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클로저스의 플레이어블 캐릭터인 미래에 대한 내용은 미래(클로저스)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시대구분

선사 시대

역사 시대

석기 시대

동기 시대

청동기 시대

철기 시대

고대

중세

근세

근대

현대

당대

근미래

미래

먼 미래

차원


0차원
 


1차원
 


2차원
 


3차원
 


4차원
 


5차원 이상
 

입체

초입체

-

길이

넓이

부피

초부피

시간
+

시간
+

시간
+

시간
+
입체

시간
+
초입체

-

시간

시간
×
길이

시간
×
넓이

시간
×
부피

시간
×
초부피

시간

과거 ← 현재 → 미래

언어별 명칭

한국어

미래(未來)

중국어

未来

일본어

[ruby(未, ruby=み)][ruby(来, ruby=らい)]

영어

future

라틴어

futurum[1]

프랑스어

l'avenir

스페인어

el futuro

독일어

die Zukunft

러시아어

будущее

1. 개요
2. 미래는 이미 정해져 있다?
3. 참고
3.1. 미래를 소재로 한 작품
4. 창작물 속 미래 관련 능력 보유자들
4.1. 미래를 보는 능력
4.2. 미래로 오갈 수 있는 능력
4.3. 관련 문서
5. 이름이 미래인 인물
5.1. 실존 인물
5.2. 가상 인물

1. 개요

나는 미래의 일을 절대로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틀림없이 곧 오게 될 테니까.

-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 있다.

- 마하트마 간디

과거, 현재와 함께 시간 구분 개념 중 하나로서 현재의 다음 시간대를 반드시 다가오는 시간을 의미하는 단어.

미래는 아직 일어나지 않은 예측불허한 시간을 말한다. 명확한 구분 자체가 모호하므로 일부에서는 과거와 미래만을 논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도 있다. 사전적으로만 보면 당장 0.0000001초 뒤의 시간조차도,무슨 일이 날지 정확히 못 박을 수 없는 미래이다.

한자를 풀이하면, 미래라는 낱말은 아직 오지 않았다는 의미이다. 참고로 불교 세계관의 전세(前世, 전생), 현세(現世), 내세(來世, [ruby(未來世, ruby=미래세)]의 준말)에서 유래했다.

장래와 혼용되어 사용되기도 하는데 ‘미래’는 아직 오지 않은 날을 이르고, ‘장래’는 장차 다가올 날을 의미한다. 여기서 ‘장래’는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한 앞날을 의미하는 데 반하여 ‘미래’는 그보다 더 먼 시간까지 가리킨다고 할 수 있다.

불확정성 원리가 증명됨 으로써 미래를 완전히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게 정설이 되었다.

미래에 대해서 연구하는 학문을 미래학(futurology)이라고 한다. 또한, 미래를 연구하는 사람을 미래학자라고 한다.

사람 이름으로 자주 쓰이기도 하다. 윤미래라든가.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로 미라이가 간혹 이름으로 쓰인다. 희망을 주기 좋은 소재인 듯하다.

2. 미래는 이미 정해져 있다?

4차원 시공간론[2]에 의하면 과거와 현재, 미래는 모두 이미 정해져 있다. 이게 무슨 말인가 하면, 우리가 2차원으로 된 함수 그래프를 볼 때, x축을 시간으로, y축을 위치로 본다.

점은 계속해서 x축 방향으로 이동하며 선을 그린다. 그리고 우리는 그 선으로 이루어진 '그래프'를 본다. 3차원에 있는 우리는 이 점이 어디서 시작했고, 어디를 지나 어디까지 가는지를 알고 있다. 그러나 2차원, 즉 3차원 시공간에 있는 점으로서는 자신이 지나온 지점은 알 수 있지만 자신이 앞으로 어느 지점에 지나가게 되는지 알 수 없다. 왜냐하면 선은 자신이 지나온 발자취를 따라서 그려지는데, 자신이 위치한 x좌표의 앞은 아직 선이 그려지지 않은 아무 것도 없는 백지이기 때문이다. 이것이 3차원 시공간이다.

3차원에 사는 우리가 2차원을 보면 이렇듯, 4차원에 사는 누군가가 우리를 보면 우리가 태어날 때부터 죽을 때까지 이미 하나의 '그래프' 안에 그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당연히 우리는 4차원에서 보는 우리의 모습이 어떻게 생겼는지 볼 수 없다. 3차원에서는 4차원을 상상할 수 없기 때문이다.

즉, 이 이론에서는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건 그건 이미 예정된 시나리오였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렇게 생각하면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우주가 분화한다는 평행우주론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야기다. 이러다보니 아예 4차원이란 존재하지 않는 차원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이야기를 듣고 '내가 어떻게 하든 내 미래는 정해져 있다니 허무하다.'는 반응이 많은데, 상심에 빠질 필요 없다. 3차원에 사는 우리에게 미래란 여전히 알 수 없는 것이고, 우리의 선택에 따라 미래가 만들어지는 것이 진리이기 때문이다.

3. 참고

미국인들이 미래지향적인 성향이 상당히 강하다. 미국의 경우 역사학 및 고고학이 별로 발달되지 않았고, 지금 21세기 기준 300년도 안 된 신생 국가인지라 유물도 많이 안나오고 그나마 있는 유물 발굴조차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미국은 자신들의 조상이 그리스&이탈리아&영국&프랑스이기 때문에 이들 나라들로부터 역사를 계승했다고 믿고 있다. 미국에서 고대사&중세사 하면 거의 이 4개 나라 역사들을 가르친다.(고대사는 그리스&이탈리아, 중세사는 영국&프랑스) 유럽의 청교도인들(주로 게르만 족 위주. 이를 방증하듯 실제 미국에서 가장 많은 인종이 게르만 족이다.)이 세운 나라답게 유럽사를 계승하는 경향이 있다.

3.1. 미래를 소재로 한 작품

4. 창작물 속 미래 관련 능력 보유자들

4.1. 미래를 보는 능력

보통 운명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여기에 포함된다. 즉 정확히 말해서 미래의 운명을 바꾼다거나 하는 것이 아닌 오로지 순수하게 아직 일어날리 없는 일을 사전에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능력만 포함된다. 클리셰로는 단편적인 미래만 봐서 어떻게든 미래를 고치려고 삽질하면 그 삽질이 사실 예정된 미래라는 경우가 많다.

4.2. 미래로 오갈 수 있는 능력

미래로 오갈 수 있는 경우가 포함된다. 즉 정확히 따지자면 시간 여행을 통해 미래로 갈 수 있는 경우만 포함된다. 단 자유자재로 갈 때만 포함, 사건사고로 가는 건 무효이다.

4.3. 관련 문서

5. 이름이 미래인 인물

일본인의 경우 미라이 문서로.

5.1. 실존 인물

5.2. 가상 인물


  1. [1] 사실 영어의 be동사에 해당하는 esse 동사의 미래분사다.
  2. [2] 4차원 공간과는 다르다. 4차원 시공간론이란 3차원 공간+1차원 시간을 말하는 것. 4차원 공간은 4차원 공간+1차원 시간으로, 5차원 시공간에 해당한다.
  3. [3] 작중 시점은 20세기 후반(크리스탈은 21세기)이지만, 30세기의 미래도 같이 얽혀있다.
  4. [4] 단, 미래를 보는 것은 최후반부 한정이다. 자세한 건 아이온의 눈 문서로.
  5. [5] 대표적으로 토키오시아 사건, M.고조 등장 때, 이집트의 카이로 호텔 폭발 전, 33화에서의 대통령 납치 사건 등.
  6. [6] 극장판에만 나왔고, 후반으로 가면 갈수록 엇나간다.
  7. [7] 적 영웅을 처치했을 때, "난 미래를 보았다. 그곳에 너는 없었지." 라는 대사를 봐서는 가까운 미래라거나 먼 미래를 볼 수 있는 듯하다.
  8. [8] 궁극기의 이름이 운명이며 효과는 모든 적의 현재 위치 간파. 설정상으로는 자신의 카드로 적의 미래를 점치는거라고.
  9. [9] 먼 미래가 아닌 몇 초 후의 미래만 볼 수 있다.
  10. [10] 단순히 미래를 볼 수 있을뿐 아니라 타인의 미래를 바꿀 수도 있다. 단 이때는 륀느의 힘보다 대상자의 의지가 더 중요시되며 아이러니하게도 자기 자신의 미래는 바꿀 수 없어서 아카이럼의 배신과 검은 마법사에 의해 봉인당할 자신의 운명을 알고 있어도 이를 바꿀 수 없어서 순순히 당했고(그럼에도 데몬슬레이아,아카이럼 두 명의 군단장이 협공해서야 제압할 수 있었다.) 자신을 대신할만한 대체자인 신의 아이를 만들었다.
  11. [11] 5초 후까지만 예측할 수 있다. 야 화분 떨어진다. 응? 쨍그랑
  12. [12] 다음 계승자가 보여주는 미래를 볼 수 있다.
  13. [13] 2편의 킴벌리와 4편의 닉의 경우 여러번 미래를 보았다.
  14. [14] 사실, 이 양반은 미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사기적인 지능으로 이후에 일어날 일을 거의 완벽하게 계산해 내는 것이다.
  15. [15] 이 두 종족은 시간 여행이 종특이다.
  16. [16] 엔지니어가 1999년에 타임머신을 만들었다. 과거로 갈 수도 있고 미래로 갈 수도 있는 대신 시간여행할 때 리스크가 많다는 점. 하지만 1999년 당시 엔지니어 기술력이 타임머신을 만들정도면 그후에는 리스크를 극복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6.4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