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릴

1. 개요
2. 어원
3. 특징
4. 타 작품에서

1. 개요

미스릴(Mithril)은 J.R.R. 톨킨소설 반지의 제왕호빗에서 등장하는 귀금속이다. 소설상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 금속은 동서양을 불문하고 이후 다수의 판타지 소설, 게임, 만화 등에서 그대로 채용되거나 오마쥬되었다. 한자문화권에서는 진은(眞銀), 또는 비은(秘銀)이라고 표기한다.

2. 어원

'미스릴'이라는 이름은 반지의 제왕의 작가 톨킨이 창조한 언어 체계인 신다린에서 온 명칭으로, mith는 안개 또는 잿빛을 의미하며 ril은 반짝거림을 뜻한다. 다른 이름으로는 Truesilver, 즉 참된 (銀) 혹은 진은(眞銀)이라고도 불리며, 모리아에서만 산출되었기 때문에 Moria silver(모리아은)로도 통한다. 하지만 끝나지 않은 이야기들에 따르면, 누메노르에서도 미스릴이 나왔다고 한다.

3. 특징

가볍기는 새털처럼 가벼우나, 강도는 강철을 뛰어넘는 훌륭한 귀금속이다. 가운데땅의 모든 종족들은 미스릴을 탐내며, 아름다운 외양과 뛰어난 성능 덕분에 언제나 수요가 높았다. 간달프가 말하길 미스릴 광맥은 북쪽으로 카라드라스 산, 아래로는 땅 속 깊숙히 뻗어있는데 그 땅 속에 모리아가 있었고 욕심이 지나쳐 너무나도 깊이 들어간 바람에 그만 모르고스발록을 깨우고 말았다. 발록의 힘 앞에 난쟁이들은 참혹한 패배를 당해 흩어지고, 모리아는 오크들에게 점령당했다. 당연히 오크들 따위에게 미스릴을 제련할 능력이 있을 리가 만무했고, 그렇게 미스릴의 생산은 끊어지고 말았다. 그렇기 때문에 세상에 남아있는 미스릴 제품들은 그 가격이 엄청나게 뛰었다. 간달프의 언급에 따르면, 소린이 빌보에게 선물한 미스릴 갑옷은 샤이어의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재산의 값어치보다 더 비싸다고 하며[1], 프로도가 미스릴 갑옷을 오크들에게 뺏겼을 때 그걸 욕심낸 오크들이 그걸 자기가 차지하겠다고 서로를 죽여대 키리스 웅골의 감시병들이 자중지란으로 전멸한 일도 있다.

미스릴로 갑옷을 만들면 가벼우면서도 아주 성능이 좋다. 예를 들어 프로도의 미스릴 갑옷은 트롤의 공격도 막아냈다.[2] 다만 너무 가볍기 때문에 공격용 무기에는 적합치 않다. 검과 도끼 등이 적절한 무게가 있어야 함은 자명한 사실. 완성된 무기의 겉에 코팅하는 용도나 창자루에 쓰일 수는 있겠다.

요정들은 자기들의 비법으로 미스릴을 이실딘으로 제련할 수도 있다. 이실딘은 오직 달빛에만 빛을 반사하여 빛나는 귀금속이다.

놀랍게도 현실에도 약간 너프되었지만 아주아주 비슷한 게 실제로 있는데 바로 티타늄이다. 티타늄 항목에서 볼 수 있듯 티타늄은 가볍고, 튼튼하며, 광택이 아름답고, 제련과 가공이 어마어마하게 힘든 등 미스릴의 모든 특징을 지니고 있다. 오히려 톨킨이 티타늄의 특징을 참고해 미스릴을 창작한 건 아닌가 싶을 정도.[3]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미스릴 갑옷의 디자인이 시스루 속옷, 란제리, 내복 같다는 평이 은근히 있었다.

<호빗 실사영화 시리즈>에선 어째 면사포처럼 보였다는 반응이 많았다. 물론 시스루 속옷, 란제리, 내복 같다는 평도 여전했고.

4. 타 작품에서

<반지의 제왕>의 설정이 인상깊었는지, 여러 매체에서 이 설정을 차용하거나 오마주해서 쓰고 있다. 이 경우 미스릴(Mithril)이라고 알파벳 철자까지 동일하게 등장하는 경우도 있지만, Mithryl이나 Mythril[4] 같은 식으로 철자를 바꾸어 등장하는 예도 적지 않다. 후자의 대표적인 예로 TRPG 시스템인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에서는 미스랄(Mithral)이라고 쓰고 있다. 혹은 이런 논란을 아예 회피하기 위해 미스릴의 별명인 'truesilver'나 그 비슷한 단어를 쓰기도 한다.

은의 이미지를 살려서 '다른 은'인 은이나 수은과 연계된 이미지를 지니게 해서 그냥 은보다 훨씬 강한 주술적 속성을 지닌 금속으로 묘사되기도 하고, 톨킨의 원판 미스릴처럼 물리적/기계적으로 우수하며 가벼운 금속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4.1. 저작권

위키피디아에는 톨킨 재단이 미스릴을 트레이드마크 등록하지 않았다고 적고 있으나, 이는 잘못된 인식이다.

톨킨 재단의, 미스릴을 비롯한 톨킨이 창조한 용어들을 상표 등록 하고 있다는 답변.

톨킨 관련 작품의 영화와 머천다이징 권한은 1969년 팔아치웠으며 현재는 톨킨 재단이 아니라 톨킨 엔터프라이즈에서 보유하고 있는데, 톨킨 엔터프라이즈는 반지의 제왕 영화를 프로듀스한 헐리우드 제작자 사울 자엔츠(Saul Zaentz)의 회사다. 사울 자엔츠는 미국 내에서 미스릴의 트레이드마크 등록을 충실하게 하고 있다. United States Patent and Trademark Office#에서 검색해보면 분야 별로 사울 자엔츠가 등록한 것을 볼 수 있다.

미스릴이란 단어가 많은 게임과 소설에서 다용되고 있으며 이에 관련되어 지금까지 별다른 법률적인 트러블이 발생했다는 말을 듣지 못해서 미스릴이 상표 등록된 단어가 아니라는 잘못된 인식이 있으나, 법률 분쟁이 발생하지 않은 까닭은 단순히 저작권 분쟁은 길고 고된 과정인데다가 그 고생을 하고 소득을 확실히 얻을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에그러니까 귀찮아서 걸고 넘어지지 않았을 따름이다.

<반지의 제왕> 이후 다수의 미스릴의 알파벳 철자를 바꾸어 등장하는 경우가 많은데, 스펠링 변형은 오마쥬하는 입장에서 직접적인 저작권 분쟁을 회피하는 수단으로 흔히 쓰이는 방식이다. 스펠링 변형을 하는 경우 법정 분쟁에서 승리하기 어렵기 때문에 저작권자 측에서는 눈감아 주는 것이고, 미스릴을 차용하는 작품들도 오마쥬를 나타내는 정도의 선을 지킨다는 자세로 스펠링 변형을 두는 것이다.

4.2. 미스릴을 차용한 작품들

4.2.1. 디지몬 시리즈

레어메탈이지만 취급이 좋지 않다.

유년기의 도도몬의 털이라든가, 성숙기 가루몬의 털 가죽[12]과 원뿔몬의 뿔등이다.

4.2.2.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

아다만티움과 함께 고급 금속재료의 쌍벽을 이루는 마법 금속. 앞서 언급되었듯 게임 내 정식 명칭은 미스랄이다.

톨킨의 미스릴의 특성을 어느정도 반영하여 '가볍다'는 것이 주요한 특성으로, 기본적으로 금속제 제품에 사용시 그 무게가 기준 물품 무게의 절반이 된다. 갑옷에 사용할 경우 방어력은 그대로이지만, 갑옷을 입었을 때 생기는 이동속도 등의 페널티를 판정할 때 갑옷의 분류 기준인 가벼운 갑옷(Light)-중간 갑옷(Medium)-무거운 갑옷(Heavy)의 범주에서 한 단계 낮은 것으로 취급한다.(단, 가벼운 갑옷은 '아주 가벼운 갑옷'이 아니라 그대로 가벼운 갑옷으로 취급.)

다만 무기에 쓰일 경우 무게가 줄어드는 것 외에 딱히 이점이 없다.

4.2.3. 와일드 암즈 시리즈

마족들의 . 마은(魔銀)이라고도 불리는 금속 혈액. 수은과 비슷한 물질로 통상의 수은보다 비중이 가볍다.

4.2.4. 리니지

아이템 제작의 핵심. 던전에서 드랍되는 원석을 요정들을 통해 미스릴로 바꾸고 그것을 그대로 제작에 쓰거나, 일정 시간마다 리스폰되는 페어리퀸을 통해 오리하르콘으로 업그레이드하여 제작을 한다. 무기와 방어구를 제작하며 초창기에는 요정족을 하는 사람도 많았고 수요에 비해 공급도 많아 가격이 쌌으나[13] 지금은 수요가 많아져 가격이 많이 올랐다.

4.2.5. 풀 메탈 패닉!용병 부대 미스릴

4.2.6. 대한민국양판소

<반지의 제왕>의 미스릴을 모티브로 하는 것은 마찬가지지만, 귀하긴커녕 그냥 땅 파면 나온다. 정확히는 일단은 귀하긴 하다는데, 어딜 봐서?

다만 작가의 상상력에 따라 능력이 결정되는 건 매한가지. 마법 물품 제조에 핵심이 되며 성스러운 힘도 가져 언데드 몬스터를 제거하는 성물을 제작하는 재료가 되기도 한다. 요약하자면, 주인공에게 필요한 만큼만 있고 적이 쓸 수는 없어서 귀한 것이다.

참고로 조아라의 모 라이트노벨 소설은 미스릴=알루미늄, 오리하르콘=티타늄 이라는 괴상한 조합을(...) 사용하기도...[14]

가치를 흔히[15] 같은 무게의 금보다 몇 배 비싸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기껏 가볍다고 추켜세워 주고는 무거운 귀금속의 상징인 금과 무게로 비교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 무게로 비교할 경우 당연히 가벼운 금속인 미스릴의 부피가 금보다도 더 커지게 되니 눈으로 봐서는 오히려 금이 미스릴보다 더 비싸게 보이게 된다(…). 양판소 작가들이 거기까지 생각할 머리가 있었겠냐만은. 그냥 같은 크기라고 하거나 부피라고만 했어도 될 걸 하필 무게를 가지고서는.


  1. [1] 나중에 부상입은 프로도를 치료하던 중 그 것을 본 김리는 간달프가 말한것보다 더 대단한 물건이라며 감탄했다.
  2. [2] 소설에서는 트롤이 아닌 거구의 오크 대장이었다. 어쨌든 둘 다 아라고른이 "멧돼지도 꿰뚫을 창이었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프로도는 타박상 정도로 끝난게 흠많무... 원래 사슬갑옷은 검으로 베는 공격은 효과적으로 막지만 찌르기 공격에는 매우 취약하다. 사슬의 재질이 아무리 단단해도 사슬갑옷의 특성상 찌르면 그대로 푹 파고들기 때문. 톨킨의 지식부족이 아닌 이상 미스릴로 만들어진 갑옷은 물리법칙을 뛰어넘는 방어적인 효능이 있는 듯 하다.
  3. [3] 비슷한 성질의 물질로 두랄루민탄소섬유가 있으나 두랄루민은 중량 대 강도비율은 우수하나 내식성과 탄성한계가 떨어지고 탄소섬유는 다 좋은 데 금속이 아니다. 당연히 금속이 아닌 만큼 성질이 달라 활용분야에 차이가 있다. 사실 티타늄을 포함해서 어느 쪽이든 사기급 물질임은 변함이 없지만.
  4. [4] Myth는 신화 혹은 전설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이다. 전설 속 금속에는 상당히 적절한 이름. 테라리아에도 오리칼쿰의 대체광물인 이도 Mythril로 나타난다.
  5. [5] 미스릴 무기는 나오지 않고 미스릴 갑옷만 나온다.
  6. [6] 미스릴이 사용된곳이 무기제작의 재료뿐이다.
  7. [7] 세르무즈 선원들이 왕명으로 극비리에 운반하던 물건이 이름없는 산에서 발굴된 고대의 미스릴 동전. 그외에도 구판본에서는 최후반부의 의식에서 스포일러미칼리스의 무기가 자신의 미스릴 갑옷을 뚫었다며 상당한 무기라고 언급한다. 신판에서는 그저 이 갑옷을 뚫다니 대단한 무기라고 언급하여 미스릴 언급이 빠졌다.
  8. [8] 위에 저작권 문제로 영어 스펠링이 Mythril로 바뀌었다. 신화에 나오는 금속물질 G2에서 팔라딘의 갑옷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재료로 등장했다. 당시엔 용도가 그것뿐이였으나, 현재는 제련, 분해, 블랙 스미스 스킬 수련용으로 쓰인다.
  9. [9] 3편 모로윈드에서 잘렸다가 4편 오블리비언에서 다시 부활했는데, 5편 스카이림에서 또 잘렸다...
  10. [10] 특이점이 고체상태의 미스릴이 아니라 액체상태의 미스릴을 뽑아 쓴다 카더라
  11. [11] 티치엘과 클로에의 무기인 미스릴 스태프와 메기스톤 미스릴 스태프가 있다.
  12. [12] 정확히는 털 가죽이 미스릴의 강도를 가지고 있다.
  13. [13] 워낙 싸서 오리하르콘을 숫돌 대신 쓰던 때도 있었다.
  14. [14] 하지만 사실 전혀 설득력 없는 얘기도 아니다. 알루미늄은 지표상에 상당히 흔하게 존재하는 원소지만, 정련의 까다로움으로 인해 전기를 이용한 현대적인 정련법이 탄생하기 전까지 금이나 은보다 희귀하고 비싼 금속이었다. 가볍고 전도성이 좋은 특징과 이런 특성을 감안하면 전혀 엉뚱한 얘기는 아니라는 말. 자세한 내용은 알루미늄 항목 참조. 티타늄의 경우는 3번 주석 참조.
  15. [15] 설정이야 다들 다른 법이지만, 기묘하게도 일관성을 보인다. 그도 그럴게 한 소설에 있는 설정을 대충 바꿔서 쓰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7.0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