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미센

1. 일본의 현악기
1.1. 소개
1.2. 미디어에서의 등장
3. 길모퉁이 마족의 등장인물 리리스의 별칭
4. 마작의 부정행위

1. 일본의 현악기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샤미센(三味線)

1.1. 소개

기린맥주 효케츠(氷結) CF에서 샤미센을 연주하는 코미디언 시무라 켄.

일본전통악기.

중국의 전통악기인 삼현(三弦)이 오키나와로 전해진 악기가 산신(三線)이고, 다시 이 산신이 일본 본토로 전해져서 토착화한 것이 샤미센이다. 원본이었던 중국의 삼현의 경우 원래부터 일부 지역에서만 연주되던 마이너한 악기인데다가, 크기가 너무 커 연주가 매우 힘들어 현재 연주하는 사람이 손에 꼽을 정도로 소멸 위기에 처한 악기이다. 그러나 류큐 왕국에 전해진 이후 크기가 작아지고 개량을 거친 산신과, 산신이 다시 일본 본토로 넘어가 개발된 샤미센의 경우 적절한 개량과 현지화를 통해 가장 대중적인 전통 악기로 자리잡았다. 실제로 산신과 샤미센은 각각 오키나와와 일본 본토 전통 현악기 중 가장 저렴하고[1] 배우기도 쉬운데, 그러면서도 풍부한 표현력을 지녀 현재에도 상당히 많이 연주되고 있다.

손가락으로 뜯지 않고, 바치(撥)라는 일종의 채를 이용하여 연주한다. 바치는 스파튤라(바닥에 붙은 껌 떼는 칼) 같이 생겼으며, 재질은 나무를 많이 쓰지만 고가품은 귀갑이나 상아를 쓰기도 한다[2]. 특히 귀갑의 경우 특유의 탄성이 있어 아주 좋은 소리가 난다는 듯. 염가품 바치는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탄성이 부족해 좋은 소리가 나지 않고 손가락에 힘이 많이 들어가 연주하기도 힘들다. 무엇보다 잘 깨지기 때문에 샤미센 연주자들은 플라스틱을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일본식 비파비와도 이와 유사한 바치를 사용한다. 샤미센의 원형인 삼현과 산신이 손가락에 끼우는 가조각으로 연주한다는 것을 고려해보면, 비와의 영향을 받아 큰 바치를 사용하게 된 듯.

악기의 전체적인 크기와 목의 굵기에 따라 세 가지로 분류된다.

  • 호소자오(細棹) : 가장 목이 얇고 크기가 작다. 가부키 음악인 나가우타(長唄) 반주에 주로 쓰인다. 정식 연주회에서는 상아로 만든 채를 사용한다. 게이샤 음악에도 쓰이는데, 이때는 손톱으로 뜯기도 한다.
  • 츄자오(中棹) : 중간 크기의 샤미센. 전통 민요에 사용되는 민요샤미센(民謡三味線)과 창에 사용되는 지우타샤미센(地唄三味線)이 있다. 지우타샤미센의 경우 굉장히 넓적한 채로 연주한다. 츄자오는 또한 음역폭이 넓어서 현대음악에도 많이 쓰인다.
  • 후토자오(太棹) : 가장 목이 굵은 샤미센. 저음을 내며, 조루리 반주 등에 사용되는 기다유샤미센(義太夫三味線)과 츠가루쟈미센(津軽三味線)이 있다. 츠가루쟈미센의 경우 상대적으로 거칠게 연주하는 특성상 내구성 때문에 울림통에 고양이 가죽 대신 개 가죽을 사용하며, 끝부분이 귀갑으로 되어 있는 채를 사용한다.

간편하게 분해가 가능한 점이 큰 장점인데, 목이 몸통에서 분리돼 세 부분으로 분리된다. 물론 조립 시에는 현을 다시 감아야 하지만. 현의 경우에는 비와처럼 노랗게 염색을 한 비단줄을 사용(염가품은 나일론 줄을 사용)하는데, 가장 굵은 현의 경우 목이 시작하는 부분에 있는 돌출부에 걸쳐있지 않고 그냥 줄감개에서 몸통까지 그대로 뻗어있다. 따라서 연주 시 목과 몸통에 미세하게 부딪히면서 지지직 하는 진동음을 내는데, 많은 일본인들이 여기에서 매력을 느낀다.

울림이 길지 않아서 속주에 의존하는 주법이 현대 대중음악과 제법 잘 어울려서 이국적인 락음악이나 크로스오버 음악에도 많이 사용되는 듯 하다. 또한 일본의 느낌을 내고 싶을 때 사용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나루토 질풍전 BGM은 일본삘을 강하게 내기 위해 샤미센을 곳곳에 사용하고 있는데, 잘 알려진 솟구치는 투지(湧き上がる闘志) 같은 곡에서는 속주기타 못지않은 속주샤미센(…)을 간주부분에 사용하여 음악을 풍부하게 만들었다. 링크

몸통이 특이하게도 현악기의 몸통보다는 에 가까운 형태를 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어로도 북의 울림통을 뜻하는 도우(胴)라고 부르며, 나무로 틀을 짜놓고 앞뒤로 고양이 뱃가죽을 댄다. 젖꼭지가 제대로 발달한 암코양이의 가죽이 수코양이보다 소리가 좋으며, 상처가 있을 경우 아예 사용할 수 없다. 상처가 있을 경우 가죽을 늘여 통에 붙이는 과정에서 거의 100%의 확률로 가죽이 터져버리기 때문.[3] 다만 고양이는 공급이 부족해서 의 가죽을 쓰기도 한다. 개의 경우도 지방이 많은 비만견의 가죽은 이미 늘어날 대로 늘어나있거나 튼살이 있어 사용하지 못한다고. 이 가죽이 현이 내는 소리를 울리는 역할을 하며, 연주 시 채가 가죽에 툭툭 부딪히게 되는데 이 똑딱거리는 소리가 현의 소리와 섞여 특유의 소리를 만들어낸다.

소재로 사용되는 가죽은 원래 일본 국내의 보건소에서 살처분되는 고양이(연간 70만 마리 정도)의 것을 사용했지만, 현재는 동물보호단체들의 항의로 인해 금지. 덕분에 99%정도가 해외에서 수입해온 가죽을 사용한다고 한다.전혀 의미 없잖아 국산 가죽은 간혹 기르던 고양이가 죽은 뒤에 샤미센으로 만들어달라고(…) 의뢰가 오는 정도라고. 수입산의 주요 루트는 고양이를 식용으로 사용하는 중국과 동남아, 일부 유럽국가 등.

우리나라에서 맹인 하면 안마사를 생각하는 것처럼 일본에서는 맹인 하면 샤미센 악사를 생각한다. 일본 속담에 "바람 불면 통장수가 돈을 번다"는 것이 있다. 바람이 불면 먼지가 날리고, 먼지가 날리면 눈병이 생기고, 눈병이 심하면 맹인이 되고, 맹인이 되면 샤미센을 연주하고, 샤미센을 연주하려면 샤미센이 있어야 하고, 샤미센을 만들려면 고양이 가죽이 필요하고, 고양이 가죽이 필요하면 고양이를 잡아야 하고, 고양이를 잡으면 고양이 숫자가 줄어들고, 고양이 숫자가 줄어들면 쥐가 늘어나고, 쥐가 늘어나면 통을 갉아 구멍내는 일이 많아지고, 통에 구멍이 나면 새 통을 사야 하고, 그러면 통을 만드는 통장수가 돈을 번다는 논리연쇄에 의한 속담이다.[4]

수요의 문제로 고양이 가죽 샤미센은 대단히 고급화되었으며 연습용은 개 가죽이나 염소 가죽을 쓴다고 한다.[5][6] 참고로 삼현과 산신은 가죽을 쓴다.

2017년 일본에서 인공 가죽이 개발되어 판매중이다.(2017년 6월 현재 특허신청중) 샤미센 연주자들에게 평가를 부탁하여 실제 동물가죽과 소리에 차이가 없음을 인증하였는데, 샤미센의 약점인 습기와 가죽이 찢어지는 문제를 크게 개선[7]하게 되었고, 미국 등지에서 문제시되었던 고양이/개의 가죽을 사용하는 문제[8][9]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로서는 이 가죽을 제조, 판매, 조립을 해주는 곳이 한 곳 뿐이라 공급 속도가 느린 편이며, 고양이나 개 가죽은 몰라도 연습용 샤미센에 흔히 쓰이는 염소 가죽보다는 많이 비싸기 때문에 아직은 보급이 요원하다.

상아로 만들어진 나가우타 샤미센의 채나, 귀갑으로 만들어진 츠가루쟈미센의 채 또한 대용품이 있다. 나가우타 샤미센의 경우 특수 합성수지 재질 채나 더 저렴한 나무 채를 사용하면 되며, 츠가루쟈미센은 특수 플라스틱 재질의 인조 귀갑 채가 개발되어 있다. 채 값만 해도 만만치 않으며 멸종위기종 동물을 소재로 사용하기 때문에 윤리적인 문제 또한 많았는데, 재료공학의 발달로 이 또한 대부분 해결된 상황.

비슷한 맥락으로 바이올린이나 클래식 기타의 현을 고양이 창자 말린 것으로 만들었다는 말도 있는데, 사실 이건 이름만 '고양이 창자'라는 뜻의 Catgut일 뿐 실재로는 의 창자로 만든 것이다. 그나마도 현대에 와서는 과거와는 악기가 많이 달라졌기 때문에 일부 체임버 그룹이나 고증덕후(...) 오케스트라가 아닌 이상 거의가 나일론 등의 다른 재료가 이용된다. 다만 음색에 있어 미묘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거트현을 애호하는 연주자도 있다. 특히나 바로크 시대의 음악을 주로 연주하는 음악가나 연주단이 이런 경우가 많은데, 대표적으로 첼리스트 안너 빌스마가 있다.

줄감개(糸巻)가 다소 느슨한 편인데다가 연주 도중에 음계를 바꿀 필요도 있기 때문에 연주 중 조율을 할 일이 많다. 기본적인 튜닝은 혼쵸시(本調子)라고 불리며 대략[10] B-E-B로 조율한다. 변형 튜닝으로는 두번째 현을 F#로 높여 튜닝하는 니아가리(二上り)와 세번째 현(가장 높은 현)을 A로 낮춰 튜닝하는 산사가리(三下り) 등이 있다. 조율할 때는 당연하지만 소리를 들어보면서 조율해야 하는데, 그래서 곡 도중에 튜닝이 바뀌는 경우에 해당 현의 조율된 소리를 점검하는 부분 또한 곡의 일부분으로 들어가 있다.

아래는 전통적인 연주 동영상.

아래는 일본의 대표적인 가요인 엔카와 샤미센을 혼합한 동영상. 일본의 유명한 남자 가수 "호소카와 타카시"의 대표곡 '浪花節だよ人生は'다. 1984년 호소카와 타카시가 한창 인기 있을 때[11] 나온 노래이다. 37만장 판매. '84 일본 레코드 대상 최우수가창상 수상곡이다. 샤미센 특유의 통통 튕기는 소리와 똑똑거리는 소리가 매력이다.

아래는 크로스오버 밴드인 요시다 형제(吉田兄弟)의 'rising'. 악기 소리가 타악기적 느낌이 많이 나는 쓰가루쟈미센(津軽三味線, Tsugaru-jamisen) 방식의 샤미센이다.

기타의 명곡이 샤미센을 만나면 이렇게 된다.

일본의 음악가 DJ Krush의 Beyond Raging Waves

2007년 결정된 한일부부 공연단 "파드마(pAdma)"의 샤미센 연주

1.2. 미디어에서의 등장

2. 스즈미야 하루히 시리즈고양이

쿈의 여동생의 어깨 위에 있는 고양이. 사실 고양이는 감귤류(귤, 레몬 등)의 향을 매우 싫어하기에 이 일러스트는 잘못되었는데, 일러스트레이터 이토 노이지는 나중에야 고양이가 레몬류를 싫어한다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

스즈미야 하루히 시리즈》에 등장하는 고양이. 작중 표기는 가타카나로 샤미센(シャミセン). 인간 목소리를 낼 때 성우는 오가타 켄이치.

스즈미야 하루히의 한숨》에서 스즈미야 하루히의 변덕으로 SOS단이 학원제에 출품하기 위한 자작 영화를 만들던 중, 마녀한테는 마스코트가 필수라는 하루히의 괴상한 논리로 납치당한 야생 고양이이다. 말하자면 영화 소품.

그리고 하루히의 능력 때문에 말하는 고양이가 되어버렸다. 사건이 끝난 뒤에는 무사히 보통 고양이로 돌아갔지만.

영화 촬영 중에는 임시로 이 맡게되며, 그 뒤로도 쿈의 집에서 기르게 된다. 쿈은 여행 간 친구가 맡겼다&원 주인이 그 여행지로 아예 이주하게 되었다(...)고 변명했다고 한다. 쿈의 여동생은 샤미라는 애칭으로 부르고 있다. 생각해보면 뜬금없이 아들내미가 고양이를 주워온 셈인데 의외로 사람을 잘 따르는 성격이라 귀여움 받고 있는 것 같다.

하루히의 지나가는 말(능력발현) 때문에 말을 하게 됐을 때는 중후한 바리톤의 목소리로 말하는데 고양이 주제에 코이즈미 이츠키와 철학적인 대화까지 할 수 있을 만큼 똑똑했다.

애니메이션 1기(2006)에선 0화에만 나가토 유키의 어깨에 매달린 채로 잠깐 등장한다. 영화 중 실제로 쓸데없이 멋진 목소리를 낸다. 흠좀무. 유키가 복화술이었다며 얼버무리기는 하지만 글쎄…

스즈미야 하루히의 동요》에서는 추리 게임 이벤트의 소품으로서 츠루야 가의 별장에 동행. 그리고 거의 똑같이 생긴 고양이인 샤미센 2호가 등장했다.

스즈미야 하루히 짱의 우울》에서는 뭔가 고압적인 태도를 취해보려고 하지만, 고양이 풀에 낚이거나 쿈의 여동생에게 장난감 취급 당하며 괴롭힘 당하는 불쌍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에선 쿈의 이불 위에서 자다가 쿈의 여동생 때문에 맨날 함께 굴러떨어지는 존재. 고양이 주제에 척추반사 능력이 현저히 떨어진다(…). 같이 떨어지는 쿈한테 깔릴까봐 보는 이의 심장을 쫄깃하게 한다. 소실세계에서는 원래 쿈이 변명하느라 댄 설정이었던 11월 무렵에 외국 간 친구에게서 받아온 고양이라는 것이 변명이 아니라 사실이 된 듯하며[14], 말은 당연히 못한다..

수컷 삼색고양이라는 희귀종. X염색체 위에 털 색 관련 유전자가 있다. 그래서 수컷 고양이는 일반적으로 단색 또는 2가지의 털색을 가진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고양이 참조. 이에 따르면 수컷인 샤미센은 클라인펠터 증후군이다. 그런데 클라인펠터 증후군은 생식능력이 적다.

여담으로 샤미센 2호는 암컷이다.

이름의 어원은 1번인데, 상당히 악취미적인 네이밍 센스라고 하겠다. 강아지 이름을 보신탕이라고 지은 격이니 흠좀무. 폴아웃의 모 강아지의 경우처럼… 그런데 모 소설에서 비슷한 짓을 한 것 같은데?

덧붙여서 애니판의 샤미센의 캐릭터 디자인은 교토 애니메이션에서 기르는 고양이 "쿠로이씨"(이름처럼 피부가 검다.)의 모습을 참고했다. 이토 노이지의 일러스트는 실눈에다가 대강 그린 컷이 대부분. 그런데 스즈미야 하루히의 경악에서는 갑자기 엄청나게 사실적인 고양이가 되어 있다(!). 대체적으로 경악 일러스트가 힘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일어난 현상. 그래서 다른 일러스트는 귀차니즘에서 비롯된 애니 설정화와 닮아가던 현상이 해결된 반면, 샤미센만 애니 설정화와 비슷하게 그려지게 되었다. 원래 대충 그렸기 때문에(…).

3. 길모퉁이 마족의 등장인물 리리스의 별칭

4. 마작의 부정행위

한국에서는 샤킹이라고 잘못 부른다. 항목 참고.


  1. [1] 산신의 경우 3만엔 정도부터 시작하며, 샤미센은 나가우타 기준 4만엔 선에서 시작한다. 매우 비싸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기본 30-50만엔 이상부터 시작하는 비와에 비하면 압도적으로 저렴하다. 관악기인 샤쿠하치(尺八)도 쓸 만한 악기는 10만엔을 훌쩍 넘어가며, 타악기 츠즈미는 30만엔 이하로는 제대로 된 물건을 구하기도 힘들 정도이다.
  2. [2] 현재 일본은 상아의 국내거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3. [3] 상처가 없어야 하기 때문에 새끼를 낳았거나 교미 경험이 있는 고양이도 사용하기 힘들고 처녀 고양이 가죽이 가장 내구성이 좋다는 말이 있다. 일리는 있는 말인데, 새끼를 배면 가죽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호르몬 조성의 변화로 가죽의 질이 변하기 때문이다.
  4. [4] 단, 실제로 해당 속담의 경우 얼핏 보기에 전혀 관계없어 보이는 일에 대해 비유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일종의 나비효과. 야가미 유의 만화 <엘프사냥꾼>에서도 관련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5. [5] 쓰가루쟈미센 계통은 애초부터 개가죽을 사용한 샤미센을 이용한다.
  6. [6] 참고로 국악기장구는 채편 가죽을 개가죽으로 만든 것을 최고급으로 친다. 개가죽 장구는 채편을 칠 때 그렇게 찰질 수가 없다고(...)
  7. [7] 이로서 일본외의 샤미센 연주자들은 샤미센 수리를 위해 일본에 가거나 악기를 보내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8. [8] 개고기 논란에서 알 수 있듯이 개와 고양이 고기를 먹거나 가죽을 쓰는 것에 질색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으며 사미센도 이 논란에서 피하질 못해 고양이/개 가죽을 사용했기 때문에 소리도 듣고 싶지 않다는 외국인들이 상당하다.
  9. [9] 샤미센과 비슷하게 소유주의 의뢰를 맏고 죽은 애완동물의 가죽을 벗겨 이를 활용하는 아이디어(애완동물의 추모하는 의미/컨셉이였다, 자동차 키 고리나, 장식품 등등이였다.)를 건 업체들이 미국에도 몇 차례 등장했는데 그럴때마다 비난의 목소리가 워낙 거세 업체가 문을 닫는 경우가 허다했다.
  10. [10] 대략이라고 하는 이유는 정해진 절대음에 맞추기보다는 노래하는 사람의 목소리에 맞추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11. [11] 전년도인 '83년에 矢切の渡し(103만장 판매, 커버곡이다. 치아키 나오미가 '76년 최초 취입)로 일본 레코드 대상을 수상, 전전년도인 '82년에도 北酒場로 일본 레코드 대상 수상
  12. [12] 타마는 고양이 요괴이다
  13. [13] 효케츠 CF에서 시무라가 객원 멤버로 활동중인 스카 밴드도쿄 스카 파라다이스 오케스트라, 시무라의 샤미센 스승아가츠마 히로미츠와 협연을 선보였다.
  14. [14] 하루히가 키타고에 없으니 영화도 안 찍었을 것이고, 소품으로 주울 필요도 없어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9.5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