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논법

한자: 循環論法

영어: circular reasoning/begging the question[1]

1. 개요
2. 예문

1. 개요

circular reasoning works because circular reasoning works because...
순환논법은 유효하다, 고로 순환논법은 유효하다, 고로...

  1. 2번 문장은 참이다
  2. 3번 문장은 참이다
  3. 4번 문장은 참이다
  4. 1번 문장은 참이다

위 그림처럼, 주장 자체가 성립하기 때문에 그 주장이 성립한다고 주장하는 것. 또는 전제 속에 결론과 같은 뜻의 말을 쓰고 있는 것을 말한다. 선결문제(요구)의 오류[2] 또는 순환논리의 오류라고도 하며, 논리적 오류 중에선 형식적 오류에 해당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엑셀에서 순환 참조라고 뜨는 것도 결국은 이 오류다. B1 셀에다가 =A1 쓰고, A1 셀에다가 =B1 쓰면 두 개의 셀을 서로 참조해서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 것인지 헷갈리게 된다. 즉 결과로 원인을 만들고 그 원인이 결과를 만드는 형태다. 예를 들면 이런거

수학에선 이를 막기 위해 공리라는 것을 세우고 시작하고,[3] 과학에선 가설을 세우고 검증하는 방식의 과학적 방법을 따른다.

하지만 일부는 아래와 같은 억지 논법으로 이용하곤 한다. 아래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제6장에서 앨리스체셔 캣과 나눈 대화이다:

“소용없어. 여긴 모두 미쳤으니까. 너도 미쳤고 나도 미쳤지.”
“내가 미쳤는지 어떻게 아는데?”
“틀림없어. 미치지 않았으면 여기 없을테니까.”
앨리스는 고양이의 말이 올바른 증명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한 마디로, '여기 있는 사람은 모두 미쳤다. 왜냐하면 여기 있는 사람은 모두 미쳤기 때문이다.[4]' 실로 적절한 순환논증 예시이다.

순환논법은 어떻게 보면 말장난이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따지고 들면 지는 것일지도 모른다.

논파하기가 상당히 쉬워보이는 오류지만 그건 이렇게 일목요연하게 적혔을 때나 그렇고, 책 한 권 단위로 순환논리가 전개되면 마지막 장에 가선 첫째 장이 근거가 없음을 까먹기 때문에 "아 그렇구나" 하고 넘어가기가 매우 쉽다.

블레이드 앤 소울의 소환사 직업은 시도 때도 없이 해당 직업 게시판에 트롤이 찾아와 "소환사는 날먹이다. 왜냐하면 소환사는 날먹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거리며 순환논법 어그로를 끄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2. 예문

甲: 자네는 가난해. 왜냐하면 경제적으로 궁핍하기 때문이지.

乙: 그럼 선생님, 저는 왜 경제적으로 궁핍한 건가요?

甲: 그건 자네가 돈이 없기 때문일세!

乙: 왜 제가 돈이 없을까요?

甲: 그야 자네가 가난하기 때문이지!

- '위기철의 논리 3부작'

이 예문에서는 '가난, 경제적 궁핍, 돈이 없다'는 같은 뜻으로 통한다. 즉 '가난=경제적 궁핍=돈이 없다'라는 것이기에 갑은 같은 말을 반복하는 게 된다.

도둑들이 왕의 몸값으로 받은 7개의 보석을 나누면서 쟁을 벌이고 있다. 그들 중 한 사람이 자기 오른편에 있는 도둑에게 2개를 건네주고 또 왼편에 있는 도둑에게 2개를 주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3개를 가져야겠다"고 말한다. 그때 오른편에 있는 사람이 물었다. "왜 너는 3개를 가져야 하지?" "내가 두목이니까." "아니, 어째서 당신이 두목이냐?" "내가 더 많은 보석을 가질 것이니까."

학생: 어떻게 하면 공부를 잘할 수 있을까요?

교사: 공부를 쉽게 만들면 되지 않을까?

학생: 어떻게 해야 공부가 쉬워질까요?

교사: 공부를 잘 하면 돼.

학생 A: 우리 선생님은 저녁마다 하느님과 이야기를 하셔!

학생 B: 그럴 리가 없어. 선생님께서 거짓말을 하는 걸 거야.

학생 A: 잘 생각해 봐. 하느님께서 거짓말을 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하시겠니?

난 지금 아무 생각이 없다. 왜냐하면 아무 생각이 없기 떄문이다.

평원 (명) [동] 들

들 (명) [동] 평원

윗 줄은 '평원'은 명사이며 '들'과 같은 의미이므로 '들'을 참조해보란 뜻이고, 아래도 마찬가지. 즉 뜻을 알 수가 없다! 사전에 이런 경우가 한두 개가 아니다.

악할 악(惡)의 뜻 = 악하다

제 글이 제 주장이고 제 근거입니다.[5]

학부모님들도 안심할 수가 있어야 안심하고 우리 어린이들을 학교에 보내실 수가 있고...

청년: 나에게 마이크로소프트의 차기 CEO 자리를 넘겨 주시오.

빌 게이츠: 내가 왜 그래야 하지?

청년: 내가 바로 오바마의 사위요.

빌 게이츠: 음. 알겠네.

청년: 대통령 각하. 제가 따님과 결혼을 해도 되겠습니까?

오바마: 우리 딸과 결혼할 만한 능력이라도 있나?

청년: 제가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차기 CEO입니다.

오바마: 그렇군. 허락하겠네. 오바마의 사위가 왜 마이크로소프트에 낙하산으로 들어가는지는 넘어가자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

어린 왕자: 아저씨, 여기서 뭐 하고 계세요?

술꾼: 술 마시고 있어...

어린 왕자: 왜 술을 드세요?

술꾼: 잊으려고...

어린 왕자: 뭘 잊으시는데요?

술꾼: 내가 술 먹는다는 걸....

A: 야, 너 미분이 뭔 줄 아냐?

B: 미분은 적분 거꾸로지.

A:그러면 적분은 뭔데?

B: 적분은... 미분 거꾸로...

A: 영희야, 너는 몇 살이니?

영희: 저는 철수보다 3살 더 많아요.

A: 그러면 철수는 몇 살이니?

영희: 철수는 저보다 3살 어려요.

신자: 성서는 완전무결하다!

비신자: 어째서?

신자: 실재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이니까!

비신자: 어떻게 그렇게 장담하지?

신자: 왜냐하면 성서에 그렇게 쓰여 있으니까!

박재상: 형, 야구를 어떻게 하면 잘하나요?

이진영: 재상아, 야구는 원래 잘하던 사람이 잘해.


  1. [1] 보통 '거지논법'으로 번역되는데, 직역하면 "질문 또는 논점을 구걸한다" 또는 "질문을 하게 만들다"지만 "논점을 옳은 것으로 가정해 놓고 논하다", "논점을 교묘히 회피하다", "미증명된 사항을 사실로 가정하다"의 의미로 사용된다. 답정너
  2. [2] 결론에서 주장하고자 하는 바를 다시 전제로 삼는 오류.
  3. [3] 이 공리가 '제대로 된' 공리인지 아닌지는 '공리를 어떻게 세워야 그 공리에 기초한 명제들이 모순 없이 굴러갈 수 있는가', '공리를 어떻게 세워야 주어진 개념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을까' 등의 논리 외적인 방법으로 판단한다. 사실 현대 수학에선 대부분의 용어를 무정의 용어로 처리하고 그 용어에 관련된 여러 가지 공리를 세워 용어의 의미를 제한하는 방법을 쓴다. 즉, 어떤 용어에 대한 정리를 따로 세우는 것이 아니라, 그 용어에 관련된 맥락으로써 그 용어를 정의하는 것. 자세한 건 공리 문서를 참조.
  4. [4] '미치지 않은 사람은 여기 있지 않다'의 대우.
  5. [5] 1274번에 잘 보존되어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