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늉

한국의 전통음료

{{{#!folding [ 모바일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6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
가루
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
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folding [ PC ]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8px;margin-bottom:-8px"

갈근탕

경소탕

금분탕

꿀물

녹운탕

두구탕

모과탕

미숫가루1

배숙

봉수탕

생맥산

소주온미

송화밀수

수단

수문탕

수정과

수지탕

숙매탕

숭늉

식혜

십전대보탕

쌍화탕

암향탕

양위탕

오미탕

옥설탕

온조탕

원소병

자소탕

제호탕

창면

타락죽

화채

해성탕

행락탕

회향탕

지황고자탕

녹차

한국의 전통주

1. 물에 탄 미숫가루 또한 미숫가루로 칭한다.

}}}}}} ||

1. 개요
2. 상세
3. 여담

1. 개요

어원은 숙랭(熟 익을 숙, 冷 찰 랭)이라고 한다.

이나 누룽지에 다량의 을 붓고 끓여서 만드는 요리. 밥알이 많긴 하지만, 일단 주 목적은 밥알이 아니라 밥을 넣고 끓인 물을 마시는 쪽이라서 일종의 음료수라고 보는 편이 옳을 것이다. 그냥 밥으로도 만들 수는 있지만 누룽지로 만드는 편이 훨씬 맛이 좋다.

밥을 너무 많이 넣으면 죽과 밥의 중간형태가 된다. 이를 식사용으로 이나 위장이 안 좋은 사람들이 밥 대신 먹는 경우도 많다.

2. 상세

주 용도는 식사를 마친 뒤에 마시는 음료수. 기본적으로 담백하고 구수한 맛이지만 은은한 단맛도 느껴져서 식후 입 안을 개운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전통적인 한국 요리는 맵고 짠 발효음식이 많기 때문에 식사 후 입안에 짠맛이 남아있는 경우가 많은데 숭늉은 이러한 것을 해소하는 데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만드는 법도 간단하다. 밥을 다 퍼내고 누룽지만 조금 남은 가마솥에 물을 부어서 끓이면 식사가 다 끝날 타이밍 쯤에 딱 맞춰서 완성된다. 그대로 떠서 조금만 식힌 다음에 후루룩 마시면 끝. 위에도 서술하였지만 끓여서 식힌다고 해서 숙냉(=숭늉)이다.

때문에 예로부터 숭늉은 식후에 거의 항상 즐겨 마시는 인기음료였다. 다만 전기밥솥 보급 이후로는 누룽지를 구하기도 어렵고 가마솥을 이용한 간단 조리법도 쓰기가 힘들어져서 현재는 찾아보기 쉽지 않다. 집에서 아쉬운 대로 누룽지 아닌 그냥 밥으로 끓여먹거나, 한식 전문점 같은 곳에서 간혹 서비스로 나오는 정도. 돌솥밥 나오는 곳이면 보통 돌솥의 밥은 다른 곳에 옮기고 그 돌솥에 물을 부어준다. 밥 다 먹을 때면 숭늉은 완성 되어 있다.

현대에는 식후 음료수 자리의 제왕이었던 숭늉의 자리를 커피(인스턴트 커피)가 계승했다. 달콤하고 고소한 커피맛도 짠 음식 섭취 뒤의 입안을 개운하게 해주는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 한국의 많은 식당들이 커피 자판기를 놓아두고 있다. 좀 더 고급스러운 한식집에서는 커피 대신 식혜매실차 등을 서비스로 내어오기도 한다.

3. 여담

이름이 고유어치고는 매우 독특한 편에 속한다. 숭도 그렇고 늉은 찾아보면 있기야 하지만 대부분이 사투리에다가 실생활에 자주 쓰이는 '시늉'을 제외하면 사용례가 없을 정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0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