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선

* 상위 문서: 철도 노선 정보/북한

1. 개요
2. 신흥선의 강삭철도
3. 역 목록

1. 개요

함흥역을 기점, 부전호반역을 종점으로 하는 협궤 철도. 1933년 9월 개통되었다.

북쪽의 임야 자원의 수송을 위해 만들어졌으며 군면리 대폐합 전에는 풍상역부터 종점까지의 대부분의 노선이 신흥군 소속이었기 때문에 신흥선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현재는 부전군에서 끝나기 때문에 간혹 부전선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총 연장 길이는 91.6km로 만만치 않게 긴 노선. 모두 전철화되었다. 하긴 여기를 전철화하지 않으면 높이차가 심한 이 노선을 운행할 길이 없다.

이 노선에는 한반도에서 가장 높이차가 심한 강삭철도 구간을 가지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자세한 것은 하위 항목 참고.

총 연장 91.6km에 20개의 역으로 평균 역간 거리가 4.82km에 불과하다. 이는 북한의 철도 환경에서는 좀 특이한 케이스. 평라선이 5.84km, 함북선이 6.3km, 평의선이 7.25km, 평부선이 7.46km인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짧은 편이다. 뭐 이 쪽은 모두 간선 철도기는 하다만...

일부 자료에서는 신흥선을 일부 협궤로 표시하면서 협궤가 시작되는 구간을 신흥역 또는 동흥역으로 표기하고 있는데, 위성사진상의 선로가 끊어짐이 없는 것으로 보아서 확인이 필요할 듯하다. 다만 현재는 전 구간 협궤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장진선을 박살내고 초토화시킨 미군이 영광역 이남의 구간을 그대로 두었을 리 없다는 것과 경사가 높은, 특히 강삭철도가 있는 구간을 지나가기 위해서는 협궤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감안해 보면 다시 선로를 부설하는 과정에서 연계성을 위해 아예 협궤로 설치했을 가능성이 높다.

어느 외국인이 함흥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협궤 전기기관차가 나오는데 기관차 전면에 '신흥'이라 써있는 것을 봐서 전 구간 협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나무위키(당시 엔하위키)에서는 중앙선, 경의선, 경부선, 영동선, 경전선에 이어 여섯번째로 전 역에 대한 문서가 작성되었다.

2. 신흥선의 강삭철도

우선 철도가 일반적으로 버틸 수 있는 한계는 대략 30퍼밀 내외이다. 1퍼밀의 경사란 1km를 이동했을 때 1m의 높이차가 생김을 의미한다.

함흥역에서부터 62.5km 지점, 즉 송흥역에서 1.5km 떨어진 지점에서 이미 높이차가 160m이다(해당 지점의 고도는 545m 정도). 즉 이미 여기서부터 경사는 100퍼밀을 넘어가기 시작한다. 여기를 지나가고 터널을 두 개를 지나서 기점으로부터 63.5km 떨어진 지점까지 가면 높이는 790m 정도로 이쪽의 경사는 250퍼밀(!!). ? 다만 강삭철도 운행을 위한 시설이 보이지 않고 무엇보다도 관련 자료가 적어 자세한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다. 구글 어스로 보면 일반적인 철로 중간에 희미하게나마 선로 비스무리한게 하나 더 깔려있는거 볼 수 있는데, 정황상 강삭을 떠받치기 위한 도르레 및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받침대 혹은 치상궤도를 위한 톱니 궤도일 확률이 높지만 위치가 워낙 폐쇄적인 북한이니 만큼 이 이상은 불분명하다.

그리고 64.3km 떨어진 지점에 웬 건물이 하나가 나오는데, 아무래도 강삭철도 운행을 위한 중간 기지인 듯하다. 이 기지의 높이는 해발 970m. 여전히 경사는 250퍼밀 수준.

까마득하게 높고 아찔한 구간을 지나 함흥역 기점 65.3km 지점에 이르면 웬 산이 나오는데, 이것이 바로 백암산 - 부전령 - 백역산을 잇는 산맥으로, 여기서부터는 확실히 강삭철도 시작. 해당 지점의 높이는 1,075m.

66.1km까지 불과 800m를 운행하면서 생긴 높이차는 무려 470m(!!!)이다. 거의 600퍼밀에 육박하는(약 570퍼밀, 39°이다.) 엄청난 급경사인 셈. 해당 지점의 높이는 1,545m.

그리고 다시 1.7km를 더 이동하면서 이번에는 100퍼밀이 넘는 경사를 내려간다(...) 이렇게 내려오면서 해발 고도가 1365m인 부전령역에 도착한다. 이 때까지의 고도차가 180m이므로 100퍼밀짜리 경사를 내려오는 것.

참으로 엄청난 정신력과 담력이 요구되는 구간이라 아니할 수 없다. 570퍼밀 경사를 올라갈 때는 어떻게 한다 쳐도 내려갈 때는 충격과 공포일 듯. 아닌게아니라 일제강점기 당시 신흥선 강삭철도를 타본 한설야의 기행문에도 충격과 공포를 느낀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참고로 올라가는 길이었다) 한설야는 장진선 강삭철도도 타 봤지만 이 때가 더 무서웠다는 듯(...)# 읽어보면 '일본해'라고 쓰여 있다 다른 기행문에 따르면, 오히려 내려갈 때가 덜 무섭고 경사도 덜했다고 한다.#

송흥-부전령 사이에 '천구암역'-'홍엽곡역'-'백암산역' 으로 3개 역이 '군용지도'에 표기된걸로 보아 송흥-부전령구간을 통자로 인크라인으로 운행되는 것이 표기된 역의 구간별로 나눠하는건지 단순히 흥전-나한정간 초소 역할을 하는건지 확인이 필요하다. 단 백암산역은 구글어스 지도상으로 보아서 부전령방면으로 내려가는 선로와 송흥방면 선로가 서로 끊어진 역내 스위치백을 보여주고 있다.

3. 역 목록

두음법칙을 인정하지 않는 문화어 규정에 따라 적었다.

신흥선 역 목록

역 명

역간거리

기점거리

옛 역명

분기노선

비고

소재지

함 흥

咸 興

기점

0.0

평라선

함남 함흥시

가 담

7.0

7.0

흥상 (興祥)

부 민

富 民

5.3

12.3

영 광

榮 光

4.7

17.0

오로 (五老)

장진선

함남 영광군

풍 상

豊 上

8.9

25.9

전 동

典 洞

4.8

30.7

천불산

千佛山

2.8

33.5

신 흥

新 興

7.5

41.0

함남신흥 (咸南新興)

협궤구간 기점

함남 신흥군

동 흥

東 興

6.9

47.9

경 흥

慶 興

6.2

54.1

송 하

松 下

1.9

55.9

송 흥

松 興

5.1

61.0

함남송흥 (咸南松興)

부전령

赴戰嶺

7.1

68.1

함남 부전군

함지원

咸地院

6.6

74.7

부 전

赴 戰

6.3

81.0

도 안

道 安

7.9

88.9

함남도안 (咸南道安)

부전호반

赴戰湖畔

2.7

91.6

협궤구간 종점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2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