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1. 개요
2.1. 현재 시판 중인 제품 목록
2.2. 단종된 제품 목록
3. 사과술
4. 사과 주스

1. 개요

분명 'Cider'인데, 동양과 서양에서 사용되는 의미가 생판 다른 단어 중 하나. 일본에서 이상한 의미로 변질돼 쓰이던 재플리시(サイダー)가 한국에까지 상륙하여 콩글리시에 편입된 것이다.

한국에서 '사이다'라고 하면 칠성사이다스프라이트 같은 탄산음료를 말하지만, 정작 영어의 본고장에서 '사이다'는 아래 서술된 사과주 아니면 사과 주스이다. 사실 한국에서도 사이다가 등장했을 초기에는 사이다가 사과에 위스키를 넣고, 탄산을 넣은 술(밑의 프랑스 술을 생각해 보면 뭔가 좀 다르지만)이었는데 일본의 영향으로 무알콜 탄산음료를 가리키는 말로 바뀌었다.

사이다의 영어명은 lemon-lime soft drink지만 일상에서는 스프라이트, 세븐업 같은 상표명을 부르는 게 보통이다. 미국에서는 사이다 같은 착향 탄산음료는 주로 소다 (soda), 또는 소다워터 라고 부른다. 소다와 콜라를 포함하는 탄산음료수 전체를 부를 때는 소프트 드링크라고 부른다. 영국 등 유럽에서는 일반적으로 레모네이드lemonade라고 부르고 있다. 아래 공식적인 용어보다 보편적으로 쓰이며, 실제 거주경험이 있는 사람들에 따르면 유럽에서 lemon-lime drink라고 하면 못 알아 듣는다고 한다. 이 때문에 외국에서 사이다 찾으면 간혹 곤란한 음료를 받아 들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미국의 경우, 사이다를 요청하면 따스한 사과차를 받게 될 것이니, 헛갈리지 말자. 프랑스그리스, 터키 등지에서는 gazoz (가조즈)라고 부른다.

향료를 넣지않고 그냥 일반 광천수 물에 탄산가스만 넣은 음료인 탄산수(carbonated water)도 있는데 탄산을 첨가한 생수 비슷한 개념이다. 자연 광천수 중에도 탄산천 중에서는 자연적으로 다량의 탄산이 들어 있는 음료도 있는데 이걸 원료로 만든 사이다가 한국에서는 천연사이다라고 하여 유통되는데 독특한 맛이 난다.

외국 같은 데서는 사이다를 뜨겁게 해서 먹기도 하며, 맛은 약간 톡 쏘는 차맛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또한 사이다에 커피가루를 넣어서 섞어 먹으면 보리맛 탄산음료 맛이 난다고 한다. 이는 스펀지 402회에서 다뤄진 적이 있다.

사이다를 마시면 탄산이 기화되며 트림으로 나오기 때문에 과식등으로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위가 더부룩 한 경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소화제 대용으로 콜라나 사이다 등의 탄산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옛날 어르신 들은 가벼운 소화불량에는 소화제 대신 사이다를 마시는 분들이 적지 않았다. 허나 실제로는 가스를 배출해서 일시적으로 더부룩함이 사라지는 것이기에 소화가 되었다고 느끼는 것일 뿐 소화자체에는 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장기적으로는 소화기능이 떨어지는 악효과가 나타난다고 하니 체했을때는 탄산음료를 마시기보다는 소화제를 마시는게 낫다. #

2. 탄산음료

  • 관련 문서: 탄산수 인천 앞바다에는 뜨지 않는다

우린 사이다를 마신 사이다! 아이고 부장님 깔깔깔

한국에서 말하는 사이다는 사실 소다(구체적으로는 "lemon-lime")가 일본을 거쳐 한국에 들어오면서 잘못 쓰이다 굳어진 표현이며[1], 탄산수+감미료+레몬향+액상과당+구연산을 조합해 만드는 음료수다. 이러한 조합의 음료수는 일본 최초의 사이다인 아사히 음료의 미쓰야 사이다(三ツ矢 サイダー)를 시초로 보고 있다.[2] 1884년에 등록된 상표니 아주 오래된 것이다. 한국의 용례도 일본의 용례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유사한 음료로 설탕이나 구연산, 액상과당을 넣지않고 생수(맹물)에 이산화탄소만 주입한 탄산수가 있는데, 사이다와 겉모습은 비슷하지만 실제로는 성질이 다른 음료이다.

또한 사이다는 음료수 뿐만 아니라 조미료로도 많이 사용되는데, 고기 관련 음식(주로 제육, 불고기 등)이나 찍어먹는 류(막장, 초고추장 등)에 주로 쓰인다. 그외에도 설렁탕이나 국밥집에 가면 있는 깍두기에도 시원한맛을 위해 넣기도한다. 사이다에 들어있는 탄산을 이용한 것인데 고기의 육질을 연하게 만들기 위해 익히기 전에 고기에 사이다를 미리 뿌려둔다.[3] 아무래도 무색투명한 색이다 보니 재료 본연의 색을 해치지 않고 이래저래 쓰기에 무난해서 그런 듯.

다른 탄산음료도 마찬가지지만 뚜껑을 따버리면 탄산이 모두 날아가 버린다. 이유는 중학교 과학시간에서부터 주구장창 배우는 헨리의 법칙에 의해서인데, 사이다 안에 녹아있는 탄산가스 때문에 병 내부의 압력이 대기압보다 높아져있는 상태에서 뚜껑을 따버리면 병 내부의 압력이 낮아져 용해되었던 기체가 빠져나가기 때문.

2.1. 현재 시판 중인 제품 목록

2.2. 단종된 제품 목록

  • 매실맛사이다

해태음료에서 92년 출시한 탄산음료다.칠성사이다를 견제하고 맛을 차별화시키기 위해 나온게 매실맛이었지만 탄산의 톡쏘는 느낌과 매실의 조화는 썩 어울리지 않은 듯 하다. 솔직히 맛도 별로 없어서 당시 인기 연예인이던 손지창과 김은정을 내세워 광고를 하기도 했지만 역부족.. 결국 쫄딱 망하고 흑역사가 되고 말았다.

  • 초록사이다

웅진식품에서 출시된 매실맛 탄산음료. 동원F&B에서도 동명의 탄산음료가 출시되었는데, 이쪽은 녹차맛이다.

해태음료에서 출시된 탄산음료.

3. 사과술

캎삐의 전용술

원래 프랑스 서부 지역의 전통주이며, 프랑스어로는 시드르(Cidre). 영어(사실 영국에서도 중세 이래로 마셔온 유서깊은 전통주다)로 사이더(Cider)가 된다. 이것을 증류하면 칼바도스라는 술이 된다. 유럽에서의 사이다는 사과술을 의미하지만, 미국에서는 금주법 당시 사과주 대신 사과 주스를 마셨기 때문에 그 영향으로 밑의 사과 주스를 가리키는 일이 많다. 이때는 사과술을 하드 사이더(hard cider)라고 한다.

생김새는 황금색 탄산수. 그러나 때로 사과 껍질채 발효시키는 경우 붉은 색을 띄기도 한다. 오리지널 시드르의 원료가 되는 사과는 에스테르가 많이 포함되어 있어 발효시에 특이하고 독특한 향을 낸다. 향을 굳이 묘사하자면 사과향을 기반으로 하여 블루치즈와 유사한 발효취가 섞인 것이다. 다른 발효음료가 그렇듯이 발효의 정도에 따라 향과 맛을 조절할 수 있다. 발효가 적게 되면 사과 본연의 향과 단맛, 낮은 도수로 마시기 쉽다. 반대로 끝까지 발효시킬 경우 앞서 말한 특유의 발효취, 약간 더 높은 도수, 전혀 달지 않은 형태가 된다. 또한 껍질을 첨가하느냐 안하느냐의 여부로도 향이 달라진다.

이렇게 대체적으로 낮은 도수의 술이지만 애플잭(Applejack)이라고 도수가 높은 것도 존재하는데, 명칭에서 jack은 물은 얼고 알콜은 얼지 않는 저온에서 얼려서 알콜은 따라내고 얼음을 걷어내는 방식으로 도수를 높이는 냉동 증류를 의미하는 jacking에서 유래되었다, 다만 이런 냉동 증류법이 아니라 위스키처럼 가열 증류를 해서 제작하기도 한다. 비슷한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칼바도스도 존재한다.

한국에서 자주 보이는 제품들로 덴마크산인 서머스비(Somersby)와 템트(Tempt)가 있으나, 이쪽은 오리지널 사이더라기보다는 KGB나 크루저처럼 사이더를 기반으로 가향/가당을 한 RTD 알코올 음료수에 가깝다[7]. 서머스비나 템트같은 걸로 사이더에 관심을 가지고 오리지널을 먹었다간 그중에 반드시 몇개는 하수구에 버리게 될 것이다. 어떤건 옅은 사과향에 달착지근해서 먹을만하다가, 또 어떤 건 달지도 않고 이상한 냄새까지 나니...

어쨌거나 점차 국내에도 여러 브랜드의 사이다들이 수입되고 있으며, 그중에는 오리지널 사이더부터 RTD 사이더까지 전부를 포함한다. 다만 아직까지 대중화되고 있지는 못하고 있고, 특히 앞의 2개 브랜드 외에 오리지널에 가까운 사이더들은 안습한 판매량을 보여서 단종된 것도 많다. 대개 보드카, 등을 살짝 섞은 칵테일 리큐르(=RTD 알코올 음료)와 함께 맥주 코너 한 켠에 쌩뚱맞게 진열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8]. 알코올 도수는 5도 정도로 맥주와 비슷한 도수를 보이고 있다.

스페인에서도 시드라(Cidra)라는 이름으로 북부의 바스크아스투리아스 지방에서 많이 생산되는데, 병과 잔을 가능한한 멀리 떨어뜨린 채로 따라야 제맛이라고 한다. 그래서 술집에서 시드라를 주문하면 종업원이 한 손으로 병을 최대한 높이 치켜들고 다른 한 손으로는 잔을 허리춤 밑까지 내린 채로 쭉 따라주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미국의 전 대통령 윌리엄 해리슨은 자신의 이미지를 이 사과술과 통나무집으로 고정시켜 서민적 이미지를 환기시켰다. 단, 해당 문서에도 나와 있지만 실제론 매우 귀족적인 스타일이었다고 한다.

4. 사과 주스

사과를 으깨서 마시는 과일즙. 으깨고 나서 걸러 마시는 일반 사과 주스와는 구분된다. "Apple cider"라고도 한다. 혹은 위의 사과 발효주와 대비되는 의미로 "Soft cider"라고도 한다.


  1. [1] 굳다 못해 관용이 인정되어 국어사전에도 등재된 표현이다. 언어는 대다수 사람들이 쓰는 사회적 약속이니 이미 한국어와 일본어에선 사이다가 무색의 단맛나는 탄산음료를 뜻하는게 맞다.
  2. [2] 국내에 시판중인 사이다 보다 탄산이 훨씬 강하다. 한국에서는 천연 사이다가 이거와 맛이 흡사하니까 비싼 돈 주고 직구하지 말고 천연 사이다를 마시면 된다. 미묘하게 다르니 먹고 싶은 거 먹자.. 참고로 일본 음료수를 직구할 경우에는 배송비가 매우 비싸서 미친듯이 먹고싶어 죽을 정도가 아니면 직구하는 것을 어지간하면 추천하지 않는다. 한 병에 5천원~만원 가까이 나온다.
  3. [3] 김치 크로니클에선, 아무래도 한국, 일본을 제외한 곳에서는 용법상의 차이가 크다 보니 7up으로 바꿔서 부른다.
  4. [4] 하늘보리톡, 보리사이다 등 같은 제품을 다양하게 네이밍해서 출시 했었다. 요즘은 좀 보기 힘들지만 쇼핑몰에서는 구매할 수 있는듯, 단종됐을 수도 있다.
  5. [5] 해태음료 제조 및 개발
  6. [6] 초정일화 제조 및 개발
  7. [7] 서머스비는 드라이 타입이라 단맛이 적고 새콤한 맛이 강조되어 있고 그래도 단맛이 아주 강하다, 템트는 소머스비보다 더 달달한 가향사이다로 기본형 사이다인 3번과 서양배 과즙과 엘더플라워향이 가미된 7번, 딸기 과즙과 라임향이 가미된 9번 세 종류가 들어와 있다.
  8. [8] 서술되었듯이 서머스비나 템트는 이쪽 분류가 맞고, 이 두개가 국내에서 가장 성공하다보니 다른 제품들도 그리 분류되는 셈. 사이더만 따로 판매대에 놓기에는 수입되는 제품이 그리 많지 않기도 하고...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