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즈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1. 공통적인 구조
2. 역사
3. 종류
3.1. 터키의 사즈류
3.1.1. 주라
3.1.2. 바을라마
3.1.3. 보죽 사즈
3.1.4. 메이단 사즈
3.2. 그리스의 사즈류
3.2.1. 주라스
3.2.2. 바글라마스
3.2.3. 부주키

사즈(Saz)는 터키, 그리스, 알바니아, 그리고 중앙아시아의 튀르크 민족들의 민족악기의 부류이다. 세분하면 다양한 종류의 사즈가 존재한다.

1. 공통적인 구조

류트나 바로크 만돌린과 같은 원통형의 울림통을 가지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2현씩 복현구조로 총 6현을 갖으며 일부 사즈 종류들은 7~8현을 갖기도 한다. 현은 현대에 들어와서 기본적으로 철현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기타와 비슷하다. 울림통은 전통적으로 호두나무, 단풍나무와 같은 단단한 목재를 사용하지만, 현대에 들어와서는 일렉트로닉 사즈도 존재한다.

2. 역사

역사적으로 발현악기는 구조가 민족간, 국가간 서로 비슷해서 정확한 원류를 찾기는 힘들다. 터키에서는 중앙아시아의 튀르크 유목민족들이 사용하던 보다 단순한 구조의 발현악기들, 이를테면 카자흐스탄돔브라(Dombıra)나 페르시아의 세타르(Setar)같은 종류가 원형이라고 주장하지만, 그리스의 경우 판두라스(Πανδούρας)라는 고대 그리스의 발현악기가 기원이라고 보기도 한다. 그루지아의 전통악기 중에 판두리(Panduri)라는 악기가 있는데, 이것이 고대 그리스의 판두라스가 넘어간 것으로 추측되기도 한다. 하지만 판두리는 현대의 사즈 혹은 부주키와 달리 단현구조의 3현 악기이며, 사즈나 부주키는 복현구조를 취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판두라스를 연주하는 뮤즈의 모습 (헬레니즘 시대 부조)

터키에서 사즈의 원형으로 추측하는 돔브라, 2현 단현구조를 하고 있다.

한편 사즈는 페르시아어로 '도구'를 뜻하는 ساز‎(saz)에서 비롯된 단어다. 그 때문에 악기의 발생은 몰라도, 정형화는 중세 페르시아인들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의견 또한 존재한다.

이러한 사즈류 악기는 오스만 제국시기 발칸 반도에까지 퍼져나가게 되었고, 각 민족의 음악에 맞게 개량화되어 오늘날에 이른다. 대표적으로 그리스의 민족악기인 부주키(Μπουζούκι)가 이 시대의 산물이며, 터키의 보죽 사즈(Bozuk)를 개량한 것이다.

3. 종류

사즈는 크게 구분하면, 수십 가지의 종류가 나온다. 터키에서 사용되는 사즈 종류만 하더라도, 제일 작은 주라(Cura)부터, 거가장 일반적인 바을라마(Bağlama), 가장 큰 보죽 사즈(Bozuk Saz)와 메이단 사즈(Meydan Saz)에 이르기까지 20여 종류에 달하며, 그리스에서 사용되는 사즈류 악기도 가장 작은 주라스(Τζουράς), 중간 크기의 바글라마스(Μπαγλάμας), 가장 큰 부주키(Μπουζούκι)와 판두라스(Πανδούρας), 총 4가지로 나뉜다.[1] 여기서는 터키그리스의 사즈종류를 소개한다.

3.1. 터키의 사즈류

3.1.1. 주라

터키 사즈 중에서 가장 작은 것으로, 음역도 가장 높다. 크게 목이 짧은 주라와 목이 긴 주라 두가지로 나뉘는데, 목이 짧은 주라는 울림통이 좀 더 크다. 일반적으로 가장 굵은 현부터 낮은 시(Sib3), 파(Fa3), 도(Do4)순으로 조율하지만, 현대에는 솔, 레, 라로 조율하는 사람들도 있다. 바을라마에 밀려 많이 연주되는 악기는 아니며, 아래에 나오는 그리스의 주라스보다도 취급이 안좋다. 일반적으로 터키 여행객들의 관광기념품(...) 정도로 취급되는 경향이 강하다. 가격도 저렴해서 공장제 주라는 일반적으로 7만원 정도(140리라)를 넘지 않는다. 연주법을 가르쳐 주는 곳도 별로 없어서 더 안습...

3.1.2. 바을라마

앙카라의 전통춤곡 "Fidayda"의 바을라마 독주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사즈이며, 역시 목이 짧은 것과 긴 것 둘로 나뉜다. 목이 긴 바을라마를 기준으로 하면, 울림통의 길이가 44.5cm, 깊이는 24.9cm, 목의 길이가 55cm로 기타등과 비교했을때 상당히 거대한 악기임을 알 수 있다.

일반적으로 "터키 사즈"라고 하면 이 바을라마를 의미한다. 보통은 6현구조지만, 꾸밈음을 넣기 위해 맨 아랫단 현을 하나 더 추가해서 7현으로 쓰기도 한다. 이 7번째 현은 맨 아래의 1쌍의 현과 같은 음으로 조율하되 1옥타브 더 높게 조율해서 화음을 만든다. 일반적으로 라(La2), 솔(Sol3), 레(Re4) 순으로 조율하며 그 외에도 앙카라 지방에서 사용하는 미스켓(Misket)[2], 동부지방에서 사용하는 압달(Abdal)[3]같은 다양한 조율법이 존재한다.

3.1.3. 보죽 사즈

그리스에선 부주키라는 이름으로 가장 대중적인 사즈지만, 터키에서는 거의 취급하지 않는 악기다. 오스만 제국 시절에 연주 되었지만, 현재는 거의 잊혀진 상태. 터키인들 조차도 부주키를 연주하는 판이다(...) 전통적인 보죽의 조율법은 알려져 있지 않으며(...) 현재는 부주키의 옛 형태와 같은 Sol, Re, Ra 순으로 조율한다.

3.1.4. 메이단 사즈

터키 사즈 종류중에서 가장 큰 종류로 울림통의 길이만 52.5cm에 이른다. 크고 아름다운 울림통 덕분에 음역이 굉장히 낮고 넓게 퍼지기 때문에, 가정에서 연습하기에는 굉장히 곤란하다고(...) 조율법은 바을라마와 같다. 때문에 현재는 바을라마에 밀려 거의 쓰이지 않는다.

3.2. 그리스의 사즈류

기본적으로 그리스의 사즈류 악기들은 기타, 만돌린의 영향을 많이 받아 조율방법이 많이 달라졌다. 현대 기타와 동일하게 나사로 현을 조이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는 점도 터키와 다르다.

3.2.1. 주라스

그리스에서 연주되는 사즈종류중에서 가장 작고 음역도 높다. 터키의 주라 사즈와 비슷한 크기로, 조율법은 맨 위의 첫쌍은 레(D3)레(D4)로 한 옥타브 벌려서 조율하고, 가운데 현부터는 라(A3), 레(D4)순으로 조율한다. 여러모로 아래에 서술하는 바글라마스와 성질이 겹치고, 크기도 굉장히 작아서 볼품이 없기 때문에 그리스에서는 돈없는 뮤지션이나 연주하거나 바글라마스 주자가 연습할때 쓰는 악기(...) 정도로 생각하는 경향도 있다.

3.2.2. 바글라마스

탁시미(Ταξίμι)라는 독주곡을 연주하는 모습. 터키 음악의 한 종류인 '탁심'(Taksim)이 그리스식으로 변형된 형태이다.

터키에서는 가장 일반적인 사즈지만, 그리스의 바글라마스는 터키의 바을라마와 비교할때 훨씬 작다. 음역도 바을라마에 비해 높은데, 일반적으로 부주키보다 1옥타브가 높다고 볼 수 있다. 다른 이름으로 바글라마다키(Μπαγλαμαδάκι, 작은 바글라마)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둘은 동일한 악기이다. 조율법은 주라스와 동일하다. 주라스보다는 취급이 좋은데 부주키보다 옥타브가 높기 때문에 그룹으로 편성되서 고 옥타브를 커버할 수 있기 때문.

바글라마스의 탄생비화가 재미있다. 원래 바글라마스는 그리스에서 쓰지 않던 악기였다. 하지만 1930년대 메탁사스 장군의 독재시기에 부주키는 좌빨들의 악기라며 이를 금지시키자[4] 어떻게 해서든 이를 연주하고자 했던 뮤지션들의 노력의 결과물이라고 한다. 바글라마스는 부주키에 비해 크기가 작기때문에 숨기기 용이했기 때문이라고.

3.2.3. 부주키

제이베키코(Ζεϊμπεκικο)라는 민속춤곡을 연주하는 모습.[5]

그리스에서 가장 대중적이고 많이 연주되는 사즈종류로 렘베티카를 비롯한 그리스의 음악들에 폭넓게 쓰인다. 엘레트로닉 부주키도 나와 있어 현대 음악에까지 부주키가 쓰인다는 점은 터키의 바을라마와 동일하다.

기본적으로 부주키는 3쌍의 복현구조(τρίχορδο, 트리호르도)를 가지고 있었지만, 1950년대 들어 4쌍의 복현구조를 가진 테트라호르도(τετράχορδο)방식이 인기를 얻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6]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터키의 '보죽 사즈'에서 비롯되었지만 조율법도 그렇고, 현의 구조도 바뀜에 따라 완전히 다른 악기가 되었다.

트리호르도 부주키의 연주모습. 음악이 굉장히 터키스러운데, 현대 그리스 음악 자체가 터키 음악으로부터 어마어마한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조율법은 트리호르도 부주키의 경우 주라스와 바글라마스와 똑같다. 테트라호르도 방식의 경우 맨 위의 두 쌍은 1옥타브씩 거리를 벌려서 조율하는데, 각각 도(C4),도(C3), 파(F4), 파(F3), 라(A3), 레(D4)순서로 조율한다.[7]

한편 아이리시 부주키라는 악기도 있는데, 이름만 부주키지 실제로는 전혀 다른 악기로 오히려 만돌린에 더 가까운 악기이다.

형사 가제트에서 가제트는 바주카를 부주키라고 알아듣고 재대로 깽판을 쳤다.(...)


  1. [1] 단어부터가 딱 봐도 터키어에서 왔음을 알 수 있다.
  2. [2] 높은 파, 레, 라(Fa#2, Re3, La4)
  3. [3] 라, 라, 솔(La2, La3, Sol4)
  4. [4] 왜 그런지 알고있다면 그리스-터키 인구 교환문서와 렘베티카문서를 참고하자.
  5. [5] 터키에서는 Zeybek(제이벡)이라고 부르며 똑같은 춤으로 과거 그리스인들이 많이 살았던 에게해 지방, 특히 이즈미르에서 많이 춘다.
  6. [6] 테트라호르도가 보편적이긴 하지만 필요하다면 여전히 트리호르도 방식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7. [7] 기타를 연주할 줄 아는 위키러들은 지금까지 조율법을 보면 알겠지만, 기타와 조율순서가 반대임을 알 수 있다. 즉 맨 위 현이 가장 음이 낮고 아래 현이 가장 높다. 하지만 이것만 이해하면 현대 부주키는 조율법이 기타와 거의 같기때문에 부주키도 손쉽게 연주 할 수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8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