 않기 때문에 물은 마셔 주어야 하는 모양. 그리고 은 이걸 먹는다고 배가 부르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냥 기력만 주고 포만감은 없을지도. 맛은 과자처럼 달고 부드러워 맛있는 듯하지만 오래 먹으면 물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지 샘이 이에 대해서 불평하는 장면이 나온다.

현실적으로 보자면 단순한 여행식량으로는 최상급의 물건이나 문제는 반지원정대는 비교적 단기간에 적지에 잠입하는 특공대인 만큼, 이들에게 적합한 식량이라고 보긴 어렵다. 전투식량은 맛있어야 여러모로 좋겠지만, 전투 비상식량은 오래 연명시키는게 목적이라 영양만 공급해주되 맛은 목구멍으로 겨우 넘길수 있을정도로 적절히 맛이 없어야 하기 때문. 언제 보급받을지도 모르고 들고갈 수량도 한정된 상황에서 피핀이 한번에 4개나 먹었다는데서 그 위험성을 알수있다. 미군이 D레이션을 만들며 '삶은 감자보다 쬐에에에끔 더 맛있게'라는 조건을 내놓은게 괜한 게 아닌셈. 과도한 스트레스 상황인 잠입 상황에서 위락을 주는 식량이 있다는건 좋지만 문제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다 먹어치워버리면 그다음엔 뭐먹지...? 때문인지 프로도 측은 막판에는 렘바스를 거의 다 먹어치워 식량부족상황에 처하게 된다. 원래 렘바스를 먹을 엘프들이야 절제력이 있어서 적당히 먹고 남긴다지만 그런 절제력이 부족한 호빗들의 전투식량으로는 렘바스보다는 아무 맛도 없는 크램이 더 우수한 셈.[3]톨킨 옹은 1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해 봤으면서 그걸 몰랐을까 그래서 렘바스라도 맛있게 만든 거 아닐까

로그라이크게임 NetHack에서는 lembas wafer라고 나온다. 가장 일반적으로 휴대하는 음식인 food ration(일명 도시락)과 같은 정도로 배부르게 하면서 무게는 훨씬 가벼워서 플레이어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템. 다만 등장하는 빈도가 food ration보다는 훨씬 낮다.

http://lotrscrapbook.bookloaf.net/other/recipes.html 실제로 만들어 볼 수 있다. 마법적 효능은 없지만.

위쳐2 게임에서도 대사로 등장한다. 엘프인 이오베스가 정말 쉽다는 표현(piece of cake)을 "식은 렘바스먹기군" 이라고 말하자, 주인공 게롤트가 지금 뭐라한거냐고 묻는다. 이오베스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식으로 넘어가는데 '반지의 제왕'의 오마쥬로 보인다. https://www.youtube.com/watch?v=YrmrmzvLy6A

인터넷 상에서는 먹으면 10달 동안 배부른 빵 이라는 유머로 사용된다.http://www.inven.co.kr/mobile/board/powerbbs.php?come_idx=2097&category=_%EC%9D%B4%EC%8A%88&l=732975


  1. [1] 레골라스가 말하길, "이것 한 입만으로도 충분히 배부르다고."
  2. [2] 단 두개의 탑 확장판에서는 프로도가 자신의 렘바스 빵 일부를 떼어 골룸에게 던져주는 장면이 있는데 멋도 모르고 받아먹었다가 숨이 막힌다며 도로 뱉어낸다. 부정한 자들에게는 극독이나 다름없는 듯하다.
  3. [3] 그러나 아무래도 맛없는 것만 먹으면 병사들의 사기가 떨어지므로 일반적인 전투식량에는 맛대가리 없는 주식과는 별도로 먹는이들의 위안이 될 군것질거리가 들어간다. 상용 초콜릿이나 커피 분말 등등.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9.0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