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카 로

Bhekar Ro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상의 행성. 스타크래프트 공식 외전 소설인 '젤나가의 그림자'의 주무대다. 일단은 코프룰루 구역에 속해있지만 그 중에서도 깡촌 중의 깡촌.[1]

원래 테란 연합의 압제를 피해서 방랑을 떠난 사람들이 2460년경 정착한 행성으로, 곰팡이가 몸속을 파먹어버린다거나 하는 끔찍한 풍토병이나 불안정한 기후 때문에 많은 정착민들이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 이 때문에 조혼 풍습이 있으며[2] 덕분에 세대 교체가 다른 행성에 비해서 매우 빠른 편이다. 그야말로 고난의 삶이지만 '연합 밑에서 사는 것 보다는 낫지'라면서 버티고 있었으며, 근 40여 년 간 외부와 단절되어 있었기 때문에 거주민들은 세상이 바뀐 줄도 모르고 있었다. 덕분에 외부세계에 구조를 요청한 뒤에야 연합이 무너지고 자치령이 생긴 것을 알게 된다. 40년간 척박한 환경을 개간해온 노하우로 나름대로 독특한 농기계도 개발했는데, 놀랍게도 이 농기구들은 저글링이나 히드라리스크들을 때려잡는 위력을 과시했다.

이 동네에 유일하게 있는 방어 건물은 초기에 건설한(즉 40년 묵은) 미사일 포탑 하나로, 전원이 꺼진 상태였으나 전원을 연결하자마자 근처를 정찰하고 있던 프로토스 관측선 한 기를 격추시킨 후 뻗어버린다. 이 동네 사람들과 관측선을 파견한 프로토스 함대가 다같이 몇 초간 벙찐 건 덤.

2500년[3] 이곳에 젤나가의 구조물 안에 불사조와 같은 생명체가 잠들어있다는 게 밝혀지면서 거주민들을 구하러 온 김에 업적도 하나 따려는 테란 자치령의 알파 편대와 칼날 여왕이 파견한 저그의 쿠쿨칸 무리, 프로토스 집행관 코로니스의 원정 함대가 모여서 피비린내나는 전투를 벌이게 된다.

전투의 결말은 테란을 뺀 프로토스 함대와 저그 무리는 전멸.[4] 그리고 에드먼드 듀크 장군은 이곳에서 함대를 몽땅 날려먹고 한동안 농삿일을 거들어야 했다. 그 뒤에 자치령에 편입되었는지, 그냥 자치 행성으로 남았는지는 불명이다.


  1. [1] Fringe Worlds. 변경 행성이라는 의미로, 대부분은 1~2차산업 위주의 생산을 하는 행성들의 통칭이다. 짐 레이너의 출신지인 샤일로 행성도 농사나 짓는 깡촌행성이었고, 베카 로는 그중에서도 깡촌이다. 와닿지는 않겠지만 마 사라도 프린지 계 중의 하나. 이쪽은 광업 행성이다.
  2. [2] 14~15세 정도만 되어도 "이제 장가/시집 가야지?"하는 말이 나온다고.
  3. [3] 설정 상 '젤나가의 그림자'는 태사다르가 소멸하고 이후 종족 전쟁이 시작되기 전의 시점이다.
  4. [4] '젤나가의 사원에서 튀어나온 '에너지 생명체' 가 저그와 프로토스를 흡수한다. 테란도 흡수당했지만 소화가 안돼서 테란은 젤나가와 큰 연관이 없기 때문인지 뱉어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8.6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