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라이트(음악가)

시드 바렛

닉 메이슨

로저 워터스

릭 라이트

데이비드 길모어

1972년 폼페이 라이브에서 찍은 사진.

2006년 데이비드 길모어의 솔로 앨범 《On an Island》 투어에서 찍은 사진.

1. 소개
2. 삶
2.1. 초기 생애
2.2. 핑크 플로이드에서의 활동
2.3. 솔로 활동
2.4. 기타 활동
2.5. 죽음
3. 음악적 스타일
3.1. 장비
4. 기타

1. 소개

Richard Wright
리처드 라이트

본명

리처드 월리엄 라이트 (Richard William "Rick" Wright)

다른 이름

릭 라이트

출생

1943년 7월 28일

사망

2008년 9월 15일

장르

프로그레시브 록, 사이키델릭 록, 재즈, 앰비언트

활동년도

1962년 ~ 2008년

관련 아티스트

핑크 플로이드, 데이비드 길모어, 지(Zee), 시드 바렛

주요 악기

파피사 오르간(Farfisa Organ), 하몬드 오르간, 커즈와일/K시리즈

핑크 플로이드키보디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

2. 삶

2.1. 초기 생애

릭 라이트는 1943년 7월 28일런던 북서쪽에 있는 해치 엔드에서 생화학자인 로버트 찰스 라이트와 그의 아내인 데이브 휴스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사립학교인 해버더셔 애스크 남학교를 다녔고, 그곳에 다니던 중인 12살 때 부모에 도움으로 피아노, 기타, 트럼펫을 배운 적이 있다. 그 이후 에릭 길더에 음악 학교에서 재즈 음악 이론과 트럼본, 피아노, 작곡 개인 레슨을 받았다.

하지만 라이트는 미래에 대한 불안을 갖고 있었고, 결국 그는 1962년에 리전드 스트리트 폴리테크닉(현재 웨스트 민스터) 대학에 건축과 학생으로 들어갔다. 또한 그곳에서 로저 워터스닉 메이슨을 만났다.

하지만 음악공부가 하고 싶었는지 건축과에 들어간지 1년 만에 건축과를 그만두고 영국 음악 대학에 들어가 교육을 받았다.

2.2. 핑크 플로이드에서의 활동

밴드가 '시그마 6'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던 시기부터 있었던 멤버이다. 자세한 사항은 핑크 플로이드 문서 참고.

2.3. 솔로 활동

Discography

Studio Albums

Wet Dream

Identity

Broken China

1978

1984

1996

1978년에는 스노 화이트(기타)[1], 맬 콜리스(색소폰)[2]등 멤버들을 모아 첫 솔로 앨범 《Wet Dream》를 발매했지만 빌보드 팝 차트 203위로 묻쳤다.[3]

이후 핑크플로이드에서 탈퇴 당한뒤인 1984년엔 데이브 해리스[4]라는 가수와 함깨 'Zee' 라는 그룹을 결성해 EMI와 계약을 맺고 《Identity》를 발매하지만 평가가 그다지 좋지는 않다(...)

The Division Bell 투어』 이후, 릭 라이트는 프랑스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서 The Division Bell 가사의 일부를 담당했던 안토니 무어와 팀 렌윅[5], 도미니크 밀러[6] 등의 멤버들과 함께 우울증, 가정을 주제로 한 콘셉트 앨범Broken China》를 1996년에 발표했다.[7]

2.4. 기타 활동

1970년에는 데이비드 길모어와 함께 시드 바렛의 두 번째 솔로 앨범 《Barrett》에 참여했으며, 2006년에는 데이비드 길모어의 솔로 앨범 《On an Island》에 참여했다. 앨범 발매 후 데이비드 길모어의 투어에 참여해 키보드를 담당했다.

2.5. 죽음

2008년 9월 15일(현지시간)에 밝혀지지 않은 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죽음 이후 나머지 세 멤버는 인터뷰에서 이렇게 추모했다.

“누구도 릭 라이트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그는 저의 음악적 파트너였고 친구였죠. 누구 혹은 무엇이 핑크 플로이드였는지에 대한 헤아릴 수 없는 논쟁 속에서도 릭의 막대한 기여는 자주 잊혀졌습니다. 그는 온화했고 잘난 체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얘기를 잘 안 하는 사람이었지만, 그의 감정 풍부한 목소리와 연주는 가장 잘 알려진 핑크 플로이드 사운드의 필수적이며 매혹적인 요소였습니다. 저는 정말 그와 같은 사람과 연주해본 적이 없어요. 그와 제 목소리의 조합, 그리고 우리의 음악적 텔레파시는 1971년 〈Echoes〉에서 활짝 꽃을 피웠죠. 제 생각에 가장 좋았던 핑크 플로이드의 순간은 그가 모든 역량을 다 발휘하던 때입니다. 결국 그가 작곡한 〈Us and Them〉과 〈The Great Gig in the Sky〉가 없었다면 《The Dark Side of the Moon》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그의 조용한 손길이 아니었으면 《Wish You Were Here》는 만들어질 수 없었을 겁니다.”

-데이비드 길모어

밴드에서 누가 무엇을 했는지를 정확히 계량화할 수는 없죠. 하지만 릭이 없었다면 핑크 플로이드는 핑크 플로이드가 될 수 없었을 겁니다… 핑크 플로이드의 사운드는 기타, 베이스와 드럼이 만들어내는 그 이상의 음악이니까요. 릭의 사운드는 이 모든 걸 긴밀히 결합해내는 역할을 했습니다.”

-닉 메이슨

“60년대와 70년대의 핑크 플로이드에서 그의 음악적 역량의 중요성은 절대 과장이 아닙니다. 재즈에 영향을 받은 지극히 흥미로운 조음과 하모니의 작법은 그가 작곡한 〈Us and Them〉과 〈Great Gig in the Sky〉로 친숙하죠. 여기서 볼 수 있는 인간적 매력과 장엄함은 그 시절 우리 네 명이 함께 한 모든 작품들에 담겨 있습니다. 화성적 진행에 대한 릭의 귀는 우리 음악의 기반이었습니다

-로저 워터스

이후 2014년 리처드 라이트를 추모하기 위해 핑크 플로이드의 남은 두 멤버는 마지막 정규 앨범 《The Endless River》를 발매하게 된다.

3. 음악적 스타일

핑크 플로이드에 처음 들어 갔을땐 마일즈 데이비스존 콜트레인같은 재즈 음악을 즐겨 들었다고 한다.

또한 즉흥 연주를 즐겼다고 하고, 그외 Set the Controls for the Heart of the Sun에선 이집트 스케일 음계를 사용하기도 했다.

3.1. 장비

릭 라이트가 1968년부터 72년까지 썼었던 파피사 오르간(Farfisa Organ)

초창기엔 파피사 오르간(Farfisa Organ)을 구입하여 핑크 플로이드에서 쓰다가,[8]1968년부턴 하몬드 오르간를 쓰기 시작했다.

1975년 Wish You Were Here Tour 때 릭 라이트의 장비

1970년부터는 일렉 피아노와 다양한 이펙터, 신디사이저등 를 도입해 핑플 음악의 다양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데, "Echoes"에서 피아노에 래슬러 스피커와 딜레이 효과를 넣은 앰비언트적 사운드, "Any Colour You Like"은 신디사이저(EMS VCS3)에다가 에코 이펙터, "Money"에선 월리처 일렉피아노에 와우패달, "Shine On You Crazy Diamond" 첫부분에 와인잔에 윙윙 거리는 소리와 신디사이저(ARP 스트링 앙상블) 사운드가 대표적이다.

1994년 세션맴버[9]들과 함께 찍은 커즈와일 K2000 광고

2005년 Live 8 콘서트에서(K2600XS)

80년대 들어서는 당시 유행했던 뉴 웨이브에 영향을 받았는지,[10] Zee 시절에는 당시 개발된 샘플러 신디사이저 Fairlight CMI를 썼었다.

1986년 핑크 플로이드에 다시 들어 갔을 땐 커즈와일 신디사이저를 선호하기 시작해서, 이후부터 암으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K250, K2000, K2600 등 커즈와일/K시리즈를 많이 사용했다.

4. 기타

  • 총 3번 결혼 했다.
    • 첫번째는 핑크 플로이드 초기 밴드의 맴버였던 줄리엣 게일[11]. 총 2명의 자녀를 가졌으며,[12]1964년에 결혼해서 1982년 이혼했다.
    • 두번째는 1984년에 프랑카 라이트라는 여자와 결혼 했다가, 1994년에 이혼했다.
    • 세번째는 1996년 밀리 라이트와 결혼해 아들 벤을 가졌고, 2007년 이혼했다.
  • 세일링 요트를 좋아했다고 한다. 실제로 핑크 플로이드에서 탈퇴 당한 이후 잠시 음악가에서 은퇴하고, 1984년에 세일링 요트를 구입해 그가 죽은 2008년까지 그 요트 소유했었다.
  • 그리스를 좋아했다고 한다. 실제로 은퇴시절에 위에서 언급한 그 세일링 요트로 그리스 지중해 바다를 돌아다니며 생활를 했다고 한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리처드 라이트 문서의 r104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Snowy White. 핑크 플로이드에서 1977년부터 1981년까지 세션 기타를 맡았던 멤버
  2. [2] 1970년부터 72년까지 킹 크림슨에서 활동한 적이 있다.
  3. [3] 라이트도 나중에 “너무 아마추어 적인 음반이였다.” 라고 평가 했다.
  4. [4] 영국에 뉴웨이브 밴드 패션 출신
  5. [5] Tim Renwick. 워터스 탈퇴 이후 핑크 플로이드에서 세션 기타를 맡았던 멤버.
  6. [6] 당시 스팅이랑 투어를 돌았던 기타리스트.
  7. [7] 평론가들과 핑크 플로이드팬들에 평가는 긍정적이였지만, 차트 진입에 실패했다.
  8. [8] 핑플 초창기 시절 음악에서 들리는 요상한(?) 오르간 소리가 대부분 이악기에서 나온 소리이다.
  9. [9] 게리 월리스(드럼/왼쪽), 존 캐린(키보드/오른쪽)
  10. [10] 여담으로 당시 토킹 헤즈를 즐겨 들었다고 한다.
  11. [11] 2015년 공개된 1965: Their First Recordings의 Walk with Me Sydney에서 그녀의 목소리를 들을수 있다.
  12. [12] 이 둘중 한명은 나중에 워터스 대신 투어에서 베이스를 연주했던 Guy Pratt의 부인이다.
  13. [13] Broken China 인터뷰에서 릭 라이트가 있는 장소가 바로 그 별장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