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

1. 猛毒

효과가 아주 강한 독극물. 베놈 문서 참고.

2. 포켓몬스터기술

기술머신 06번.

기술 이름

타입

분류

위력

명중

PP

한국어

일본어

영어

변화

-

90

10

맹독

どくどく

Toxic

기술 효과

특수 분류

부가 효과

확률

대상에게 맹독을 건다.
독 타입 포켓몬이 사용하면 반드시 명중한다.[1]

-

-

-

1세대부터 있었던 전통의 중독 기술이다.

보통 독도 아닌 맹독이라는 이름에도 불구하고, 독 포켓몬만 배우는 것이 아니라, 거의 모든 포켓몬이 배울 수 있는 범용기다. 맹독을 못 배우는 포켓몬은 잉어킹, 메타몽, 안농, 마자용, 유충 계열 포켓몬 등, 아예 컨셉으로 기술머신을 거의 못 쓰는 포켓몬들이나 마기아나 정도다. 그렇게 쓸 수 있는 포켓몬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자력으로 배우는 포켓몬은 2세대까지만 해도 단 한 마리도 존재하지 않았으나, 3세대부터 겨우 일부 포켓몬들이 자력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1세대 등장 당시 게임 후반에야 체육관 관장 독수를 이기고 나서 얻는 기술인데다, 맹독이라는 위협적인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막상 처음 써보면 실망할 수도 있다. 첫 턴에 입히는 대미지는 겨우 상대 HP의 1/16에 불과하며, 이는 1세대 기준으로는 일반 독과 다를 바가 없고, 2세대부터는 한 턴에 1/8로 상향된 일반 독보다도 못하다.

그러나 이 기술은 턴이 지날수록 맹독이라는 이름의 진가를 발휘하게 된다. 한 턴에 지날수록 주는 대미지가 점점 늘어나서, 나중에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대미지를 받게 되며, 일단 맹독이 통하는 포켓몬이라면 HP회복을 감안하지 않을 경우, 어떤 녀석이라도 6턴째에는 처치할 수 있다. 그 어떤 다른 상태이상기도 맹독만큼 빠르게 상대를 쓰러뜨릴 수는 없다. 자세한 것은 아래 문단의 상태이상 '맹독'에 대한 설명을 참고할 것.

그 강력한 성능에 힘입어, 통신대전에서 비교적 잘 사용되는 상태이상기 중 하나다. 내구 능력치에 투자하느라 공격 능력치에 투자하지 못했거나, 애초에 공격 능력치가 시궁창인 포켓몬들은 상대를 쓰러뜨릴 방법이 막막한데, 이런 포켓몬들이 상대를 이기기 위해서 사용하는 대표적인 기술이 이 맹독인 것이다. 예를 들어 블래키, 밀로틱 등의 깔짝거리는 류의 포켓몬이 사용하면 좋다. 일격기멸망의노래, 고스트 타입으로 사용하는 저주 같은 변칙적인 방법들도 있지만, 맹독만한 신뢰성과 간편함을 갖추지는 못했다.

독, 강철 타입은 독에 걸릴 수 없으므로, 이 기술이 먹히지 않는다.[2] 따라서 이 맹독을 주된 대미지원으로 삼는 포켓몬들은 가능하면 이런 녀석들에 대한 대비책을 갖춰두는 것이 좋다. 이 타입들과 깔짝전을 벌이고 싶다면, 도깨비불을 이용해서 화상을 걸거나, 씨뿌리기로 조금씩 체력을 뺏을 수밖에 없다. 딱히 뾰족한 대처법이 없는 포켓몬들도 있으므로, 이 경우는 다른 파티원과의 연계가 필요할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독 타입이나 강철 타입이 대부분 내구력에 자신있어하는 편이고, 덤으로 싱크로나 매직미러 특성에게 맹독을 걸어도 면역이 되어서 안전하다는 메리트도 있어서, 자기가 맹독을 사용하기 좋은 포켓몬들이기도 하다.

통신대전과는 달리, 레벨빨을 받아 공격기로 대충 패기만 해도 쉽게 상대 포켓몬을 쓰러뜨릴 수 있는 스토리 진행에서는 상대에게 독을 걸고 깔짝질을 하는 것이 매우 귀찮은 작업이기 때문에, 이렇게 위협적인 기술임에도 불구하고 잘 쓰지 않게 되지만, 1세대에서는 씨뿌리기와 같이 쓰면 피해량이 급격히 증가하는 버그가 있어 스토리에서 쏠쏠하게 쓸 수 있다.

원래 명중률이 85였으나, 5세대에서 명중률이 5 상승하였다. 아마 5세대 독 포켓몬이 적은 것에 대한 배려(?)인 듯... 하지만 6세대에서는 오히려 독 타입이 아닌 포켓몬이 맹독을 쓸 때의 장점이 되었다. 이유는 아래 참조.

독 타입 기술 중에서도 얼굴마담격 기술임에도 불구하고, 굳이 독 포켓몬이 아니라도 개나소나 다 쓸 수 있는데다, 독 포켓몬으로 썼을 때의 특별한 메리트도 없어서 서운한 감이 있는 기술이었는데, 이것을 감안해서인지, 6세대 들어와 독 타입 포켓몬이 사용하면 반드시 명중하게 된다는 버프를 받았다. 그 때문에 설령 상대방이 공중으로 날아가거나, 그림자 세계로 도망치거나, 땅속으로 파고들거나, 바닷속으로 잠수하거나 해도 무조건 명중한다.(…)

몸에 독을 내는 기능이 전혀 없어 보이는 포켓몬들조차 일반 독보다 강한 독을 중독시키는 이 기술을 잘만 배우는 점이 이상한데, 독수가 이 기술의 기술머신을 줄 때 400년 전부터 전수되어 내려온 비술이라는 식의 대사를 한다. 독수가 닌자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아무래도 포켓몬의 독을 쓰는 게 아니라, 사람이 만들어낸 독을 사용하는 닌자의 암살술을 기술머신에 담아 포켓몬에게 가르치는 설정이었을지도 모른다. 2세대까지만 해도 이 기술을 자력으로 배우는 포켓몬이 아무도 없었다는 점도 그렇고... 본래 1세대 적/녹/청에서 체육관 관장이 주는 기술머신 기술은 자력으로 배우는 포켓몬이 아무도 없다는 규칙이 있었는데, 다른 7개의 기술(참기, 거품광선, 10만볼트,[3] 메가드레인, 사이코웨이브, 불대문자, 땅가르기)들은 2세대에서 전부 이 제약이 풀렸으나, 오직 맹독만 풀리지 않았다.

애니메이션에서는 밀로틱, 드래피온, 펜드라가 사용했는데, 입에서 독액을 토해 내는 것으로 묘사되었다. 반면 마농의 도치마론(또치)은 머리의 가시를 통해 뿜어낸다.

2.1. 포켓몬스터상태이상

시각 효과는 일반 독과 별 차이가 없지만, 턴이 지나갈수록 독의 위력이 강해지는 아주 강한 상태이상. 1/16, 2/16, 3/16, 그리고 15/16가 될 때까지 매 턴마다 계속 늘어난다. 회복기가 없다면 당한 후 한 방도 안 맞더라도 6턴 후에 무조건 골로 가는 기술. 5턴째만 해도 누적 대미지가 15/16가 되기 때문에, 장판기에 당한 상태라면 그것만으로도 쓰러뜨릴 수 있고, 6턴째의 누적 대미지는 21/16배이므로, 풀피인 포켓몬도 버틸 수가 없다! 이런 탓에 많은 깔짝 포켓몬들이 2의 기술을 장비하고 덤벼댄다.

자체 표기는 그냥 독으로 표기되어 일반 독과 차이가 없으므로, 이 포켓몬이 그냥 독에 걸렸는지, 맹독에 걸렸는지는 플레이어가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그러다가 5세대부터는 일반 독보다 색이 좀 더 진하게 표시되어 구별되도록 바뀌었다.[4]

이 상태에 걸리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 위 문단의 기술에 맞는다.
  • 독엄니의 부가 효과가 발동된다. 독엄니의 일본판 이름이 '맹독엄니'기 때문이다.
  • 2번 이상 깔린 독압정을 밟는다.[5]
  • 맹독구슬을 장비하고 상태이상에 걸리지 않은 포켓몬이 턴의 끝을 맞이한다.
  • 맹독구슬을 장비한 포켓몬이 사용한 내던지기에 맞는다.
  • 5세대부터 싱크로 특성의 포켓몬에게 맹독 상태이상을 걸어준다.[6]

3세대부터 전투에서 물러났다가 다시 나오면, 대미지 계산이 1/16부터 다시 시작한다. 2세대까지는 전투에서 물러나면, 맹독 상태가 그냥 독 상태로 바뀌는 이상한 사양이었다.

1세대에서는 이 상태이상이 매우 흉악했는데, 맹독과 씨뿌리기가 같은 대미지 패러미터를 사용해,[7] 맹독의 대미지 증가가 씨뿌리기에게도 적용되었기 때문이다. 즉, 한 턴에 맹독이 2번 쌓였다. 만약 1턴에 맹독을 사용하고 2턴에 씨뿌리기를 사용한다면, 1/16(맹독)>2/16(맹독)+3/16(씨뿌리기)>4/16(맹독)+5/16(씨뿌리기)과 같이 대미지가 증가해서, 아주 흉악한 기술이 됐었다. 심지어 씨뿌리기의 체력 흡수 효과도 그만큼 증가했다! 5턴까지 가면 그 전에 체력을 어떻게든 풀로 채웠더라도, 8/16+9/16, 즉, 17/16의 체력이 깎이므로 즉사.(...) 물론 대부분 그 전에 교체하겠지만, 그게 마지막 포켓몬이라면 그대로 체크메이트가 된다. 또한, 잠자기를 사용해서 독을 풀었더라도 포켓몬을 교체하지 않는다면, 씨뿌리기, 화상, 일반 독에는 증가된 대미지가 적용되었다. 대미지도 맹독 걸린 것처럼 증가했다! 다만, 맹독을 다시 뿌렸을 경우에는 대미지가 초기화되었다.

버섯모글라이온의 포이즌힐 특성의 경우, 맹독 대미지가 늘어나듯 회복하는 양이 점점 늘어나지는 않고, 일반 독처럼 회복한다.

3. 매직 더 개더링의 카드

TCG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영어판 명칭

Venom

한글판 명칭

맹독

마나비용

{1}{G}{G}

유형

부여마법 - 마법진

생물에게 부여

부여된 생물이 벽이 아닌 생물을 방어했거나 벽이 아닌 생물에게 방어당했다면, 전투가 끝나고 그 생물을 파괴한다.

''"나는 그것이 가벼운 상처라고 그에게 말해 주었다. 그런데 그 다음 번 내가 그를 쳐다보았을 때, 그 가련한 라드는 죽고 없었다."

-마에빈 오도나, 어떤 병사의 회고록''

수록세트

희귀도

The Dark

커먼

4th Edition

커먼

5th Edition

커먼

생물에게 Cockatrice의 능력을 부여해 줄 수 있는 부여마법 카드. 치명타(deathtouch) 능력을 부여한다고 착각할 수 있는데, 대미지를 주지 않아도 파괴하는 등, 미묘하게 다르다.

일러스트 쪽에서 할 말이 많은 카드인데, 이 카드를 그린 Tom Wänerstrand는 원래 에어브러시를 즐겨 쓰기로 유명했다. 그런데 이 일러스트는 에어브러시가 한 번도 안 쓰인 놈으로, 오직 색연필과 수채화만으로 그린 그림. 어떻게 보면 아트 디렉터가 디자인한 세트인 The Dark기에, 이런 면이 더 집중받는 면도 있다.


  1. [1] 6세대부터.
  2. [2] 단, 부식 특성을 지닌 염뉴트는 이 기술을 먹일 수 있다.
  3. [3] 단, 피카츄 버전피카츄에 한해 자력기였다.
  4. [4] 상태이상이 나타나는 마크가 일반 독은 분홍빛 섞인 연보라색, 맹독은 진한 포도주색이다.
  5. [5] 독압정은 1번 뿌린 걸 밟으면 일반 독, 2번 뿌린 걸 밟으면 맹독 상태가 된다. 3번 뿌린다고 독이 더욱 강해지는 것도 아니므로, 괜히 썼다간 턴 조공이 되어버린다.
  6. [6] 4세대까지는 싱크로 포켓몬에게 맹독을 걸어도 일반 독이 돌아왔다.
  7. [7] 화상도 마찬가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