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어권 언어의 미국식 마개조

1. 개요
1.1. 이러한 케이스에 해당되지 않는 경우
2.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는가
2.1. 영어권 국가의 위상
2.2. 나라마다 다른 알파벳 발음
3. 사례

1. 개요

본래 영어가 아닌 단어이지만, 영어권 국가 사람들이 알파벳 철자만을 보고 발음을 제멋대로 추측해 엉터리로 읽은 것이 굳어진 것.

여기서 다루는 사례는 본래 명칭의 발음과 표기법이 단순해 전 세계 누구나 비슷하게 발음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래 발음과는 매우 다른 발음이 본래 발음인 것처럼 잘못 알려진 경우이다.

1.1. 이러한 케이스에 해당되지 않는 경우

삼성처럼 애초에 알파벳으로 정확한 발음을 표기하기가 어렵고, 설령 안다고 하더라도 영어권 국가 사람들이 발음하기 힘든 명칭은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영어권 사람들은 삼성(Samsung)을 샘숭이라 발음하는데, 사실 한국어 명칭 상당수는 받침 발음이 많은 데다가 다른 나라 언어에는 없는 모음 발음도 있어 알파벳으로 정확한 발음을 표기하기가 불가능하다. 일본인들이 김치기무치로 발음하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한국인 인명의 상당수도 알파벳으로 발음을 제대로 표기하기 어렵고 발음하기도 어려워 엉뚱하게 읽힐 가능성이 높다. 김연아 선수가 국제 대회에 나갔을 때 외국인들이 유나 킴이라고 부른 것이 좋은 예이다. 김연아 선수 이름의 알파벳 표기가 Yuna Kim이기 때문. 다만 본인은 이 발음이 어감이 좋다며 불쾌해하지 않았다.

2.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났는가

2.1. 영어권 국가의 위상

영어가 전 세계에서 주류 언어가 되다 보니 한때는 우리나라 이공계에서 큰 힘을 발휘했단 독일어도 영어에 밀려났다. 그러다 보니 본래 독일어식 발음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식 영어 발음으로 오해받는 단어들이 많다. 에네르기(energy), 호르몬(hormone), 알레르기(allergy)가 대표적이다. 그중 에네르기와 알레르기는 본래 어원은 그리스어이나 독일에서 이러한 발음으로 굳어진 것으로, 어느쪽으로 발음하든 상관 없다.

일본은 과거 독일을 통해서 과학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여전히 독일식 발음이 통하는데, 우리나라에선 일제 시대 때 공부하신 어르신들을 통해서 저런 발음이 들어온 것이라 이런 오해가 빚어진 것이다. 지금은 미국 유학파가 주류를 이루다 보니, 홀몬, 알러지 같은 단어를 많이 쓰게 되었고, 비교적 젊은층에서 쓰이는 말이다 보니 이게 세련된 것이란 인식이 생겼다. 일본어의 영향을 지워내자는 주장과도 엮여서 일본어식(어쨌든 일본에선 저런 발음에 가까우니까)을 영어식으로 바꾸자는 경향도 있다.

또한 영어권 국가 사람들과 자주 교류하는 기업일 경우, 설령 잘못된 발음인 걸 알아도 그쪽 사람들과 대화를 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잘못된 발음을 쓰기도 한다.

인도네시아의 지명인 니르와나(Nirwana)가 그러한 경우인데, 영어권 사람들이 너와나라고 발음하다 보니 인도네시아에서 영어 쓰는 외국 기업가들과 같이 사업하는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이 발음이 기준이 되었다.

2.2. 나라마다 다른 알파벳 발음

같은 알파벳이라도 나라마다 다양한 발음으로 읽힌다. 예를 들어 I는 영어권 국가에서는 아이라고 발음될 확률이 높다. 따라서 본래는 라고 읽으라고 I라고 적었을지라도 아이라고 착각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 떄문에 미국의 학교에선 선생님들이 학생 이름을 잘못 부르는 일도 있으며, 이러한 일을 유머의 소재로 삼은 영화도 있었다. 아시아계, 아프리카계 학생들의 이름만 잘못 부른 게 아니라 유럽계 학생들의 이름도 잘못 불렸다. 해당 영화 화면 캡처를 갖고 계신 위키러가 있으면 추가 바람

심지어는 영어권 국가에서 자기네 나라의 유명 가수의 이름을 오랫동안 잘못 부른 일도 있었다. 디페시 모드의 보컬 Dave Gahan이 그러한 케이스인데, 본래 이 사람의 성 Gahan은 아일랜드계 성으로, 그의 새아버지의 성을 물려받은 것이다. 이 경우 h는 묵음이라 발음되지 않는다고 한다. 본인이 발음하는 것을 들어보면 가안~에 가까운 발음인데, 틀리게 발음하는 사람들이 하도 많아서인지, 이 사람이 2003년에 영국의 음악 매체 <Q Magazine>과 인터뷰를 했을 당시에 기자가 사람들이 20년 넘게 당신 이름을 잘못 발음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나요?라고 질문할 정도였다. 세종대왕님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다. 그러니 우리나라 매체에 이 사람 이름이 등장할 때는 말할 것도 없다. 개헌, 가한, 게이언, 등 지금까지 나온 표기법만 해도 무려 4가지이며 발음도 제각각이다. 그나마 네 번째 표기가 실제 발음과 가장 비슷하다. 그런데 본인 발음을 존중해서 적는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들었을 때 심히 난감하다는 게 문제다.

여담이지만, 독일 쪽으로 가면 더욱 난감하다. 김광석의 경우 일반적인 영문 표기로는 S가 들어가는데, 독일에선 발음이기 때문. 서태지도 마찬가지다. 게다가 독일어에선 J가 Y 발음이니 그쪽 사람들은 제오타이이(Seo Tai ji)로 발음할 가능성이 높다. 일본 사람들이 소테지라고 부르는 건 양반이었다. 덕국에다 발음 기호 놔 드려야 겠어요. 아니 그 전에 천조국부터 챙겨야지.

2.3. 스노비즘

영어권 국가에서 유학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 외국물을 먹은 티를 내기 위해서 일부러 저런 발음을 퍼트렸을 수도 있다. 아래 사례 모음에 나오는 이케아의 경우 이케아 vs 아이키아 논란이 인터넷 공간을 달궜을 정도.

참으로 아이러니 한 것은, 기무치의 경우, 일본 문자 카타카나의 한계로 인해 설령 김치를 발음할 수 있는 일본인이라도 자기네 글자로 적을 때는 어쩔 수 없이 이렇게 적을 수밖에 없는데, 이에 대해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국을 무시했다고 격한 반응을 보이는 반면, 이 문서에서 다루는 사례의 경우에는 오히려 잘못된 발음이 옳은 것으로 인식되어 제대로 발음하는 사람들이 구박을 받는다는 것이다.

3. 사례

  • 이케아: 해당 항목에도 나와 있지만, 국내에 등록된 명칭 이케아가 스웨덴 현지 발음에 가깝다. 이 동영상에 나온 모델은 이키아라고 발음하며, 영어권 국가를 제외한 유럽 국가에서는 이케아라고 발음하는 사람들이 대다수라고 한다. 그런데 알파벳 표기가 IKEA이다 보니 영어권 국가 유학 경험이 있는 한국인들을 중심으로 아이키아가 맞다는 주장이 퍼져서 이케아라고 발음하는 사람들은 졸지에 무식꾼으로 몰렸다. 한동안 인터넷 공간을 달군 떡밥이기도 하다. 영어권 국가 사람들이 쪽수가 워낙 많아 잘못된 발음이 옳은 것으로 굳어지다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스웨덴 현지에 가서 이케아라고 하면 현지인들이 자기네 말을 제대로 발음한다고 반가워할 정도라고 한다.
  • 바이엘: 이 또한 안습한 오해가 빚어지는 케이스. 철자는 Bayer인데, 현지 발음과 현행 외래어 표기법을 존중한다면 바이어가 비교적 정확한 표기이다. 다만, 이 기업이 국내에 진출할 때 바이엘코리아라고 등록을 했기 때문에 우리 언론 기사에는 바이엘이라고 나오는데, 영어권 국가에서 살다 온 사람들은 베이어가 옳은 발음인 줄 알고 있다.
  • 니콘: 미국에서는 나이콘으로 발음한다.
  • 가라오케: 일본어 카라와 영어 orchestra에서 두글자씩만 딴 일본어인데 전세계적으로 karaoke라고 알려지면서 영어권에서는 '캐리오키'라고발음한다.

추가 바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2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