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원량

이름

故리원량(李文亮, Li Wenliang, 이문량)

국적

중화인민공화국

출생

1986년 10월 12일
중화인민공화국 랴오닝성 진저우시 베이전시

사망

2020년 2월 7일 (향년 33세)
중화인민공화국 후베이성 우한시 장안구

학력

우한대학교 의과대학원 (의학/석사) (2004-2011년)

직업

안과 의사[1]

경력

중화인민공화국 우한시중심병원 안과 의사

부모

리수잉(李树颖, 부), 루수윈(모)

배우자

푸쉐제(付雪洁)

자녀

2남[2]

종교

무교

1. 개요
2. 생애
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2.2. 사망
2.3. 사망 이후
3. 여담

1. 개요

만주족 출신으로 중국의사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위험성에 대해서 처음으로 알린 사람이다. 당시에는 중국 시진핑 정부에 의해 의견이 묵살되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나서는 영웅, 의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안타깝게도 이후 환자들을 돌보다가 자신이 실체를 처음 알린 병마의 희생자가 되어 사망하였다. 이는 중국의 폐쇄적인 사회통제에서 비롯된 측면이 크다. 해외에 알릴 수단은 위챗이 유일했는데, 이 위챗도 중국 정부의 검열이 심하다.

2. 생애

1986년 랴오닝 성 베이전 시에서 출생했다.

2004년 우한대학교에 입학하여 7년간 임상의로 공부하였으며, 2011년 의사자격을 얻은 뒤 샤먼에서 3년간 근무한 뒤, 2014년에 우한으로 돌아와서 우한시중심병원에서 근무하였다.

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그를 포함한 8명의 의사들이 2019년 12월 우한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에 대해 위챗으로 알렸지만, 중국 공안에게 오히려 유언비어 살포로 경고를 받았다.

이렇게 된 데에는 여러가지 사안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워낙 윗사람은 체면 때문에, 아랫사람은 자리를 지키려 몸을 사리는 중국의 정치 문화가 춘절 시즌+대형 정치 이벤트(양회)라는 시기와 겹쳐서 극대화 됐다. 여기에 해당 사태를 조사하러 초기에 우한으로 갔던 중국 전문가들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전파되지 않는다'고 오판하는 바람에 문제가 더 커진 부분이 있다. 설령 중국 당국이 대외적으로 소식을 은폐하더라도 내부에서 제대로 심각성을 인지했더라면 이 정도로 미온한 대응을 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다. 상식적인 지도부라면 일단 확인을 한 뒤에 탄압을 해도 안늦는데 권력이 크니 안일하게 대했다가 결국 세계 인민의 적이 되어버렸다. #

2.2. 사망

2020년 1월 8일, 리원량 의사는 환자들을 돌보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고 동년 2월 7일에 끝내 숨지고 말았다.

그리고 그의 죽음은 중국 중앙정부와 공산당, 시진핑의 권력 집중에 대한 중국인들의 분노, 비판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중국인들 뿐만 아니라 코로나로 인한 판데믹으로 중국 공산당은 세계인들의 적으로 찍혔다. 소련의 붕괴에 결정타를 날린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비교하는 이들도 있는데, 중국 정부가 저지른 행위는 이보다 심각하다. 그나마 고르바초프는 체르노빌 사고가 나고 사과라도 했지만, 시진핑은 오히려 묻어버리는데 급급 했다는게 전세계의 분노를 산 것.

2.3. 사망 이후

리원량 모친, 공안에 사과 요구…"아들에 한 짓 해명하라"

사망 당시 부인 푸쉐제가 2020년 6월 둘째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어서 많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그의 어머니와 아버지도 리원량 교수가 체포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라고 하며, 리원량 교수의 어머니는 침묵하는 중국 공안에 대해 진실이 밝혀지기 전 자신의 아들이 우한 경찰서로 끌려갔다며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 현시점에서는 일방적인 주장이 아니라 사실이지만. 한편 리원량 교수의 부인인 푸쉐제를 사칭하는 편지들이 나돌기도 했는데, 푸쉐제는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리원량의 사망 이후 중국 전역에서는 리원량에 대한 추모 분위기가 일고 있으며, 중국 당국의 미온적인 대처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퍼졌기 때문에 언론의 자유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그를 기리기위해 내부고발자(whistleblower)를 상징하는 호루라기 소리를 부는 사람들도 생겼다.

2020년 2월 9일, 중국 당국이 리원량 교수에 대한 추모글에 대한 검열을 강화하면서 리원량 교수를 추모하고 언론의 자유를 요구하는 글들을 차단하고 있다고 한다. # 그러나 이미 시진핑 정부에 대한 분노가 극에 달한 상황이라 검열은 오히려 네티즌들의 분노를 부추겼다.

리원량 의사의 죽음을 계기로 통제가 심하던 중국 사회에서 지식인들이 언론 자유를 요구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지식인들과 저명 언론인들 수백 명이 전인대에 언론자유, 검열폐지, 리원량 교수의 사망일인 2월 6일을 '언론 자유의 날'로 지정할 것, 우한과 후베이성 주민들에 대한 공정한 처우 등을 청원의 형식으로 요구했다. # 2008년 류샤오보가 주도하여 중국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선언을 발표한 08선언 이후 12년 만의 일이며, 온라인상에서 이 청원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청원을 주도한 지식인들의 SNS 계정을 차단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지만, 오히려 중국인들의 분노가 날이 갈수록 오르는 중이라 효과는 거의 전무하다. 그동안 몸을 사리던 중국 지식인들은 물론 중국인들이 이렇게 분노한 이유는 전염병이 생존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가 공산당의 1당 독재 체제라는 점은 둘째치고, 전염병처럼 다수의 국민 생명이 걸린 문제에 대해 효과적이고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하지 못하면서 정부의 근본적인 정당성이 부정당할 상황에 놓였다. 만약 중국 정부가 리 교수의 말을 듣고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면 신종 코로나 사태는 최소한의 인명피해로 끝나거나 충분히 예방 가능했을 것이다.

심지어 일각에서는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죽은 게 아니라 공산당이 죽인 게 아니냐는 루머도 돌고 있다. 말그대로 코로나 당한 것 아니냐는 뜻. 중국 언론인들이 리 교수의 죽음의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한 상황이다. 그렇다고 위험부담이 높은 코로나 바이러스를 사용해 살해 했다는 주장은 거의 없다.

국내에서는 이게 진짜 중국의 현실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세계 정상급의 국력을 보유하고도 국민의 안전, 권리, 자유에 대한 보호에는 형편없는 중국의 모순적/시대착오적인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나중에 조사팀은 리원량에 대한 처벌은 부적절했고, 법 집행 절차도 비정상적이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우한시 공안 당국은 리원량에 대한 처벌을 철회하고 사건을 처리한 파출소 경관 2명을 징계했다. 늘 그랬듯이 당은 아랫사람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자아비판을 시켰다.

4월 3일에는 '열사' 칭호가 추서됐다.# 그런데 중국 정부는 훈장을 수여하면서 아래와 같은 설명을 붙였다.

“안과 의사로서 위험을 무릅쓰고 용감하게 근거리에서 환자와 접촉했다. 주간 근무 외 5일 연속 야근을 하며 8개의 병상을 책임지는 등 시종 의료인의 자리를 지켰다. 업무 중 코로나에 감염돼 입원했지만 ‘퇴원하면 일선에 서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이게 리원량에게 중국 청년에 수여하는 최고 영예의 상인 5.4 훈장을 주는 이유다. 그가 코로나19의 출현을 처음으로 알려 사회에 경각심을 안겼고 또 이로 인해 ‘허위 사실 유포죄’로 붙들려 ‘훈계서’를 써야 했다는 내용 등은 단 한 글자도 보이지 않는다. 중국 당국은 이 같은 리원량의 ‘내부 고발자’로서의 역할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내부 고발자는 철저히 지우는 중국 당국의 행태엔 전혀 수정이 없는 것이다.

출처: 중앙일보. '코로나 폭로'는 쏙 뺐다···리원량 훈장 주고도 조롱당한 中

주미국 중국 대사관이 위치한 거리명을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처음 경고한 리원량의 이름으로 바꾸는 것을 미국 공화당 의원들이 추진하고 있다.#

3. 여담

  • 리원량의 유서라는 글들이 인터넷에 많이 나돌고 있지만, 전부 가짜다. 그는 외부에 공개할 수 있는 형태의 유서를 따로 남기지 않았다.


  1. [1]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호흡기 바이러스이다. 안과와는 기껏해야 눈 접촉으로도 감염 가능하다는 점 빼곤 접점이 없다. 즉 리원량은 자기가 담당하는 분야도 아닌 곳의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렸다가 사망한셈. 동시에 중국 의료 상황의 열악함을 보여주고 있다.
  2. [2] 장남 (2011년생), 차남 (2020년생, 예정)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4.5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