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

1. 개요
2. 선호되는 여행지
3. 신혼여행 중 부부관계
4. 여담

1. 개요

新婚旅行 / Honeymoon

신혼부부결혼식 이후에 떠나는 여행. 대부분 결혼식 직후 출발하지만, 여러 사정으로 뒤로 미루는 경우도 있다. "인생에 한 번뿐인 여행"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한다. 요즘은 신혼의 의미와는 동떨어져있지만 신혼여행을 두 번, 더 나아가 세 번 이상 다녀오면서도 신혼여행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영어로는 Honeymoon이라고 하는데, 이를 한자어로 직역한 밀월(蜜月)이라는 단어도 있다. 유명인이 이성과 함께 어디 다녀오기만 해도 밀월여행 운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밀월은 꿀 밀(蜜)자를 써서 Honeymoon을 직역한 단어에 불과하며, 비밀(密)스럽다는 뜻은 전혀 없다. 흔히 연예기사에서 언급되는 혼전관계나 불륜의 뉘앙스와도 거리가 멀다. 기타 유럽어권에서 '꿀의 달'이라는 의미의 단어를 쓰고 있다. 어원에 대해서는, 신혼부부가 1달 동안 꿀술 등의 음료를 마시는 데에서 유래했다는 설과, 신혼의 첫 1달이 가장 달콤한 때라는 뜻에서 유래했다는 설, 달도 차면 기울듯 신혼의 달콤함도 1달이면 끝이라는 옥스퍼드 사전의 해설 등이 있다.

2. 선호되는 여행지

한국인의 신혼여행지는 시대에 따라 변해 왔다. 일단 1950년대부터 1980년대 초중반까지는 특별히 관광을 가지 않고 서울 등의 시가지를 한 번 둘러보거나, 온천에서 머물다 오는 것이 보통이었다. 이 당시에 인기 있었던 신혼여행지로 충청남도 아산시온양온천, 충청북도 충주시의 수안보온천, 경상남도 창녕군부곡하와이 등이 있다.

특히 부곡하와이 같은 경우는 경상북도 경주시, 부산광역시 등과 패키지로 묶어서 새마을호 전세편을 이용해서[1] 가는 경우가 많았다.

1980년대부터는 제주도가 인기 여행지로 부각되기 시작하여, 비행기 타고 제주도 가는 것이 신혼부부의 상징이자 특권[2]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1990년대까지도 신혼부부들이 꽤 왔다. 1989년해외여행 자유화 조치가 이루어짐에 따라 해외로 떠나는 신혼부부가 상류층을 중심으로 늘어났다. 그리고 실제 해외 신혼여행이 본격화된 건 1990년대 중반경이다. 당시에는 과소비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았지만 결국 해외 신혼여행이 대세가 된 지 오래. 해외여행도 초기에는 , 사이판 등이 인기였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다양한 여행지가 개발되고 있다.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서인지 주로 해외의 도서지역이나 해안지역에 가는 경우가 많다. 대체로 많이들 갔던, 혹은 많이들 가는 신혼여행지로는 다음과 같은 곳이 있다. 음력 윤달[3]에 이 지역으로 간다면 신혼부부가 많이 없어서 상대적으로 여유롭게 관광을 즐길 수 있다.

  • 제주도: 역사와 전통의 국내 신혼여행지. 1990년대 초반까지 선호 1위 여행지였다. 자유로운 해외여행이 불가능했던 부모님 세대의 신혼여행지는 대개 제주도 아니면 동해안인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1990년대 중반 이후로는 언제든지 갈 수 있는 제주도보다는 외국을 선호하는 커플들이 늘어나면서 지금은 속도위반한 커플들이 산모의 건강을 고려하여 가는 곳 정도로 취급받고 있다. 2010년대 들어와서는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가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좋다. 물론 결혼 전에 제주도 내 명승지에서 웨딩 스냅 사진을 찍는다거나 하는 식으로 데이트를 가는 이들은 여전히 많다.
  • 동남아시아: 지리적으로 가깝고 물가도 저렴하여 비용도 많이 들지 않는데다 남국의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어 많은 커플들이 찾는 곳이다. 주로 인도네시아발리 섬, 태국푸켓과 코사무이, 카오락, 끄라비, 파타야, 코창, 코사멧, 필리핀보라카이세부, 칼리보, 베트남다낭과 나트랑, 푸꾸옥 등이 여행지이며, 간혹 중국하이난 섬도 여기에 낀다. 특히 발리 섬태국의 인기가 높다. 일정에 따라 홍콩이나 마카오, 또는 대만스탑오버하여 관광을 할 수도 있지만 거리가 가깝기에 대부분은 그냥 직항으로 다녀온다.
  • 서태평양: 사이판이 대표적이며 팔라우오키나와가 여기에 끼기도 한다. 거리도 가깝거니와 동남아시아 지역보다는 대체로 안전하면서도 싸게 다녀올 수 있다는 점이 장점. 여기도 주로 속도위반한 신혼부부들이 많이 가는 편이다. 작은 섬 위주라 관광보다 휴양이 목적인 경우 가기 좋다.
  • 몰디브: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유명한, 신혼여행지로 이름 높은 곳이다. 며칠 푹 쉬다오는 휴양지로는 아주 좋다. 그러나 이것저것 둘러보는 관광을 원한다면 최악의 선택지다. 공항에 내려서 바로 리조트로 향한 뒤 거기서 쭉 있다가 돌아오는 식이기 때문. 해상 액티비티를 제외하고는 할 것이 없으며 식사도 리조트에서만 해야 한다. 각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것.
  • 유럽: 보통 배낭여행이나 여행사를 통한 패키지 여행으로 많이들 가는 곳이나, 활동적이고 관광을 좋아하는 신혼부부의 경우 신혼여행 때 날 잡고 유럽여행을 하기도 한다. 다만 이 경우 느긋하게 휴양을 즐기지는 못한다는 것이 단점. 유럽에 휴양을 목적으로 가는 경우, 주로 산토리니 같이 지중해에 맞닿은 곳에서 쉰다. 거리가 멀다보니 주로 두바이스탑오버하는 경우도 많아서 두바이까지 관광하기도 한다.
  • 하와이: 신혼여행지의 메카. 동남아시아 이외에 신혼부부들이 가장 많이들 가는 곳으로 미국이라는 장점과 더불어 해변 휴양, 관광, 쇼핑을 다 즐길 수 있어 토탈 패키지로 인기가 높다. 동남아시아나 서태평양보다는 좀 더 멀고 이국적인 곳을 원하는 사람들이 고르는 곳이기도 하다.
  • 호주: 시드니를 중심으로 멜버른, 케언즈, 골드코스트 등을 주로 찾는다. 이쪽도 하와이처럼 휴양, 관광, 쇼핑을 같이 할 수 있고 시차도 거의 없으나 남반구라 계절이 바뀌며, 도시간 이동에 많은 시간이 걸린다.
  • 미국: 주로 휴양, 관광, 쇼핑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고 날씨도 좋은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라스베이거스 등 서부를 많이 찾는다.
  • 조금 더 먼 곳: 멕시코칸쿤과 로스카보스, 쿠바, 미국의 플로리다, 바하마를 비롯한 카리브 해 일원, 남태평양의 타히티, 보라보라, 누벨칼레도니[4], 피지, 아프리카모리셔스세이셸, 대서양카나리아 제도 등을 찾는 사람들도 있다. 사실 이쪽은 거리상의 문제로[5] 한국인보다는 서구권에서 많이 찾는 휴양지로, 휴양지 인프라는 잘 갖춰져 있지만 거리가 먼 탓에 한국에서 가기 힘들다. 이 지역들은 신혼여행 상품을 담당하는 여행사에서 주로 "특정 지역"으로 분류되는데, 이는 동남아와 비교하면 거의 비용이 배로 많이 드는 것은 물론 미국이나 유럽보다도 돈과 왕복시간[6]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아직은 여유가 있거나 신혼여행에 높은 선호를 가진 커플들이 가는 곳이라는 인식이 있으나, 2010년대 이후로는 이 지역들도 점차 대중화되는 추세이다.

물론 남들과 다른 의미있는 신혼여행을 생각하는 신혼부부도 많다.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는 신혼여행으로 호화 리조트 대신 잠비아에 가서 아이들을 위한 고아원을 세워주고 왔으니 대인배 인정. 퀴리 부인은 남편 피에르 퀴리와 함께 신혼여행을 자전거를 타고 간소하게 다녀왔었다고 한다. 만화가 메가쑈킹(고필헌)은 신혼여행으로 자전거 전국일주를 했고, 이를 탐구생활2라는 만화로 그려 네이버 웹툰으로 연재하기도 했다.

3. 신혼여행 중 부부관계

대부분의 부부가 신혼여행 중 부부관계를 하며, 식전에 성관계를 가졌는가와 관계없이 속칭 첫날밤이라고 부른다. 만일 결혼 전에 한 번도 섹스를 하지 않았다면 이 때가 실제 첫번째 성관계가 된다. 이 때 임신을 하게 되면 속칭 '허니문 베이비'를 가졌다[7]고 하며, 이 비슷한 개념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널리 퍼져 있었기 때문인지 순우리말 중에도 '말머리 아이'라는 표현이 존재한다.

그러나 장거리 여행이나 바쁜 일정으로 피로해진 경우라면 신혼여행 중 한 번도 부부관계를 안 하기도 하는데, 상황에 따라서는 오히려 이렇게 하는 것이 맞을 때도 있다. 신혼여행 일정이 너무 빡빡해서 피로가 많이 쌓였을 경우, 억지로 성관계를 가진다 해도 흔히들 알고 있는 첫날밤의 환상 같은 게 다 깨져 버릴 정도로 만족감이 별로 안 느껴진다고. 이 때문에 허니문 베이비가 계획 안에 있을 경우는 관광 위주의 코스보다는 휴양 위주의 코스로 짜도록 여행사에서 추천하기도 한다.

반대로 21세기 들어 2세를 최대한 늦게 보거나 아예 안 볼 계획이 있는 부부들은, 아예 허니문 베이비를 피하려 쉴틈없이 관광 위주 코스로 빡세게 돌아다니거나, 아예 적극적으로 피임을 하는 경우도 있다.

4. 여담

신혼여행 도중 혹은 이후 불화로 파경에 이르는 신혼부부도 꽤 된다고 한다. 특히 둘 다 여행 초보인데 빡센 배낭여행을 계획한 경우다. 여행 경험이 어느 정도 있더라도, 여럿이서 여행 간다면 필연적으로 불화나 다툼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런데 여태까지 결혼 준비 스트레스 + 결혼식 올리느라 피곤에 찌든 상태라면 더더욱 예민해지고 싸움이 일어나기 쉽다. 그러므로 여행 계획은 편안한 코스로 세우거나 아예 휴양지로 가서 돌아다닐 생각 말고 푹 쉬다 오는 것이 좋다. 일본에서는 이런 '결혼 직후 파경'을 나리타 이혼이라 부른다. 신혼여행 다녀와 나리타 국제공항 도착하자마자 갈라선다는 뜻.

한국인들이 외국으로 신혼여행을 가는 것처럼, 한국으로 신혼여행을 오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제법 있다. 구글이나 유튜브 등에서 South Korea Honeymoon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 한국으로 신혼여행을 온 외국인 관광객들의 후기가 제법 보이는 편.

북한에서도 신혼여행 개념이 있는데, 여기도 옛날 한국처럼 해외여행의 자유가 없기 때문에 근교 묘향산, 금강산 같은 곳에 많이 간다고 한다. 특이한 점은 애초에 별로 멀리 가지 않기 때문인지 신혼여행을 부모님, 신랑신부의 친구까지 같이 가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1. [1] 당시 철도청에서 '신혼열차'라는 별도의 상품을 꾸려 판매하기도 했다. 1987년에 제작된 대한뉴스 '신혼열차' 편.
  2. [2] 1980년대 중반까지는 제주도 신혼여행도 여유가 있어야 가능하기도 했다.
  3. [3] 2001년 5월 23일~6월 20일(윤4월), 2004년 3월 21일~4월 18일(윤2월), 2006년 8월 24일~9월 21일(윤7월), 2009년 6월 23일~7월 21일(윤5월), 2012년 4월 21일~5월 20일(윤3월), 2014년 10월 24일~11월 21일(윤9월), 2017년 6월 24일~7월 22일(윤5월), 2020년 5월 23일~6월 20일(윤4월) 등 달력의 음력 날짜 앞에 ‘윤’자가 붙는 모든 달.
  4. [4] 흔히들 '뉴칼레도니아'로 알고 있다.
  5. [5] 먼 이동거리의 불편함도 있지만 시차적응의 문제가 더 크다. 신혼여행 가서 편하게 지내야 하는데 낮과 밤이 바뀌었다고 생각해보자.
  6. [6] 상술한 어느 지역을 가든 비행기로 왕복하는 데에만 이틀 정도는 우습게 잡아먹는다.
  7. [7] 일반적으로 임신 기간은 266일로 알려져 있고, 100일 잔치를 더하면 거의 1년이 된다. 결혼 1주년과 백일잔치를 거의 같은 시기에 한다면 허니문 베이비일 확률이 높고 개중에는 둘이 겹치는 일도 가끔 일어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3.2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