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의민족

울산 장날(1920년대)

한 양반가의 가족사진

1. 개요
2. 역사
3. 이야깃거리
3.1. 가난해서 입었다?
3.2. 유행한 시기
4. 기타

1. 개요

흰옷을 입고 흰색을 숭상한 오랜 전통에서 유래한 한민족별칭

2. 역사

한민족은 예로부터 백의를 사랑했다. 3세기 위서 동이전고구려[1]들과 부여인들이 백의를 즐겨입었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시대에도 중국에서는 고려인들은 흰 옷을 즐겨입는다고 소문이 나있었다.

백색은 빛의 색이고 태양을 상징하기 때문에 우리 조상들은 빛, 태양, 하늘을 숭배하는 사상의 실천으로 흰옷을 입었다고 한다. 또 감정을 즉각적으로 나타내는 색은 점잖지 못하거나 심지어는 부도덕하다고 여겼다. 그래서 흰색은 자연과 동화된 색이라고 여겨졌고 이는 채색을 금하고 흰색을 좋아하는 사고방식으로 발전하였다.

오죽이나 좋아했으면 조선의 왕들은 태조, 세종, 연산군, 인조, 현종에 이르기까지 수차례에 걸쳐 파란색 옷을 권장하였고[2]숙종은 아예 파란색 옷을 입으라고 국명을 내리기까지 했으며 현종 때에는 흰옷 금지령을 내렸다고 한다.제발 염색 좀 해라!!

19세기에 한국을 다녀간 많은 외국인들은 한국인이 남녀를 막론하고 다 흰옷을 입고 있다는 데 강한 인상을 받았다. 오페르트는 그의 조선기행에서 “옷감 빛깔은 남자나 여자나 다 희다.”고 말하고 있으며, 라게리도 “천천히 그리고 육중하게 걸어가는 모든 사람들이 하얀 옷을 입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흰옷 특성상 더러워지기 매우 쉬웠고 이를 세탁하기 위해 굉장히 많은 시간과 물이 낭비되었다.

고종 때에도 이같은 문제점을 들어 광무개혁 때 색옷을 장려하였고, 1906년엔 흰옷을 금하라는 명령을 내렸지만 유독 흰옷만 선호하는 우리 민족의 '미의식'은 쉽사리 바뀌지 않았다.

1895년 전국에 변복령과 단발령이 내리자 이에 항의하는 의병전쟁이 일어난 사실은 너무도 유명하다. 이는 백의를 숭상하는 한국인의 집착이 남달리 강했던 증거라 할 수 있다. 구한말 일제의 단발령에 맞서 전국에서 봉기한 의병들은 모두가 흰옷이었고 일제가 강제적으로 흰옷을 금지하자 민중이 이에 반발하였고 결국 흰옷은 항일의 상징이 되었다.

그 뒤 일제 강점하에도 총독부는 색의착용을 계속해서 권장하였으나 1920년대에도 백의의 습속은 여전하여 사람들이 운집하는 시장은 마치 솜밭 같이 희다고 외국인들은 기록하고 있다. 1930년대 신문을 보면 전국에서 색의착용좌담·협의·통첩을 통한 색의착복선전이 많았고 색의착용실행회 결성 등을 통한 색복장려운동백의폐지운동을 위시한 색의장려가 빈번했다. 강원도 춘천에서는 하얀옷을 입었다는 이유만으로 색의선전원이 먹물을 뿌리고 폭행한 일도 있었다

이런 일제의 색복강요는 1930년대 총독부의 농촌진흥운동/자력갱생운동/각지진흥운동의 일환으로 색의착용이 들어가면서 각종 법제화로 이어졌다. 1929년에는 음력 1월 5일을 색의착용데이(day)로 지정하기도 하고 1933~1934년부터는 흰옷을 입은 자에게 먹물을 뿌리고, 색의불착인의 시장출입을 금(禁)하거나 벌금을 부과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일제강점하의 색의 선전은 백의숭상의 풍습을 비하하기도 하였는데 백의와 색의 착용의 이해득실대조라는 사설을 쓴다든가백의와 단발을 사회적 손실을 근거로 권하는 사설이 등장하기도 하였다.

이런 일제의 지속적인 색의 강요로 인해 장발(상투)와 백의는 우리 민족에게 민족정신의 표본으로 인식되는 반발을 낳았고, 일제의 색의와 단발의 선전은 우리 민족의 얼을 없애려는 시도로 비추어졌다.

이처럼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이어지던 한민족의 흰옷 사랑은 8.15 광복, 한국 전쟁 이후 서양 문화가 도입되고 서양식 복식이 많이 들어오면서 차츰 식게 되고 중절모와 곁들어 입는등의 근대적인 모습으로 조금씩 변하다가 이로 인해 미의식이 대폭 바뀌게 되어 결국 현대엔 거의 입지 않게된다. 지금은 몇몇 나이 많으신 분들이 입는 정도로 일상생활에서 접하기란 쉽지않다.

3. 이야깃거리

3.1. 가난해서 입었다?

간혹 조선인들이 너무 빈곤하게 사는 나머지 염료를 구매할 돈도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흰옷을 입고 살았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오해다.

이익성호사설에서 “옷 한 벌을 염색하려면 그 남을 심는 밭이 네 식구가 한 달 먹을 곡식이 나는 땅을 버리는 것이 되니, 국내 전체를 계산한다면 손실이 매우 많다.”고 했을 정도로 염색은 비용이 든다. 때문에 너무 가난하다면, 염색 옷을 입기가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던 조선의 사대부들도 흰옷을 즐겨 입었고, 고려시대의 임금들도 평상복으로 흰옷을 즐겨입었다.고려사의 1253년 기록에는 백은 1근을 갖고도 20승 백저포 1필을 바꾸기가 쉽지 않았다고 하였다. 비록 이 기록이 특별한 상황을 전한 것이기는 하지만, 흰옷 가운데 값비싼 옷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염료를 쓰지않았다는 말도 있는데 흰색 자체가 원래 염료로 물들여서 만드는 색이다. 또 흰색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굉장한 노력이 필요했다. 사람들은 이러한 불편을 감수하면서 흰옷을 즐겨입었다. 따라서 가난했기에 흰옷을 즐겨입기 시작한게 아니라, 흰옷 자체를 좋아했기 때문에 입은 것이다.

실제로 백성들이 검은옷, 파란옷 등을 입도록 하려는 높으신 분들의 숱한 노력이 있었으나 효과는 미미했다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일제강점기 일제가 색의(色衣)를 선전하면서 내세운 구실이 "경제적이다"라는 것이다. 백의를 입으며 매일 빨래를 하다보니 물자낭비가 심하였고, 그래서 "제염을 통해 빨래 횟수를 줄여 사회에 보탬이되자"라는 것이 백의선전의 요지였다.

3.2. 유행한 시기

고대로부터의 태양 숭배와 샤머니즘의 영향 탓에 흰색을 숭배하게 되었다는 견해가 있는데, 물론 옳은 지적이다. 또 고대로부터 깨끗함을 선호하고, 맑은 자연환경에서 살다보니 흰색을 숭상하게 되었다는 견해도 옳다.

아울러 조선시대에는 사치를 배격하고 검박함을 지향하는 유교적 인생철학에 청결ㆍ청절ㆍ숭고함 등을 상징하는 흰색이 가장 어울렸기 때문에 선비들의 의복에서도 선호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우리민족은 백의민족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19세기 이전까지 우리 조상들이 입었던 여러 색옷 가운데 흰옷이 백성들의 옷으로써 선호된 것은 사실이지만, 절대적으로 많이 입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본격적으로 흰옷을 입은 사람들이 증가한 시기는 19세기부터다. 여기에는 두가지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첫째 조선후기에 늘어난 면직물은 마직물(삼베, 모시)과 달리 염색이 짙게 들지 않아, 많은 염료를 필요로 한다. 따라서 선비들도 옥색 등 옅은 색의 옷을 입거나 흰옷을 입게 되었다.

둘째 19세기에는 잦은 가뭄, 전염병, 관리들의 심한 수탈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농민들이 식량생산을 우선시 하고 직물과 염료 생산을 적극적으로 하지 못했다. 이와 같은 경제 상황 때문에 흰옷 착용이 늘어났던 것이다.

4. 기타

발음이 비슷한 100 과 합쳐 말장난 소재로도 쓰인다. 몸무게를 물어보면 100의 민족이라고 답하는 등...


  1. [1] 물론 고구려인들이 전부 흰옷을 입었다는건 아니다. 무용총 등 고분 벽화를 보면 다양한 색깔의 옷을 입었음을 알 수 있다.
  2. [2] 조선이 중국의 동방에 위치했기 때문에, 오방색 중 동방의 색인 청색을 권하였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