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켓

1. 개요
2. 상세
3. 대표적인 슈퍼마켓
4. 관련 문서
5. 삐삐밴드의 노래

1. 개요

supermarket

원래 영단어적 의미는 대형 할인마트, 즉 월마트 수준의 할인점을 의미한다. 영어권이나 그 외 일본 등지에서도 그런 의미로 쓴다.

단, 한국에서는 의미가 변질되어, 대형마트로 불리는 할인점도 아니고[1] 그렇다고 구멍가게도 아닌 어중간한 규모의 상점을 의미하게 되었다. 혹은 구멍가게가 슈퍼마켓을 자칭하는 경우도 많다. 슈퍼마이나 퍼마켓이라 표기하는 가게도 있는데[2] 이런 식의 표기가 된 가게가 보통 오래된 곳이다.퍼마)

줄임말로 마켓을 빼고 '슈퍼' 혹은 '수퍼'라고도 하는데, 이건 일본식 재플리시 표현이다.(スーパー)

2. 상세

대한민국 중소기업청에서는 150㎡ 이하의 공간을 가진 곳을 슈퍼마켓으로, 그 이상의 공간을 가진 곳을 Super라는 단어를 더 붙여서 기업형 슈퍼마켓, 즉 SSM(Super Supermarket)으로 부르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수퍼마켓은 1968년 6월 1일 서울 중림동에서 개장한 "뉴-서울 수퍼마키트''[3]라고 알려져 있다.

사실 한국에 들어왔을때에는 미국의 슈퍼마켓과 비슷한 의미로 쓰여졌다. 물론 현재 기준으로는 그냥 중형마트 수준이고, 당대 기준으로 봐도 백화점보다 작은 형태의 매장이었지만 어쨌든 일반 잡화점이나 구멍가게보다는 크기는 컸으니까. 1970년대를 전후하여 강남 등 아파트촌을 중심으로 슈퍼마켓이 들어오기 시작했는데 수퍼마켓 농심가나 뉴코아 슈퍼마켓 등의 체인이 그 동네의 대세를 점하게 되었고, 그 동네 사람들은 이미 2000년 전후로 한 마트 문화충격을 80년대초에 체험했다.[4] 그것을 보고 종전 구멍가게의 일반적인 상호였던 상회라는 명칭 대신 조그만 슈퍼마켓이라는 뜻의 '미니 슈퍼마켓'이라는 간판이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게 된다. 80년대 후반 90년대 초반만 해도 구멍가게 명칭으로 '미니슈퍼'가 꽤 많았다(아직도 종종 보인다.). 그것이 어느 순간 미니마저 떨어져 나가게 되면서 '슈퍼'로 와전. 후세의 사람들이 보기에는 왜 구멍가게에 슈퍼마켓이라는 낱말이 붙었는지 미스테리가 되어버렸다.[5] 스테인레스 스틸의 스테인→스뎅의 변화과정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사실 슈퍼마켓의 등장은 유통업의 역사를 획기적으로 바꾼 사건이다. 과거 손님이 오면 ~ 주세요 하면 창고에서 물건을 꺼내서 돈을 받았던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들로 하여금 직접 물건을 고르게 한 후 출구쪽의 계산대에서 돈을 받고 물건을 넘기는 식으로의 변화는 소비자로 하여금 쇼핑의 즐거움을 높이는 데 큰 몫을 담당하기도 했거니와 매장 운영에 당연히 발생하게 되는 제비용(인건비, 시간 등)를 고객에게 전가하는 효과 역시 볼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가격은 할인점에 비해 가격의 차이는 별로 크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할인점과 슈퍼마켓의 차이는 층수면적인 듯 싶다.[6] 간혹가다가 할인행사를 하거나 미끼상품의 경우는 할인점보다 훨씬 싼 경우도 있다. 경쟁 문제인지 최근엔 할인행사가 없는 날을 찾기가 힘들 정도로 자주 할인하는지라 잘 비교해보면 대형마트나 SSM보다 일반 개인 슈퍼나 마트쪽이 더 싼 물건도 심심찮게 있다. 그러나, 24시간 영업하는[7] 동네 슈퍼의 경우 편의점보다 더 비싼 품목도 있다. 괜히 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로 그렇다.

층수는 1층이며, 커봐야 2층을 넘기지 못한데다, 워낙 좁은 곳에서 많은 물건을 팔아야 하기 때문에 할인점에 있는 물건이 여기선 없을 수가 있다.[8]그 반대의 경우도 있으니 너무 실망하지는 말자.[9] 아폴로 파는 할인점은 본 적이 없다. 자긍심(...)을 갖자.

간혹 껌, 사탕, 초콜릿 등이 들어있는 식완 이나 간단한 장난감을 취급하는 곳도 드물게 있다. 동네에서 좀 오래된 곳을 가다보면 가게 안에 90년대에 발매된 식완이나 간단한 장난감이 진열된 경우가 있다. 만약 구했다면 안에 들어있는 과자는 절대 먹지 말고 장난감만 간직하자... 간혹 문구점을 겸해서 운영하는 곳도 있었는데 이런 곳은 문구점 찾기보다 더욱 어려운 편. 지금도 학교 주변에선 문구점의 기능이 합쳐진 수퍼마켓을 확인할 수 있다. 혹은 그 반대의 경우도.

2000년대 들어서는 이런 슈퍼마켓도 'XX마트'라는 간판을 달고 나오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요새는 슈퍼마켓을 보고 '중형마트'라고 부르기도 한다. 물론 매장이 어느 정도 넓어야 사람들이 중형마트라 부르지, 길이 50발자국도 안 되는 작은 슈퍼마켓은 소형마트 내지는 구멍가게라고 불러야 더 맞을 것 같다. 대한민국의 아파트에 딸린 상가에는 1~2동짜리 소규모 단지가 아닌 이상 이런 중소형 동네 마트가 하나씩은 꼭 있다. 할인점이 대세가 되기 전에 지어진 아파트들은 상가 지하에 상당한 규모의 동네 마트가 들어가 있다. 신도시 등에서 아직 할인점이 들어올 만한 상권이 형성되지 않았거나 조금 외진 데 있는 단지는 이런 마트에서 웬만한 장은 다 보고 장사도 꽤 잘 되는 곳도 있다. 문구점이 몰락한 2010년대에는 이런 동네 마트가 간단한 문구점을 겸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마저도 할인점에 치이고 편의점에 치여서 못 버티고 몰락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10] 아파트 상가 지하 동네마트를 SSM이 잠식하기도 한다.

대다수의 대기업들이 SSM 사업에 진출을 하기도 하지만, 여기까진 중소기업도 많이 진출되어 있다. 심지어 어느 지역은 대기업 마트보다 중소기업이 우세하는 정도가 있을 정도. 물론 인구가 별로 없는 소도시 한정이지만.

이마트도 SSM을 진출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럼에도 이마트가 워낙 네임드라서 SSM 진출하려고 했더니 지역 상인들이 크게 들고 일어나서 전국토를 SSM으로 도배하지는 못했는데, 2011년 5월 16일 킴스클럽마트를 인수하여 이마트 메트로로 바꾸면서(참고로 킴스클럽이 아니다) SSM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11]

일본에서는 중소형 슈퍼마켓 체인들끼리 공동 PB상표[12]를 붙이거나 공동 물류센터망 및 구매망을 구축하기도 하며, 일부 생활협동조합이 지역별로 'CO-OP'[13] 브랜드명을 이용해 직접 슈퍼마켓 매장을 운영하는 경우도 많다. 참고로, A-COOP의 경우에는 농업협동조합의 생활사업 분야에서 운영한다.[14] 그리고 일본에선 슈퍼마켓이 마을의 우물 역할을 한다[15] 그리고 오사카의 슈퍼 타마데를 비롯한 초저가 슈퍼마켓도 많이 있지만 중고급 슈퍼마켓 체인과 비교되어 인식은 좋지 못한 편.[16] 반대로 메이지야(明治屋)[17], 세이조이시이(成城石井), 이카리 슈퍼(いかりスーパー)[18] 등은 고급 슈퍼마켓으로 인식되어 연말연시에 선물이나 답례품을 사러 가는 경우도 많다.

최근 일본에선 고령자들이 운전면허 등을 반납하고 버스노선 등도 축소되며 슈퍼마켓까지 이동하기가 곤란해져 '쇼핑난민' 문제가 생기자,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이동 슈퍼마켓도 늘어나고 있다.

또한 일본에서는 여행 갈 때 슈퍼마켓 홍보물 등을 잘 보면 백화점, 편의점보다 훨씬 싼 값에 술, 음식 등을 살 수 있는 경우가 많으니 Shufoo, 토쿠바이 등의 정보사이트를 참조할 것을 권한다. 델리(간편식) 코너가 있는 경우가 많아서 저녁 7~8시에 식품 할인 판매도 여행자에게 도움이 된다. 그리고 식자재마트 체인점 격인 업무슈퍼(業務スーパー)를 이용하면 대용량, 업소용 식품을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서 게스트하우스에서 밥 해먹거나 싸게 뭔가를 먹고 싶을 때, 혹은 일본 거주하면서 식료품을 많이 쟁여둘 때 유용하다.

대만에서는 최대 슈퍼마켓 체인이 PX 마트다. 실제로 1998년 대만 정부에서 운영하던 PX가 민영화되면서 명칭이 이렇게 붙었다고.

싱가포르에서는 생활협동조합이 아닌 어용노조 싱가포르노동조합총연맹(NTUC)이 싱가포르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FairPrice를 운영하고 있는데, 싱가포르는 NTUC가 건강보험 등도 운영하는 등 슈퍼마켓 외에도 영향력이 강하다.

중국에서는 유통업에 IT기술이 도입되는 속도가 빨라 웬만한 대도시 슈퍼마켓은 위챗페이, 알리페이[19]등의 간편결제 서비스 및 일부 체인에선 배달서비스가 지원되고, 아예 IT기업에서 오프라인 슈퍼마켓 시장으로도 진출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경우가 알리바바 그룹의 텐마오(티몰) 슈퍼마켓으로, 1km 이내 거주자들의 쇼핑패턴을 빅데이터로 파악해 그에 맞춘 상품을 진열하기도 한다.

해외에서 한국 식품, 상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한인 슈퍼마켓(한국슈퍼, 한인마켓, 한국마트 등으로 부른다.)도 있으며, 이들 중 대표적인 곳이 H마트, 한남체인이다. 이들 한인 슈퍼마켓에 보면 카테고리상으로 한국 식품이 맞기는 한데 한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브랜드도 상당히 있는 편.[20] 한국상품을 많이 구비해 놨기 때문에 한국인들이 많이 오는 것은 물론, 특히 미주 쪽에서는 채소를 비롯한 신선식품의 구비 비율이 높기 때문에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다고 한다.

한국 식품을 현지 슈퍼에서도 찾아보기 쉬운[21] 일본에서도 신주쿠, 츠루하시역 등을 중심으로 한 대도시의 한국 식품 전문 슈퍼마켓[22]라쿠텐, 야후옥션에 개설된 한국식품 전문 취급사이트가 많이 있는데, 신오쿠보역코리아타운에서는 초대형 한국 슈퍼인 '케이플러스'가 열렸으나 상권 사정 악화로 인해 몇 년도 안 되어서 문을 닫아야 했다고 한다. 안습

한국에서도 건대입구역, 대림역 등 중국인들이 많이 사는 곳을 중심으로 중국 식품을 파는 소규모 슈퍼마켓이 많이 생기고 있다. 중화권 인구가 많은 캐나다에서는 대규모 중국 슈퍼마켓이 아시아 식품을 많이 취급하여 한국, 일본마트 역할을 대신 수행하기도 한다.[23]

비슷한 상점 개념으로 "구판장", "공판장", "직판장"이 있다. 사전적 정의는 각각 다음과 같으니 참고.

  • 구판장(購販場): 농협이나 축협 등의 조합에서 공동구매를 한 뒤 조합원들에게 싸게 파는 곳.
  • 공판장(共販場): 공동 판매장의 준말로, 동업자들 여럿이 함께 뭉쳐서 판매하는 시장.
  • 직판장(直販場):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거래하는 시장.

슈퍼주니어CJ오쇼핑에 출연할 때 썼던 프로그램 제목이기도 하다. 기사

3. 대표적인 슈퍼마켓

4. 관련 문서

5. 삐삐밴드의 노래

1집 "문화혁명" 의 2번 트랙. 평범한 사랑곡으로, 안녕하세요와 함께 삐삐밴드의 몇안되는 무난한 노래들 중 하나다. 근데 가사가 좀 깬다(...). 체리필터의 "Rewind"에 리메이크판으로 수록되어 있다. 근데 어째선지 퍼마켓이다.

가사:

그 애를 쫓아갔어 슈퍼마켓까지

들어가버렸네 따라 들어갔어 

통조림 사이로 그애의 머리칼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었지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야

비닐봉지 너머로 그 애의 하얀 이마

플라스틱 컵 밑으로 그 애의 헌 운동화

무스통 옆으로 그 애의 뒷 모습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었지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야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었지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야

샴푸를 지나서 비누를 건너

보이는 그 애의 조그만 히프

(반주)

나도 엉겁결에 이것 저것 사고

계산대에서 처음 말을 걸었지

그 애는 나에게 웃으며 돈 좀 꿔달래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었지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야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었지 

이것이 우리들의 처음 시작이야


  1. [1] 80년대 초까지는 수퍼마켓이 일반 구멍가게보다 10% 싸게 파는 곳이었다.
  2. [2] 원래 영어 'super-'의 발음은 '수퍼'도 있고 '슈퍼'도 있지만 미국식 영어에서는 '수퍼'만 된다. 미국식 영어에서는 /j/ 발음이 올 수 있는 위치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국식 영어에서는 'news'도 '누스'라고 들리고, 'tune'도 '툰'이라고 들리는 것.
  3. [3] 현재 브라운스톤 자리.
  4. [4] 여담으로, 부자/중산층 동네도 아니고 강남권도 아닌 서울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에도 비슷한 시기에 농심가가 들어섰다. 하지만 불행히도 1996년 5월 28일 화재로 소실.
  5. [5] 심지어는 '수퍼' - '하이퍼'라는 묘한 사고방식처럼 '하이퍼마켓'으로 된 곳도 있다.
  6. [6] 슈퍼마켓은 전부 단층이며, 면적도할인점보다 좁다. 할인점은 복층.
  7. [7] 일부 업소가 그렇다.
  8. [8] 할인점에 있는 우스타 소스나 굴 소스, 각종 향신료가 슈퍼마켓에선 없기도 하다.
  9. [9] 이태원의 경우 할인점에서도 못 찾았던 외국 맥주나 수입식품을 구할 수 있기도 하다.
  10. [10] 젊은 주부들은 간단한 장보기는 편의점에서 해결하는 경우가 늘었다는 기사도 있다. 편의점 상품은 비싸다는 인식이 있지만 가구 당 인원이 줄어들어서 대량으로 장을 볼 이유도 없게 된데다가, 소용량 상품이 많고, 1+1 등 각종 행사상품에 통신사 등 제휴할인까지 더해지면 편의점 장보기가 더 저렴한 면도 있다. 아예 주부를 겨냥해서 각종 신선식품들을 전면에 내놓는 편의점도 있다고 한다.
  11. [11] 다만 이마트 내부에서 이마트 메트로는 SSM이 아닌 정식 이마트로 취급되는 것 같다.
  12. [12] 대표적인 케이스가 CGC, 쿠라시모아, V마크.
  13. [13] 일본어로 '코-프'라고 부른다.
  14. [14] 이 때문에 협동조합 관련 회의에서 일본 농협과 생협이 같이 나오는 경우가 많으며 실제로 JCA를 통해 교류가 이어지고 있다.
  15. [15] 일본은 정수기가 없는 집이 상당히 많은데, 실제로 일본 내 슈퍼마켓에 가면 물 자판기가 있어서, 물 값은 따로 안 받는 대신 슈퍼마켓에서 파는 용기값을 내고 물을 받아갈 수 있도록 하는 곳이 많다.(물론 용기값은 한번만 내면 그 이후에는 용기를 가지고 계속 받아갈 수 있다.)#
  16. [16] 실제로 슈퍼 타마데를 비롯한 저가 슈퍼마켓은 주거환경이 좋지 못한 곳에 많이 분포해 있고 기피시설로 분류되기도 한다. 부자동네에서도 싼 값을 찾으려면 라쿠텐 등에서 주문하면 되니까.
  17. [17] 슈퍼 자체보다는 '마이잼'이란 과 스프레드 회사로 더 유명하다. 경쟁사 슈퍼에서도 메이지야 잼을 볼 수 있을 정도다.
  18. [18] 세이죠이시이는 전국에 점포가 분포해 있으나 간토 쪽에 많으며 이카리는 간사이, 특히 고베와 효고현 동부 쪽에 점포가 많이 있다. 슈퍼 타마데와는 이미지와 가격부터 상극.
  19. [19] 이건 화폐유통 환경도 한몫 하는 게 실물화폐 유통수량 중 위조화폐가 워낙 많아서 전자화폐의 필요성이 증가하였다. 그리고 일본과 한국에서도 이마트, 돈키호테를 위시하여 위챗페이와 알리페이를 받는 곳이 많아지는 중. 그러나 한국인과 일본인이 자국에서 위챗페이와 알리페이를 쓰는 경우는 거의 없다.
  20. [20] 특히 미주 쪽에서는 한국식품 수입업체들이 현지 자체 브랜드를 붙여서 판매하는데, 브랜드에 따라 상당히 평이 갈린다. 최근에는 CJ, 풀무원 등이 현지에 직접 진출해 자체브랜드의 위상이 위협받고 있는 중.
  21. [21] 특히 신라면 등의 가공식품의 경우 현지 유통업체들의 판로 개척으로 편의점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김치나 반찬의 경우 종류, 가격, 맛 문제 때문에 거금을 내고서라도 한국에서 EMS로 받아 먹는 수요가 많으며, 이 때문에 우정사업본부일본우편의 고민이 제대로 포장하지 않아 터져 버린 김치와 반찬일 정도. 그러니 보낼 땐 파손되지 않도록 포장해서 보내자.
  22. [22] 이들 슈퍼마켓에서는 웬만한 한국 슈퍼마켓 수준으로 물건이 구비되어 있으며, 인터넷이 발달하기 전부터 사무용품처럼 카달로그를 배포해 주문번호를 받는 식으로 주문을 받기도 한다. 가장 유명한 곳인 쇼쿠안도리의 '장터'에서는 도매상인을 대상으로 한 영업도 하고 있는 중.
  23. [23] 캐나다 중국어 매체인 성도일보에서도 한국식품 기획전 광고가 상당히 많이 실리는 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2.6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