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스(스타크래프트 2)

Moros

-레알 감옥전함-

1. 개요

군단의 심장에 등장하는 테란 자치령의 감옥선.

조심하십시오, 이곳에 비하면 뉴 폴섬은 유치원이나 다름없으니.

(Be careful, Kerrigan. This place makes New Folsom look like a nursery.)

-

- 맷 호너, 모로스를 직접 치겠다는 케리건의 말을 듣고 하는 경고의 말.

자치령은 대외적으로는 테러리스트이자 반란분자 짐 레이너가 체포 후 간단한 심문을 받고 즉각 처형되었다고 발표했으나 사실은 엄중한 호송 아래 자치령의 감옥선인 '모로스'의 특급 보안구역에 수감시켜두었다. 모로스는 자치령이 죄수를 수감하는 여러 수단 중 가장 악명이 높은 곳 중 하나로 매 시각 함선이 무작위 좌표로 도약하여 위치 추적의 가능성을 완벽하게 차단하고 함선 내부에 토르와 공성전차를 포함한 중장갑 병기와 유령을 포함한 최정예 대원들이 경비대로 배치되어있다.

멩스크의 협박으로 레이너가 아직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케리건은 즉시 발레리안과 호너에게 연락하여 레이너의 생존 사실을 알리고 그의 위치를 추적할 것을 부탁한다. 레이너의 위치를 알기 위해서는 자치령 통신망을 해킹해야 했고,[1] 이를 위해 과거 미라 한에게 부탁하여 가둬둔 해킹의 최고 전문가 올란 대령의 신변을 다소 시끄러운 방식으로 돌려받아 레이너가 모로스가 수감되어있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모로스는 매 시각 무작위 좌표로 도약한다는 난점이 있었지만 아틀라스 기지에서 32분간 급유를 진행한다는 정보도 밝혀냈고 케리건은 레이너를 구해내겠다는 일념 하에 모로스 내부로 진입한다.

레이너 특공대는 과거 뉴 폴섬 해방 작전 당시, 교도소 외곽 벌판에 기지를 세우고 병력을 전진시키며 전방 기지를 구축하여 꾸준히 공세를 가해 교도소를 장악하고 죄수들을 해방시킨 바 있다. 그러나 모로스는 비좁은 함선에 상당한 숫자의 자치령 부대가 탑승하고 있어 공략에 어려울 것은 당연지사, 그러나 복수를 위해 인간의 삶을 포기한 칼날 여왕의 분노는 멩스크와 자치령의 예상을 아득하게 뛰어넘고 있었다.

거대괴수의 촉수가 함선 곳곳을 뚫고 들어와 모로스를 봉쇄하고 사방에서 칼날 여왕과 저그 군단이 함선 내부로 진입하자 모로스는 곧 생지옥으로 뒤바뀌어버렸다. 자치령군은 최선을 다했으나 저그 군단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고 죄수까지 모조리 감염되어 저그가 죄수 수용칸을 거의 장악하자 자치령군은 함선 연결장치를 파괴하여 수용구역을 함선에서 분리시키려 했으나 저그 군단의 신속한 대처로 실패, 방어가 실패했음을 알아챈 멩스크가 함선을 자폭시켰으나 케리건은 함선이 날아가기 전에 자가라에게 거대괴수를 동원해 레이너가 수감된 구역을 통째로 뜯어내게 하며 수포로 돌아간다.

아크튜러스 멩스크의 더러운 면모가 아주 잘 드러나는 캠페인으로, 죄수 수용칸의 연결 장치를 끊으려는 병력을 몰살시키면 멩스크가 '네놈 때문에 저 용감한 사람들이 죽음을 맞이하게 되었다.' 라고 함선 전체에 자신의 연설을 방송시켜 병사들을 생각해주는 척하면서 나중에는 '저들은 모두 영웅이다. 네놈을 없애기 위해서라면 자신의 목숨도 기꺼이 내놓을 준비가 되어 있지! 제임스 레이너와 함께 타 버려라!' 라는 웃지 못할 망언과 함께 함선을 폭파시키기 시작한다. 함선에 탑승한 자치령 병사들과 승무원들의 반응은 '지금 뭐라는 거야?'

죄수 수용칸에 내려가면 폭발의 여파로 죄수 수용칸은 아수라장이 되고 제한시간 내에 레이너를 구출해야 한다. 다른 경비 병력에게 '발사해, 이 멍청이들아!' 라며 소리치는 토르를 시작으로 경비병력은 도망치기 바쁘다. 같이 있던 의무관이 '어디로 가죠? 함선 옆면이 통째로 날아갔어요!' 하며 절망하고, 다른 해병이 도망치면서 '구명정으로 가라, 어서!' 하면 다른 의무관이 '여긴 죄수 수용칸이에요! 구명정이 어디 있겠어요!' 라고 대답한다. 이 혼란을 틈타 죄수들이 탈옥하면서 '이렇게 그냥 죽을 순 없지! 이 쓰레기 놈들을 없애자!' 며 자치령 병력과 투닥거리는 등 완전히 난장판이 된다. 레이너의 수감실에 가까워지면 내부 병력이 문을 막아서 "우릴 들여보내줘 이 망할 놈들아!" 라며 문을 부수며 화를 내는 경비 병력을 볼 수 있다. 어떻게든 문과 경비병력을 날려버리면 경비병력 중 한 해병이 '좋아! 이렇게 죽을 바엔 차라리 저 괴물 잡놈들이랑 함께 죽는 거야!' 라고 외치지만 거대괴수로부터 마지막 지원 병력이 들이닥치는 바람에 경비 병력만 몰살당하는 결과로 끝나고 케리건은 짐을 구출하는데 성공한다.

분노한 칼날 여왕 덕분에 심히 험한 꼴을 당한 곳이기도 한데 뉴 폴섬때는 레이너 특공대가 교도소 경비병력을 무력화시키고 죄수들을 모두 해방시켰지만 모로스때는 죄수 해방은 커녕 자치령 방어선 돌파를 위해 바이로파지에 의해 감염체가 되어 돌격하다 산화하는 불쌍한 꼴을 겪어야만 했다. 바로 전 켐페인인 '이런 친구들과 함께라면...'에서는 사상자도 별로 없고 미라 한의 맷 호너 짝사랑 덕분에 나름 훈훈하게 끝났던 지라 모로스의 참혹함은 두배. 게다가 최후에는 모르스가 자폭하기까지 했으니 자치령군이건 죄수건 살아남았다면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일 것이다.

맷 호너가 함선의 수감자의 명단을 가져와 달라고 요청하는 것을 보면 죄수들 중 일부는 죽지 않고 구조되어서 레이너 특공대에 합류했을 듯하다. 함선이 폭파되고 거대 괴수에게 여기저기 뜯겨나가고 바이로파지에게 감염당하는 생지옥이 된지라 얼마나 될지는 모르지만

참고로 그리스 로마 신화모로스라는 신이 있는데 '파멸의 신' 이며, 일반명사로서의 모로스는 mortal이라는 단어와 어원이 같다. 여기서 모티브를 따왔다면 등장과 함께 그 최후가 예정되어 있던 셈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모로스 문서의 r3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저그의 사이오닉 연결망과 테란 통신망은 연결 체계가 너무 달라서 단순 교신까지는 가능하지만 그 이상은 불가능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6.2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