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타니

서아프리카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카보베르데


모리타니


말리


부르키나파소


니제르


감비아


세네갈


기니비사우


기니


시에라리온


세인트헬레나 어센션
트리스탄다쿠냐

(영국)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가나


토고


베냉


나이지리아

}}}}}} ||

모리타니아 이슬람 공화국
아랍어: الجمهورية الإسلامية الموريتانية
프랑스어: République islamique de Mauritanie

국기 [1]

국장

면적

1,030,700km2

인구

4,519,599명(2018년)

수도

누악쇼트

국가

모리타니 국가(아랍어: نشيد وطني موريتاني)

공용어

아랍어, 프랑스어

정부형태

이원집정부제, 이슬람 국가 공화국

대통령

무함마드 울드가즈와니

총리

이스마일 시디아

민족구성

하라틴인 40%[2], 아랍-베르베르계 30%, 흑인 30%

GDP

명목 47억 1800만$(2016), PPP 167억 1000만$(2016)

1인당 GDP

명목 1,244$(2016), PPP 4,404$(2016)

HDI

0.506(2014)

통화

모리타니 우기야

국제 전화

+222

도메인

.mr

종교

이슬람교(수니파)

국제연합(UN) 가입

1961년 10월 27일

남북수교현황

대한민국: 1963년 7월 30일[3]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964년 11월 2일[4]

표어

명예, 형제애, 정의(아랍어: شرف إخاء عدل)

교민 수

70명

여행현황

여행자제: 누악쇼트, 누아디브

철수권고: 누악쇼트, 누아디브를 제외한 모든 지역

모리타니 위치

언어별 명칭

한국어

모리타니
모리타니 이슬람 공화국

영어

Mauritania
Islamic Republic of Mauritania

일본어

モーリタニア
モーリタニア・イスラム共和国

프랑스어

Mauritanie
République islamique de Mauritanie

중국어

毛里塔尼亚
毛里塔尼亚伊斯兰共和国

힌디어

मॉरीतानिया
इस्लामी गणराज्य मॉरीतानिया

아랍어

موريتانيا
الجمهورية الإسلامية الموريتانية

러시아어

Мавритания
Исламская Республика Мавритания

1. 개요
2. 자연
3. 역사
4. 군사
5. 사회
5.1. 언어
5.2. 종교
5.3. 스포츠
6. 행정구역
7. 국기
8. 국가
8.1. 개정 전 (1960년 ~ 2017년 11월 15일)
8.2. 개정 이후 (2017년 11월 16일 ~ 현재)
9. 외교 관계
9.1. 한국과의 관계
9.2. 모로코와의 관계
9.3. 세네갈과의 관계
9.4. 말리와의 관계
9.5. 프랑스와의 관계
9.6. 러시아와의 관계
9.7. 중국과의 관계
9.8. 아랍 국가들과의 관계
10. 여행
10.1. 교통
11. 둘러보기

1. 개요

아프리카 서북부에 위치한 국가. 로마 제국의 속주였던 마우레타니아에서 국명이 유래되었다. 냉전 시절 한국에서는 영어식 표기인 모리타니아로도 불렸었다.

수도는 누악쇼트(Nouakchott). 국토면적은 103만 700㎢, 인구는 약 359만 명. 국토에 비해 인구가 적다. 누악쇼트는 모래밭 위에 지어진 계획도시로 '거센 바람이 부는 곳'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인구는 88만 명으로 전 국민의 1/4 가량이 이곳에 살고 있다.

2. 자연

모리타니의 위성 사진. 금성?

지형은 매우 단조로운 편으로 산이 거의 없는 평탄한 지형이다. 최고봉 케디엣 엘 질 산도 1000m가 채 되지 않는다. 국토의 대부분이 사하라 사막과 엘주프(El Djouf) 사막으로 되어 있어 농경은 거의 불가능하고, 별다른 산업 시설이 없어 빈곤하다. 그나마 남부의 세네갈 강 유역에선 농경이 가능했지만 이마저도 사막화 현상으로 농경지가 줄고 있다. 철이 상당히 많이 생산되고 있으며, 2001년에 석유가 발견되었다.

모리타니는 넓은 국토 때문에 네 가지 기후구를 가지고 있다. 뜨겁고 건조한 사하라 기후구는 국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강수량 150mm 미만 지역이다. 겨울에는 낮에 38℃까지 올랐다가 밤엔 0℃까지 내려가고, 여름에는 낮에 49℃까지 오르다가 밤에 16℃까지 떨어진다. 1년 내내 하르마탄이 불며 사하라 사막 중에서도 모래사막이 넓게 펼쳐진 지역이다. 그리고 식생은 시망. 해안 기후구는 수도 누악쇼트가 포함되는 지역으로 기후는 1년 내내 20℃에서 30℃ 정도로 바람이 몹시 세지만 생각보다 춥거나 덥진 않다. 강수량은 적고 대개 한두 달 동안 집중해서 내린다.

그리고 모래언덕은 여기서도 많다. 사헬 기후구는 동남부 내륙지역으로 가나 제국의 수도도 이 사헬 지역에 있었다. 물론 여기도 열풍이 불지만 비는 그래도 많은 편이고 일교차는 크지만 사하라 사막보단 적다. 세네갈 강 기후구는 서남부 지역으로 모리타니에서 유일하게 모래언덕이 없다. 또한, 강수량이 600mm 정도로 비가 많이 오고 연교차도 그리 크지 않지만 이 기후구는 사막화로 인해 계속 줄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통적인 이동식 가옥의 경우에는 땅에 15~20cm 가량 되는 구멍을 파고 기둥을 몇 개 꽂아 천막 비스무레한 걸 치는데, 이때 구멍에 목숨만큼 소중한 을 부어 다진다. 그래야 구멍이 바스러져 기둥이 쓰러지지 않는다고 한다.

3. 역사

고대 모리타니는 하마, 코끼리, 코뿔소가 살고 있는 초원이 펼쳐져 있는 곳이었다. 그러나 사하라 사막의 확장으로 모리타니는 불모지가 되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 모리타니 북부는 베르베르인들이 낙타를 끌고 들어와 거주하기 시작했다.

한편 이 지역은 말리에도 거주하는 소닝케족의 선조격인 바푸르족도 살고 있었으나 베르베르인의 이주로 인해 그들은 남쪽으로 내려갔다. 1076년 무라비트 왕조가 모리타니 동남부와 말리 일대의 가나 제국을 공격해 정복했으며, 이후 아랍인들에 의한 이슬람화가 진행되었다.

17세기 모리타니에서는 아랍계 마킬족에 지배에 대한 베르베르인의 저항이 일어났다. 베르베르인을 이끌던 나스룻딘은 아랍인들이 음악가와 주술사와 어울린다는 이유로 올바른 무슬림이 아니라 선언하며, 자신이 심판의 날에 앞서 도래하는 영도자 마흐디라고 주장하였다. 나스룻딘의 무리들은 1673년 모리타니 전역을 석권하는데 성공하였으나 1년 후 나스룻딘은 전사하고 1677년에는 다시 아랍인들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이후 1814년부터 프랑스가 이곳의 해안선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1901년 그자비에 코폴라니는 자위야족이나 하산의 유목민의 저항에도 불구하고 트라자, 브라크나, 타간트 등을 1903-1904년까지 식민화했다. 그러나 북부의 아드라르는 조금 더 오래 지속되었고 샤이크 마 알 아이나인 등을 중심으로 저항이 있었다. 이는 1912년에 군사적으로 진압되었고, 1920년까지 이 지역은 프랑스령 서아프리카에 편입되었다.

프랑스의 지배 이후에도 이 지역 사람들은 유목민으로 남았지만 정주민도 늘어나기 시작했다. 1960년에 독립했을 때 수도인 누악쇼트는 작은 마을에 불과했다. 프랑스는 이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자원인 철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1960년 프랑스로부터 독립한 이후 이슬람 공화국이 수립되었다. 1970년대에는 스페인 식민지였던 서사하라를 놓고 모로코와 서사하라 영토를 남북으로 분할하는 등 영토를 확장하려고 했었지만 빈약한 경제력과 군사력 때문에 1979년에 지배를 포기하고 나머지 지역까지 모로코가 차지하는 것을 인정했다. 이 문제로 알제리와 대립하기도 했으며 1970년대엔 폴리사리오의 습격으로 큰 피해를 입은 후 군 병력을 1,800명에서 17,000명까지 증강했다. 이후 모리타니는 1984년에 서사하라를 독립국가로 승인했다.

독립 후, 독재자 모크타르 울드다다는 모리타니는 서양식 다당제 민주주의에 대한 준비가 없다는 핑계로 여당을 야당과 통폐합시켰다. 울드다다는 헌법을 고치고 1966, 1971, 1976년의 선거에서 연이어 당선되었다. 하지만 결국 서사하라에서의 참패와 연이은 경제 실패로 1978년 7월 10일, 쿠데타로 추방당했다.

80~90년대 내내 무어인과 흑인 간의 대립이 계속되었다. 1980년대에는 7만 명의 흑인들이 남쪽으로 추방되었고 1989년엔 세네갈과 국경 분쟁을 치르기도 했다. 남쪽의 세네갈에서 반모리타니 폭동도 발생했다. 모리타니의 무어인들은 세네갈 출신이나 모리타니 출신 흑인들을 공격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1992년 형식상으로 모리타니는 민주화되었다. 그러나 군부독재는 2000년대 중반까지 계속되다가 2005년 쿠데타가 일어났고 이후 민주적으로 치러진 선거에서 시디 무함마드 울드 셰이크 압달라히가 대통령이 되었다. 그러나 그가 국내 이슬람 반군과 대화를 재개하자 이에 무함마드 울드압델아지즈는 2008년 쿠데타를 일으켰다. 2009년 울드압델아지즈는 경제재건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이후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아프리카 연합의 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울드압델아지즈는 징계로 이름높다.

2017년 8월 5일, 양원제를 단원제로 바꾸고 국기를 바꾸는 개헌 국민투표가 시행되어 85% 이상의 찬성으로 가결되었다.

2019년 6월 22일에 친서방 성향의 무함마드 울드가즈와니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

4. 군사

모리타니군 문서 참고.

5. 사회

종교적인 면에서 폐쇄적이라서 이슬람교를 버리고 타 종교로의 개종과 배교를 철저하게 금지하며 기독교 등 타 종교로 개종 시 3일간의 회개 기회를 주고 다시 이슬람교로 개종을 거부하면 사형에 처한다(...) 마찬가지로 기독교 선교사들도 입국을 금지하며 들어오거나 걸리기만 하면 바로 추방해버린다.근데 기독교 선교 싫어하고 금지하는 건 이슬람 국가들 대부분이 그렇다. 물론 이건 토착 신앙을 믿는 흑인 노예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것으로 보인다.

노예제도가 아직도 강하게 잔존해 있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공식적으로는 이 나라에 노예 제도가 없지만 15만명 정도가 노예 상태라고 하며, 비공식적으로는 전체 인구의 20%인 약 60만 명 정도가 사실상 노예라고 추정된다고 한다. 노예의 대부분은 주로 무슬림이 아닌 흑인이라고 한다.

결국 2007년에 노예금지법이 제정 및 통과되었으나, 국민들의 인식은 노예제도를 당연하다고 여기고 있으니 문제다. 그것도 노예는 주인의 말에 복종하는 것이 곧 알라에게 복종하는 것이고, 천국에 갈 수 있는 길이라 믿는다는 종교로 정당화시키는 것이다. 게다가 국토의 대부분이 고립된 사막지대라서 정부의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이 법으로 기소된 사람은 여태까지 1명뿐이라고 한다. 이 나라에서 노예제도는 전 세계에서도 가장 늦은 1981년이 되어서야 폐지되었고, 노예를 부리는 행위가 범죄가 된 것도 2007년에 불과했다. #

결국 2013년 10월 16일에 호주 인권단체가 발표한 '세계 노예 지수'에서 100점 만점에 97.90점이라는 넘사벽 점수를 받아 세계 1위의 노예제 국가로 등극했다. 2위인 아이티는 52.26점으로 바로 다음 등수와 무려 45.64점이나 차이가 난다. 2013년까지 집계된 국가 총 인구 약 380만 명의 4.1%인 15만 명이 노예 상태에 신분까지 세습되는 상태에 있다고 한다. 종교 탓을 했지만 정작 해당 지수 상위 20위 안에 드는 아랍연맹 국가는 모리타니 하나뿐이다.[5]

다른 사이트에서도 위만큼 압도적이지는 않지만 66.41점으로 66.08점의 아이티보다 높은 1위를 차지했다.

무엇보다 정부가 큰 문제인데 입으로만 노예를 금지하지 단속에 나설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특히 자국의 노예제 폐지에 앞장서는 활동가들을 지독하게 탄압한다. 2015년에는 노예제 폐지 활동가 3명이 모리타니 법원으로부터 각각 징역 2년형을 선고받자 분노한 지지자 수십명이 법원 청사를 습격하여 경찰 수송 차량의 유리창을 부수는 폭동까지 벌어졌다.

치안은 그나마 안전한 편이다. 쿠데타는 완전히 종식되었고, 누악쇼트에서도 서누악쇼트 쪽은 꽤 안전하다. 과거 니제르 치안 수준. 다만 누악쇼트 해변은 자주 흉기 사고가 발생하니 주의. 해변에 갈꺼면 누아디브에 가자. 다만 누아디브 반도 시작점이 아주 위험한데, 아프리카를 전문으로 여행하던 여행자가 2007년에 쓴 책을 보면 아프리카 많은 나라들이 만든 지 수십 년이 넘은 차들도 끈질기게 재활용해서 쓰기 때문에 모로코와 이 나라의 국경에 폐차들이 가득해서 이상하게 여겼는데 국경선에 무장 도적들이 가득하여 차를 약탈하고 쓸 만한 부품을 다 빼버린 다음 내다 버리기 때문이라는 데에 경악했던 적이 있었다고 한다.

누아디브에 누아디브 국제공항이 있는데, 주기장에는 비행기 3기만 주기가 가능하다. 대개 공항의 활주로를 보면 중간에 검은 선이 있는것을 볼 수 있는데[6], 이곳은 희미하거나 없다. 그만큼 비행기가 많이 오지 않는다.

부정부패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뇌물과 비리가 불가피하다 여겨지며 배의 무덤이라는 곳도 돈을 받고 배를 버리는 것을 용납한 공무원의 비리로 탄생된 것이다.

언론 자유도도 매우 낮아 2014년 12월엔 모리타니의 블로거 무함마드 셰이크 울드 음카이티르 기자가 모리타니의 신분 차별 관습을 비판하면서 예언자 무함마드가 이슬람 초기인 7세기 상대 부족과 전쟁했을 당시 신분 차별제도를 용인했다는 글을 핑계로 총살형을 선고했다.

가난한데도 사회복지가 있어서 노년층에게 노령수당을 지급한다고 하고 다산을 권장하여 아이를 낳을 경우 출산보조금을 준다. 하지만 실업이나 질병에 대한 수당은 불충분하거나 없는 형편이다. 식량 부족도 심각하여 모리타니에 주기적으로 찾아오는 가뭄때는 영양실조에 걸리거나 굶어죽는 사람이 많다. 이 나라는 현재도 뚱뚱할 수록 미녀로 대접받는 문화가 남아있어서, 처녀들의 결혼하기 전에 일부러 음식을 계속 먹이는 풍습이 남아있다. 뚱뚱한 여성을 미녀로 간주하는 문화권은 모리타니 말고도 많지만, 일부러 결혼하기 전에 작정하고 살을 찌우는 문화는 나이지리아와 모리타니 정도 밖에는 없다.[7] 빈곤율이 높다보니 질병 문제도 심각하여 말라리아, 결핵, 홍역, 유행성 감기에 많이 걸리며 사망하는 사람도 많다. 그것을 말해주는 좋은 예가 높은 유아사망율과(출생아 1,000명당 127명) 낮은 평균수명(47세)이다.

1인당 GDP는 1300달러 수준으로 세계 150위 권이지만, 대통령 연봉은 33만 달러로 무려 아프리카 1위이자 세계 8위의 국가 수반 연봉을 기록했다. GDP 대비 대통령 연봉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그만큼 정치권의 부패가 심각한 수준이다.

5.1. 언어

공용어는 아랍어이지만 프랑스의 지배를 받았기 때문에 프랑스어도 널리 사용되고 있고, 프랑스어도 아랍어와 함께 공용어로 지정되어 있다. 그외에도 월로프어, 풀라어, 밤바라어 등도 사용되고 있다. 그리고 모리타니는 프랑코포니에도 가입되어 있다.

5.2. 종교

모리타니는 대부분의 주민들이 이슬람교를 믿고 있다. 수단 공화국과 함께 이슬람교가 국교로 지정되어 있다. 하지만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5.3. 스포츠

아프리카 국가들이 대부분 그렇듯이 축구에 열광한다.

피파랭킹은 하위권이지만 2014년에 프랑스 국가대표팀 출신인 코렁탱 마르탱스 감독이 부임하면서 축구협회와 함께 철저한 개혁정책을 펼치고 있다. 국가의 지원을 빵빵하게 받아 수도인 누악쇼트에 축구 전용구장까지 개장하며 성적도 수직상승했다.

2019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이집트에도 역사상 처음으로 본선에 진출했고, 비록 승리 없이 2무 1패로 탈락했지만 본선 역사상 첫 골도 챙겼고, 앙골라, 튀니지와의 경기에서는 0-0무승부로 총 승점 2점을 챙기며 의미있게 마무리했다.

이후에는 2021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카메룬 예선을 진행중인데, 압도적으로 강한 상대인 모로코를 상대로 원정에서 무승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을 상대로 승리를 챙기는등 순항중이다.

또한 굉장히 폐쇄적인 이슬람 국가임에도 2019년에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창설되어 운영중이기도 하다. 여자 대표팀 역시 축구협회에서 상당한 지원을 해주고 있다는 후문.

6. 행정구역

1 아드라르 주

2 아사바 주

3 브라크나 주

4 다클레트누아디부 주

5 고르골 주

6 기디마카 주

7 호드에슈샤르기 주

8 호드엘가르비 주

9 인시리 주

10 북누악쇼트 주

10 서누악쇼트 주

10 남누악쇼트 주

11 타간트 주

12 티리스젬무르 주

13 트라르자 주

주로 해안가와 남부에 도시가 있다. 수도 누악쇼트는 북, 서, 남누악쇼트로 나누어졌으며 제 2도시 누아디브는 북쪽에 있는 유일한 대도시이다.

7. 국기

1959년 프랑스에서 독립하기 이전에 이슬람교를 상징하는 녹색 바탕에 노란 초승달과 5각별이 새겨진 국기를 사용했으며, 초승달이 눕혀져 있고 별이 위에 떠올려진 모습이 새겨져 있다. 녹색 배경은 이슬람교를 상징함과 동시에 푸른 초원의 꿈을 통해서 사하라 사막을 녹지화하자는 의지를 담고 있다. 초승달과 5각별은 이슬람교의 문장을 그대로 따른 것이다.

2017년 국민투표를 통해서 국기 디자인을 일부 수정하여 위와 아래에 빨간색 가로 줄무늬를 추가했는데, 이는 프랑스 지배 당시 독립을 열망하며 싸웠던 독립투사들과 그들의 희생을 상징한다.

8. 국가

나무위키에 등재되어 있는 국가(國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대한민국


대한제국


북한


과테말라


그리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네덜란드


뉴질랜드


중화민국(대만)


덴마크


독일


독일 제국


나치 독일


동독


러시아


소련


로디지아


루마니아


룩셈부르크


리비아


리히텐슈타인


마케도니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모로코


모리타니


몽골


미국


베네수엘라


베트남


베트남 공화국


벨기에


벨라루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부탄


불가리아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세르비아


스웨덴


스페인


스페인 제2공화국


슬로베니아


싱가포르


아르메니아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안도라


알바니아


알제리


에스토니아


에스페란토


올림픽


영국
(God)


영국
(I Vow)


영국
(Rule)


잉글랜드
(Land)


잉글랜드
(Jerusalem)


스코틀랜드


오스트리아


우크라이나


유고슬라비아


유럽연합


IS


이란


이스라엘


이탈리아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조지아


중국


중화민국 북양정부


체코


칠레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캐나다


쿠바


크로아티아


터키


투르크메니스탄


파나마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필리핀


헝가리


호주

(가나다순 정렬)

}}}}}} ||

8.1. 개정 전 (1960년 ~ 2017년 11월 15일)

모리타니의 이전 국가는 리듬은 멋지지만 박자 때문에 부르기 어려워서 가사를 없앴다. 18세기부터 전해 오는 시를 가사로 사용했다. 독립 이후 초대 대통령 모크타르 울드 다다가 러시아계 프랑스인에게 작곡을 의뢰했고, 전통적인 곡조와 현대 음악을 조화시켜 작곡했다고 한다. 먼저 서술했다시피 가사가 있기는 있다. 그런데...

[8]

이렇게 부른다(...) 결국은 곡조는 좋았지만 부르기가 시궁창인 셈이다. 모리타니 현지에서도 이렇게 부르지 않고 그냥 연주만 한다. 가능하면 가사를 부르기는 한다.[9]

그러다가 2017년 8월 5일 개헌 관련 투표가 있었는데, 여기에는 국기와 국가 문제도 끼어 있었다. 투표 결과 약 85%가 찬성을 투표하며 위에서 나온 것처럼 국기도 바꾸고 국가에 관해서도 변화가 있었는데, 2017년 10월까지 있었던 새롭게 제안된 국가는 곡조는 그대로 유지하나, 가사가 12줄에서 14줄로 늘어난다는 것이었다. 두 줄이 늘어난 가사를 똑같은 곡조에 어떻게 부르는지가 의문이다. 애초에 돈이 많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상원조차 없앤 거 부터가 막장국가라는 건데 뭘 기대해? 그야말로 이 노래를 '부른다'는 것 자체가 미스터리다.

다음은 가사이며, 아랍어로 적혀 있다.

كن للاله ناصرا وأنكر المناكرا

وكن مع الحق الذي يرضاك منك دائرا

ولا تعد نافعا سواه أو ضائرا

واسلك سبيل المصطفى ومت عليه سائرا

وكن لقوم احدثوا في أمره مهاجرا

قد موهوا بشبه واعتذروا معاذرا

وزعموا مزاعما وسودوا دفاترا

واحتنكوا أهل الفلا واحتنكوا الحواضرا

وأورثت أكابر بدعتها أصاغرا

وإن دعا مجادل في أمرهم إلى مرا

فلا تمار فيهم إلا مراء ظاهرا

8.2. 개정 이후 (2017년 11월 16일 ~ 현재)

이러이러해서 엄청 미스터리한 국가를 채택하나 싶었는데, 결국에는 새로운 곡조와 가사를 가진 국가를 만들기로 하였고, 2017년 11월 16일 새롭게 국가가 제정되었다. 제목은 "Bilada-l ubati-l hudati-l kiram" (아버지의 나라는 영예로운 선물)이다. 그래도 새 국가는 부르는 것 자체가 미스터리는 아니니 다행...이랄까?

2017년 11월 16일 새롭게 제정된 국가. 퀄리티는 좋으나 풀버전은 아니다 4절의 절반만 부르고 5절은 부르지도 않는다. 바로 후렴으로 넘어간 후에 6절을 제창해버린다.

독립 57주년 기념 행사에서 부른 풀 버전. 전국민 앞에서 실수 한번 해주는 센스

독립 57주년 기념 어린이 합창단(?)이 부른 버전.

현 모리타니 국가 아랍어 가사

بلاد الأباة الهداة الكرام

وحصن الكتاب الذي لا يضام

أيا موريتان ربيع الوئام

وركن السماحة ثغر السلام

سنحمي حماك ونحن فداك

ونكسو رباك بلون الأمل

وعند نداك نلبي أجل

بدور سمائك لم تحجب

وشمس جبينك لم تغرب

نماك الأماجد من يعرب

لإفريقيا المنبع الأعذب

رضعنا لبان الندى والإبا

سجايا حملن جنى طيبا

ومرعى خصيبا، وإن أجدبا

سمونا، فكان لنا أرحبا

سقينا عدوك صابا ومرا

فما نال نزلا ولا مستقرا

نقاومه حيث جاس ومرا **

نرتل إن مع العسرا يسرا

قفونا الرسول بنهج سما

إلى سدرة المجد فوق السما

حجزنا الثريا لنا سلما

**رسمنا هنالك حد الحمى

أخذناك عهدا حملناك وعدا

ونهديك سعدا لجيل أطل

(**부터 마지막 **까지는 풀 버전에서만 공개된 가사이다.)

가사 부르는 순서대로 적어 놓은 발음

Bilāda l-ubāti l-hudāti l-kirām

Wa-ḥiṣna l-kitābi l-ladhī lā yuḍām

Ayā Mūrītāni rabī‘i al-u'ām

Wa-rukna s-samāḥati thaġra s-salām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Wa-‘einda nidāki nulabbī ajal

Budūru samā'iki lam taḥjabi

Wa-shamsu jabīniki lam taġrubi

Namāki l-amājidu min ya‘rubi

Li'ifrīqīa l-manba‘i l-a‘dhabi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Wa-‘einda nidāki nulabbī ajal

Ra-ḍa‘nā libāna n-nadā wā-l-ibā

Sajāyā ḥamalna janan ṭayyibā

Wa-mar‘an khaṣīban, wa-in ajdabā

Samaunā, fakāna lanā ar-ḥabā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Wa-‘einda nidāki nulabbī ajal

Saqainā ‘aduaki ṣāban wa-murrān

Famā nala nuzlān wa-lā mustaqarā

Nuqāuimuhu ḥaithu jāsa wa-murrān

Nurattilu n-na ma‘a l-‘usri yusrā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Wa-‘einda nidāki nulabbī ajal

Qafaunā ar-rasūl bi-nahjin samā

Ila sidrati l-majd fauqa as-samā

Ḥajaznā ath-thurayyā lanā sullamā

Rasamnā hunalika ḥadda l-ḥimā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Wa-‘einda nidāki nulabbī ajal

Akhadhnāki ‘ahdā ḥamalnāki wa‘dā

Wa-nuhudīki sa‘dā li-jilin aṭal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Sanaḥmī ḥimāki wa-naḥnu fidāki

Wa-naksū rubāki bilauni l-amal

~상당히 길고 리듬도 변칙적이다...~

9. 외교 관계

모리타니는 종교적으로 아랍권과 가까워서 이슬람 협력기구, 아랍 연맹에 가입되어 있지만, 동시에 아프리카 연합에도 가입되어 있다. 하지만 주변국과는 사이가 좋지 않다. 특히, 모로코와 세네갈과는 영토분쟁이 일어난 적도 있었고 모로코와는 서사하라를 두고 갈등이 있었다. 모리타니도 예전에 서아프리카 경제 공동체의 회원국이었지만, 탈퇴했다.

9.1. 한국과의 관계

대한민국과는 1963년에 수교하였다가 이듬해인 1964년에 단교했다. 당시 대한민국은 서독의 할슈타인 원칙이나 지금 중국에서 대만에 대해 취하고 있는 하나의 중국 비슷한 외교정책을 유지하고 있었다. 즉,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는 국가와는 외교관계를 단절하는 외교 정책이었는데 모리타니가 1964년 북한과 수교하자 우리나라는 단교를 선언했다. 이후 1978년에 재수교하였으며 1988년 서울에서 열린 하계올림픽에는 자국 선수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1993 대전 엑스포에서는 '중동공동관' 국가 자격으로 알제리, 수단, 요르단과 공동 참가하였다. 현지 한국인 교민은 20여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우리나라와는 별다른 접점이 없다. 이름조차도 생소하다. 당연히 직항편은 없으니 세네갈 들어갈 때처럼 파리나 두바이 등지에서 환승해서 들어간다. 갈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런데 2010년부터 뜬금없이 문어로 우리나라에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던 모리타니는 인근 세네갈과 함께 대한민국에는 갈치, 특히 문어 수입국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2010년대에 모리타니에서 잡아 수출한 해산물이 수입되고 있고 그 중 눈에 띄는게 문어. 홈플러스에서 문어를 보면 원산지가 모리타니로 되어 있고 이는 이마트수산물 코너에서도 쉽게 찾을수 있다. 갈치도 세네갈이나 모리타니산이었지만 어느새부턴가 베네수엘라산이 되었다(...)

북한과는 1964년에 수교하였는데 북한이 '폴리사리오 지원' 에 연루되었다는 이유로 단교하였다가 1980년에 재수교하였다. 북한의 정부 수립 70주년 행사에 아지즈 대통령이 직접 방북하여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보낸 유일한 국가가 되었다.

9.2. 모로코와의 관계

모로코와는 서사하라문제로 사이가 좋지 못한 편이다. 거기에다 독립 이후, 서사하라를 두고 외교갈등을 벌일 정도였다.

9.3. 세네갈과의 관계

세네갈과는 사이가 좋지 못한 편이다. 양국간에 국경분쟁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

9.4. 말리와의 관계

말리와는 종교, 문화, 언어에서 가까운 편이다. 말리와 모리타니는 19세기에 프랑스의 지배를 받다가 20세기에 독립했다.

9.5. 프랑스와의 관계

19세기에 모리타니는 프랑스의 지배를 받았다. 그렇기 때문에 모리타니는 프랑스어가 주요 외국어이고 프랑코포니에도 가입되어 있다. 하지만 프랑스와는 사이가 안 좋은 편이다.

9.6. 러시아와의 관계

러시아와는 매우 우호적인 편이다. 모리타니가 독립한 이후에 소련과 외교관계를 맺었고 소련 해체 이후에도 모리타니는 러시아와 협력하고 있다.

9.7. 중국과의 관계

중국과는 매우 우호적인 편이다. 다른 아프리카의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중국과의 관계는 매우 활발한 편이다.

9.8. 아랍 국가들과의 관계

아랍국가들과는 언어, 종교, 문화에서 매우 가까운 편이다. 모리타니는 아랍어가 공용어이고 이슬람 협력기구에 가입되어 있다.

10. 여행

관광지로 옛 모습을 잘 간직한 사막의 마을이나 중세 가나 제국의 고도 쿰비살레가 있으며 모래로 덮인 마을을 통과하면서 그곳의 유목민과 차를 마시거나, 혹은 달처럼 생긴 분지를 횡단하는 등의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모리타니 주재 한국공관이 없고 비자 발급 등의 업무는 일본 대사관이 대행하고 있다.

그러나 2009년부터 수도 누악쇼트에서 최초의 자살테러 사건이 일어난것부터 계속 날이 갈수록 범죄가 늘어나며, 누악쇼트 해변을 중심으로 보면 흉기사건이 자주 일어난다. 그러니 모리타니 여행시 정말 신중히 생각하고 여행 계획을 세우고 가는것이 좋다.

농업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해서 물가가 매우 비싸다. 그래도 시장에서는 수박이나 망고, 애호박 등은 싼 편이며 고기 등을 살 것이 아니면 가격도 비싸고 질도 나쁜 대형 마트보다 시장을 가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10.1. 교통

도보를 추천한다. 렌터카는 정말 오래된 것들밖에 없고 비싼 2000년대식 자동차는 보기도 어렵다.

버스는 소매치기가 증가하는 추세라 현지인들도 어디 놀러갈때나 돈 숨기고 타지 웬만한건 걸어 다닌다.

택시는 세 종류가 있는데 가장 싼 직진택시, 회전택시, 가장 비싼 일반 택시다. 직진택시는 오직 직선거리로 가며 좌/우회전을 안해 거리를 돌아간다. 회전택시는 직선택시 탈때 사거리에서 턴 레프트/라이트를 하면 알아서 회전택시로 바꿔준다. 대신 추가 요금이 붙는다. 마지막으로 일반 택시는 그냥 택시다.직진택시에서 회전택시를 하나 일반택시를 하나 뭐가달라

요금은 기본 10우기야로, 도착했을 때 30~50우기야를 주면 된다. 너무 적게 주거나 온지 얼마 안된 외국인한테는 75~100우기야를 내놓으라고 하는데, 너무 적게 줬으면 10우기야 정도를 더 주고 내리고, 처음 온 외국인일 경우 바가지니 60우기야정도 주자.

11. 둘러보기


  1. [1] 2017년 8월 6일 자로 위아래로 빨간색 가로 줄무늬가 하나씩 들어간 국기가 새로 제정되었다. 이전에는 아래의 국기를 사용하였다.
  2. [2] 흑인과 아랍-베르베르인 혼혈
  3. [3] 본래 1963년 7월에 수교를 했지만 북한과 국교를 맺은 이후에 단교했다가 다시 재수교.
  4. [4] 본래 1964년 11월에 수교를 했지만 폴리사리오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1977년 6월에 단교했다가 재수립하였다.
  5. [5] 2018년 세계노예지수에서 1위는 북한이다.
  6. [6] 비행기가 착륙하면서 생기는 마찰력 때문.
  7. [7] 언론에서 해당 풍습을 우스꽝스러운 악습으로 비하하는 경우가 많은데, 원래는 산모가 될 젊은 신부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풍습이다. 서아프리카 건조 지대에서는 산모의 영양실조로 출산 중 사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다만 모리타니의 의료 수준과 소득 수준이 어느정도 상승한 후에도 해당 풍습이 계속 이어진다면, 이는 산모의 건강을 해치는 인습으로 봐야 한다.
  8. [8] 이 동영상도 가사 및 반주 영상과 대조한 결과, 편곡해서 부르거나 음치인 듯 하다.
  9. [9] 예를 들면 이렇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4.3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