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이트

Marmite

1. 개요
2. 설명
3. 맛있게 먹는 법
4. 여담

1. 개요

1902년부터 시판된 영국의 국민 스프레드. 한국 사람들이 외국에서 김치, 된장, 고추장을 그리워하고 핀란드 사람들이 외국에서 귀리빵과 청어를 그리워하는것처럼 외국에 나간 영국 사람들도 홍차와 더불어 고향의 음식으로 그리워하는 듯하다. 한국인이 배낭여행할 때 고추장을 챙기듯이 대부분 영국인들이 여행 갈 때 마마이트를 챙긴다고 한다.

비타민 B 복합체가 풍부한 건강식품으로, 특히 비타민B1이 풍부하여 채식주의자들에게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보충해주는 귀중한 식품이다.

2. 설명

맥주 이스트를 농축해서 만든 호불호가 갈리는 스프레드.

호주베지마이트의 원조격인 스프레드로 베지마이트보다 더욱 진하고 짜고 느끼한 맛을 선사해주는 위엄 넘치는 음식이다. 국간장을 졸여서 빵에 발라먹는다고 묘사하면 그나마 비슷한 맛일 듯. 이렇게 충격적이게 강렬한 맛을 제조사에서는 "아주 많이 짭짜름함(extremely savoury)" 이라고 광고하고 있다.

아스팔트? 아니 타르인가?

많은 영국인들은 이 마마이트를 사랑하여 매일같이 빵에 버터와 함께 얇게 발라서 먹는다. 하지만 위의 빵처럼 바르면 너무 짜서 먹을 수 없는 수준이므로, 아래쪽 빵보다 덜 발라 먹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니까 대략 1티스푼 정도. 저게 빵에 바른거였어? 탄거아냐?

영국에서는 이러한 인기로 인해서 쌀과자, 감자칩, 초콜렛까지 마마이트 맛이 나오고있다. 심지어 특별 숙성버전인 마마이트 XO도 나왔다. 근데 감자칩은 매우 얇게 발려있기 때문에 클로렐라와 비슷한 향만 적응되면 먹을만 하다.

영국에 순화된 이민자들도 유독 이 마마이트만큼은 보기만 하면 기겁을 한다. 간혹 영국에 적응된 이민자들이나 유학생들이 두꺼운 식빵에 영국인들 수준으로 얇게 발라서 먹는 경우도 있긴 하다. 사실 한국에서 청국장이나 삭힌홍어 못먹는 사람 많듯이 영국인들도 못먹는 사람이 많다.

3. 맛있게 먹는 법

특유의 향만 적응이 되면 짭짤한 맛이 꽤 먹을 만하다는 의견도 있다.

만약 마마이트를 구할 수 있어서 마마이트에 도전하고 싶다면 마요네즈를 함께 발라먹는 것을 추천한다. 왜냐하면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역할수도 있는 마마이트의 향을 마요네즈가 부드럽게 잡아주고, 식초의 신맛이 깔끔하게 마무리해 줄 것이기 때문이다.

현지인들에 의하면 버터와 함께 바르면 강렬한 향이 중화 되어 상당히 먹을만 해진다고 한다. 또한 고기에 찍어먹으면 나름 별미. 삼겹살이나 수육에 살짝 찍어서 먹어보니 쌈장 대용으로 괜찮다는 의견이 있으니 새로운 자극을 찾아 헤매는 이라면 도전해 보자.

쓴 블루치즈랑 같이 빵에 먹으면 블루치즈가 짠맛을 잡아줘서 상당히 먹을만하다.

4. 여담

CNN의 유명 앵커 앤더슨 쿠퍼가 윌리엄 왕자의 결혼식 취재를 위한 교육을 받은 적이 있는데, 이때 영국 출신의 동료 앵커 아이샤 시세이에 의해 교육을 빙자한 고문으로 이 마마이트를 강제 섭취당했다. 외국인에게 마마이트 먹이기 참고로 마마이트를 꺼내자마자 앤더슨 쿠퍼는 "이건 세상에서 가장 역겨운 물건이야!"[1]라고 거부했다가 결국은 비스킷에 살짝, 아주 살짝 묻힌 뒤 아주 조금만 깨물어서 시식. 지못미. 그 후 그는 방을 뛰쳐나갔고 낄낄대는 아이샤를 마지막으로 영상이 끝.끔찍해 보이기는 하는데 웃음을 참을 수가 없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포로수용소에 수감된 독일군 병사에게도 지급되었다고 한다. 고문?!

이스트가 아닌 쇠고기를 가지고 농축해서 만든 Bovril이라는 제품도 있다. 근데 재료는 다른데 맛은 같다고 한다.어찌보면 대단한 영국인들...[2] 참고로 보브릴 역시 영국의 국민 음식 중 하나다. 차로 만들어 마신다고... 영화 킹스 스피치에서 백작부인(훗날 엘리자베스 왕대비)가 언어치료사 라이오넬 로그를 처음 찾아가는 영화 전반부를 잘 보자. 건물 벽에 아주 크고 아름답게 Bovril 광고가 붙어 있다. 위대한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은 사우스조지아 섬을 횡단할 때 이걸 끓여 만든 식사를 먹었는데, 이걸 소재로 만든 보브릴 광고도 있었다.

크리스마스에 방영된 미스터 빈의 에피소드에서 미스터 빈의 집에 놀러온 친구들에게 줄 음식이 없자 나뭇가지에 마마이트를 묻혀 과자처럼 보이게 한 뒤 대접하는 장면이 나온다. 참고로 여기서 빈이 마마이트로 흉내낸 과자는 Twiglets라는 영국의 과자로 실제로 가느다란 프레첼에 마마이트와 비슷한 맛(이스트를 농축한 맛)이 가미된 제품이다. 사족으로 이 에피소드에서는 친구들이랑 마실 와인조차도 다 떨어져서 식초설탕을 섞어서 대접했다.

에로게 하피메아에서도 잉글랜드인 하프인 히로인 야요이 루트로 가면 신나게 디스당한다. 하프긴해도 문화적으로는 뼛속까지 일본인이어서인지 집에 있는 마마이트를 당장이라도 없애버리고 싶다.면서, 자기는 싫은데 아무래도 자기보다는 영국식 문화에 익숙한 여동생 아사히가 매일 먹기 위해 마트서 산다면서 한숨을 쉰다. 아사히 남친인 테츠야는 환심을 사려고 억지로 먹는 장면도 보였다고 한다. 깨알같은 주인공의 맥주의 술지게미. 짜고 시큼해서 익숙해지지 않으면 기분 나쁘다.라는 설명은 덤.

호주에서는 마마이트 대신 호주 현지화된 베지마이트가 생산되고 있으며, 호주 사람들이 좋아하는 특산 소스 중 하나로 꼽힌다.

뉴질랜드에서는 마마이트라는 이름 그대로 생산되고 있으며, 크라이스트처치에 공장을 두고 있는 Sanitarium사에서 독점 생산을 하고 있다. 그러나 2011년 크라이스트처치에 대지진이 발생하면서 마마이트의 생산이 중단된 바가 있다. 2012년 상반기에는 그나마 남아있던 재고마저 다 팔려 전국적 품절 상태가 되었다. 그리고 뉴질랜드인들은 패닉했다[3] 마마이트의 공급 중단은 기사화 될 정도로 중요한 이슈였고 덕택(?)에 호주의 베지마이트의 판매량이 올라갔다고 한다. 이후 마마이트가 다시 재생산 되었을 때 역시 재생산과 판매 일정에 대한 뉴스가 보도 되었다.

캐나다에서도 특히 영국계들을 중심으로 꽤 즐겨먹으며, 많이 소비되는 소스 중 하나이다. 다만 마마이트에 들어가는 화학 성분이 캐나다의 까다로운 식음료 규제에 걸려 수입이 금지되기도 했었다.

TomSka의 막장시리즈물 'asdfmovie'의 외전 격인 'Marmite Is Terrible'에서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다시피 마마이트를 대차게 까고 있다. 어린 소녀가 자기 조랑말을 못 봤냐고 하니까 이거? 자기가 먹었다고 한다던가 동심파괴, 마마이트에게 길을 가르쳐 받은 남자가 곧바로 교통사고를 당한다던가, 마마이트가 승진한 사원에게 응원(?)을 하자 바로 해고된다던가... 보러 가기

영국남자는 마마이트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영국내에서도 좋아하는 사람 싫어하는 사람 나뉜다고.# 사실 마마이트 제품의 캐치 프레이즈가 "좋아하거나 싫어하거나(Love it or Hate it)"이다. 조금 생각해보면 알겠지만 싫어하는 사람도 엄청 많기에 가능한 캐치 프레이즈다.[4][5]

맹수들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갈린다. 어째 불호가 더 많다.....

춘장과 맛이 유사해서인지는 몰라도 짜장면으로 만들 수 있다 카더라.# 평은 끝맛이 쓴 3분짜장같은 짜장면이라고.

런던 스핏파이어의 멤버들도 마마이트의 악명에서 벗어날 수는 없었다. 링크


  1. [1] 'most disgusting thing on the planet'
  2. [2] 보브릴이 마마이트 비슷한 맛이 된 건 옛날처럼 쇠고기 페이스트만 쓰는게 아니라 이스트 페이스트도 써서 그렇다. 애초에 지금 유럽에서 리비히사의 제품을 제외하면 쇠고기 페이스트만 쓰는 물건은 거의 없다.
  3. [3] 드립이 아니라 진짜로 패닉상태에 빠졌다. 뉴질랜드의 온라인 경매 사이트인 TradeMe에서는 마마이트 한병에 200달러가 넘는 금액으로 팔리는 등 정말 없어서 못팔 지경이었다.
  4. [4] 그런데 조쉬의 아내 국가비는 조쉬의 말에 넘어가 마마이트를 토스트에 듬뿍 발라서는 잘만 먹었다. 조쉬와 올리가 경악할 정도. 국가비 말에 따르면 된장이나 춘장 느낌이 난다고.
  5. [5] 그야 국가비는 대회 준우승 경험까지 있는 요리사니 많이 식재료를 맛본 경험이 풍부할테고 그 점에 의해 잘 먹는 것일수도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5.0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