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서울

  별도의 온라인 매체 '스포츠서울닷컴'을 운영했던 곳에 대해서는 더팩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스포츠서울의 시상식

서울가요대상

더 서울 어워즈

정식명칭

주식회사 스포츠서울

영문명칭

The Sports Seoul Co.,Ltd.

창간일

1985년 6월 22일

설립일

1999년 12월 30일

대표자

유지환

업종명

신문 발행업

본사 소재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1동 5층
(문래동3가, 에이스하이테크시티)

상장여부

상장기업

상장시장

코스닥 (2004년 ~ )

종목코드

039670

기업규모

중기업

결산월

3월

홈페이지 / 트위터 / 페이스북
디시인사이드 스포츠서울 갤러리

1. 개요
2. 역사
3. 역대 임원
3.1. 회장
3.2. 사장
3.3. 논란
3.3.1. 홍가혜 관련 거짓기사 대량 생산
4. 특징
5. 관련 인물

1. 개요

대한민국스포츠신문. 서울신문의 자매지이다. 흔히 '스서'라는 약칭으로도 불리고 있다.

월~금까지 주5일 발행하며 2018년 3월 현재 1부 700원, 월 구독료는 14,000원이다.

노조는 민주노총 언론노조 소속이다.

2. 역사

서울신문에 의해 1985년 6월 22일 창간되었으며, 창간 당시부터 가로쓰기와 순한글표기를 시작하여 국내 중앙일간지 중 첫번째로 가로쓰기 지면을 선보였다. 1995년에는 서울신문과 함께 '뉴스넷'이란 이름으로 인터넷신문 서비스를 개시하였다.

1999년 12월 30일 대한매일에서 자회사로 분사되면서 '(주)스포츠서울21'로 출범했다. 이후 2007년 5월 서울신문에서 보유한 주식을 모두 매각하면서 서울신문 계열에서 분리되었다. 그러나 2016년 현재까지도 자매지 관계는 유지하고 있다.

자회사 분사 후 2000년 3월부터 인터넷사업본부를 따로 만들어 홈페이지 '스포츠서울닷컴'을 새로 개설했고, 2002년에 인터넷국을 자회사로 분사시켰으나 이후 여러 복잡한 과정을 거쳐 2014년 4월부터 다시 홈페이지를 직접 운영하고 있다.[1] 자세한 내용은 더팩트 문서 참조.

2012년에는 사명을 신문명과 동일한 명칭으로 바꾸었고, 2018년 3월 14일 지령 10,000호를 발행하였다.

3. 역대 임원

3.1. 회장

  • 김준묵 (2011~2013)
  • 김광래 (2013~2016)
  • 유지환 (2016~ )

3.2. 사장

  • 윤흥렬 (1999~2002)
  • 변우형 (2002~2003)
  • 김행수 (2003~2006)
  • 김학균 (2006~2007)
  • 조명환 (2007~2009)
  • 송대수 (2009~2011)
  • 최태환 (2011~2013)
  • 이성일 (2013~ )

3.3. 논란

3.3.1. 홍가혜 관련 거짓기사 대량 생산

해당 항목 참고. 해당 인물에 대한 가십성, 인신공격성 기사를 대량 생산하였으나 이 모두 사실무근인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하였다.

관련 중앙일보 기사

4. 특징

1990년부터 대중가요 시상식인 서울가요대상을, 2017년부터 드라마, 영화 시상식인 더 서울 어워즈를 개최하고 있다.[2]

또한 '프로야구 올해의 상'(매직글러브 부문 포함)을 제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으나 2015년에는 스포츠서울의 주식이 거래정지가 되는 일을 겪는 등의 일이 있었던 가운데 시상되지 않았으며, 2016년에 시상이 재개되었다.

2007년에 사옥을 태평로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 건물에서 문래동에 위치한 현재의 건물로 이전했는데, 그 이후로도 한국프레스센터 건물 외벽에는 2016년까지도 스포츠서울의 로고가 박혀 있어서 광화문역 부근에서 서울시청 방면을 바라보면 한국프레스센터 건물 상단에 박혀 있던 세로 형태의 스포츠서울 로고를 볼 수 있었다.[3] 2016년~2017년 사이에 해당 로고는 철거된 것으로 보이며, 2017년 현재 그 위치에는 세로 형태의 서울신문의 로고가 박혀 있다.

5. 관련 인물

  • 강명호 - 사진기자. 1992년 첫 입사, 2014년 복귀.
  • 신명철 - 편집국장 역임. 2016년 현재 SPOTV NEWS 편집국장.
  • 이종남 - 1985년 입사, 2002년 편집국장 역임. 2006년 별세.
  • 장강훈 - 야구 담당 기자.
  • 박효실 - 기레기. 대중문화부 기자. 2016년 11월부터는 정치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자기도 쓰레기면서 최순실을 욕하고 있다.


  1. [1] 이 과정에서 더팩트 측이 도메인 변경과 동시에 홈페이지에 있던 스포츠서울의 기사들을 모두 삭제해서 스포츠서울 기사가 전부 날아가버렸다(...). (얼마 후 한국일보에서 비슷한 일을 겪게 되었다.) 나무위키에서 이쪽이 링크돼 있다면 찾아서 수정해 주자.
  2. [2] 두 시상식 모두 경쟁사인 일간스포츠에서 주최하는 골든디스크 시상식, 백상예술대상에 인지도나 권위 면에서 밀리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콩라인
  3. [3] 서울신문 문서의 사진에서 그 모습을 볼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