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타우로

제원

길이

8.55m

너비

3.05m

높이

2.75m

무게

24톤

최고속도

105Km

항속거리

800Km

1. 개요
2. 파생형
2.1. B1 센타우로(Centauro) 강행정찰차
2.1.1. 센타우로 120 강행정찰차
2.1.2. 센타우로2 강행정찰차
2.1.3. 센타우로 155/39 LW 자주곡사포
2.1.4. 드라코(Draco) 자주대공포
2.2. VBC 프레시아(Freccia) 보병전투차
3. 러시아군의 센타우로 도입
4. 관련 문서
5. 둘러보기

1. 개요

이탈리아군의 8륜 정찰 장갑차. 105mm 저반동포를 장비한 'B1 센타우로(Centauro) 강행정찰차'와 TOW 대전차미사일25mm 기관포를 장비한 'VBC 프레시아(Freccia) 보병전투차'의 두 가지 버전으로 크게 나누어진다. 이탈리아군스페인군이 운용하고 있다. 덧붙여 이름의 유래는 켄타우로스. 전차장갑차의 중간적 성격을 지녔다는 점을 반인반마의 종족인 켄타우로스에 빗댄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본 문서의 문서명에도 쓰이고 있는 센타우로[1]는 사실 국적불명의 한국식 발음에 따라 적은 것이며, 이탈리아어발음에 따라서 적자면 이탈리아어외래어 표기법첸타우로가 정확하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이탈리아 공군의 전투기G.55 첸타우로와 동명의 이름. 보병전투차 버전의 이름인 프레시아도 사실 이탈리아어식 발음에 따라서 적자면 외래어 표기법상 프레차가 정확하다. 다만 한국 웹에서는 보통 이탈리아어식 발음인 '첸타우로'와 '프레차'보다는 한국식 발음인 '센타우로'와 '프레시아'로 많이 부르고 있다.[2]

2. 파생형

2.1. B1 센타우로(Centauro) 강행정찰차

센타우로의 기본형인 B1 센타우로 강행정찰차. 사진에 나온 차량은 유고슬라비아에서 평화유지군 활동 중인 이탈리아군 사양의 차량이다.

스틸비스트에서 구현된 차장석 내부

스틸비스트에서 구현된 포수석 내부

센타우로의 기본형이라 할 수 있는 'B1 센타우로 강행정찰차(La B1 Centauro (autoblindo), Centauro 105)'는 52구경 105mm 저반동포를 탑재하고 탄약 40발을 장전할 수 있으며 3세대 전차 수준의 사격통제장치를 탑재하여[3] 헌터 킬러 능력을 획득하였다. 주포날탄을 사용할 시 2000m에서 직각으로 400mm, 1000m에서 450mm의 관통력을 자랑한다. 부무장으로는 최대 2문의 7.62mm 대공기관총(MG3)을 큐폴라에 장비할 수 있다.

보통의 105mm L7계열 전차포가 쏘는 날탄이 2km에서 60도 각으로 일반 철갑탄이 420mm, 열화우라늄 철갑탄이 470mm 정도의 관통력을 보인다는 것에 비하면 성능이 낮지만, 센타우로의 주포는 정규 전차포가 아닌 최신기술 및 이런저런 방법을 동원해 저중량 장비나 작은 설치공간을 가진 장비로도 개발 당시 현용 전차포탄을 사용가능하도록 설계된 저반동포로 분류되는 것이므로 이 정도만 되더라도 쓸모가 있다.

그래도 105mm 전차포로는 날탄을 쓴다 하더라도 현대의 주력전차를 상대해내기 어려운 등 근본적으로 여러모로 한계가 있으므로, 이탈리아군은 개량에 착수하여 현재는 120mm 활강포를 장착하여 화력을 높인 신형 센타우로를 내놓은 상태이다.

그 외에도 155mm 곡사포를 탑재한 장륜형 자주곡사포 사양이라든가, 76mm 함포를 실은 장륜형 자주대공포 사양 등등이 새롭게 개발되고 있는 모양.

2.1.1. 센타우로 120 강행정찰차

B1 Centauro MGS(Mobile Gun System) 120 mm.

주포120mm 활강포를 장착하여 화력을 높인 신형 센타우로. 기존의 센타우로가 대전차전에서 점차 성능상의 한계를 보이게 되었기 때문에 개발된 것으로서, 오만군에 9대 수출되었다. 화력 뿐만 아니라 방어력도 강화하여 포탑 전면에 복합장갑을 적용하여 40mm 철갑탄을 방어할 수 있다.

2.1.2. 센타우로2 강행정찰차

B1 Centauro 2 MGS(Mobile Gun System)

최신 개량형으로 주포120mm 활강포를 탑재하고 포탑 및 차체를 재설계하여 기존보다 차체가 약간 커졌다. 때문에 엔진도 720마력으로 출력을 강화하였으며, 포탑을 교체하여 부무장으로서 40mm 자동유탄발사기 1문 또는 12.7mm 기관총 1문을 RWS를 통해 장착할 수 있게 되었다. 이탈리아 육군이 약 150대 가량 구매 예정이다.

2.1.3. 센타우로 155/39 LW 자주곡사포

디자인의 나라 이탈리아 답게 외형이 정말 비범하다.

센타우로의 차체에 39구경장 155mm 곡사포주포로 탑재한 포탑을 올린 장륜형 자주곡사포. 괴이한 생김새에 비해서 성능적으로는 평범한 물건이라고 한다.

주포포신이 짧은 편이기에 사거리가 짧다는 문제가 있으나, 이 점에 대해서는 오토멜라라사가 개발한 볼케이노 대지상타격용 장거리 유도포탄을 통해 보완하고 있다고 한다. 앞서 말한 대로 성능은 별로 특이할 것이 없으나 CAESAR·FH-77BW 아처·2S35-1 Koalitsiya-SV-Ksh·K105HT 차륜형자주포 등의 간이적인 장륜형 자주곡사포에 비해서는 자동화와 발사속도에서 이점이 있고, 한편 궤도식 자주곡사포에 비해서는 가격과 유지비에서 이점이 있다고 한다.

2.1.4. 드라코(Draco) 자주대공포

센타우로의 차체에 오토멜라라 76mm 함포[4]주포로 탑재하고 대공레이다를 장비한 포탑을 올린 장륜형 자주대공포.

이쪽은 위에서 소개한 155/32 LW와는 반대로, 생긴 것은 평범한데 성능이 괴악한 물건이다. 주포로 탑재한 것이 평범한 대공기관포가 아니라, 고속정이나 초계함 등에 많이 탑재되는 오토멜라라사의 76mm 함포라는 점이 특이하다. 이는 과거 이탈리아에서 개발된 궤도식 자주대공포인 오토메틱과 동일한 특징이다. 오토메틱 역시 오토멜라라사의 76mm 함포를 주포로 탑재하고 있었다. 또한 탑재한 주포만이 특이한 것이 아니라 사용하는 포탄 역시 특이해서, 일반 근접신관 포탄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DART 대공요격용 유도포탄을 사용한다.

이 차량은 오토멜라라사의 76mm 함포에 대한 근성과 집착(…)을 잘 보여주는 물건이기도 한데, 과거 20세기에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물을 먹었던 전적이 있던 오토메틱의 후예가 21세기에 들어와서 나타난 것이기 때문이다. 이탈리아군이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자주대공포의 후계 차량을 선정하려 하기 시작하자, 근성이 넘치는 오토멜라라는 이번에도 또 다시 과거의 오토메틱처럼 76mm 함포를 실은 물건을 내놓은 것. 역시 육체는 단명이어도 근성은 영원한가 보다. 과연 이번에도 역사는 반복될 것인가….

2.2. VBC 프레시아(Freccia) 보병전투차

센타우로의 보병전투차 사양인 'VBC 프레시아 보병전투차(Il Veicolo Blindato Medio (VBM) Freccia)'는 엘리콘 25㎜ KBA 기관포7.62㎜ 동축기관총(MG3), TOW 대전차미사일 발사기 등을 장비한 TC-25 포탑을 탑재하였다. 승무원은 3명이지만, 차체 뒤에는 무장병력 6명~8명이 탑승할 수 있다.

센타우로의 보병전투차 사양인 VBC 프레시아 보병전투차. 사진에 나온 차량은 이탈리아군 사양의 차량으로, 로마 시내에서 촬영한 사진이라고 한다.

장륜 장갑차치고는 장갑도 준수한 편이지만 역시 궤도식 장갑차만은 못하다. 하지만 빠른 속도를 이용해서 기계화보병을 목적지까지 편안하고 빠르게 수송하는 능력은 뛰어나며, 이는 해안선이 엄청나게 길어서 방어할 곳이 많은 이탈리아의 실정에 매우 적합하다.

3. 러시아군의 센타우로 도입

2012년 8월 23일, 이탈리아가 개발한 2대의 센타우로 장갑차러시아에 들어왔다. 이 장갑차들은 러시아의 모스크바 시험장에서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2012년 9월 23일에 시작되는 테스트는 2013년 3월에 완료될 것이라고 한다. 드리트리 로고진 러시아 부총리는 직도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으나 현지생산, 합작에 대해서는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했다.[5]

러시아에 도착한 차량들은 센타우로의 기본형인 'B1 센타우로 강행정찰차'와 보병전투차 사양인 'VBC 프레시아 보병전투차'이며 각각 1대씩 들어왔다. 하지만 이후 러시아 내의 군수기업들의 반발로 인하여 수입이 중단되었다고 한다. 사실 러시아군은 이미 병력수송 경장갑차+정찰 장갑차 플랫폼인 부메랑이 개발이 마무리 되어가는 단계이고 부메랑이 생산에 들어가면 센타우로는 아무런 역할도 못할 것이 뻔하다.

4. 관련 문서

5. 둘러보기

현대의 이탈리아군 기갑차량

MBT

2세대

M47, M48, M60, 레오파르트1, OF40

3세대

아리에테

장갑차

장륜장갑차

푸마, 센타우로, VBC 프레시아

궤도장갑차

VCC80 다르도, AAV7-A1, M113

차량

소형

VM90, VTLM Lince, AR90, LMV

트럭

ACM 80/90 4X4, ACL 90 4X4, ACTL 6x6, HD6

자주포

팔마리아, Oto Melara M109L, PzH2000

자주대공포

오토메틱, 드라코

다연장로켓

M270 MLRS

기갑차량 둘러보기

대전기(1914~1945)

냉전기(1945~1991)

현대전(1991~)


  1. [1] 영어식도 아니다. 영어발음은 쎈토러스.
  2. [2] 반면 일본 웹 쪽에서는 이탈리아어 발음인 '첸타우로'와 '프레차'에 따라서 '첸타우로(チェンタウロ)'와 '후렛챠(フレッチャ)'로 많이 부르는 모양. 별로 그런 일은 없을 듯 싶지만 만약 일본 웹 쪽에서 이탈리아군 관련 자료를 찾아 볼 일이 생긴다면 이러한 점을 기억해 둘 것.
  3. [3] 이탈리아군주력전차인 C1 아리에테에 사용되는 것과 동일하다.
  4. [4] 고속정이나 초계함 등에 많이 탑재되는 함포로서, 자동 사격이 가능하지만 연사력은 분당 100발을 좀 넘기는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자동화기로서의 구조를 자체적으로 갖추지 않고 그 대신 별도의 자동장전장치에 의존하여 자동 사격을 실시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보통은 '기관포(機關砲, Autocannon)'가 아닌 '속사포(速射砲, Quick-Firing Gun)'로 분류한다고 한다.
  5. [5] 호므호므한 블로그: 러시아에 도착한 이탈리아제 장갑차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7.3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