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장

1. 개요
2. 유래
3. 문제점

1. 개요

주제를 하나 이상 주고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이 즉석에서 쓴 글의 수준을 겨루는 대회로, 학교지방자치단체에서 주최하는 일이 많다. 공모전과 다르게 즉석에서 글을 쓰는 것이기 때문에 미리 써올 수가 없으며, 예상 주제를 많이 뽑아서 모두 써본 뒤 그 주제가 나오면 기억한 내용을 다시 적어 제출하는 경우도 있다. 문예창작학과에 진학할 경우 백일장 수상 경력은 좋은 스펙이 된다.

2. 유래

1414년(태종 14년)부터 진행된 조선시대 지방 문교 진흥책의 하나로, 유생들을 모아 시문으로써 시험을 하던 일에서 유래되었다.

백일장이라는 명칭에 대해서는 크게 2가지 설이 존재하는데 첫째로는 뜻 맞는 사람들끼리 달밤에 모여 친목을 도모하고 시재(詩才)를 견주는 망월장(望月場)이라는 모임이 있었는데 그와는 대조적으로 대낮(白日)에 시재를 겨룬다 하여 생겨난 말이라는 설이 있으며, 둘째로는 유생들을 모아놓고 시재를 겨루던 장소(場)의 이름이 '백일'이었던 것에서 나왔다는 설이 있다.

3. 문제점

전국적으로 열리거나 각 대학에서 주최하는 경우는 모든 사람들이 참가할 수 있으므로 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이 수상을 하는 경우가 다소 많으며 고등학생만을 대상으로 할 때는 그야말로 싹쓸이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지경이다. 대학생의 경우도 비슷하며, 특히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학과쪽에서 주로 수상하는 경우가 많다.

본인이 작성하는 것이 원칙이나, 현실적으로는 대필을 하기 쉽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특히 초등학생부, 중학생부의 경우 학교 단위로 참가하지 않는 이상 부모를 대동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한 장소에 모여서 시험치듯이 쓰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시간까지 원고를 제출하라는 시간 제한만 있을 뿐 행사장에서 자유롭게 이동하도록 두기 때문에 저학년부일수록 대필이 많이 나온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3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