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파

1. 琵琶
1.1. 개요
1.2. 한국 비파
1.3. 일본 비파
1.4. 중국 비파
1.5. 베트남 비파
1.6. 비파를 연주하는 캐릭터
2. 枇杷
3. 열대어 비파

1. 琵琶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1.1. 개요

한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지로 퍼져 있는 동아시아 전통 현악기. 전체적인 모양이 다들 비슷비슷한데 전파 경로는 서역에서 먼저 생겨나 중국으로 전해진 후 한국일본동남아시아로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비파라는 이름은 원래 서역말로 된 이름을 음차한 것인데 중국의 '석명'이라는 책에 따르면 현을 밖으로 내어 타는 것을 琵라고 하고 안으로 들여 타면 琶라고 하기 때문에 비파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중국어로는 피파(pipa), 일본어로는 비와(びわ)라고 발음한다.

1.2. 한국 비파

한국 비파는 향비파당비파 두 종류가 있으며, 시기상 당비파가 먼저 한반도에 등장하였다.

당비파통일신라를 전후하여 한국으로 수입된 중국의 비파이다.[1] 향비파와 달리 넥 윗 부분이 구부러져 있어서 '곡경(曲頸)비파'라고도 한다. '당'자가 들어가는 만큼 당악에서 많이 사용했으나 조선시대 들어와서 향악에서도 널리 사용되어 사실상 향비파만큼 인지도가 있었다.

향비파나라에서 들어온 당비파와 구분하기 위해 붙은 이름이다. 삼국사기에서는 '始於新羅(신라에서 비롯했다)'고 하는데 마치 현대의 기타 제작업체들이 미국의 깁슨펜더를 참고하여 기타를 만들듯이 기존에 있던 비파를 참고하여 신라에서 독자적으로 만든 비파라는 뜻으로 이해해야 한다.

삼국사기 기록을 보면 신라 때는 가야금, 거문고와 함께 신라삼현으로 꼽히고, 향비파곡만 220곡 정도가 있다고 했을 정도로 메이저한 악기였다. 현은 명주실로 된 현이 5현이 있고, 무현-청현-대현-중현-유현을 각 僙-㑣-㑣-黃-仲으로 조율한다. 괘[2]는 처음엔 5괘였다가 조선시대에서는 10괘, 근대에서는 12괘까지 증가하였다. 현대에 사용되는 향비파는 1988년 이성천 교수가 개량한 것으로[3] 괘의 수가 31개이다. 이하 "개량 비파"로 칭한다.

개량 비파는 기존 비파보다 음역과 음량이 넓어서 정악과 창작국악에 두루 쓰일 수 있다는 듯. 한국의 비파는 연주할 때 원래 거문고와 마찬가지로 술대를 가지고 연주했는데[4] 지금도 종묘악에서 술대를 사용하여 합주에 응하는 한국 전통비파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개량 이후로는 중국의 비파와 마찬가지로 음량을 키우기 위해서 손가락에 뾰족한 가조각을 끼우고 연주하기도 한다.

김홍도의 '포의풍류도'[5]

현은 명주실로 4현이고 괘는 12개이다. 향비파와 다르게 당악을 연주할 적에는 발[6]을 쓰고 향악을 연주할 적에는 가조각을 쓴다. 괘를 짚는 연주법이나 술대를 사용한다는 점이 거문고와 비슷해서인지 거문고를 연주하는 악사들이 곁다리로 연주법을 익혔다는 기록도 남아 있다.[7]

▲ 노컷뉴스에서 취재한 비파 관련 동영상

대표적인 한국 비파 연주자는 정영범이 있다.

1.3. 일본 비파

비와 항목 참조.

1.4. 중국 비파

吴蛮 (Wu Man)의 연주.

Fotopedia에서 중국식 비파 사진 보기

주결경이 중국 비파 특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데뷔 초기에는 방송에서 가끔 연주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국내에 대표적인 중국 비파 연주자는 박장원이 있다.

1.5. 베트남 비파

베트남어로는 단띠바(Đàn tỳ bà, 彈琵琶)라고 한다. 4줄로 되어 있으며 베트남식 아악인 냐냑(Nhã nhạc, 雅樂)에서 중요한 악기로 사용되었고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현대 베트남 음악에서도 간간히 쓰이는 모양이다.

1.6. 비파를 연주하는 캐릭터

2. 枇杷

비파나무의 열매.

이 열매와 잎의 모양이 위의 악기의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비파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악기 이름이 먼저 붙었는지 열매 이름이 먼저 붙었는지는 논쟁의 여지가 있다.

노란 귤색의 열매는 맛이 시고 달며 향이 좋다. 하지만 아열대 과일이라 재배조건이 남부 일부로 한정되어 한국에서는 매우 희소한 과일이라, 주로 약용으로 종자나 잎을 사용할 목적으로 재배되고 있다. 설사나 구토, 헛구역질 등에 효과가 있다고 하며, 잎과 열매 모두 효과가 있다고 한다. 종자도 견과류로 볶아먹기도 한다.

제주도에는 가로수같이 흔한 나무였지만, 마을의 개발등으로 인해 요즘은 보기 힘들어졌다. 하지만 부산 부경대학교 미래관 뒷편에 한 그루가 심어져 있다. 껍질만 까면 바로 먹을 수 있고 맛이 오묘하다.

창원여자고등학교에는 매우 큰 비파나무가 심어져 있다.바로 따서 먹을 수 있다.

반대로 일본에서는 굉장히 흔한 과일 중 하나다. 치바 현의 특산물 중 하나.

3. 열대어 비파

대형종인 Hypostomus plecostomus 종이 한국에서는 종종 비파라고 불린다.

물고기의 모양이 악기 비파와 닮았기 때문.

청소물고기로 전국적으로 많이 유통되고 있다.

자세한 것은 플레코 문서 참조.


  1. [1] 하지만 실제 중국에서 쓰는 중국 비파인 북비파와 당비파는 엄연히 다르다. 당비파라고는 하지만 오랜 세월이 흐르며 한국식 비파의 하나로 변화, 정착되었기 때문에 현대 중국 비파와는 차이점이 있다.
  2. [2] 기타의 프렛 역할
  3. [3] 비슷한 발현악기인 월금도 개량하였다.
  4. [4] 거문고와 달리 현을 다룰 때 드는 힘이 적어서 술대 잡는 법이 좀 다르다
  5. [5] 그림에서 김홍도가 타고 있는 비파가 당비파이다.
  6. [6] 기타로 치면 피크에 해당
  7. [7] 요즘 가야금 연주자들이 곁다리로 양금을 배우는 경우나, 대금 연주자들이 소금을 배운다거나 하는 것과 비슷하다.
  8. [8] 성경사무엘기 16장 23절에 사울이 고통으로 광분할 때마다 리라를 연주해서 고통을 가라앉혔다는 구절이 있는데, 오래된 국문판 성경 중 이를 수금이나 비파로 번역한 버전이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5.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