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쉐보레 콜로라도를 바탕으로 한 중형 SUV에 대한 내용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Chevrolet Trailblazer(2020)

1. 개요
2. 상세
2.1. 1세대(2020~현재)
2.1.1. 내수 및 국제 사양
2.1.2. 중국 사양
3. 경쟁 차량
4. 둘러보기

1. 개요

The Impact SUV

출시 당시 캐치프레이즈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인 제너럴 모터스 산하의 쉐보레에서 판매하는 소형 SUV 차량으로 기존의 중형 SUV 모델인 트레일블레이저와는 이름만 같을 뿐 완전히 다른 차량이다.

2. 상세

2.1. 1세대(2020~현재)

2.1.1. 내수 및 국제 사양

차량의 후면부

대한민국 시장 광고

쉐보레 트랙스쉐보레 이쿼녹스의 간극을 잇는 소형 SUV로 2019년 LA 모터쇼에서 공개되어 한국에서는 2020년 1월 16일에 출시되었다.[1] 미국 시장에서는 아직 출시되지 않았으며, 2020년 초에 2021년형 차량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플랫폼은 GM VSS-F 플랫폼이 적용되었다고, 한국GM의 주도로 개발되었다. 트레일블레이저의 뜻은 '개척자, 선구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LA 모터쇼에서 공개된 가격에 따르면 19,995~27,895달러 (약 2,380~3,320만원) 수준이며, 국내의 경우 1.2리터 L 트림은 판매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했기 때문에 시작가는 더 비쌀 가능성이 높았었다. 그러나 현재 언론 보도들에 따르면 셀토스와 비슷하거나 몇십만원 차이로 비싼 정도로 가격이 책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대다수이다. 동호회 내에서는 옵션을 달지 않은 기본 상태로는 1,980만원대~2,800만원 선으로 책정된 가능성이 높다는 구체적인 가격대가 제시되기도 하였다. 실제로 쉐보레 내에서도 트레일블레이저의 경쟁 상대로 셀토스를 타깃으로 잡았다고 한다.

2020년 1월 16일에 정식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보급형 트림인 LS는 1,995만원이고 최고 트림인 RS는 2,620만원으로 책정되었다. 메인스트림의 가격대가 예상보다 낮은 편이라 분위기는 나쁘지 않은 편. 그러나 여기에 모든 옵션 사양까지 추가하면 3,332만원으로, 풀옵션의 가성비는 매우 낮다고는 하지만[2], 미국과 중국의 판매가를 생각하면 그렇게 납득 못할만한 가격은 아니다.

파워트레인은 에코텍 엔진 계통의 1.2T 3기통 가솔린 엔진+CVT 미션과 말리부에 들어가는 1.35T 3기통 가솔린 엔진+CVT 미션이 탑재되었다. 단, 1.35T 엔진에 4WD을 탑재하면 9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국제 사양은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위치한 한국GM 공장에서 생산이 이루어진다. 미국 시장에서는 L, LS, LT, 액티브(ACTIV), RS 사양 5개로 판매되며, 액티브와 RS 사양은 투톤 컬러가 적용된다.

국내에서는 1.2T의 LS, LT와 1.35T의 LT, 프리미어, 액티브, RS모델의 트림으로 판매된다. 또한 기본, 액티브, RS 트림 별로 외장[3]과 내장 디자인[4]에 차이가 존재한다.

전륜구동과 전륜 기반의 4WD 차량이며, 전장은 4,411mm, 전폭은 1,808mm, 전고는 1,633mm~1,664mm이며, 휠베이스는 2,640mm, 공차중량은 1,365kg~1,470kg이다. 국내 사양은 전장이 4,425mm, 전폭이 1,810mm, 전고가 1,660mm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는데, 이는 중국 및 국제 사양보다 조금 더 큰 편이다.

출시 전까지 동급 최대 크기를 자랑하던 셀토스보다 더 큰 크기를 자랑한다. 현재 판매중인 준중형 SUV 현대 투싼의 전장이 4,480mm, 휠베이스가 2,670mm로 비슷한 크기이다. 소형 SUV로 분류되었을 뿐 동급에 비해 약간 작다고 생각되는 준중형 SUV라고 봐도 된다.[5] 실제로 크기 덕분에 자세한 정보가 나오기 전까진 소형~준중형 SUV라고 예상되기도 하였다.

본래 유선연결만 지원하여 불편하던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 출시 차량중 최초로 무선연결을 지원한다.

차량에 대한 전체적인 평은 드디어 쉐보레가 정신를 차렸다는 평이 많다.[6] 특히 동급 최대를 자랑하고 셀토스는 물론 준중형과 비교해야 할 만한 차체 크기가 가장 강점.[7] 그리고 굉장히 탄탄해 보이는 SUV 다운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많다. 카마로의 외형을 닮은 RS모델의 전면 디자인이 좋은 평가를 많이 받는다. 세그먼트 치고 큰 크기와 더불어 보닛이 굉장히 높게 디자인 되어있어 차가 남성적이고 탄탄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8] 다만 힘을 준 앞쪽에 비해서 뒷태는 역시 쉐보레답게 밋밋하다는 평.

또한 말리부 페이스리프트에서 굉장히 논란이 되었던 3기통 1.35T 엔진에 대한 평도 급이 낮아지니 의외로 괜찮다는 평이다. 셀토스나 현대 코나의 1.6T 파워트레인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소형 SUV에선 납득할만한 성능을 내고 3기통의 문제점인 진동문제도 일반적인 주행에선 별로 문제가 되질 않는다는 평. 소음도 의외로 양호하다고 한다. 다만 역시 시동을 걸 때나 고RPM에선 진동이 꽤나 느껴지고 노면소음이 많이 느껴진다는 듯. 그리고 사실상 극한의 다운사이징을 하며 작아진 엔진룸을 이용한 내부 크기 확보와 높은 연비를 얻었으니 일장일단이 있다고 봐야한다.

트림도 프리미어(일반형)/액티브(오프로드)/RS(온로드)로 대표되는 3가지 용도로 크게 나눌수 있어 평소 당최 이해할 수 없는 트림과 옵션 나누기로 지탄받던 것보다는 선택권이 조금 있다는 점도 있다. 다만 네비게이션을 선택하려면 ACTIV 혹은 RS 를 선택한 후 추가로 130만원짜리 프리미엄 옵션을 넣어야만 선택할 수 있다. 1.2T 트림은 아예 기본적인 것조차 옵션으로 선택을 못하게 해놔서 상품성이 없는 최저가 낮추기용 트림이라는 비판이 있다.[9] 상위 트림도 옵션을 세트로 엄청나게 묶어놓고 좋은 편의사양을 하나씩 인질로 두고있어서 죄다 선택하지 않곤 못배기게 만들어 놓기도 하였다. 또한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통풍시트도 프리미어 트림까지는 운전석만 지원되고, RS/ACTIV 트림에 올라가야 동승석 통풍시트가 달려 나온다.[10] 어차피 젊은 층이 주로 살테니 최소한의 옵션만 넣고, 8인치 인포시스템이랑 무선 카플레이 넣어주고 그거나 쓰라는 의미로 보인다.

정리하자면 위기의 쉐보레가 많은 점을 개선하였지만 여전히 고치지 않은 문제도 있다. 그러나 셀토스와 비교될만한 차량을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선택의 폭이 넓어져 환영하는 소비자도 많은 편이다. 셀토스와 비교해 편의사양이나 주행감각등이 호불호가 갈리는 점이 많아 어느 차가 우위에 있다고 보기에는 무리이고 소비자의 선택에 따라 평이 갈릴 듯 하다.

출시 1주일 만에 사전예약 6,000대를 돌파하여 조용한 돌풍을 보이고 있다. 이는 셀토스가 1주일만에 3,000대 이상 계약된 것에 비해서도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11][12] 이에 더불어 지난 2016년 올 뉴 말리부의 출시 이후 4년만에 부평공장이 풀가동되고 있다.

GM측에서는 2월까지 3000대 판매를 예상하고 있는 듯 하다. 아직 자세한 판매량이나 사전계약량이 공개되지 않았으므로 1~2월 판매량이 공개되어야 자세한 실적이 나올 듯 하다. 그래도 확실한 건 정말 오랜만에 신차에 대한 평가가 괜찮다는 것은 위기인 한국GM 입장에서는 다행인 일이다.

한국GM은 내수 시장 뿐 아니라 북미 시장 판매분까지 모두 생산하는데, 2019년 12월 처음 수출을 시작하자마자 국내 수출 차종중 실적 8위를 달성했다.# 오랜 기간 독보적 1위를 달성했던 트랙스에 이어 대한민국 수출 주력 차종 중 하나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2.1.2. 중국 사양

트레일블레이저 레드라인 사양

중국 광고 모음

2019년 상하이 모터쇼에서 트랙커와 함께 최초로 공개되었으며, 중국형의 경우에는 상해기차-GM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다. 플랫폼의 경우, 국제 사양과 같은 GM VSS-F 플랫폼이 적용되었고, 그로 인해 개발도상국 시장 전용 플랫폼인 GEM 플랫폼이 적용된 트랙커와는 다른 플랫폼이 적용된다.

국제 사양과 큰 차이는 없으나 중국형의 전고는 1,653mm이다. 가격도 국내보다 비싼 139,900위안[13]부터 시작한다.

3. 경쟁 차량

4. 둘러보기

구 대우자동차 계열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GM의 국내시판 차량

승용차

경형

스파크

소형

아베오, 볼트 EV

준중형

볼트

중형

말리부

준대형

임팔라

스포츠카

카마로

SUV

소형

트랙스

중형

이쿼녹스

경상용차

다마스, 라보


자일대우상용차의 국내시판 차량

준중형버스

레스타

중형버스

BH090, BS090

준대형버스

BS106, 110, BC211

대형버스

FX시리즈, BX212


타타대우상용차의 국내시판 차량

중형트럭

노부스, 프리마

대형트럭

}}}||

대우자동차, 한국GM, 자일대우상용차, 타타대우상용차 차량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구분

승용, SUV, RV, 승합, 경상용차

버스

트럭

1970년대

카라반, 제미니, 로얄 시리즈

BL시리즈, BD시리즈, BU시리즈, BF시리즈, BR101

엘프, 대형트럭

1980년대

맵시, 맵시나, 르망, 임페리얼, 바네트(승합모델)

BV시리즈, BS시리즈, 로얄버스, BH시리즈

바네트(트럭모델)

1990년대

티코, 마티즈, 라노스, 에스페로, 프린스, 씨에로,
누비라, 레간자, 매그너스, 브로엄/슈퍼살롱, 아카디아,
쉬라츠, P-100, 다마스, 라보

BM090

차세대트럭

2000년대

칼로스, 젠트라, 라세티, 토스카, 스테이츠맨,
베리타스, G2X, 윈스톰, 레조

BC211, FX시리즈, BX212

노부스, 프리마

2010년대

스파크, 아베오, 볼트, 볼트EV, 크루즈, 말리부, 알페온,
트랙스, 캡티바, 올란도, 콜벳, 카마로, 임팔라, 이쿼녹스

레스타

갈색 글씨 - 단종차량
취소선 - 출시 계획이 백지화된 차량

}}}||


  1. [1] 국내차 시장에서 소형 SUV 시장은 B세그먼트와 C세그먼트 기반의 SUV가 혼재하고 있는데, 쉐보레에서 소형 SUV 시장을 모두 커버치던 트랙스는 이제 완전히 B세그먼트 소형 SUV(초소형 SUV) 시장을 담당하고, 트레일블레이저의 출시로 C 세그먼트 소형 SUV 시장을 트레일블레이저에 넘겨주게 되었다.
  2. [2] 직접적인 경쟁을 하게 될 셀토스의 풀옵션가보다 약 200만원 정도 높은 가격이다.
  3. [3] 전용 프론트 그릴과 액티브, RS의 경우 투톤 루프 적용, RS는 말리부의 퍼펙트 블랙 트림과 같이 블랙 보타이(엠블럼)와 18인치 휠이 적용된다.
  4. [4] 액티브와 RS는 전용 투톤 시트 컬러가 존재함. RS의 경우 전용 클러스터와 D컷 스티어링 휠 적용.
  5. [5] 다만 투싼, 스포티지의 경우 2020년에 완전 변경 예정이라 차 크기를 대폭 키울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준중형을 위협하는 위치는 아니고 그냥 이정도로 크다고 이해하는게 좋다.
  6. [6] 혹은 한국GM이 개발해서 그런지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게 설계하였다는 평도 있다.
  7. [7] 셀토스에 비해 전장 50mm가 길지만 트레일블레이저가 보닛 길이도 훨씬 짧고 A필러가 훨씬 앞쪽에서 시작되며 전고도 높기 때문에 운전자의 체감 공간은 훨씬 크다고 한다. 다만 트렁크의 용량은 셀토스가 더 크다.
  8. [8] 대신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라서 운전자의 시야각이 SUV치고 굉장히 좁아지는 단점도 있다. 대부분 SUV보단 도심형 스포츠카에 앉아 있는 듯한 시야각을 보여준다는 평이다.
  9. [9] 특히 LS 트림의 경우 1열 열선 시트, (인조) 가죽시트, 버튼시동, 알루미늄휠 이상 4가지 옵션이 아예 선택조차 불가능하다. 최저 가격을 2000만원에서 5만원 뺀 가격으로 맞추기 위해 실제 구매하기 힘들 정도의 등급을 끼워 맞추기식으로 넣는 것은 여전해 보인다.
  10. [10] 그 가격이면 같은 옵션에 두체급 높은 현대 싼타페 가솔린 2.0T도 가시권에 들어온다!
  11. [11] 셀토스가 출시 16일 만에 5,100대가 계약된 것을 트레일 블레이저는 1주일 만에 넘어선 것이기도 하다.
  12. [12] 쉐보레에서 공식 공개한 정보가 아니므로 교차검증 바람.
  13. [13] 원화가치 약 2,383만원
  14. [14] 중국 시장 한정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7.2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