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움부르크-리페

독일제국의 제후국

왕국

프로이센

바이에른

작센

뷔르템베르크

대공국

바덴

헤센

올덴부르크

메클렌부르크슈베린

메클렌부르크슈트렐리츠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공국

안할트

브라운슈바이크

작센코부르크고타

작센마이닝겐

작센알텐부르크

후국

리페

샤움부르크리페

슈바르츠부르크루돌슈타트

슈바르츠부르크존더샤우젠

로이스게라

로이스그라이츠

발데크피르몬트

기타

함부르크

브레멘

뤼베크

엘자스로트링겐

한국어 : 샤움부르크-리페 공령

독일어 : Fürstentum Schaumburg-Lippe

신성 로마 제국독일 제국을 구성했던 공령(Fürstentum)이었으며 수도는 뷔케부르크(Bückeburg).

1905년 기준으로 면적 340 km², 인구 4만 5천 가량.

▲뷔케부르크 성

1. 약사

샤움부르크 백작령이 1640년에 대가 끊기면서 3년 후 다른 영방들에 세 조각으로 분할되었는데, 그 중 가장 큰 조각을 리페 가문 출신의 필리프가 차지했다. 원래는 백작령이었다. 필리프의 사후 샤움부르크-리페는 장남인 프리드리히 크리스티안에게, 부속 영토인 리페-알베르디센(Lippe-Alverdissen)은 차남인 필리프 에른스트에게 상속되었다. 그러나 1777년 장남 계통이 단절되면서 리페-알베르디센 가문의 필리프 2세 에른스트가 전체 샤움부르크-리페를 통치하게 된다. 1807년 공령(Fürstentum)으로 승격되었다. 북독일 연방을 거쳐 독일 제국에 가입했다.

독일 제국의 영방들 가운데서 면적은 로이스-그라이츠 다음으로 작았고, 인구는 가장 적었다.

1918년 11월 독일 제국이 붕괴하면서 샤움부르크-리페의 아돌프 2세 공이 퇴위하였고, 이후 독일에서 가장 작은 주(州)로 있다가 1946년 니더작센 주에 흡수된다.

2. 왕사(王史)

공령 승급 이후

  • 게오르크 빌헬름 (1807~1860)
1784~1860. 1787년 백작으로 즉위했으며, 어렸을 적에는 모친인 헤센필립스탈의 율리아네가 섭정했다. 73년 넘게 재위했다. 1807년 공으로 승격.
  • 아돌프 1세 (1860~1893)
1817~1893. 그의 치세 동안 북독일 연맹과 독일 제국에 가입했으며, 1867년 프로이센과 군사동맹을 맺으며 샤움부르크 사람들은 프로이센군에서 복무하게 되었다.
  • 게오르크 (1893~1911)
1846~1911. 보오전쟁 때 샤움부르크 성이 프로이센에 몰수되었는데, 빌헬름 2세는 1907년 게오르크와 작센알텐부르크의 마리안네의 은혼식(25주년) 선물로 성을 되돌려주었다.
  • 아돌프 2세 (1911~1918)
1883~1936. 1918년 독일 혁명으로 퇴위, 망명하였다. 1920년 평민과 결혼하였으나 자녀가 없었고, 1936년 멕시코에서 비행기 사고로 부부가 모두 사망한다.[1] 당주 자리는 동생인 볼라트가 이어받았으며, 그 후손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1. [1] 장례식에서 요제프 괴벨스의 조수로 일하던 그의 막내동생이, 아돌프의 부인은 "아리아인"이 아니어서 뷔케부르크 영묘에 묻어서는 안된다고 깽판을 놓기도 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