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같은 이름을 쓰는 다른 인물들에 대한 내용은 박종철(동명이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이름

박종철(朴鍾哲)

국적

대한민국

본관

밀양 박씨[1]

출생

1964년 4월 1일[2][3] 부산시 서구 아미동

사망

1987년 1월 14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갈월동 치안본부

직업

대학생, 학생운동가

가족

부모: 아버지 박정기,[4] 어머니 정차순
형제자매: 형 박종부, 누나 박은숙
기타가족: 삼촌 박월길

학력

부산 혜광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언어학과

사인

물고문 중 치사.[5]

1. 개요
2. 생애와 성품
4. 추모
5. 기타
6. 관련 문서

1. 개요

"종철이를 살려내라"

박종철 열사가 고문으로 사망한 후 학생운동의 구호이다.

대한민국의 민주화운동가이자 민주 열사(烈士).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언어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7년 1월14일, 자정경 하숙집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수사관 6명에게 연행되어 물고문을 받다 치사했다.

생존해 있었다면 현재 55세.

2. 생애와 성품

1964년 4월 1일 부산시 서구 아미동에서 아버지 박정기와 어머니 정차순의 2남 1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형제로는 형 박종부와 누나 박은숙이 있다.

부산 혜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재수해서 1984년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언어학과에 입학하였다.

고교 시절 단짝이었으며 함께 서울대 84학번으로 입학한 김치하의 말에 따르면, "얼굴이 하얗게 뽀얗고 피부가 맨들맨들한데 두꺼운 안경을 낀, 그 당시로서는 귀티 나는 친구"다고 한다. 더불어 회고하기를 "아주 성실하고 차분한 사람이었으며, 한번 자리에 앉으면 진득하게 공부하는 친구였다.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가족들뿐 아니라 친구들에게도 종종 마음이 담긴 편지를 보내곤 했다"고 한다.

또 다른 친구 최인호 역시 그의 첫인상에 대해 "외모나 인상이 순진하고 해맑은 모범생 스타일이었다", "동기들보다 정치의식이 상당히 높았다"고 설명했다.1987년 1월 14일 이후 31년, 박종철을 기억하는 두 친구의 이야기

대학 생활 동안 동아리 활동과 농촌 활동(농활) 등을 통해 사회의 모순에 눈을 떴다. 1985년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농성 사건 당시 농성지원 가두시위로 닷새간의 구류를 살았고, 여름방학에는 공활(위장취업)을 하기도 했다. 1986년 노학연대 투쟁에 활동하던 중 1986년 4월 1일 청계피복노조 합법화 요구 가두시위로 구속되어, 과거 전력으로 인해 7월 15일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출소했다. 다음은 박종철이 옥중에서 부모님께 쓴 편지들 중 하나.

아버지, 어머니.

더운 날씨에 비는 오지 않고, 높은 하늘은 틀린 일기예보를 조롱이나 하는 듯이 연일 쨍쨍 내리쬐는군요.

꽤 더운 편이지만 그럭저럭 견딜 만 합니다. 이렇게 더운 날씨에 비치 파라솔 밑에서 선글라스 끼고 한가하게 피서 즐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잘 먹고 잘 놀아서 피둥피둥 찐 살을 빼느라고 사우나탕, 헬스클럽 다니면서 땀 흘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삼복더위에 라면으로 끼니 때우며 먼지와 기름 냄새로 가득찬 무더운 작업장에서 묵묵히 땀 흘리며 일하는 노동자들이 있습니다. 이런 노동자들에 비하면 저는 신선 놀음입니다.

가족들의 그런 태도는 여기 갇혀 있는 저에게는 진정으로 위하는 것도 아니고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습니다. 딴 가족들은 면회 오면 어떻게든 꿋꿋하게 지낼 수 있도록 용기를 복돋아 주고 바깥 소식들을 전해주고들 하는데, 허구헌날 판사님 앞에 고개 숙여라, 판사가 무슨 내 할아버지라도 됩니까.

저들이 비록 나의 신체는 구속을 시켰지만, 나의 사상과 신념은 결코 구속시키지 못합니다. 저를 포함한 수많은 노동자, 학생들이 구속되어 있는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입니까.

누가 우리를 구속시켰습니까. 저들을 미워합시다. 그리고 저들이 저들 편한 대로만 만들어 놓은 이 땅의 부당한 사회구조를 미워합시다. 악한 것을 악하다고 말할 용기가 없다면 마음 속으로 진실하게 믿는 용기가 있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제가 구속되어 있는 사실을 왜 쉬쉬합니까. 한 명에게라도 더 이러한 부당한 현실을 알리십시오. 내가 왜 구속되었는가를, 저들의 폭력성을, 우리들의 정당성을 사회적으로 고발하십시오. 그럴 용기가 없으면 마음 속으로나마 바깥에서 오늘도 열심히 싸우고 있는 우리 친구들과 저처럼 싸우다 갇혀 있는 친구, 선배들에게 힘찬 격려의 박수라도 쳐 주십시오.

엄마 아버지의 막내아들은 결코 나약한 인간이 아닙니다.

이만 줄입니다.

1986년 7월 8일

3. 박종철 물고문치사 사건

  자세한 내용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출소 이후에도 학생운동에 적극 참여하며 언어학과 3학년으로 학생회장 직분을 맡았던 박종철은, 1987년 1월 14일 자정 경 하숙집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수사관 6명에게 연행되어 물고문을 받다 사망했다. 이에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라는 황당하기 짝이 없는 거짓말을 늘어놓아 많은 사람들의 분노를 샀다.[6]

4. 추모

1997년 서울대 교정에 추모비와 흉상이 건립되었고, 2004년에는 혜광고에도 추모비가 건립되었다. 본래 혜광고등학교 교정에도 흉상을 세우려 했지만, 혜광고에서 반대하여 추모비만으로 타협했다고 한다.

2001년 2월 26일, 서울대학교에서는 박종철 열사에게 명예 졸업장 및 학위증을 수여했다.

2018년 1월 13일, 관악구 대학동 대학5길에 박종철 열사를 기리는 '박종철 거리'가 조성되었다. 신림동 대학5길에 오늘 '박종철거리' 조성된다

2018년 3월 20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요양원에 있던 박종철의 아버지(89)를 만나 31년만에 물고문치사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현직 검찰총장이 과거사에 대해 직접 사과한 것은 처음 있는 일. #[7]

5. 기타

  • 자이언트(드라마) 53화에서 나온다. 그의 죽음 이후 이강모의 형 이성모는 조필연과 전두환 정권도 끝이라고 말한다.
  • 영화 1987에서는 배우 여진구가 연기했다. 공교롭게도 박처원 역을 맡은 김윤석이 박종철 열사의 혜광고등학교 3년 후배이다.

6. 관련 문서


  1. [1] 박종철은 군사정권의 희생자인데 아이러니하게도 군사정권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박희도와 동성동본이다.
  2. [2] 이 블로그 글의 사진들 중 한 장을 자세히 보면 박종철이 1964년 생이라고 나온다.
  3. [3] 학교 동문 중에 조국이 있는데, 조국은 만 4세에 2년 일찍 학교를 입학하여서 생년으로는 한 살 어린 1965년생이지만 박종철의 고등학교 1년 선배, 대학교 2년 선배였다고한다.
  4. [4] 1920년생, 2018년 7월 28일 사망.
  5. [5] 물고문 중 익사했다고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정확한 사인은 외부압박으로 인한 질식사다. 즉, 욕조의 턱 부분에 목이 눌려서 목숨이 끊어진 것이므로 익사가 아니다.
  6. [6] 이 대사는 영화 1987에서 박처원 처장을 맡은 김윤석이 하게 되는데, 김윤석은 "내가 이 대사를 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한다. 왜냐하면 87년 당시 대학생이었던 그는, 이 얼토당토않은 변명거리가 신문지 헤드라인으로 도배된 걸 생생하게 기억하는 세대이기 때문. 뿐만 아니라 박종철의 혜광고교 3년 후배다.
  7. [7] 이후 아버지는 검찰의 사과를 받은 지 넉 달 뒤, 2018년 7월 28일 아들 곁으로 떠났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0.1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