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모르 포트

유희왕의 하급 리버스 몬스터 카드.

한글판 명칭

메타모르 포트

일어판 명칭

メタモルポット

영어판 명칭

Morphing Jar

리버스 /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2

암석족

700

600

①: 이 카드가 리버스했을 경우에 발동한다. 서로의 패를 전부 버린다. 그 후, 서로 덱에서 5장 드로우한다.

유희왕/OCG 금지제한

제한 카드

유희왕/TCG 금지제한

제한 카드

리버스했을 경우에 서로의 모든 패를 버리고, 5장을 드로우하는 유발효과를 가진 리버스 몬스터.

파격적인 효과를 가진 옛날이나 지금이나 충분히 쓸 수 있는 리버스 몬스터로, 이런저런 덱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써먹을 수 있는 카드이다.

우선 가장 기본적인 사용 용도는 패 보충이다. 먼저 패를 전부 버린다고는 하지만 덱에서 5장이나 드로우하기 때문이다. 패를 버리는 것이 코스트가 아닌 효과이기 때문에 자신의 패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도 효과는 발동하며, 이 경우 그냥 공짜로 패가 5장 불어나는 격이 된다. 애초에 보통 쓰기 전에 패에 있던 카드를 필드에 전부 세트한다거나 하는 식으로 손실을 줄이고 쓰기 때문에 어지간한 상황에서는 엄청난 어드밴티지를 가져다주게 된다. 패의 카드를 순식간에 소모해버리는 풀 번 덱에서는 상당히 반기는 카드이며, 비트 다운 계열 덱에서도 융합 소환 등으로 패 소모가 매우 격렬한 경우에 패 보충용으로 쓰기도 한다. 젬나이트 덱의 경우 이 카드가 땅 속성 암석족인 것 덕분에 상성이 좋은 편.

2번째 사용 용도는 패를 묘지에 버리는 용도이다. 묘지 자원을 이용해서 싸우는 덱일 경우 묘지를 쌓으면서 패 보충을 하는 건 물론이요, 전술한 것과 같이 이 카드로 패를 버리는 것은 코스트가 아닌 효과이기 때문에 암흑계 몬스터들의 효과를 발동할 수 있다. 암흑계나 마굉신, 미계역에서는 이 카드가 한번 터졌다 하면 굉장한 이득을 얻을 수 있게 된다. 과거에는 암흑계의 마신 레인의 효과를 발동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리그라스 리퍼와 함께 강제전이로 상대에게 보내고 리버스시키는 번거로운 작업에 투입되기도 했다. 지금은 세루리가 있어서 그럴 필요가 없어졌지만.

3번째 사용 용도는 덱 파괴이다. 일단 상대가 5장 드로우하게 만들어 덱 5장을 까는 효과이기 때문에 태양의 서달의 서, AD 체인저 등으로 끊임없이 우려먹으면 상대의 덱이 거덜난다. 여기에 상대만 카드를 추가로 버리게 하는 막타용 콤보를 추가한 원턴킬 덱도 있다.

이 카드의 묘지 쌓기 + 대량 드로우 효과가 상대에게도 그대로 적용된다는 것은 어느 용도로 사용하든 주의해야 할 점이다. 발동 타이밍이 잘못되면 상대에게 더 큰 이득을 안겨줄 수도 있는 위험한 카드이기도 하다. 어지간하면 자신의 턴에 리버스하는 게 효율적이지만, 아무런 보조가 없이 그냥 놔두면 대개 상대 턴에 공격당했을 때 발동하는 경우가 많다.

상대 턴의 메인 페이즈 1에 들켜서 빛의 봉인검등으로 뒤집히면 가히 최악이다. 상대가 전열을 다듬기 굉장히 쉬워지기 때문이다. 반면 자신의 턴에 쓴다면 허리케인등으로 억지로 패를 늘려 버리게 한다던가, 자신의 일반 소환권을 잘 굴릴 수 있는 장점들이 존재한다. 반대로 상대가 눈치까고 허리케인으로 패를 늘려버린후에 세트 잔뜩하고 포트를 공격해버리면 망했어요. 물론 허리케인이 죽어버렸으니 상관없다.

일단 리버스 몬스터라 파훼법이 많고, 이 카드를 세트하면 자신의 마법 / 함정을 세트하는 경우가 대다수이기에 컨트롤이 어려운 카드라 할 수 있기 때문에 강력한 효과임에도 불과하고 카드 파괴와 비슷한 이유± (+) 리버스라 수없이 우려먹기 가능(덱 파괴) (-) 리버스라 발동이 느림 = 쌤썜으로 카드 파괴와 똑같이 아직도 돌아올 수 없는 땅으로 유배되는 신세를 면하고 있다. 한편 TCG에서는 카드 파괴가 2013년에 먼저 금지를 먹고 이 카드도 2014년에 뒤따라서 금지행 열차를 타고 있다가 18년 9월에 드디어 제한으로 내려오게 되었다.

한때 신전의 수호자와의 연계로 '자신은 5장 드로우하면서 상대 손패는 싹 날려버린다'는 흉악한 사용법도 발견되었지만 너무하다고 생각되었는지 2012년 7월 18일 상대가 드로우 못하면 자신도 드로우 못함이라는 추가 제정이 내려졌다. 하지만 비슷한 효과인 강제 접수는 아직 재정 변경을 맞지 않았으니 그 쪽으로 활로를 찾는다면 '상대 패만 싹 날려버린다'의 로망이 아주 끝난 것은 아니다.

패 보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카드 파괴의 상위호환이라 생각하기 쉬우나 카드 파괴쪽은 훨씬 발동이 용이하고 속공성이 뛰어나며, 상대에게 패 보충을 시켜주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단순한 패 교체 용도로 사용할 거라면 메타모르 포트보단 안정적인 그쪽을 추천.

이름의 '메타모르'는 메타모르포제(Metamorphose)이다. 그래서 영판 이름은 Metamorphing의 줄임말인 Morphing이 되었다. 덧붙여 영어판에서는 카오스 포드의 이름이 Morphing Jar #2(메타모르 포트 2)가 되어버림에 따라 자연 이 카드와의 관계가 억지로 생겨버렸다. 해당 문서 참고.

게임보이로 발매된 듀얼몬스터즈 시리즈에서는 카드명이 '메타모르 포(メタモルポッド)'로 되어있다. 또한 효과가 없는 일반 몬스터로 등장하며, '항아리에 접근하면 안에 숨은 몬스터가 갑자기 덮쳐온다.'라는 오리지널 플레이버 텍스트가 존재한다.

유희왕 듀얼몬스터즈 듀얼리스트 킹덤 편에서는 어둠의 유우기어둠의 바쿠라듀얼리스트 킹덤에서 치른 첫 어둠의 듀얼에서 바쿠라의 카드로 등장. 당시 어둠의 유우기의 덱에는 무토 유우기, 마자키 안즈, 죠노우치 카츠야, 혼다 히로토의 영혼이 봉인된 카드들이 있었고 이게 묘지로 가면 당사자도 죽는 게임이었는데, 바쿠라가 이걸 2장이나 사용해 패를 계속 갈아엎는 바람에 어둠의 유우기는 할 수 없이 패에 들어온 친구들의 카드를 전부 필드에 내야했다. 국내 방영판에서는 실제 카드명과 달리 '메타 몰포트'로 번역되었다.

유희왕 ARC-V에서는 1화 초반부에 건물의 벽에 설치된 광고 그림으로 카오스 포드와 니들 웜과 함께 등장. 카드 이미지의 섬뜩한 미소와는 또 다른 해맑게 웃고 있는 모습이 의외로 귀엽다.

수록 팩 일람

수록 팩

카드 번호

레어도

발매국가

기타사항

토너먼트 팩 2

TP2-KR001

울트라 레어

한국

한국 최초 수록
비매품

토너먼트 팩 4

TP4-KR002

슈퍼 레어

한국

비매품

비기너즈 팩 2

BP2-KR104

레어

한국

익스팬션 팩 vol.1

ESP1-KR037

노멀

한국

골드 시리즈 2010

GS02-KR003

노멀
골드 레어

한국

스트럭처 덱 - 거대룡의 부활

SD13-KR005

노멀

한국

X-세이버 스페셜 에디션

XS12-KR021

노멀

한국

스트럭처 덱 - 마스터 오브 펜듈럼

SD29-KR021

노멀

한국

1. 관련 문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1.9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