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크로네시아

1. 태평양의 지역
2. 국가 미크로네시아 연방의 약자

1. 태평양의 지역

미크로네시아의 국가 및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오가사와라 제도
(일본)


북마리아나 제도
(미국)


웨이크 섬
(미국)


팔라우


(미국)


마셜 제도


미크로네시아 연방


나우루


키리바시

}}}}}}

미크로네시아는[1] 태평양에 있는 지역의 이름이다. 서쪽에는 필리핀, 남서쪽에는 인도네시아, 파푸아뉴기니 그리고 남쪽에는 멜라네시아, 남동쪽과 동쪽에는 폴리네시아가 위치한다. 정치적으로 미크로네시아는 9개 지역으로 나뉜다.

미크로네시아는 이미 대항해시대 당시 포르투갈 선원들에게 목격되어 지도에 그려져오기는 하였으나 유럽인들이 이 지역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던 것은 19세기에 들어서였다. 19세기 초에 이 지역을 연구했던 프랑스 출신 탐험단은 이 곳의 섬들이 서로 비교적 고립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셜어, 길버트어, 축키어, 폰페이어, 코스라에어, 캐롤라인어, 울리티어의 일곱 언어는 서로 어느 정도의 의사소통이 가능하다는 점과[2] 미크로네시아의 다른 언어들의 경우도 이들과 방언연속체를 이루고 있음에 주목했고 이것이 계기가 되어 "미크로네시아"로서의 개념이 확립된다.

현대에 와서는 선주민들이 쓰는 차모로어가 미크로네시아 어군에 속하지 않는다는 점이나 팔라우어마인어에 더 가깝다는 점 등이 밝혀짐에 따라 이 지역이 19세기 당시에 생각됐던 것만큼 언어적으로 균질한 지역은 아니었던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3] 다만 현대에는 이미 미크로네시아 연방이란 국호를 사용하는 국가가 성립되었기에 지리적으로는 계속 구분하고 있다.

여기 소속된 지역 및 국가들 중 FIFA 회원국은 하나밖에 없다. (...)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나라는 아직 없다. 그나마 의 카누 선수가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준결승에 진출해 메달권에 근접하기는 했고,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지역 및 국가는 아직까지는 괌이 유일하다. 멜라네시아피지의 금메달, 폴리네시아통가, 사모아의 은메달이 있는 데 비해(...).

참고로 미크로네시아로 휴양 목적으로 오는 관광객이 많은 곳은 팔라우, 북마리아나 제도의 사이판, 괌 정도다. 이유는 나라가 대부분이 섬으로 지형이 되어있어야 휴양지가 되기 좋은 장소인데 이 조건을 만족하는 장소는 팔라우, 괌, 북마리아나 제도, 나우루, 오가사와라 제도가 있는데 나우루는 가난해서 휴양지는 아니라고 보는게 맞고 오가사와라 제도는 섬은 맞다만 관광지가 되기 애매해서 그렇다. 그 외에 키리바시도 섬이 있지만 여기는 몰디브와 달리 환초가 수백개씩 있는게 아니라 33개의 환초와 몇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나라라서 하나의 환초를 리조트로 만들기 어렵고 섬들이 있긴 하지만 경치가 팔라우처럼 엄청나게 좋은것도 아니고 그래서 키리바시는 키리티마티 섬을 빼고는 휴양지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 키리티마티 섬은 그나마 좋지만 그래도 휴양지는 좀 그렇다. 미크로네시아 연방, 마셜 제도도 똑같은 상황이다.

2. 국가 미크로네시아 연방의 약자

국명에서 유추할 수 있듯 초창기의 계획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신탁통치를 받던 섬들을 그대로 미크로네시아 연방으로 계승하여 독립시킨다는 것이었으나 결국에는 현재와 같이 미크로네시아 연방, 마셜 제도, 팔라우, 북마리아나 제도, 괌 등으로 나뉘고 말았는데 이는 지역민들마다 미국으로부터 독립해야 하는가의 여부와 독립 시기 등에 대해 의견이 크게 갈렸기 때문이다.

현재의 미크로네시아 연방이 독립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 이미 1969년부터 독립을 논의했고 1975년부터 헌법을 작성하는 데 착수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지금의 마셜 제도에서는 팔리키르 정부가 작성한 헌법이 빠른 독립에만 치중하여 지역민들의 권익을 충분히 보호하지 못 한다는 인식이 퍼졌고 결국 미크로네시아 연방과 함께하지 않기로 결정하여, 더 늦은 1979년에 마셜 제도만의 신 헌법을 작성하고 독립국이 되었다.

그 후에도 팔라우, 북마리아나 제도, 괌 등은 미국으로부터 독립하는 데에 부정적이었다가 팔라우는 1994년에 독립, 그 외에 북마리아나 제도와 괌의 경우는 아직도 미국령으로 남아있다. 북마리아나 제도는 미크로네시아 연방이 헌법을 작성하기 시작하던 1975년에 이미 투표를 거쳐 미국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1. [1] 영단어인 Micronesia는 그리스어 단어 μικρόν = 작은, νησί = 섬에서 유래했다.
  2. [2] 이들은 미크로네시아 어군에서도 "Nuclear Micronesian Languages"라고 따로 명시한다.
  3. [3] 사실 그리스나 중국과 같은 예를 보면 알 수 있지만 설령 중앙집권 세력이 공고했던 지역이라 할지라도 현대적 방식의 공교육이 확립되지 않는 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언어적 균질성은 깨지기가 쉽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