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페인

  프랑스의 지명에 대한 내용은 샹파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와인의 한 종류
1.1. 개요
1.2. 역사
1.3. 용어
1.4. 주요 산지
1.5. 주요 샴페인 브랜드
1.6. 생산자 표기
1.7. 마실 때 유의사항
1.8. 기타 이야기거리
1.9. 출처
2.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연출 영화
3. 킹스맨: 골든 서클의 등장인물

1. 와인의 한 종류

스파클링 와인의 부류에 들어가는 지역한정 술로, 전통방식으로 탄산을 갖도록 양조한 고급 와인이다. 샴페인은 영어로 읽었을 때 이름이고, 프랑스어로는 샹파뉴(Champagne)라고 한다. 철자는 똑같다.

1.1. 개요

프랑스의 샴페인 (샹파뉴) 지역[1]에서만 생산된 포도만을 사용하여, 전통 양조법으로 생산한 것만 샴페인이라는 이름을 쓸 수 있다. 같은 프랑스에서 생산된 거품와인도 상파뉴가 아니라 '크레망'이나 '뱅 무소'로 불린다. 나라마다 서로 다른 명칭으로 불리고 있다. 당연히 수요와 공급이 맞지 않기 때문에 가격이 엄청나게 비싸기도 하지만, 샴페인에 대한 마케팅효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더불어 가격이 상승된 측면도 있다. 지리적 표시제/유럽연합을 참고할 것.

샴페인 양조에는 피노 누아, 피노 뫼니에[2], 그리고 청포도인 샤르도네 등의 3가지 품종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검은 포도는 껍질은 제거하고 만들기 때문에 레드 와인이 아닌 화이트 와인의 형태로 만들어지게 된다. 대부분의 제품은 상기 3개 품종을 서로 배합(blending) 하여 생산하지만, 일부 제품은 검은 포도로만, 또는 청포도로만 만든 것이 있다. 전자는 검은 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이라는 뜻에서 블랑 드 누아르(Blanc de Noir), 후자는 청포도로 만든 화이트 와인이라는 뜻에서 블랑 드 블랑(Blanc de Blanc)이라고 부른다. 거기에 적당한 양조기법을 활용해 생산하는 로제(Rosé)도 있다!

거품 포도주로 주로 파티할때 쓰는데, 마개인 코르크를 안에서 탄산이 밀어내어 발사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진짜 샴페인은 비싸기 때문에 보통 이를 흉내낸 거품 포도주일 가능성이 크다. 흉내냈다고 해도 오리지널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고급 샴페인은 입안을 살짝 자극하는 정도의 기포 입자가 미세하고 오래가도록 하기 때문에, 폭발하는 정도라면 고급 샴페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뜻. 물론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양조업체들도 그 '용도'를 아니까.[3]

고급 음식점 가면 항상 최고 레벨에 랭크된 술인 돔 페리뇽이나 크루그 같은 것이 고급 샴페인. 그 중에서도 원조 샴페인은 돔 페리뇽[4]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 최초로 샴페인을 발명한 수도자의 이름을 브랜드로 내세워 판매하고 있으며, Moet Hennessy그룹의 대표적 상품이다.

그런데 국내에서는 이름만 샴페인인 3,000원, 4,000원대의 와인이 있다. 그런데다가 샴페인이라고 붙이고 싶으면 SYAMPEIN이라고 하든가.. 그래서 선물용으로는 절대 금물인 술이다.(...) 통상적으로 관공서나 군부대에서 이,취임식 축하용으로 사용한다. 최근에는 무알콜제품도 나오고 있으며, 이러한 무알콜 샴페인은 ‘탄산음료’로 분류된다.

스페인 축구 국가대표팀의 별명이기도 하다.

1.2. 역사

오... 나는 별을 마시고 있다! - 동 페리뇽

17세기 상파뉴 지방은 원래 부르고뉴와 더불어 프랑스의 왕족과 귀족들이 마시던 고급 스틸 와인[5]의 산지였다.

하지만 이 스틸 와인에 큰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바로 기포(Bubble)가 생겨 발효 중인 와인이 들어 있던 병이 종종 깨지는 현상이 생긴 것이다.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추운 샹파뉴 지역에서는 겨울이면 와인 발효가 중단됐다가 날씨가 포근해지는 봄에 재차 발효가 진행되면서 탄산가스가 발생하곤 했다. 이렇게 생겨난 탄산가스가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병을 깨뜨렸던 것이다. 처음엔 이를 '악마의 술'이라 부르며 기피하기도 했다.

이 골치 아픈 기포를 없애고 훌륭한 스틸 와인을 완성하라는 임무를 맡고 샹파뉴 지방의 오빌레(Hautvillers) 수도원의 관리자로 파견된 수도자가 바로 동 페리뇽(1638~1715)이다. 1688년 샹파뉴 지방 오비예 수도원의 취사와 와인 담당 수도자로 부임한 그는 앞을 보지 못하는 장애인이었지만 독특한 방식으로 병이 터지지 않으면서도 거품이 살아 있는 와인을 개발한다.

부드럽고 산뜻한 샹파뉴는 곧 귀족과 왕실로부터 큰 인기를 얻었는데, 오늘날까지도 품위있는 파티에서 빠져서는 안 되는 존재로 사랑받고 있다.

1.3. 용어

  • 블랑 드 블랑(Blanc[6] de Blanc) : 100퍼센트 샤르도네로 만든 거품와인
  • 블랑 드 누아(Blanc de Noir[7]) : 피노 누아와 피노 므니에로 만든 거품와인
  • 코토 샹프누아(Coteaux Champenois) : 거품이 없는 샹파뉴 지방 제조 와인, 스틸와인
  • 로제 데 리세(Rese des Riceys) : 100퍼센트 피노 누아로 만든 거품 없는 로제 와인

  • 논 빈티지(Non Vintage) : 여러 해에 수확하여 만들어진 원액을 블렌딩해 레이블에 빈티지를 표기하지 않는 샴페인을 뜻한다. 법적 숙성기간은 12개월이나 대부분 18~30개월인 경우가 많다.
  • 빈티지(Vintage) : 레이블에 표기된 해당 수확 년도에 수확한 가장 좋은 포도로만 만들어진 샴페인입니다. 품질이 좋고 대부분 고가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법적 숙성 기간은 36개월이나 실제로는 그 이상 숙성한 후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

  • 도사주 : 상파뉴는 마지막에 찌꺼기를 제거하는 작업(데고르주망)을 하고 제거된 찌꺼기만큼 당분을 보충한 다으 코르크마개로 막는데 이것을 보당, 즉 도사주라 한다. 이때 첨가되는 액체당분을 외부에서 첨가되는 액당이라는 뜻의 '리쾨르 덱스페디시옹(Liqueur d'Expedition)이라고 한다. 이 액당의 양에 따라 상파뉴의 맛이 달라지는데 그 단 정도를 라벨에 표시한다.

  • 엑스트라 브뤼(Extra Brut) : 당분첨가 0
  • 브뤼(Brut) : 당분첨가 0~1리터당 15g 이하
  • 엑스트라 섹(Extra Sec, Extra dry) : 당분이 1리터당 12~20g
  • 섹(Sec, dry) : 1리터당 17~35g
  • 드미 섹(Demi Sec, midium dry) : 1리터당 35~50g
  • 두(Doux, sweet) : 1리터에 50g 이상

  • 프레스티지 퀴베(Prestige Cuvee) : 테트 드 퀴베(Tete de Cuvee)라고도 한다. 각 샴페인 하우스의 최고가 와인이다. 대게 빈티지 샴페인으로 출시되며 수년 간 숙성 후 출시된다. 프레스티지 퀴베들은 전통적인 양조방법으로 만들어지는 경우들이 많다. 예를 들어 오크통 발효, 손으로 리들링, 크라운 캡이 아닌 코르크로 마감하는 방법 등을 들 수 있다. 많은 대형 샴페인 하우스들도 퀴베 프레스티지는 본인들 소유의 포도밭에서 또는 싱글 빈야드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든다. 프레스티지 퀴베는 블랑 드 블랑, 블랑 드 누아, 로제 등 다양한 스타일로 만들어 지며 모든 샴페인 하우스들이 프레스티지 퀴베를 만들진 않는다. 대표적인 프레스티지 퀴베로는 모엣 에 샹동(Moet et Chandon)의 돔 페리뇽(Dom Perignon), 때땡져(Taittinger)의 꽁뜨 드 상파뉴(Comte de Champagne), 루이 뢰더러(Louis Roederer)의 크리스탈(Cristal), 로랑-페리에((Laurent Perrier)의 그랑 시에클(Grand Siecle), 페리에-주에(Perrier-Jouet)의 벨 에포크(Belle Epoque; 미국 시장에서는 Fleur de Champagne으로 출시), 폴 로저(Paul Roger)의 퀴베 서 윈스턴 처칠(Cuvee Sir Winston Churchill), 루이나(Ruinart)의 돔 루이나(Dom Ruinart), 뵈브 클리코-퐁사르댕(Veuve Clicquot-Ponsardin)의 라 그랑 담(La Grand Dame) 등이 있다.

1.4. 주요 산지

상파뉴 지역은 세 지구로 나뉘어있다.

  • 중심지인 랭스 남쪽의 언덕 몽타뉴 드 랭스(Reims)
  • 피노 므니에 품종을 주로 재배하는 발레 드 라 마른(Vallee de la Marne
  • 에페르네시 남쪽의 샤르도네 주재배지인 코트 데 블랑

1.5. 주요 샴페인 브랜드

상파뉴는 포도밭을 중시하는 보르도와 달리 제조회사가 더 중요하다. 약 120개에 이르는 상파뉴 제조회사 중 상위 20개 회사가 상파뉴 전체 생산량의 70퍼센트를 만들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의 본사가 랭스나 에페르네에 자리잡고 있다. 상파뉴 제조회사들은 상파뉴 지방 각지의 농민들로부터 포도를 사들여 와인을 만들거나 자신들만의 비법에 따라 30여 종의 와인을 블렌딩하는데, 이때 새로 만든 와인과 몇 년 지난 와인을 섞는 경우가 많아서 상파뉴에는 빈티지 표시를 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포도가 특별히 잘 익어 품질이 뛰어난 해에는 그해의 와인만 블렌딩해 만드는데, 이것을 '빈티지 샹파뉴'라 하고 라벨에 빈티지 표시를 하는데 자연히 가격도 대단히 비싸진다.

  • 모엣 샹동(Moët & Chandon)[8] - 모엣 샹동(Moet & Chandon)은 세계에서 가장 큰 샴페인 하우스다. 메종 모엣(Maison Moet)이란 이름으로 와인사업을 시작한 이후 장 레미 모엣(Jean-Remy Moet))에 의해 좀더 상업적으로 발전하였고 1832년에 모엣 샹동으로 이름이 변경되게 되었다. (맛:모엣샹동 임페리얼은 특별한 향은 잘 못느끼겠고 그저 무난하다. 산미는 적고 색은 굉장히 맑다. 기포는 센 편이고 입에 남는 잔향은 거의 없다. 요약하자면 깔끔하고 무난하지만 특별한 향이나 맛은 느껴지지 않는다.)
  •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Veuve Clicquot Ponsardin)[10]
  • 크룩(크루그, 크뤼그, Krug)[11][12] - 크룩(Krug)는 1843년 프랑스 상파뉴 지방에 설립됐다. 창립자 요셉 크룩(Joseph Krug)의 뜻대로 다른 샴페인과는 비교할 수 없는 독자적인 맛의 프레스티지 퀴베를 전문적으로 생산해 왔다. 요셉 크룩는 ‘좋은 원료와 좋은 떼루아가 없이는 좋은 와인이 나올 수 없다.’는 원칙 하에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품질의 샴페인을 창조하는 것을 열망하였고, 프레스티지 퀴베로는 유일하게 멀티 빈지티인(논 빈티지의 크룩식 명칭) 크룩 그랑 퀴베(Krug Grand Cuvee)를 만들게 된다.
크룩 그랑 퀴베는 블렌딩 예술을 뛰어넘어 당시까지 시도된 적이 없던 리저브 와인을 사용한다는 개념하에 탄생했다. 샴페인 제조가 시작된 후 100년 동안 샴페인 하우스들은 논 빈티지 샴페인에 주력하였고, 논 빈티지 샴페인에는 최근 생산된 와인을 주로 블렌딩해 왔다. ;빈티지 샴페인의 경우는 특별히 포도 품질이 좋았던 해의 최상급 와인만을 선정하여 만들어왔다. 그러나 크룩 하우스는 멀티 빈티지와 빈티지를 모두 동급의 최상 품질로 선보이기 위해 같은 제조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차이점이라면 빈티지는 매 해마다 그 해의 특징을 제일 잘 나타내는 포도를 사용하고, 멀티 빈티지는 10여 종이 넘는 빈티지의 120여 종 베이스 와인을 블렌딩하여 제조한다는 것. ;이러한 와인 메이킹을 통해 크룩 그랑 퀴베는 여러 빈티지의 블렌딩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는 아로마와 풍미의 풍부함을 얻게 되었고, 대를 이은 경영을 통해 현재까지도 크룩 가문은 6대째, 각기 다른 독창적인 퀴베에 있어 놀라운 장인정신을 표현하며, 크룩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33만 5천 헥타르의 땅에 27만 5천 개의 포도밭이 분포되어 있는 샹빠뉴 지방은 세상에서 가장 조각조각 나뉜 지역이라 할 수 있다. 창립자 요셉 크룩은 포도밭마다, 나아가 포도밭 안에서도 구획마다 특징이 다르며, 그 특징에 맞춰 다르게 작업이 진행된다는 것을 알았다. 그 후로부터 지금까지 크룩 하우스는 포도밭을 구획(plot)별로 세밀하게 관리하고 포도 수확부터 베이스 와인 제조까지 구획별로 진행한다. 이러한 세밀한 관리로 크룩 하우스의 테루아는 팔레트에 비교되기도 하며, 모자이크를 완성하듯 최종 블렌딩을 완성하는 것 역시 크룩의 샴페인 메이킹에 필수적인 요소이다.크룩 샴페인에 있어 맛은 가장 중요한 핵심이다. 강렬함과 우아함이 대조와 균형을 이루며 조화로운 긴장감을 완성한다. 기포의 섬세함을 통해 드러나는 정제된 풍미, 놀라운 신선함과 차별화된 피니쉬는 크룩 샴페인 글라스에서 손을 뗄 수 없게 만든다.크룩 샴페인만의 강렬함과 풍부함은 엄청난 장인정신과 투자가 따르는 제작 과정의 결과물이다. 포도가 재배된 구획 별로 와인을 숙성시키기 위해 오크통 4,000여 개를 사용한다. 베이스 와인이 제조되면 크룩 테이스팅 커미티가 모여 약 300종의 베이스 와인을 테이스팅 한다. 와인의 개성과 존재감, 신선함, 구조감을 확인하고 항상 블렌딩을 염두에 두면서 마치 퍼즐의 한 조각을 찾듯이 테이스팅 과정이 진행된다. 이 과정을 통해 취합된 5,000여 가지의 테이스팅 노트를 토대로 이상적인 블렌딩을 만든다. 때문에 크룩의 샴페인 메이킹은 보르도 특급 레드 와인 메이킹에 비유되기도 한다.크룩 셰프 드 까브(Chef de Cave/와인 메이킹 총 책임자) 에릭 르벨은 “블렌딩 예술의 정수는 우리가 선보이는 샴페인과 가깝다”라고 말했다. 크룩에게 시간은 제약이 아니라 힘이다. ;블렌딩이 완성된 와인은 발효 과정을 거친 후 또 그랑 퀴베는 6년, 빈티지는 10년 이상이라는 오랜 시간의 에이징을 통해 세상에 선보인다. 포도주 양조부터 크룩만의 독특한 숙성까지 생성을 위한 각 단계는 크룩을 인도하는 근본적인 힘이다.한번 마시면 절대 잊을 수 없는 그 맛. 크룩의 강렬함과 풍부함은 엄청난 장인정신과 투자가 따르는 제작 과정의 결과물이다. 제품의 품질을 중시하는 크룩은 샴페인 전통적인 방식을 그대로 전해 내려오고 있는 샴페인 하우스다. 강렬한 부케와 복잡한 풍미를 내기 위해 작은 프렌치 오크통에 발효시키고, 최대 10여 가지의 빈티지를 아우르는 120가지의 와인을 블렌딩하며, 블렌딩 되는 와인들은 크룩의 놀라운 리저브 와인에서 선택된다.크룩의 리저브와인은 최대 15년까지 숙성을 거친 와인들이며 블렌딩 후에도 크룩의 상징적인 섬세한 기포와 우아함을 얻기 위해 보통 15개월을 숙성하는 일반 와인들과는 달리 최소 6년간의 숙성과정을 추가로 거친다. 진정한 맛과 향의 모자이크라 할 수 있는 크룩 그랑 퀴베는 세 가지 품종의 포도를 통해 만들어지고 있다. 풍성함과 숙성력이 뛰어난 피노 누와, 부케와 과일향이 돋보이는 피노뫼니에, 피니쉬와 우아함을 갖춘 샤도네이가 그것이다. 하지만 포도 품종 외에는 문서화된 별도의 제조법이 사용되지 않는다. 대신 변하지 않는 한결같은 맛을 내기 위해 매년 1월에 크룩 와인메이커와 전세계로 흩어진 크룩 가문의 사람들이 모여, 기억에 의존해 블렌딩한다.크룩 5대 계승자인 헨리 크룩의 장남인 올리비에 크룩은 태생은 파리였으나 크룩 하우스가 위치한 프랑스 랭스 지방에서 성장했다. 그 후 파리의 한 대학에서 재경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 회사 생활을 하던 올리비에 크룩은 1989년, 아버지 헨리 크룩의 권유로 대를 이어 온 크룩 가문 사업에 몸을 담게 된다. 이로 인해 올리비에 크룩은 크룩 하우스의 6대 계승자로서 크룩의 전통과 정신을 이어오고 있다.올리비에는 크룩 하우스에서 다양한 포지션을 통해 경험을 쌓았고, 와인 메이킹 팀과의 협력과 아버지를 통해 크룩 샴페인만의 개성을 만들어내는 테이스팅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오늘날, 크룩 디렉터인 올리비에 크룩은 크룩의 맛을 책임지는 테이스팅 커미티의 일원으로, 크룩과 와인 양조업자의 긴밀한 협력을 도모하며 전 세계에 크룩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을 맡고 있다. 그중 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입에 있어, 일본을 가장 먼저 선택한 올리비에 크룩. 일본은 아시아 마켓에서 샴페인 시장이 가장 큰 마켓으로, 아시아 시장으로의 진입을 위해서 일본은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었다. 크룩 6대 계승자로서 올리비에 크룩의 발자취 중에서 가장 크게 평가 받는 부분은 바로 일본을 기점으로 한 아시아 시장에의 진출이다. 아직 아시아에서 크룩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때에 올리비에는 일본에 2년을 머무르며 아시아 시장에 대해 이해하게 되고, 다양한 교류를 통해 크룩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기인했다. 크룩 샴페인은 이를 통해 일본은 물론 아시아 다른 나라에까지 크룩만의 개성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고, 일본은 현재까지도 크룩의 가장 큰 시장이다.크룩 하우스는 특유의 샴페인 스타일과 최상의 품질로 인정받아 왔다. 실제로 세계적인 와인 매거진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가 발표하는 샴페인 평가 점수에 따르면 1994년부터 매해 빠지지 않고 최고점을 받은 샴페인 하우스가 바로 크룩이다. 올해 초에는 와인 스펙테이터가 선정한 ‘최고의 샴페인 Top 10(Top 10 Best Champagnes)’ 중 6개 순위를 크룩 샴페인들이 차지할 정도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 볼랭저(Bollinger)[13] - '007'의 제임스 본드가 즐겨 마시기로 유명한, 18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명문 샹파뉴 메종이다. 볼랭저(Bollinger) 하우스는 1829년 Ay에서 저명한 두 사람의 흥미로운 파트너쉽을 통해 탄생하였다. Villermont 의 백작이자 Reims 산의 포도밭을 소유한 해군장성 Athanase-Louis-Emmanuel과 그의 사위인 Jacques-Joseph-Placide Bollinger가 그들이다. 이후 유일하게 가족 중심으로 운영되며1 1918년에 설립자의 증손자인 자크 볼랭저(Jacques Bollinger)가 물려받았을 때에는 이미 세계최고 수준의 생산자로 명성이 높았으며 볼랭저(Bollinger) 스타일은 프랑스는 물론 세계적으로 많은 열성지지자들을 확보하고 있었다. 1941년, 이른 나이에 임종을 맞은 자크(Jacques)는 명성 높고 번창하는 사업을 그의 아내인 릴리(Lily) 에게 물려주었다. 남자들의 세계에서 릴리 볼랭저(Lily Bollinger)는 이 도전을 받아들였고, 가족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지칠줄 모르는 열정으로 포도주 생산의 모든 단계를 꼼꼼히 살피는 한편 하우스의 국제적인 자산을 관리하였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그녀의 이미지는 샹파뉴(Champagne)에 생생히 살아있다. 그들이 지켜가려는 볼랭저 가문 안에서, 그녀는 영원한 주인이고 그들을 안내하는 불빛이며 강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오늘날, 볼랭저 스타일은 다른 모든 샴페인들과 명백하게 차별화 된다. 그것은 샹퍄뉴(Champagne) 지방에서, 그리고 대단한 미식 비평가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으며, 그들은 볼랭저의 장점을 찬양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볼랭저는 입증된 명품이 되었으며, 그들의 와인은 떼르와, 전통적인 가치와 재능의 엄격하고도 섬세한 블렌딩(Blending)을 보여준다. 모방할 수 없는 스타일의 볼렝져를 맛 볼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는 것은 다시 없는 기쁨일 것이다. 볼랭저는 다른 와이너리들과는 달리 공급량의 2/3를 직접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량의 87%정도는 그랑 크뤼(Grand Cru)와 프르미에 크뤼(Premier Cru)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만을 사용하고 있다. 주요 재배 품종은 피노 누아(Pinot Noir), 샤르도네(Chardonnay), 피노 뫼니에(Pinot Meunier)이며 블렌딩하는 포도의 주 품종은 피노 누아이다. 또한 피노 누아는 전체 재배면적에 2/3를 차지하고 Ay에서 생산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렇듯 그들의 영지 덕택에 볼랭저 하우스는 필요하다면 포도 수확 시기를 조절할 수 있으며, 손으로 포도들을 골라낼 수 있다. 볼랭저에서 생산되는 모든 와인들을 블랑 드 누아(Blanc de Noir) 스타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향과 맛이 풍부하고 힘이 느껴진다. 와인을 만드는 과즙은 뀌베(첫번째 압착에서 나온 과즙)에서 얻어진 쥬스만을 사용하는데 보통 포도 4,000kg을 압착했을 때 뀌베로 얻을 수 있는 양은 불가 50%인 2,000kg정도이다. 그랑 아네가 될 와인은 모두 작은 오크 배럴 안에서 숙성되며 스페셜 뀌베가 될 와인은 스테인리스 스틸 탱크와 오크 배럴에서 숙성된다. 볼랭저는 스페셜 뀌베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오크 배렬에서 숙성시킨 리저브 와인들과 혼합한다. 볼랭저 와인들은 최소의 기간으로 스페셜 뀌베 3년, 그랑 아네 5년, R.D는 8년 동안 발효잔류물를 남겨둔 채 보관하고 발효 잔류물을 제거한 후에도 최소 3개월을 보관한 후 출고를 시킨다. 이처럼 볼랭저는 오랫동안 이어온 전통적인 방식, 가족중심 운영, 자체 그랑 크뤼와 프르미에 크뤼 포도밭, 철저한 관리 등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 루이 로드레(Louis Roederer)[14] - 24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프랑스 최고의 샴페인 명가 '루이 로드레'의 셀러 로비에는 러시아 황제 알렉산더 2세의 흉상이 늠름한 모습을 뽑내고 있다. 그가 바로 루이 로드레 샴페인에 세계적인 명성을 안겨준 '크리스털'을 주문한 주인공이다. 루이 로드레 크리스털은 여전히 '황제의 샴페인'이라 불리며 샴페인 애호가들에게 사랑과 동경의 대상이 되고 있다.
CEO는 '프레드릭 루조'이다. 루이 로드레 크리스털을 만드는 루이 로드레(Louis Roederer)는 1776년 그의 삼촌인 니콜라스 슈뢰더에 의해 설립되었고 1833년 되던 해에 상속되면서 회사이름을 루이 로드레라고 명명하였다. 러시아 제국의 대개혁기를 이끌었던 개혁 군주, 해방 군주로서 칭송받던 러시아 황제 알렉산더 2세는 프랑스 샴페인을 항상 즐겨 마시며 그 누구보다도 좋은 샴페인을 마시길 갈망했다. 특히 루이 로드레가의 샴페인을 즐겨 마시던 그는 매년 자신만을 위한 샴페인을 만들어줄 것을 요청했고, 1876년에 황제만을 위한 '크리스털'이 개발되었다. 최초의 크리스털은 황ㅈ의 독살을 막기 위해 내용물이 훤히 보이도록 진짜 크리스털 병에 담겼다. 또한 바닥에 독극물이 가라앉을 것을 염려해 바닥 부분이 쏙 들어간 펀트(Punt)가 없는 평평한 형태였다. 일반적인 와인이 햇빛의 투과를 막기 위해 어두운 색의 병을 사용하고 와인병의 강도를 높이고 침전물이 고이도록 펀트가 있는 것과는 달랐다.크리스털 샴페인은 1876년부터 1918년까지 러시아 황제들에게만 공급되다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에야 일반인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현재에도 당시의 병 형태를 유지해 고품질의 투명 유리로 제작되며 병 목에는 황제의 문양이 인쇄되어 황제의 샴페인으로서의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크리스털 샴페인은 최고급 샴페인의 상징이 되어, 한때 미국 힙합 가수들의 사랑을 받는 것으로도 유명했다. 하지만 제조사의 사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들로부터의 인기를 살짝 비웃는 듯한 발언을 하였고, 이에 열받은 Jay Z는 자신이 직접 만든다며 아르망 드 브리냑이라는 회사를 인수하여, 최고급 샴페인 제조사로 키워내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링크루이 로드레 샴페인 품질은 두 세기 동안 이루어진 완벽한 결실이다. 19세기 초, 루이 로드레는 와인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최대한 길게 하고, 가장 엄정한 기준을 정하여 와인을 생산하였다. 오늘날, 20세기에도 그의 후손들은 아직까지 그와 똑같은 생각으로 회사를 이끌어 가고 있다. 루이 로드레 는 그의 모든 와인들을 완전 무결한 품질로 만들어지기까지 세심히 와인 만드는 공정을 주시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포도원을 가꾸고 잘 파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루이 로드레 사가 소유한 180 헥타르는 샹파뉴 지역의 최고급 포도 생산지에 위치해 있고, 와인의 98%가 크뤼 범주에 올라 있다. 참나무 술통 안에는 오직 샹파뉴 지역에서만 선별한 포도를 채워 넣었고, 훌륭한 수확 년도의 포도주들은 이 회사의 다른 우수한 와인과 혼합하기 전 최장5년 까지 천천히 숙성된다. 가장 오래된 와인들은 특별히 선별되어 매번 다른 와인들과 혼합되는 데 이것으로 루이 로드레 샴페인이 다양한 맛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가지게 되고, 아주 독특한 우아한 맛을 유지하게 된다. 2013년에 프랑스 최고의 와인 평가지인 <라 르뷔 뒤 뱅 드 프랑스(La Revue du Vin de Freance)>에서 2013년에 발표한 '50곳의 최고 샴페인 생산자'중 당당히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 테탕제(데땅져)(Taittinger)[15][16] - 데땅져는 1734년부터 시작된 고급 샴페인 생산자이다. 1차 세계 대전 당시 Ch.De Marquetterie에 주둔했던 군 장교 피에르 데땅져가 종전과 함께 포도밭과 샤또를 구입. 1930년대에 데땅져(Taittinger)로 명명했다. 샤도네의 함량이 높아 특히 여성들에게 크게 어필하는 부드러운 샴페인이다. 프랑스 국내나 세계 시장에서나 마켓 리더의 자리에 있는 떼땡져는 전 세계 100여개국 이상에 수출되고 있으며, 에어프랑스, 브리티시 항공사 외에도 여러 항공사 기내에도 널리 공급되고 있다. 프랑스 엘리제궁 공식 만찬용 샴페인으로도 뽑혔다.
  • 카본(Carbon)샴페인
- 카본 샴페인은 F1그랑프리 공식 샴페인이다.- 카본 샴페인은 부가티(Bugatti)사 공식파트너이다.- 그랑크루 포도의 압착 전 프리 런 주스(Free run juice)만 사용하여 생산되는 샴페인이다.- 오크통 숙성 및 병 입 숙성이 최소 7년인 샴페인이다.- 리얼카본(Real carbon)으로 디자인 된 샴페인 병은 프랑스 공예가의 수작으로 제작하며 약 6일간이 소요된다
  • 뤼나르(루이나, Ruinart)[17]
  • 아르망 드 브리냑(Armand de Brignac) : 아르망 드 브리냑 샴페인은 미국 대중 음악계 최고의 거물인 Jay Z가 소유하고 있다. 샴페인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명문가 중 하나인 까띠에르에 소속된 8명의 장인들이 모든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두 지휘하여 생산한다. 아르망 드 브리냑에 사용되는 포도는 뛰어난 자연 환경을 지닌 몽타뉴 드 랭스, 발레 드 라 마른, 꼬뜨 데 블랑 지역의 그랑 크뤼, 프리미에 크뤼에서 재배한 것이며, 첫 번째 압착을 통해 생산된 가장 순수한 포도즙만을 사용한다.
주요 스포츠 경기의 우승을 축하하는 자리나 영화와 뮤직비디오에 등장하여 럭셔리 무드를 더하는 아르망 드 브리 냑은 헐리우드 주요 작품의 시사회 및 애프터 파티에 빠지지 않는다. 아르망 드 브리냑의 전체 생산량은 4,000케이스 미만(돔 페리뇽 생산량의 1%)이며, 모든 샴페인은 최고의 품질로 평가받는다. 아르망 드 브리냑 브뤼 골드는 2010년 ‘Fine Champagne Magazine’ 선정 100대 샴페인 중 1위에 올라 세계적인 와인 전문가를 놀라게 한 바 있다.
  • 빌까르 살몽 : [18]
  • 앙드레 끌루에(Andre Clouet)[19] : 앙드레 끌루에는 샴페인 지방에서도 피노누아 포도품종을 주로 생산하는 부지(Bouzy) 마을에 위치한 유서 깊은 샴페인 하우스이다. 가족경영 체제로 운영하고 있으며 그랑 크뤼 부지(Grand Cru Bouzy) 및 앙보네(Ambonnay) 마을에 총 8헥타의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다. 와인 평론가 안토니오 갈로니(Antonio Galloni)는 그의 칼럼에서 “앙드레 끌루에는 이 지역 피노누아 샴페인의 우수함을 잘 드러내는 증거”라고 평해, 샴페인 지방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피노누아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앙드레 끌루에 가문의 선조는 루이 15세때 베르사유 궁정에서 활동하던 화가였다고 한다. 앙드레 끌루에 샴페인의 모든 레이블 디자인 또한 화려한 궁정시절의 옛 스타일을 본따 만들었다.​
  • 마이(Mally)
  • 어네스트 라페뉴(Ernest Rapeneau)
  • 되츠(Deutz)
  • 뒤발-르르와(Duval-Leroy)
  • 앙리오(Henriot) - 앙리오는 창업한 지 200년 되는 명문이지만 샴페인 제조회사로는 지명도가 높지 않다. 오히려 침체 상태에서 벗엊나지 못하던 부샤르 페르 에 피스(부르고뉴)를 매입해 재기시키려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표면적으로는 다른 대형 샴페인 제조사와 마찬가지로 복합 거대 지업을 지향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회사 내부의 영업 압박에도 불구하고 퀄리티를 추구한다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로 상품 구성에 있어 코스트 퍼포먼스가 뛰어나다. 다른 제조회사가 막대한 광고비를 투자해 화려한 이미지를 내세워 매출 증가를 꾀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앙리오의 기업 마인드가 가장 잘 표현돼 있는 것이 '브뤼 수버랭'이다. 시장가격만을 보면 다른 회사의 스탠더드 클래스보다 낮고, 염가품 같은 이미지가 있지만 품질은 다른 회사의 프레스티지 클래스라 해도 좋다. '브뤼 수버랭'은 앙리오에서 만드는 와인 총생산량의 60퍼센트를 차지하며 퀄리티와 스타일을 유지하기 위해 놀라울 정도로 정성을 쏟는다. 원료는 고급 풍종이라는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 그것도 그랑 크뤼와 프리미에 크뤼만을 사용한다. 원액은 '리저브 와인'이라 불리는 장기숙성을 거친 와인을 많이 섞는다. 병에 담아 숙성시키는 시간은 법정기간(15개월)이 훨씬 넘는 3년에 이른다. 통상적으로 염가 샴페인은 2~3년 만에 숙성이 절정에 달하므로 그 전에 출하하지만 앙리오는 4~5년 만에 출하한다. 그리고 출하한지 5~6년 뒤에 숙성의 절정기를 맞이한다. 샴페인은 '출하 직후가 가장 마시기 적당한 시기'라는 상식이 통하지 않는 것이다. 일부 프로들이 말하는 '고상하지만 까다롭다'는 표현은 아마 사실일 것이다. 화려한 브랜드 이미지는 없다. 샤르도네 품종을 중심으로 한 우아한 풍미라는 것도 이해하기 어렵다. 또한 품종을 잘 보여 주기 위해 출하할 때 당분을 첨가하지 않는 것도 와인을 많이 마셔 보지 않은 사람은 접근하기 힘든 부분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의 가격 급등 속에서도 앙리오만이 제자리를 지킬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20]
  • 쟈크 셀로스(Jacques Selosse)[21]
  • 랑송(Lanson)
  • 로랑-페리에(Laurent-Perrier)
  • 조셉-페리에(Joseph-Perrier)
  • 멈(Mumm)
  • 니콜라 푀이야트(Nicolas Feuillatte)
  • 페리에-주에(Perrier-Jouët)[22][23] - '페리에-주에 벨에포크'는 유럽 왕실의 샴페인으로 빅토리아 여왕, 나폴레옹 3세, 벨기에의 레오폴 1세 등 유럽 왕실이 사랑한 샴페인이다. 유리 공예가 '에밀 갈레'가 그린 아네모네 그림이 있는 보틀로 유명한다. 벨 에포크 브뤼는 보통 샤도네이 50%, 피노 누아 45%, 피노 뫼네이 5%를 섞어 만들며, 출하 직후에는 색조가 엷고 맛도 엘레강트하지만, 3년 정도 병숙성하면 복잡미가 더해져, 로스팅한 커피 같은 구수한 뉘앙스를 품게 된다. 이것이 바로 벨 에포크의 진수로, 세계의 와인 비평가의 평가가 부당하게 낮은 것은, 출하 직후의 보틀만 시음했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 파이퍼 하이직(Piper-Heidsieck) : 마릴린 먼로가 '나는 샤넬 넘버 5를 입고 잠들고 파이퍼 하이직 한잔으로 아침을 시작해요'라고 1979년 5월, 한 인터뷰에서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산소를 마시듯 샴페인을 즐겼다는 마릴린 먼로가 선택한 최고의 샴페인이 바로 파이퍼 하이직이다. 그녀는 욕조에 샴페인을 부어 호사스러운 목욕을 즐겼을 정도로 파이퍼 하이직에 남다른 애정을 가졌다고 한다. 파이퍼 하이직은 1785년 플로렌스 루이 하이직9Florens Louis Heidsieck)에 의해 하이직(Heidsieck & Co)이란 이름의 샤페인 하우스로 설립되었다. 당시 그가 생산한 샴페인은 프랑스 왕비였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선택을 받아 유럽 14개 왕실의 공식 샴페인으로 지정되고 했다. 하이직이 사망한 후 1837년 앙리 귀염 파이퍼(Henri-Guillaume Piper)가 회사를 물려받으며 파이퍼 하이직(Piper Heidsieck)으로 개명했고, 이후 지금까지 럭셔리 샴페인 하우스의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파이퍼 하이직은 샴페인의 맛만큼이나 화려한 보틀 디자인으로도 유명하다. 세계적인 주얼리 및 패션 디자이너와의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으로 와인 산업에 새로운 트렌드를 창조했다. 설립 100주년 기념 빈티지인 파이퍼 하이직 레어 1885를 위해 당시 러시아 황제의 주얼리를 담당하던 칼 파르페제(Carl Faberge)가 다이아몬드와 금, 청금석으로 장식된 병을 제작했다. 설립 200주년을 기념하는 1985년 빈티지를 위해서는 유명 주얼리 하우스인 반 클리프 & 아펠(Van Cleef & Arpels)과 함께 금과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병을 제작해 또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당시 무려 100만프랑의 가치가 매겨지기도 했다. 또한 2002년 빈티지에는 프랑스 유명 주얼리 하우스인 아르튀스 베르트랑(Arthus Bertrand)이 디자인한 골드 티아라가 장식되었다.
  • 폴 로저(Pol Roger)
  • 포므리(Pommery)
  • 샴페인 살롱(Champagne Salon)[24][25][26] : 샴페인 애호가였던 으젠느 에메 살롱이 자기의 취미를 위해 1921년에 설립한 샴페인 공방으로, 현재는 거대 샤페인 메이커인 로랑 페리에 사가 자회사로 소유하고 있다. 으젠느 에메 살롱이 이상으로 꿈꾸던 것은 르 메닐 쉬르 오제라는 마을의 1헥타르짜리 단일 밭에서 수확한 샤르도네 단일 품종, 단일 년도의 포도만으로 만든 빈티지 샴페인으로, 당시치고는 획기적인 이념의 도입이었다. 살롱은 1920년대부터 1930년대를 통해 파리의 고급 레스토랑인 맥심의 하우스 샴페인이 되어 명성을 얻게 되었다. 샤르도네의 작황이 좋은 해에만 샴페인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런 해에는 약 2만 보틀이 양조된다. 살롱이 샴페인을 양조하지 않는 해의 포도는 그 직후 모회사인 드라모트 사가 구입 권리를 갖지만, 드라모트가 구입하지 않을 경우는 다시 모회사인 로랑 페리에 사가 구입한다. 살롱의 맛은 지극히 독특한데, 샤르도네만으로 만들어지는 백포도 100% 와인이라는 것과, 샴페인치고는 예외적으로 말로락틱 발효를 하지 않는 것, 데고르주망에 이르기까지 보통 10년 정도 통숙성을 하는 것 등으로 인해 순수하고 섬세한 스타일이 만들어지는 한편, 효모에서 유래하는 갓 구운 빵처럼 구수한 향이 피어나, 맛에 깊이가 있다. 살롱은 다른 샴페인 하우스와는 달리 오직 한 가지 샴페인만 생산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샤르도네 품종으로 유명한 꼬뜨 데 블랑 지역의 1헥타르 그랑 크뤼 싱글 빈야드에서 재배한 포도만 사용하며 작황이 좋은 해에만 생산하기 때문에 ‘돈이 있어도 구하기 힘든 샴페인’으로도 알려져 있다. 섬세한 풍미를 위해 병입 후 평균 10년 더 숙성해 출고한다.
  • 디아망(diamant)
  • 룩벨레어(Luc Belaire)
  • 샹파뉴 앙리오(Champagne Henriot)
  • 샹파뉴 바롱 드 로칠드(Champagne Barons de Rothschild)[27]
  • 샹파뉴 들라모뜨(Champagne Delamotte)[28] - 상파뉴 들라모뜨는 250년 역사를 자랑하며, 다섯 번째로 오래 된 샴페인 하우스이다. 1760년 프랑수아 델라모뜨가 샴페인의 중심지 렝스(Reims)에 설립했다. 델라모뜨를 비롯한 당시의 초창기 샴페인 생산자들의 작업 방식, 노하우가 현재 샴페인의 위상을 만들어냈다고 평가 받는다.
18세기 말 알렉상드르 델라모뜨는 현재 델라모뜨 본사 건물 및 셀러를 만들었다. 그의 형 니콜라 루이 델라모뜨는 델라모뜨 하우스의 경영을 도맡으며 동시에 렝스 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재임 기간 중 다양한 행사를 주최했는데, 1825년 축제에 참석한 로씨니가 여기에서 영감을 얻어 'Le Voyage a Reim'라는 오페라를 작곡했다고 한다. 1988년, 블랑드 블랑 샴페인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살롱과 합병해, 모회사로는 로랑 페리에, 자매회사로 살롱을 둔 샴페인의 최고 브랜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단 10명의 최고 인력이 연간 75만 병의 샴페인을 만들고 있는데, 양조는 로랑 페리에의 셀러 마스터 Michel Fauconnet가 감독한다. 샤르도네는 Avize, Oger, Cramant에서, 피노 누아는 Bouzy, Ambonnay, Tours-sur-Marne 등 몽타뉴 드 렝스의 그랑 크뤼에서 재배한 것만 사용한다.
  • 찰스 하이직(샤를 에드직, charles heidsieck)[29]
  • 알랭 로베르[30]

1.6. 생산자 표기

  • NM(Negociant Manipulant, 네고시앙 마니퓔랑) : 네고시앙은 제조자란 뜻으로 대형 삼페인 하우스가 이 표기를 사용하며 포도를 사들여 샴페인을 만들었다는 의미
  • CM(Cooperative de Manipulation, 코페라티브 드 마니퓔랑) : 협동조합에서 만들었다는 뜻으로 조합원들이 수확한 포도로 샴페인을 만들었다는 의미
  • RM(Recoltant Manipulant, 레콜랑 마니퓔랑) : 부르고뉴의 도멘과 같은 의미로 자신이 재배하고 수확한 포도로 샴페인을 만든 것을 뜻하며, 최대 5% 정도는 사온 포도를 사용하는 것도 허용한다.
  • RC(Recoltant cooperateur, 레콜랑 코페라퇴르) : 협동조합 CM처럼 협동조합에 의해 만들지만 판매는 각자 자신들의 레이블로 하는 샴페인을 의미한다.
  • MA(Marque Auxiliaire or Mrque d'Acheteur, 마르크 옥실리에르 마르크 다슈퇴르) : 브랜드 샴페인과 달리 대형 유통(코스트코, 이마트 등)사의 이름이 표기되거나 개인의 제작 요구로 생산되는 것을 의미한다.

1.7. 마실 때 유의사항


샴페인의 코르크는 일반 와인의 코르크보다 매우 두껍고[31], 만일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하여 철로 만든 안전장치가 달려있다. 안전장치를 제거하고 엄지로 코르크를 누르면서 천천히 코르크를 열어주는 것이 좋다. 이때 넓은 장소나 맨 벽등 코르크를 조준할만한 방향이 없으면 좀 신이 덜 나도 코르크를 날리지 말고 보통 병 따듯이 두 손으로 제대로 잡고 따자. 레스토랑 같은 곳도 당연히 다른 테이블에 튈 수 있으니까 코르크를 안 날리는데, 실수로 코르크가 발사되어 전등 같은 물건이 부서지거나사람이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32] 가장 이상적인 소리는 입으로 '쉿' 소리를 낼 때 정도라고 한다.

주로 식전주로 입안을 상쾌하게 하고 식욕을 자극하는데 사용된다. 가볍게 즐길 수 있기 때문에 파티나 클럽에서도 은근히 많이 소비되는 편이다. 아이스버켓에 두어 차갑게 서빙하는 것이 좋으며, 이 이유는 온도가 올라가면 상쾌한 맛이 떨어지고 기포의 질감이 무거워지기 때문. 벌컥벌컥 마시기보다는 입에 살짝 머금어 기포를 즐기고, 혀를 굴리면서 질감까지 느껴보도록 하자. 단, 너무 오래 머금으면 온도가 올라가서 맛이 없다.

마찬가지로 차게 나오기 때문에 잔을 잡을 때 잔의 다리를 잡고 마시는 것이 권장사양. 샴페인 전용잔은 잔의 다리가 길고, 볼의 형태도 길고 입구가 좁은 모양을 갖추고 있다. 기포를 좁은 잔에 가두고, 차갑게 서빙된 샴페인의 온도에 체온이 전달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잔의 다리가 긴 것이다.

1.8. 기타 이야기거리

인지도가 높은 모엣 샹동(Moët & Chandon)이나 도츠(Deutz),뵈브클리코 퐁사르당(Veuve Clicquot Ponsardin) 35유로 정도선이다. 니콜라 푸이야트(Nicolas Feuillatte), 멈(Mumm)은 28유로로 조금 더 저렴하다.

현지에서 낚이지 않고 사려면 주류 전문점 니콜라 Nicolas에 가서 사는 게 제일 손쉬운 방법이다.

영국에서 에프터눈 티를 마실 때, 입 안을 상쾌하게 하기 위해서 마신다고 한다. 홍차를 마시기 전에 입 안을 새롭게 하는 역할.

덧붙여 샴페인(샹파뉴)는 국제무역기구(WTO)의 지적재산권관련 규정인 TRIPs 규정에서 인정하는 지리적 표시제(GI)에서의 규정에서는 스파클링 와인인 백포도주의 보통 명사임을 감안, 일단 보호에서 제외되었다. 프랑스유럽 연합에서는 샴페인도 보호할 것을 각국에 요구하면서 한EU FTA에서도 샴페인, 샹파뉴, Champagne가 일단 지리적 표시제 대상에 포함되었다. FTA가 발효되면 이 부분의 효력이 중단되는 결정이 나지 않는 한 한국에서 이 이름을 쓸 수 없게 된다.[33]

굳이 한국에서만의 일이 아닌 것이 일본에서 유비트 등등의 리듬 게임에 쓰인 Rocknrolla!라는 곡으로 유명한 밴드였던 [Champagne] 의 경우, 일본의 C.I.V.C.(샴페인 형제 위원회)의 권고로 근 오년간 사용하던 밴드명을 [Alexandros] 로 바꾼 전례가 있다.

여담으로 어떤 선박이나 잠수함을 완성할 때 진수식에서 샴페인 병을 배에 부딪치게 해서 깨뜨리는 절차 아닌 절차를 밟고 이름을 부여받는다고 한다.

가끔 샴페인 병이 안 깨지는 경우도 있는데,만약 샴페인 병이 안 깨졌다면 이는 불길한 징조라고 여겨왔는데...

샴페인을 냉장고에 보관할 때 병 입구에 금속성 포크나 숟가락을 꽂아두면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다.[34] 인터뷰영상

세이버로 샴페인을 개봉하기도 하는 모양이다. 영상 다만 아무렇게나 쳐내는게 아니라 포장을 제거하고 병을 충분히 냉각시킨 다음, 병 측면의 접합부에 날을 댄 채로 입구의 튀어나온 부분을 쳐내는 것이다. 잘못 따라할 경우 대참사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하자. 또한 이렇게 개봉할경우 잘려나간 곳에서 유리가루가 나오니 뿜어져 나오는 거품을 그대로 흘려서 버리는게 좋다.

비싼 술을 펑 터트리는 퍼포먼스 때문에 한때 자신의 분수를 모르고 사치와 허례허식에 빠지는 상황을 두고 '샴페인을 일찍 터트린다' 같은 표현을 쓰기도 하였다.

1.9. 출처

2.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 연출 영화

3. 킹스맨: 골든 서클의 등장인물

코드명은 샴페인이지만, 면식이 있는 사람은 본인을 챔프(더빙판은 챔피언)라고 부른다고 하면서 멋있게 모자를 던져 모자걸이에 걸어넣는 걸로 등장.[35] 표면적으로는 어마어마한 자산을 가진 스테이츠맨 디스틸러리[36] 소속이나 킹스맨의 아서처럼 비밀조직인 스테이츠맨의 수장이다. 킹스맨과 스테이츠맨이 사촌 조직임을 상기하며[37] 살아남은 킹스맨들을 지원해준다. 모든 일이 해결된 뒤에는 킹스맨과의 더 많은 공조를 위해 스코틀랜드에 있는 주류 회사를 인수해 킹스맨이 운영하도록 지원한다.[38]


  1. [1] 정확히는 랭스(Reims)가 중심도시이다. 이곳에서 유명한 샹파뉴 중 하나인 멈(Mumm, 뭄)의 공장 견학이 가능하다.
  2. [2] 피노 누아의 변종
  3. [3] 단적으로 생각해 봤을 때, 전세계에서 20명밖에 참가할 수 없는 포뮬러 원 포디엄에서 뿌리는 샴페인이 과연 몇 유로 안 하는 물건일까? 참고로 포뮬러 1 포디움 세레머니에 쓰이는 샴페인은 '샴페인 카본'이다.
  4. [4] 원래 수도자. 겨우내 숙성되지 않던 포도주들이 봄이 되어 따듯해지면서 급속히 숙성되어 탄산 가스로 인해 폭발하는 일이 잦았다고 한다. 사람들은 악마의 장난이라고 무서워했는데, 그 맛을 보고 "오.. 나는 별을 마시고 있다."라는 말을 남긴 후 샴페인의 내부 압력을 버틸 수 있는 용기를 만들고, 품종까지 연구했다고 한다. 1668년의 일. 돔 페리뇽은 장님이었기 때문에 보통 사람보다 미각이 매우 발달해 원료 포도의 선택부터 블렌드 방법의 확립, 거품을 유지시키기 위한 코르크 마개의 개량을 이룩하여 샴페인의 존재에 크게 공헌했다고 알려졌다.
  5. [5] 스파클링 와인과 반대되는 말로 기포가 없는, 발포성이 아닌 일반 와인을 칭한다.
  6. [6] Blanc=White
  7. [7] Noir=Black
  8. [8] 만화 <신의 물방울> 43권에서 '모엣 샹동 넥타 임페리얼'이 등장한다.
  9. [9] 만화 <신의 물방울> 43권에서 '돔 페리뇽 2002년산'과 '돔 페리뇽 외노테크 1969년산'이 등장한다. 주인공인 시즈쿠는 이 둘을 마시고 평하길 전자는 피겨 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의 화려한 연기가 떠오르고 후자는 '도원향'과 같다고 평했다.
  10. [10] 만화 <신의 물방울> 26권에서 뵈브 끌리코의 스페셜 퀴베인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 라 그랑담'이 등장한다.
  11. [11] 만화 <신의 물방울> 41권에서 '크룩, 그랑 뀌베'가 등장한다.
  12. [12] 만화 <신의 물방울 최종장 마리아주> 2권에서 등장한다.
  13. [13] 만화 <신의 물방울> 26권에 그에 대한 일화가 소개된다. 34권에서는 프레스티지 퀴베인 1999년산 '라 그랑드 아네'가 등장한다.
  14. [14] 만화 <신의 물방울> 43권에서 '루이 로드레, 크리스탈 브뤼 2004년산'이 등장하며 등장인물인 잇세는 이를 두고 '생명의 찬가'라 말한다.
  15. [15] 만화 <신의 물방울> 23권에 그랑 크뤼 포도밭의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만으로 만든, 로제 샹파뉴의 최고봉이라 칭송받는 작품인 데땅져의 '콩트 드 샹파뉴 로제'가 등장했다.
  16. [16] 만화 <신의 물방울 최종장 마리아주> 1권에 '떼땅져, 리저브 브뤼(Taittinger, Reserve Brut) NV가 등장했다.
  17. [17] 만화 <신의 물방울> 42권에 '뤼나르, 블랑 드 블랑 NV'가 등장한다.
  18. [18] 만화 <신의 물방울> 27권에 1818년부터 이어오는 전통 있는 샹파뉴 메종 '빌까르 살몽'의 창시자 엘리자베스 살몽을 기리며 만든 스페셜 로제인 '빌까르 살몽, 뀌베 엘리자베스 살몽 브뤼 로제 2000년산'이 등장한다.
  19. [19] 만화 <신의 물방울> 31권에 등장한다.
  20. [20] 참조 : 만화 <신의 물방울> 18권
  21. [21] 만화 <신의 물방울> 27권에 '자크 셀로스 퀴베 엑스퀴즈 NV'가 등장한다.
  22. [22] 만화 <신의 물방울>에 등장한다.
  23. [23] 만화 <소믈리에르> 6권에 1990년 빈티지가 등장한다.
  24. [24] 만화 <신의 물방울 최종장 마리아주> 9권에 등장한다.
  25. [25] 만화 <소믈리에르> 5권에 1982년 빈티지가 등장한다.
  26. [26] 만화 <소믈리에르> 9권에 88년 빈티지가 등장한다.
  27. [27] 만화 <신의 물방울> 41권에 '바통 드 로스차일드 로제 NV'가 등장한다.
  28. [28] 만화 <신의 물방울> 42권에 '델라모트 브뤼 컬렉션' 1983년산 매그넘이 등장한다. 후속작인 <신의 물방울 최종장 마리아주> 4권에서는 '샹파뉴 델라모뜨, 블랑 드 블랑'이 등장한다.
  29. [29] 만화 <신의 물방울> 42권에 1962년산이 등장한다.
  30. [30] 만화 <신의 물방울> 43권에 '메닐 레제르브 1988년산이 등장한다.
  31. [31] 기포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고, 좀 더 단단히 고정하기 위해서 병에 삽입되는 부분이 매우 두껍다
  32. [32] 이때문에 비행기가 회항하게 된 사건도 있다. 승무원이 샴페인을 따다가 실수로 코르크가 발사되었고 그 코르크가 비행기 천장을 때리면서 산소 마스크가 내려와 기내가 난장판이 되어 어쩔수 없이 회항하게 된것. #
  33. [33] 대부분의 지리적 표시는 청도 반시, 강화 인삼과 같이 지명+품목의 경우이다. 하지만 유럽의 포도주의 경우 지명 자체가 품목의 이름으로 쓰이고 있어 논란이 있다. 특히 '샴페인'은 한국에서 샹파뉴 지방의 이름을 가리키는 말로 쓰지 않기 때문에 더 논란이 될 것이다.
  34. [34] 샴페인속에 기포는 이산화탄소로 온도가 낮을수록 용해도가 커진다. 열 전도율이 높은 금속성 포크나 숟가락이 냉장고에 냉기를 샴페인에 전달해 신선하게 유지되게 한다. 따라서 평소에 마시는 탄산음료에도 이 방법이 통한다.
  35. [35] 수장이라서 그렇게 부를 수도 있고, 주된 이유는 샴페인의 철자(Champagne) 때문.
  36. [36] Statesman Distillery(스테이츠맨 증류소). 미국의 잘 나가는, 심지어 주식시장에 상장도 된 주류업체다. 참고로 맥주와 같이 곡물에서 얻은 녹말을 발효시켜 술을 만드는 것을 양조(brew)라 하고 이런 술을 만드는 곳을 양조장(브류어리, brewery)이라 하는 반면, 위스키와 같이 양조주를 증류기에 넣어 만드는 술을 증류주라고 하고 이런 술을 만드는 곳은 보통 증류소(디스틸러리, distillery)라고 부른다.
  37. [37] 초대 스테이츠맨 수장의 재단사가 킹스맨 소속이었다고 한다. 재단사가 킹스맨의 은어임을 생각해보면, 스테이츠맨의 성립에 킹스맨이 도움을 준 듯하다. 미국 자체도 영국에서 나왔기 때문에, 이런 비밀 조직도 이를테면 킹스맨 뉴잉글랜드or버지니아 지부에서 스테이츠맨으로 완전 분리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을 것이다.
  38. [38] 덤으로 예고편에서 언급하던 사촌에서 넘어가 이젠 형제라고 말하기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68.2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