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대한민국 국회의원 (경기 수원시 정)

제19대
김진표[1]

제19~21대
박광온

현직


역임한 직위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주말 남성 앵커

권재홍

박광온

김세용

}}}||

대한민국 제19 · 20 · 21대 국회의원
박광온
朴洸瑥 | Park Kwangon

출생일

음력 1957년 3월 26일 (63세)

출생지

전라남도 해남군 현산면 황산리(분토리)

본관

무안 박씨

학력

광주상업고등학교 (졸업 / 24회)
고려대학교 (사회학 / 학사)
동국대학교 (언론정보학 / 석사)

병역

육군 병장 만기전역

소속 정당

신체

B형

종교

천주교(세례명: 암브로시오)

가족

기혼, 자녀 1남 1녀[2]

지역구

경기 수원시 정

의원 선수

3

의원 대수

19, 20, 21

소속 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현직

제20대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약력

MBC 보도국장
대한민국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비서실장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외부 링크

1. 개요
2. 생애
2.1. MBC 재직 시절
2.2. 정치 입문 이후
3. 여담
4. 논란
4.1. 안철수 조폭 연계설 주장
4.2. 서울 집값 보도자료 왜곡 논란
4.2.1. 반박
4.2.2. 재반박
4.3. 구글코리아 가짜 뉴스 삭제 요청
4.4. 코로나19 급증은 한국 국가체계 잘 되어있기 때문 발언 논란
5. 선거 이력
6. 둘러보기

1. 개요

대한민국의 정치인이자 전직 언론인.

MBC 기자 출신의 대한민국 제19대~20대 국회의원이다. 소속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며, 지역구는 경기도 수원시 정(매탄 1,2,3,4동, 원천동, 영통1동, 광교 1,2동) 지역이다.

2008년 9월부터 2009년 3월까지 MBC의 보도국 국장을 지냈고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지금의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받아 출마해 당선되면서 정계에 정식으로 발을 들여놓았다.

더불어민주당의 계파분류에서는 친문재인계로 꼽힌다.

2. 생애

2.1. MBC 재직 시절

1957년 3월 26일에 전라남도 해남군에서 태어났다. 현산남초등학교, 광주동성중학교, 광주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사회학 학사를 졸업하였다.

1984년 MBC에 입사했으며, 사회부와 외신부, 정치부 기자로 일했다. 1997~2000년은 도쿄 특파원으로 재직했으며, 2000년 5월에 김재철의 뒤를 이어서 국제부 부장을 2001년 7월까지 했다. 그 뒤 보도행정부 기자, 정치부 기자를 했다.

2000년 5월 13일부터 2002년 1월 13일까지는 뉴스데스크 주말앵커를 맡아서 진행했다.

2005년 2월에는 통일외교부 부장으로 보직이동됐고,같은해 9월에는 보도국 편집1부 부장으로 보직이동 되었다. 이듬해 8월에는 보도국 정치ᆞ국제 에디터가 됐으며 2007년 7월부터 2008년 8월까지는 논설위원으로 재직했다.

2008년 9월부터 2009년 3월까지 보도국장을 맡았다.[3][4] 이후 국장직에서 다시 논설위원으로 이동했고, 동시에 2010년 5월부터 2011년 5월까지는 100분 토론의 진행을 맡기도 했다.

2.2. 정치 입문 이후

2012년을 끝으로 MBC에서 퇴사했으며 동시에 선후배 기자인 정동영, 박영선, 신경민 등이 몸담았던 민주통합당에 입당했다.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해남군·완도군·진도군 국회의원 경선에 참여했지만, 현역 의원인 김영록에 밀려 공천에서 탈락했다. 이후 대선에는 민주당 선대위 홍보본부장을 맡았고, 연말에는 대선 문재인 후보 선대위 대변인을 맡았으며 2013~2014년은 민주당 홍보위원장을 했으며[5]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으로 일했다.

2014년 김진표 의원이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하면서 수원 정 지역구가 공석이 되자, 7.30 재보궐선거새정치민주연합 공천을 받고 출마했으며,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를 꺾고 당선되었다. 7.30 재보선에 출마한 수도권 후보들 중 유일한 생존자였다. 참고로 재보선에 출마했을 때 딸이 트위터로 아버지를 유머러스하게 홍보했는데 이게 크게 주효했다. 아버지의 당선에 크게 일조했을 정도. 누리꾼들은 박 의원의 딸에게 '랜선 효녀'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 #

이후 2015년 6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경기도 수원시 정 선거구에 출마해 국민의당, 정의당 등 여러 야당 후보들이 출마한 불리한 상황 속에서도 46.3%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해 재선에 성공했다. 재선 이후 당 대변인 직을 맡게 됐다. 그리고 제20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나고 재개되는 더불어민주당 공식 팟캐스트 방송 진짜가 나타났다 시즌 3에서 진성준 전 의원, 김광진 의원과 함께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었다는 소식이 나왔는데, 금태섭 의원, 최민희 전 의원 그리고 이동형 작가가 진행을 맡기로 결정됐다.

2017년 2월 22일 문재인 대선 캠프 대변인단의 일원으로 합류하였다고 한다.#

2018년 2월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에 임명되었으나, 당 최고위원 출마를 위해 같은 해 7월 도당위원장을 사퇴했다.

이후 2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되었다.

워마드일베저장소를 비판하며 혐오가 확산되면 건강한 공동체를 이루지 못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

기자 출신이어서인지 2018년 10월에 여러 법률의 "당해"라는 표현을 "해당"으로 고치는 법률안을 무더기로 발의하였고(관련 기사 참조), 결국 그와 같은 법개정이 실제로 이루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위원장으로 문재인 정부와 여당에 대한 가짜 뉴스에 대해 고소 고발을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 그러나 지나친 가짜 뉴스 고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상태로, 아래 논란 문단에서 보다시피 구글코리아가 박 의원의 '가짜 뉴스' 삭제 요청을 거부하기도 하였다.[6]

21대 총선에서 단수공천을 받아 3선에 도전한다.

3. 여담

1997년 포켓몬스터 무인편 방영 중 벌어진 포켓몬스터 역대 최악의 흑역사로 기록된 포켓몬 쇼크 사건을 취재했던 기자로 유명하다.#, 일본 어린이 TV 만화영화 보고 집단 발작 (MBC) 당시 박광온 기자는 MBC 도쿄 특파원으로 근무 중이었는데 이는 MBC 뉴스데스크에도 보도되었고, 심지어 제15대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날이었다! 그리고 이듬해인 1998년 4월 재방영 당시에도 다시 한번 취재하였다. 자세한 것은 해당 문서 참조.

4. 논란

4.1. 안철수 조폭 연계설 주장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박광온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공보단장이었다. 그는 2017년 3월 24일 안철수가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JC 청년회의소 회원들과 찍은 사진을 두고, 박광온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가 지난달 24일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주를 방문해 찍은 사진을 놓고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이날 한 단체 초청 강연을 마치고 찍은 기념사진에 함께 서있는 인사들이 전주지역 조직폭력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1

이들을 동원한 김광수의원은 언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조폭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너무 황당하다”며 “사진 속 인물들은 개인적으로 아는 사람들이 아니며 일부는 ‘전주청년회의소’ 회원인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또 “백번 양보해 사진 속 인물 중 폭력 전과자나 범법자가 일부 끼어 있다 하더라도 사진 촬영 요청을 받는 후보 입장에서 누가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더구나 당이나 캠프가 조폭 조직원들을 동원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며 강하게 반박했다.

사진속 인물들이 오거리파 관련 인물이 맞다는 증언들도 쏟아졌으나, 결국 아직까지 실제 조직원, 조폭이라는 사실이 드러나진 않았다. 하지만 대선이 끝나면서 진상은 흐지부지 된 상태..... 결국 사람들의 기억에서도 잊혀져가던 상황이었으나, 국민의당 김광수의원이 '원룸 여성 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되면서 다시 재조명받게 되었다. 이는 유은혜 의원도 논란이 있는 사항이다.

4.2. 서울 집값 보도자료 왜곡 논란

반박 기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광온 의원실은 지난 19일 '서울 주택 중위 가격이 일본 도쿄나 오사카보다 1억2000만~2억3000만원 비싸고, 미국 워싱턴DC·뉴욕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내용의 보도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관련 기사는 이날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가장 많이 읽은 뉴스가 됐다.

그러나 해당 자료는 도쿄-요코하마권, 뉴욕-뉴저지-펜실베니아권 등 무려 반경 120km 권역을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였으나, 서울은 행정구역상 서울특별시만을 두고 조사하였다. 이 사실은 해당 조사기관에서 중요한 내용으로 언급하였으나 배포자료에서는 쏙 빠졌다. 또한 흔히 도쿄로 부르는 도쿄 23구와는 달리 도쿄도는 서울 면적의 3배 가량인 지역이어서 단순비교가 어렵다. 반경 120km 기준이라면 서울은 동쪽으로는 강원도 인제, 남쪽으로는 충청남도 서산시, 충청북도 충주시까지 내려간다. 굳이 비교를 하려면 적어도 서울과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전역과 비교해야 할 대상이었다. 그 결과 서울 집값이 일본 도쿄의 1.4배, 오사카의 2.2배라는 허무맹랑한 내용이 나왔다. 당연히 세계수위도시인 도쿄와 뉴욕보다 서울의 집값이 싸다는 반론이 있다.

4.2.1. 반박

박광온 의원실이 발표한 자료의 엄밀성은 떨어지나 큰 방향성은 현실과 다르지 않다. 박광온 의원실 측에서는 메트로폴리탄을 중심으로 집값을 획정하였다고 주장하였다. 물론 지역 구분의 엄밀성을 제대로 확보하지 않아 ‘통계 장난질’이라는 비판이 이루어질수도 있겠으나, 박광온 의원실 측 주장 외에도 서울 집값이 해외 주요 도시보다 비싸다는 자료는 많다. #

특히 ‘반박기사’를 보도한 조선일보에서조차 반박기사 보도 약 한달 전 “서울 소득대비 집값 세계 23위...파리, 도쿄보다 집사기 어려워”라는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기사는 박광온 의원실 측이 인용한 자료 ‘데모그라피아 인터내셔널’을 동일하게 인용하고 있으며 조선일보는 PIR 지수를 언급하며 '서울' 집값이 '도쿄'보다 높다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하였다. #

게다가 조선일보의 반박 기사에서는 '소득 대비' 등을 언급하지 않은 채 단순 '부동산 가격'만 나열하였다. 이러한 보도는 (조선일보의 앞선 기사를 감안해 볼 때) '헬조선' 프레임을 막기위한 의도적 때리기로 보일 수 밖에 없다. #

4.2.2. 재반박

첫째, 내용의 문제다. 박광온 의원의 논지를 옹호하기 보다 조선일보의 이중성이나 의도를 공격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조선일보가 이중적이고 특정 의도가 있더라도 박광온 의원의 논지가 합리적이고 바르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르다.

둘째, 용어의 문제다. ' 소득에 대비해 상대적으로 집값이 비싸서 집사기 어렵다'와 ' 상대적인 것에 더해 절대적인 집값도 비싸서 집사기 어렵다'를 구분하지 않고 통째로 '집값이 비싸다'고 말하고 있다. 소득 대비 집값이 비싼 것은 분명 중요한 사회문제다. 그러나 마치 상대적 빈곤과 절대적 빈곤 모두 중요하더라도 그 둘의 성격,원인과 우선도까지 다른 것과 마찬가지로 소득 대비 상대적 집값과 절대적 집값도 구분되어야 한다.

박광온 의원과 조선일보 둘 모두가 인용한 ‘데모그라피아 인터내셔널’의 PIR 지수는 (비록 완벽하지는 않으나) 상대적인 집값을 표현하는 지수다. 위의 반박문에서도 '상대적으로 집값이 높아 집사기 어렵다'는 의미로만 '집값이 높다'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박광온 의원은 상대적 의미 뿐만 아니라 처음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서울 주택 중위 가격이 일본 도쿄나 오사카보다 1억2000만~2억3000만원 비싸고, 미국 워싱턴DC·뉴욕과 비슷한 수준' 이라는 절대적인 집값 구분도 사용하였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 중위 소득 대비 가격이 아니라 중위 가격이다.따라서 절대적+상대적 표현이 해명문에서는 상대적 표현만으로 후퇴하였다고 볼 수 있다.

즉, 의원실의 반박은 파격적인 기존 주장에서 후퇴하여 잘 알고 있던 안전한 내용을 다시 언급한 것과 같다. 실제로도 소득으로 집사기 도쿄 등 도시보다 어렵다는 의미에서 '기존에 동일한 취지의 보도가 많았다'고도 의원실은 보도했다. 박 의원의 발표가 왜 커다란 호응과 분노를 이끌어냈는지, 그게 정말 동일한 취지로 기존에 많이 나왔던 보도내용이더라도 잘 전달해서 그런 것인가 생각해봐야 한다.

셋째, 여전히 통계적 문제다. 해명문에서 제시한 서울특별시와 도쿄 대도시권의 권역 설정을 일대일 비교한 근거가 의문스럽다. 위의 기사에서 허핑턴포스트가 의원 측의 발언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도쿄도의 인구는 1,372만 명으로 .... 요코하마 인구 370만 명을 더해도 전체 인구의 13.8% 정도입니다. 하지만 서울 인구는 989만 명으로 대한민국 인구 5,144만 명의 19.2%입니다. 도쿄 23구만을 따지면 895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7%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따라서 수도권 인구집중도와 집값의 상관관계를 따져볼 때 도쿄-요코하마 지역과 서울지역의 집값을 비교하는 것은 전혀 무리하지 않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라고 해명하였다. 도쿄23구와 서울특별시의 절대적 인구가 비슷하지만 국가 내 지역 인구의 비중을 고려해 도쿄 대도시권과 서울특별시의 인구를 일대일 비교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13.8%와 19.2%는 상당한 차이가 있고, 인구가 한국 인구의 2.5배에 달하는 일본과의 단순한 인구% 비교가 과연 큰 의미가 있을지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위에서 설명하였듯, 면적에서 서울특별시는 606km², 도쿄 23구는 619km²로 훨씬 비슷하고(도쿄23구가 평야지대라 실거주가능면적은 넓다), 인구 역시 언급하였듯 비교적 비슷하다. 면적과 절대인구를 우선시하는 것이 1억2천6백만 인구의 13.6%와 5천1백만 인구의 19.2%를 일대일 비교하는 것보다는 합리적이라고 볼 개연성이 높다.

그리고 일본에만 해명이 그쳐있다. 뉴욕 대도시권의 해명 내용이 빠져있다는 것은 관점의 차이로 볼 수 있는 도쿄 대도시권과는 달리 큰 오류다. 서울특별시를 미국의 뉴욕 대도시권과 비교하면 어떤가? 3억 인구의 미국의 뉴욕 대도시권 인구 비중을 고려하면 위 해명은 신빙성이 더욱 떨어진다. 애초에 인구 규모가 크게 다른 일본 등 국가와 단순비교한다는 것은 맹점이 크다.

이 맹점을 보완하고 언급하기 위하여 조사기관은 '도시권'이라는 표현과 중요사항을 제시했지만 정작 의원이 빠트린 것이다. 의원 측도 빠트린 것이 큰 실수라는 것은 인정했다.

거주와 집값 문제는 분명히 한국 사회에서 큰 문제고 해결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 해결은 정확한 자료와 분석에 의해 기초하여야 하지 주목을 끌고자 하는 과장된 자료에 기초해서는 안된다. 조선일보의 의도적 프레임을 거부하기 위해서는 더욱 그래야 한다.

4.3. 구글코리아 가짜 뉴스 삭제 요청

2018년 10월 15일, 박광온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가짜뉴스특위)는 서울 구글코리아 사무실을 방문하여 북한군 침투설5.18 민주화운동 관련, 건강 이상설 및 취업 특혜 등 문재인 대통령 관련, 남북정상회담 관련, 국민연금 관련 등의 내용이 포함된 104건의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삭제를 요청하는 협조 공문을 전달했다. 국민일보

박광온 의원은 "SNS와 포털 등에서 제한 없이 유통되는 허위 조작정보의 심각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하며, "구글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위배되는 콘텐츠들이 있어 삭제를 요청한다"고 하였다. KBS

그러나 구글코리아 측은 "가짜뉴스를 이분법적으로 판정하기가 어렵고, 기본적으로 유튜브는 커뮤니티 가이드라인과 현행법에 따라서 판단하므로 자체 지침을 어기지 않는 한 삭제는 어렵다"며 민주당의 삭제 요청을 거부했으며, YTN 이후 "현재 진행되는 사건에 대한 진실은 파악되기가 종종 어렵다. 또한 언제나 옳거나 그르거나 이분법적이지 않다. 팩트 또한 증명되기도 어려울 때가 많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중앙일보

10월 23일, 박광온 위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구글코리아 측의 입장에 대해 유감을 표현했으며, 전달했던 협조공문에 대해 구글코리아 측에서 '위반 콘텐츠가 없다'고 알려왔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현지 법률을 준수한다는 등의 구글 자체의 원칙과 서비스 약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충분히 지킨 것인지에 문제 제기를 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가짜뉴스유통방지법이 통과된다면 구글코리아는 처벌 대상이냐"는 질문에 대해 "당연히 (처벌 대상이) 된다"고 답변하였다. 뉴스1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송희경 원내대변인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기업 등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여론을 통제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위다. 이것을 정부 여당만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이명박 · 박근혜 정부에서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가 가짜 뉴스를 내보내도 규제하자고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7] 더불어민주당의 콘텐츠 삭제 요청에 대해 유튜브에서 정기 구독자가 많은 1인 방송은 보수 성향이 대부분이고, 진보 성향은 김어준과 일부 민주당 의원의 개인 방송 등 소수에 그치고 있어서, 민주당이 견제한다는 주장이 있다. 조선일보

이러한 정부여당의 가짜뉴스 대응에 대한 우려는 자유한국당에서만 나온 게 아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짜뉴스와 허위·조작 정보의 기준이 정부가 듣기에 불편한 정도에 따라 판단될 수 있다"며 "이에 대해 무엇을 하겠다는 말은 굉장히 위험한 얘기일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가짜뉴스 엄단 방침에 대해서,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어떻게 국가가 나서서 가짜뉴스를 잡느냐. 발상부터 잘못됐다고 본다"며 "(과거 기자로서) 언론자유를 위해 싸운 총리가 이렇게 가짜뉴스를 지목하고 검경에 신속한 수사를 지시한 자체를 이해 못 하겠다"고 비판한 바 있다. 중앙일보

친정부여당 성향의 민변민언련까지도 정부여당의 가짜뉴스 대책에 반대했다. 민변 측은 "언론 기관이 아닌 행위 주체를 합리적 이유 없이 언론 기관과 차별해 평등권 및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고 하였으며, 민언련은 "근거 유무를 누가 어떤 기준으로 판단할지 정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불가피하다"고 비판하였다. 이외에도 경실련 또한 "정부가 가짜 뉴스를 예방한다는 취지를 넘어, 언론 자유를 침해하고 이용자의 표현 자유까지 과도하게 제약할 수 있다"며 "사회적 합의 없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큰 대책은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조선일보

박광온 본인은 표현의 자유 침해 소지가 없다고 주장하나, 진보 성향의 미디어오늘조차 이 주장의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비판하였다. 박 의원은 "제가 낸 법안은 법원 판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표한 내용, 언론중재위원회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결정한 정보, 언론사가 스스로 정정보도를 한 경우 등을 가짜뉴스로 규정한다는 거다. 독립기구인 사법기관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중앙선관위는 사법 기구가 아닌데도 무리하게 허위사실 여부를 판단해왔으며, 사법부 또한 증거가 불확실해 진실이라고 말할 수 없는 것들은 다 허위로 취급할 수 있고, 방통심의위는 정부여당의 영향력에서 자유롭지 않으며, 언론중재위 또한 문체부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것이 미디어오늘의 지적이다. 또한 '노회찬 의원 타살', '정의당의 노회찬 의원 조의금 착복', '김성태 대표 폭행 자작극' 등 박 의원이 제시한 가짜뉴스의 사례의 경우, 언론 보도가 아니기 때문에 언론중재 대상도 아니고, 관련 재판도 없다. 미디어오늘

4.4. 코로나19 급증은 한국 국가체계 잘 되어있기 때문 발언 논란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돌파한 2020년 2월 26일, 외신을 인용해 한국의 코로나 급증이 역설적으로 자유 언론, 투명 정보, 민주적 시스템 덕이라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방역 실패로 정부가 책임질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을 교묘히 물타기 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나왔다. 관련 기사

게다가 문제는, 박광온이 가지고 온 기사 자체가 결코 한국의 대처를 호평하는 기사가 아니다.

As the outbreak worsens, a growing chorus of critics have decried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handling of the virus, accusing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Moon Jae-in of not recognizing the danger posed by the coronavirus.

감염사태가 심화되면서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위험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며 대한민국 정부의 바이러스 대처에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Much of that criticism has honed in on the government’s decision to not ban all Chinese nationals from entering South Korea...By contrast, Taiwan has banned nearly all travelers from mainland China, while Hong Kong has suspended most border crossings with the mainland.

대부분의 비판은 대한민국 정부의 전 중국인 입국금지를 거부한 결정에 집중되었다... 거의 전 중국본토발 여행자 입국금지한 대만이나 본토와의 교류를 중단한 홍콩과 대조되는 바이다.

A major reason for the rapid surge in confirmed coronavirus cases is the relative openness and transparency of South Korean society. “The number of cases in South Korea seems high at least in part because the country has high diagnostic capability, a free press and a democratically accountable system. Very few countries in the region have all those,” said Andray Abrahamian, a visiting scholar at George Mason University Korea.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사례가 급격히 증가한 주된 이유는 대한민국 사회의 상대적인 개방성과 투명성이다. 한국 조지메이슨 대학교의 객원 학자인 Andray Abrahamian은 "대한민국에서의 확진 사례가 많아 보이는데 이는 뛰어난 진단능력, 자유언론, 민주적인 책임체계에서 어느 정도 기인한다. (동아시아) 지역내 이 모든 걸 갖춘 나라는 드물다"고 말했다.

박광온 의원이 우리나라의 대응이 모범적이었다며 인용한 TIME기사 원문 중.

위 타임지 기사는 제목부터가 How South Korea’s Coronavirus Outbreak Got so Quickly out of Control(어떻게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국에서 이렇게 빨리 통제 불능이 되었는가)이다. 갑자기 증가한 한국의 코로나 급증에 대한 분석을 하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설명하고, 정보의 투명성 덕에 확진자 정보 공개가 빠르다는 의견과 정부당국의 안일한 대처 때문에 더욱 심화되었다는 반대 의견을 소개하는, 코로나 사태에 대한 국내 상반된 반응을 반영한 기사지 정부 대응을 호평하는 기사가 결코 아니다.

그러나 박광온과 보좌진은 기사 내용중 극히 일부만을 가지고(위의 3번째 인용문) 한국의 방역이 잘되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한국 정부의 철저한 방역시스템이 확진자를 빠르게 찾아내었다는 의견도 존재하지만 적어도 인용된 본 기사에는 그런 내용이 없다. 결국 박 의원의 주장은 비판적인 타임지 기사를 정부를 감싸기 위해 일부 인용을 확대해석했다는 비판을 피할수 없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 대책 위원장이 결과적으로 가짜뉴스를 퍼뜨린 것이나 마찬가지다.팀킬

5. 선거 이력

연도

선거 종류

소속 정당

득표수 (득표율)

당선 여부

비고

2014

상반기 재보궐선거 (경기 수원 정 국회의원)

새정치민주연합

39,461 (52.67%)

당선 (1위)

초선[8]

2016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 수원 정)

더불어민주당

52,209 (46.34%)

당선 (1위)

재선

2020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경기 수원 정)

더불어민주당

79,557 (57.42%)

당선 (1위)

3선

6. 둘러보기

경기도 제20대 국회의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5px"

수원 갑

수원 을

수원 병

수원 정

수원 무

이찬열

백혜련

김영진

박광온

김진표

성남 수정

성남 중원

성남 분당 갑

성남 분당 을

의정부 갑

김태년

신상진

김병관

김병욱

문희상

의정부 을

안양 동안 갑

안양 동안 을

홍문종

이종걸

이석현

심재철

김경협

부천 원미 을

부천 소사

부천 오정

설훈

김상희

원혜영

백재현

이언주

평택 갑

평택 을

동두천·연천

안산 상록 갑

원유철

유의동

김성원

전해철

김철민

안산 단원 갑

안산 단원 을

고양 갑

고양 을

고양 병

김명연

박순자

심상정

정재호

유은혜

고양 정

의왕·과천

구리

남양주 갑

남양주 을

김현미

신창현

윤호중

조응천

김한정

주광덕

안민석

함진규

조정식

김정우

이학영

이현재

이우현

김민기

한선교

용인 정

파주 갑

파주 을

이천

안성

표창원

윤후덕

박정

송석준

김학용

김포 갑

김포 을

화성 갑

화성 을

화성 병

김두관

홍철호

서청원

이원욱

권칠승

광주 갑

광주 을

양주

포천·가평

여주·양평

소병훈

임종성

정성호

김영우

정병국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국회의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5px"

강병원

강창일

강훈식

고용진

권미혁

권칠승

금태섭

기동민

김경협

김두관

김민기

김병관

김병기

김병욱

김부겸

김상희

김성수

김성환

김영주

김영진

김영춘

김영호

김정우

김정호

김종민

김진표

김철민

김태년

김한정

김해영

김현권

김현미

남인순

노웅래

도종환

맹성규

민병두

민홍철

박경미

박광온

박범계

박병석

박영선

박완주

박용진

박재호

박정

박주민

박찬대

박홍근

백재현

백혜련

변재일

서삼석

서영교

서형수

설훈

소병훈

손혜원

송갑석

송기헌

송영길

송옥주

신경민

신동근

신창현

심기준

심재권

안규백

안민석

안호영

어기구

오영훈

오제세

우상호

우원식

원혜영

위성곤

유동수

유승희

유은혜

윤관석

윤일규

윤준호

윤호중

윤후덕

이개호

이규희

이상민

이상헌

이석현

이수혁

이용득

이원욱

이인영

이재정

이종걸

이철희

이춘석

이학영

이해찬

이후삼

이훈

인재근

임종성

전재수

전해철

전현희

전혜숙

정성호

정세균

정재호

정춘숙

제윤경

조승래

조응천

조정식

진선미

진영

최운열

최인호

최재성

추미애

표창원

한정애

홍영표

홍의락

홍익표

황희

}}}}}} ||


  1. [1]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로 출마하면서 의원직을 사퇴하였다.
  2. [2] 병적 증명서에 아들에 대한 정보도 나온다.아들 역시 부친과 똑같이 군필이라 최소한의 병역문제는 없다.
  3. [3] 석연치 않게 국장직에서 물러났는데, 용산참사 보도나, 1월 1일 재야의 종 타종 행사 당시에 있었던 시위를 KBS와는 달리 필터링 하지 않고서 방송에 내보내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4. [4] 이후 이동관 홍보수석의 고교, 대학 후배인 전영배 기획조정실 통일협력위원장이 보도국장으로 왔는데,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김미화가 잘리고, 뉴스데스크에서 신경민 앵커(국장급)을 잘랐다. 이 과정에서 노조의 반발로 국장직에서 물러났으며, 이후 차경호의 후임이 되어 보도본부장으로 영전해서 보도국을 망치는 원흉이 된다.
  5. [5] 이 시기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지역위원장 경선에 응모했으나 당시 현직 위원장이던 정환석에게 밀려 2위로 낙선했다.#.
  6. [6] 또한 가짜 뉴스의 사례에서도 볼 수 있듯, 정부와 여당 발 가짜뉴스가 더 심각한 상황이다
  7. [7] 이 발언은 사실과 다른데, 당시 여당이던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이대로 둬선 나라가 망한다. 예산을 많이 들여서라도 특별 단속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8. [8] 전임자 김진표 경기지사 출마로 의원직 사퇴.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1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