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 나무에 저주를 내리다

1. 개요
2. 원문
3. 해설
4. 논란
5. 대중매체
6. 관련 문서

1. 개요

신약성경 복음서마태오 복음서마르코 복음서에 등장하는 예수 그리스도기적. 마르코 복음서에 좀 더 자세한 설명이 있는 것을 제외하면 줄거리는 같다.

2. 원문

이튿날 아침에 예수께서 성안으로 들어오시다가, 마침 시장하시던 참에 길가에 무화과나무 1그루가 서 있는 것을 보시고 그리로 가셨다. 그러나 잎사귀밖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으므로, 그 나무를 향하여 "이제부터 너는 영원히 열매를 맺지 못하리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무화과나무는 곧 말라버렸다. 제자들이 이것을 보고 놀라서 "무화과나무가 어찌하여 그렇게 당장 말라버렸습니까?" 하고 물었다. 예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분명히 말한다. 너희가 의심하지 않고 믿는다면, 이 무화과나무에서 본 일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 산더러 '번쩍 들려서 바다에 빠져라.' 하더라도 그대로 될 것이다. 또 너희가 기도할 때에 믿고 구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다 받을 것이다."

마태오 복음서 21장 18~22절 (공동번역성서)

이튿날 그들이 베다니아에서 나올 때에, 예수께서는 시장하시던 참에 멀리서 잎이 무성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시 그 나무에 열매가 있나 하여 가까이 가보셨으나, 잎사귀밖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무화과 철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예수께서는 그 나무를 향하여 "이제부터 너는 영원히 열매를 맺지 못하여, 아무도 너에게서 열매를 따먹지 못할 것이다." 하고 저주하셨다. 제자들도 이 말씀을 들었다.

(중략)

이른 아침, 예수의 일행은 그 무화과나무 곁을 지나다가 그 나무가 뿌리째 말라 있는 것을 보았다. 베드로가 문득 생각이 나서 "선생님, 저것 좀 보십시오! 선생님께서 저주하신 무화과나무가 말라버렸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하느님을 믿어라. 나는 분명히 말한다. 누구든지 마음에 의심을 품지 않고 자기가 말한 대로 되리라고 믿기만 하면, 이 산더러 '번쩍 들려서 저 바다에 빠져라.' 하더라도 그대로 될 것이다. 그러므로 내 말을 잘 들어두어라. 너희가 기도하며 구하는 것이 무엇이든 그것을 이미 받았다고 믿기만 하면 그대로 다 될 것이다. 너희가 일어서서 기도할 때에 어떤 사람과 서로 등진 일이 생각나거든 그를 용서하여라. 그래야만 하늘에 계신 너희의 아버지께서도 너희의 잘못을 용서해 주실 것이다."

마르코 복음서 11장 12~14절, 20~25절 (공동번역성서)

3. 해설

예수가 배가 고파 무화과 나무의 과일을 먹으려 해서 갔는데, 무화과 열매가 열릴 시기가 아닌지라 열매가 안 맺힌 것을 보고 화가 나서 나무가 열매를 맺지 못하도록 저주했으며 그것이 이루어졌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아훼를 믿으면 믿는대로 다 된다고 제자들을 설득하며 마무리한다.

성서무오설을 주장하며 성경은 글자 그대로 해석해야 한다는 근본주의자가 아닌 일반적인 주류 종파에서는 성경구절들은 문자 그대로만 해석할 것이 아니라 비유적인 의미나 역사적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런 관점의 신학적 해석에서는 무화과는 진짜 무화과를 뜻하는게 아니라 팔레스타인과 유대인들, 즉 이스라엘을 비유하는 것이라고 본다. 그리고 이 내용은 예수의 성전 정화와 연계하여 생각할 수 있다.

마르코 복음서의 11장을 보면, 예수가 무화과나무를 저주하는 이야기의 전반부(12~14절)가 소개된 뒤, 예수가 예루살렘에 들어가 성전을 정화하는 장면(15~18절)이 나오고, 이튿날 다시 그 무화과나무가 말라버렸다는 것을 발견하는 장면(19절~21절)이 나오는 것은 이러한 관점에서 서술된 것이다. 여기 나오는 무화과나무는 예루살렘 성전, 즉 당시의 교조주의적이고 돈에 물든 유대교를 믿는 유대인들을 비유하는 것이다. 열매를 맺어야 할 철에 싱그럽게만 보이던 무화과나무가 열매를 맺지 못하리라고 예수가 저주하는 장면은, 당시 예수의 복음이 결실을 맺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예수의 성전 정화 때 시장통과 다름 없었던 예루살렘 성전[1]에서 알 수 있듯이 당시 유대교의 핵심 지도자인 대제사장과 그의 장인인 전 대제사장의 묵인하에 성전 제물용 가축이 성전 뜰에 버젓이 상품으로 널려 있었고 그걸 웃돈을 얹어 팔아 대제사장을 비롯한 성전 제직들이 뒷 이익을 챙겨 떵떵거리는 상황이었다. 현실로 따지면 거의 수 억의 돈으로 환산 될 액수라고 하는 성서 고고학자들의 연구도 있었다.

로마의 식민지 시대라는, 유대인 입장에선 팍팍한 현실에 길거리에 과부와 고아, 병자가 널려 있는 상황에서 민족 중의 장자로 임명받았던(겉보기엔 푸르고 멀쩡한) 유대민족(무화과나무)이 제대로 열매 맺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누가복음 13장에서도 예수가 무화과나무를 저주하는 비유를 한다. 한 사람이 포도원에 무화과나무를 심었는데 3년 동안 실과를 구해도 구할 수 없어 찍어버리라고 한다.

무화과나무는 유대인들의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것으로, 이는 예수가 3년 동안 이스라엘에 복음을 전하러 왔으나 그를 배척하고 결국엔 십자가에 못 박은 유대인들을 저주한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 그래서 유대교 역시 무화과나무처럼 저주받아 말라버리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후에 이스라엘은 좋지 않은 미래를 맞이하게 된다. 수십 년 뒤 A.D 70년에 이스라엘은 로마 티투스 장군의 정복으로 완전히 멸망하게 된다. 더 나아가 제2차 세계 대전 때 유대인들은 나치에 의해 600만 대학살이라는 홀로코스트를 겪는다.

또 다른 해석으로는 제자들에게 믿음의 중요성을 가르치기 위해 무화과에 저주를 내린 것이라는 것도 있다. 예수가 무화과가 마르는 기적을 보여준뒤에 "너희도 믿음이 강하면 산보고 바다에 던져지라고 해도 던져진다."라는 말을 덧붙인 것이 그 근거이다.

현대 성서비평학에서는 원래 비유였던 것을 개작하여 에피소드로 만들었다고 본다. 마르코 복음서 저자는 유대교의 부패를 강조하기 위해 성전 정화 일화를 중간에 끼워넣어서 액자식으로 구성했고 마태오 복음서 저자는 기적과 믿음에 대한 주제를 강조하기 위해서 단순하게 구성한 것. 루카 복음서의 비유가 가장 진실성 있고 본다. 마커스 보그와 존 도미닉 크로산은 열매가 열리지 않았고 그런 시기를 배경으로 하기에 상징적이며 이야기가 아닌 서사가 부족한 단순한 이미지라고 하였다.

4. 논란

비기독교인 입장에서 이 일화만 뚝 떼고 보면 (마르코 복음서에 의하면 무화과 철도 아닌 시기에) 무화과 나무에 갔는데 열매가 열려있지 않았다고 해서 애꿎은 무화과나무에 저주를 내려 말라죽게 한다는 굉장히 황당한 내용이라 반기독교무신론 측에서 자주 회자되는 성경 구절 중 하나이다.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은 자신의 무신론 서적인 <나는 왜 기독교인이 아닌가>에서도 이 일화를 들어 예수의 인격까지 거론하며 비난하기도 했다.[2]

이애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무화과의 태생적 특성과 히브리어의 단어를 기초로 설명한다. 무화과는 심고 3년이 지나면 수확이 가능하고, 1년에 2~5번 정도 열매를 맺는다. 그런데 당시 유대인들은 무화과나무에서 매년 봄 처음으로 맺히는 철 이른 열매와 2번째 이후로 맺히는 열매를 부르는 이름과 취급이 달랐다. 철 이른 무화과를 비쿠라(בכורה) 또는 파게(פגי)[3]라고 부르는데, 대개 열매가 작고 설익으며 맛이 없었다. 유대인들은 이 비쿠라는 무화과로 여기지 않았고 "무화과의 전령"으로 취급하며 수확한 후 버렸다. 실제로 무화과의 열매로 여겼던 2번째 이후에 맺히는 열매는 테에나(תאנה)라고 불렀다.

그러나 가난한 이들과 여행자들에게는 맛없고 설익은 비쿠라조차 귀중한 먹거리가 되기 때문에, 비쿠라가 열리는 기간동안 무화과 밭에서는 낯선 사람들이 비쿠라를 찾아 밭에 들어오는 것을 막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4] 오히려 비쿠라를 따내지 않으면 테에나가 열리지 않기 때문에, 가난한 사람들과 여행자들이 이를 따먹어준다면 손을 더는 셈이 된다.

예루살렘 입성을 3월 말에서 4월 초로 본다면, 비쿠라는 있지만 테에나는 열리지 않을 시기이다. 즉, 성경 본문에서 '무화과가 열리지 않을 시기'라는 것은 테에나가 열리지 않는 시기라는 의미이며, 예수가 찾았던 열매는 비쿠라였다는 것이 이 설명의 핵심이다.

5. 대중매체

만화 세인트☆영멘에서는, 예수가 이 말을 한 이유는 진짜로 공복이라서 홧김에 한 거라고 한다. 그리고 예수를 보필하는 천사들도 이걸 따라한다. 가령 고추냉이를 잘못 먹고 예수가 뻗자 우리엘이 뛰쳐나와선 '저주받을지어다! 고추냉이는 앞으로 영원히 열매맺지 못하리라!'라고 말한다. 하지만 곧 예수가 고추냉이의 참맛을 알게 되자 '열매를 맺어도 좋다' (...).

6. 관련 문서


  1. [1] 당시 예루살렘 성전은 오늘날 대형교회와는 비교가 안 되게 거대했다. 로마에서 통치에 용이하도록 임명한 분봉왕 헤롯이 유대인들에게 잘 보이려고 예전 솔로몬 성전보다 훨씬 스케일 크게 지어놨는데 이게 어느 정도냐면 성전 건물을 당시 소도시 크기(!)만하게 지었다! 이 거대한 건물은 로마 제국 영토 내의 근동지역에서 꽤나 유명한 관광명소가 되어 성전에서 일하는 수 천의 제사장과 제직, 제사지내러 온 유대인, 성전 지키는 군병과 노예들, 제물 태우는 연기와 배출 하수구로 쏟아지는 짐승 피, 사람 소리 짐승 우는 소리 혼재된 어수선한 상황에 관광객들까지 오는 매우 복잡하기 짝이 없는 장소가 되어버렸다. 이게 지금 성전 상황이란 얘긴데, 이거 웬만한 시장통 저리가라다. 여기에 사람 모이면 장 선다고 호객하는 장사꾼, 예식에 따라 정결하게 몸을 씻으라고 죽 늘어선 유료 목욕탕까지 있었다고 한다. 예루살렘 성전의식이 하나의 산업 콘텐츠가 되어버린 것.
  2. [2] 다만 이 일화 자체를 비판한 것이지 러셀도 예수가 인격자라는 건 인정했다. 다만 석가모니소크라테스보다 한 수 아래라고 평했다.
  3. [3] 마르코 복음서 11장 1절에서는 이 일화의 배경이 되는 곳을 벳파게(בית פגי)라고 쓰고 있는데, 이 벳파게가 철 이른 무화과를 의미하는 이 단어로부터 나왔다. 벳(בית)은 집 또는 마을이라는 의미이므로, 벳파게는 해석하면 철 이른 무화과의 마을이라는 뜻이 된다.
  4. [4] 예수가 자신의 소유가 아닌 무화과나무에서 열매를 찾을 수 있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9.6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