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키

1. 멀티태스킹이 없던 시절의 게임에 존재했던 기능
2. 윈도에서 몰컴하기 위한 프로그램

1. 멀티태스킹이 없던 시절의 게임에 존재했던 기능

boss key

과거 컴퓨터가 고가의 사무용품이던 시절, 게임 프로그램에 내장되어 직장상사가 다가옴을 느꼈을 때 누르면 까만 도스화면이나 업무용 프로그램 화면을 띄워주는 일종의 단축키. 게임 회사에서 게임을 제작하면서 일종의 이스터 에그로써 만들어 넣던 것이다. 과거에는 멀티태스킹이 되는 OS가 드물고 설령 사용한다 해도 그 조작이 까다로웠기 때문에 이러한 기능은 매우 요긴했다. 물론 요즘도 매우 요긴하다. 아예 프로그램까지 있을 정도니까(...).

기능상 게임 중 어떠한 상황에서 눌러도 즉각적으로 모든 플레이 상황이 중지되고 스크린이 바뀌는 것이 특징. 주로 스프레드시트(Lotus 1-2-3)나 화면이 지워진 도스 프롬프트 창을 화면에 그리는 식이었다. 물론 실제로 작동하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훼이크 스크린샷을 표시하는 것.

멀티태스킹 OS가 등장하면서 그 유용성이 감소하여 자연스럽게 지원하는 게임이 드물어졌다.osu!에서는 아직도 지원한다. 대개 미연시 종류는 십중팔구 지원하며 추억의 까만 도스화면도 건재하다.

2. 윈도에서 몰컴하기 위한 프로그램

현재 노출된 프로세스 중 몇 개를 선별해서 F2를 누르면 작업 표시줄 및 작업 관리자의 첫 번째 탭에서 창의 존재까지 숨겨주는 프로그램. Alt+F4의 경우 두손가락이 부자연스럽게 키보드에 올라와 있어야 하는 단점이 있으나 이것을 쓰면 F2 키 한방으로 끝이다. 물론 프로세스 탭을 본다면 얄짤없다. 이렇게 숨겨진 프로그램은 Shift+F2를 눌러서 다시 띄울 수 있다.

혹시라도 학부모가 이 글을 보고 있다면, 컴퓨터가 묘하게 돌리고 있는 프로그램(인강 등)에 비해서 팬이 세게 돌고 있다든지 부하가 많이 걸리고 있다면 Shift+F2를 한 번쯤 눌러 보자. 그러나 SSD라면 이 방법은 통하지 않는다. 물론 제일 상책은 애초에 몰컴을 할 필요성 자체를 없애버리는 거다. 음 그렇다면 나무위키와 게임을 없애면 되는 건가! 셀프디스

Windows 8.1에서는 윈도우 키를 누르면 전체화면이 Windows Style UI 화면[1]으로 전환되므로 윈도우 키를 대용으로 쓰기도 한다. 8용 마우스에는 마우스에 윈도우 키가 있기 때문에 금상첨화이다. Windows 10은 가상데스크톱(Ctrl+Win+D)을 쓸 수 있다.[2]

Windows 10에서 미리 가상데스크톱을 만들어놓고 Ctrl+Win+방향키를 이용해서 데스크톱을 이동할 수 있다. 미리 데스크톱을 만들어두면 재부팅해도 데스크탑은 사라지지 않는다. (한번 만들어놓고 임의로 지우지 않는 이상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운다 하더라도 만들기는 쉬우니까 걱정할 것은 없다.)

비슷한 프로그램으로 '더블모니터', '고급더블모니터', 'Shock 4 Way', 'Shock 4 Way 3D' 등이 있다.


  1. [1] 모니터가 둘 이상인 경우 주 모니터 하나에만 등장한다.
  2. [2] 설정에서 시작메뉴 불투명으로 하고 시작화면을 전체화면으로 되는것으로 바꿔놓으면 몰컴할때 손 아래쪽 윈도우 키 하나만 누르면 끝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0.5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