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

1. 文章

단어들을 순서(어순)에 맞게 배열하여 생각이나 감정을 표현하는 말이나 글 따위를 일컫는다. 고유어로는 '월'이라고 한다. 영어로는 sentence. 기본적으로 주어 + 서술어의 구조를 갖추고 있으며, 마침표(., ?, !)로 구분된다.

본래 文章은 글(text) 일반을 가리키는 말이었으나, 근대 문물이 들어오면서 sentence를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1]. 지금도 과거의 용법이 남아 있어서 글을 잘 쓰는 사람을 문장가(文章家)라고 한다.

더 간결하게는 문장(文章) 자체로 글 잘 쓰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기도 했다. "한퇴지당송팔대가의 이름난 문장이었다"라는 식으로 쓴다.

외국어를 배울 때 문법암기나 단어암기보다 더 중요한 것이 문장암기다. 외국어 학습자는 문법에는 맞지만 원어민은 사용하지 않는 어색한 표현을 사용하는 경우가 흔한데 이를 피하는 유일한 방법은 원어민이 사용한 문장을 그대로 암기하는 방법뿐이기 때문이다. 외국어를 듣다보면 잘 안들리는 부분, 전혀 안들리는 부분이 있다. 이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원어민끼리 대화할 때도 상대방이 말한 내용을 100% 알아듣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이다. 발음, 성량, 빠르기 등 여러 요인 때문에 원어민끼리 대화할 때도 귀로 문장을 온전히 받아들이지 못한다. 하지만 대화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는 거의 없다. 왜냐하면 원어민은 수많은 문장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에 대화하는 그 상황에서 어떤 문장이 튀어나올지, 특정 단어에 수반되는 단어를 이미 다 알고 있기에 자신의 귀가 받아들인 불완전 문장을 완전한 문장으로 복구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어 학습자는 문장을 암기함으로써 문장복구능력을 갖춰서 듣기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한 외국어를 말할 때 단어의 의미, 단어끼리의 문법관계를 다 따지면 시간이 오래걸려서 대화가 불가능하다. 이미 알고 있는 문장을 기계적으로 입으로 내뱉는 것이 최선이다. 문장을 암기함으로써 듣기뿐만 아니라 말하기까지 정복할 수 있다. 또한 언어천재로 유명한 하인리히 슐리만은 문법과 단어를 따로 공부할 필요없이 문장을 암기하면 자동적으로 문법과 단어가 체득된다고 여겼다.

2. 紋章

  자세한 내용은 문장(그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1. 유희왕에서의 문장

  자세한 내용은 문장(유희왕)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2. 디지몬 어드벤처의 설정

  자세한 내용은 문장(디지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사이버문학광장 문장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사이트. 자세한 것은 사이버문학광장 문장 문서 참조


  1. [1] 중국어에서는 여전히 文章을 '글'이라는 뜻으로 사용한다. 우리가 생각하는 '문장'을 뜻하는 단어는 '句子(구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7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