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칸디나비아 항공

<rowbgcolor#1E90FF> 유럽의 플래그 캐리어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그리스

네덜란드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독일

러시아

루마니아

벨기에

세르비아

스위스

스페인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체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


스타얼라이언스의 회원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스칸디나비아 항공
Scandinavian Airlines System

IATA
SK

ICAO
SAS

BCC[1]
83

항공사 호출 부호
SCANDINAVIAN

항공권식별번호

117

설립년

1946년

허브공항

스톡홀름 알란다 국제공항

오슬로 가르데르모엔 국제공항

코펜하겐 카스트럽 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

142

런치 커스터머

B737-600, DC-9-20, DC-9-40

취항지수

90

항공동맹

스타얼라이언스

슬로건

We Are Travelers

링크

홈페이지

에어버스 A340-300

1. 개요
2. Blue1
3. 영상
4. 사건 및 사고

1. 개요

덴마크 - 스웨덴 - 노르웨이 3국의 국영 항공사[2]가 1951년에 합병해서 만들어진 다국적 항공사로, 발렌베리 가문 산하에 있는 업체.

스칸디나비아 3국의 민관 합작[3] 방식의 출자 덕에 비행기 동체에는 바이킹 동네인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의 3국의 국기가 그려져 있다. SAS가 출범하면서 다른 나라 항공사들이 스칸디나비아 3국에 대한 운항 노선 증대와 서비스 향상에 신경썼다고 하니, 국가적으로는 충분히 남는 장사를 한 셈. 자회사로 핀란드 국적의 Blue1이 있었으나, 2012년 11월 브랜드가 통합되었고 2015년 10월에 매각되었다. 약칭 SAS로 많이 알려져 있다.[4] 국내에서의 애칭은 다름아닌 사스항공. 자회사로 스페인의 스팬에어가 있었으나, 2012년 1월에 파산했다.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스타얼라이언스 가맹사이긴 하지만, 대한민국에 취항하지 않기 때문에 타 보기가 힘들다. 동아시아에는 베이징 - 코펜하겐, 도쿄 - 코펜하겐, 상하이 - 코펜하겐, 홍콩 - 스톡홀름 직항 노선이 있으니, 덴마크스웨덴에 갈 일이 있거나 굳이 타 보고 싶으면 옆 나라에 가서 환승하면 된다. 다만, SAS 홈페이지에서 스톡홀름행은 홍콩 환승편이 뜨지 않으며, 대부분 서울(김포[베이징 한정]/인천) or 부산 - 베이징 or 상하이(푸둥) - 코펜하겐 - 스톡홀름으로 나오며, 아시아나항공과 연결된다.

그런데 2017년에 코펜하겐 국제공항에서 확장 계획을 발표하고, 인천 - 코펜하겐 간 직항 개설을 추진하겠다고 나서자 스칸디나비아 항공이 인천에 취항할 가능성이 커졌다.

서비스는 당연히 대한민국 국적사 수준을 기대하면 안 된다. 음료는 1회 이후부터는 유료 서비스이며, 그 1회조차도 주류는 제공하지 않는다. 나리타-코펜하겐 노선의 경우 예외적으로 무료 주류가 1회 제공된다. 또한 연식이 조금 된 A340-300을 동아시아에 투입하고, AVOD는 한국어 서비스는 지원하지 않는다. A340-300A350으로 교체할 예정이며, 2019년 11월 28일에 첫 A350-900을 인도받았다.

만 25세 이하를 위한 Youth 요금제가 있다. 유럽 내 항공편은 499 크로나부터 시작하는데, 각 도시의 메인 공항에 들어가고 짐도 하나 실어줄 뿐만 아니라, 아시아나클럽 마일리지도 챙겨 주니 북유럽을 여행할 때는 저가 항공사를 찾지 말고 이 항공사부터 알아보자.

2019년 3월부터 진행한 사측과의 임금 협상이 최종 결렬됨에 따른 조종사 파업으로, 4월 27일과 28일 항공편 487개가 결항되었다.#

2. Blue1

1987년에 설립되어 2012년 10월까지 존재하던 핀란드 항공 회사. 초창기 이름은 Air Botnia였으나, 2004년의 현재의 이름으로 변경되었다. 2010년부터는 스타얼라이언스 동맹에도 가입. 허브 공항은 헬싱키 반타 국제공항이었다가 2012년 3월부터 코펜하겐 국제공항으로 변경.

SAS 그룹 인수 자체는 1998년에 이루어졌다. 이후 SAS 산하에 브랜드명이 그대로 존치되다가 11월 1일자로 브랜드명과 판매등을 모두 SAS에 위임했다.(핀란드어) 회사 자체는 SAS 산하에 존치되는 모양이었으나 2015년 10월 시티제트로 매각하였다. 이후 Blue1 웹 사이트와 항공편 운행이 중단되었다.

핀란드에서는 핀에어에 이어 두번째로 큰 항공사였다.

3. 영상

안전 비디오

4. 사건 및 사고


  1. [1] Boeing Customer Code, 보잉사 고객코드
  2. [2] 스웨덴 Aerotransport (ABA), 덴마크 Det Danske Luftfartselskab (DDL), 노르웨이 Det Norske Luftfartselskap (DNL). 코드셰어 등은 1946년부터 이미 시행하였다.
  3. [3] 국가별 출자는 스웨덴 4 : 덴마크 3 : 노르웨이 3이고, 세 국가를 합한 민관 출자 비율은 민간 1 : 국가 1이라고 한다.
  4. [4] 여담으로 항갤에서의 애칭은 '사스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4.5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