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1. 개요
2. 양상
2.1. 실패 가능성의 증가와 공무원 선호 현상
3. 유사 개념
4. 관련 명언
5. 기타
6. 관련 문서
7. 동음이의어

/ Failure

1. 개요

어떠한 일을 그르치는 것. 혹은 자신이 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하는 것.

2. 양상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에서도 볼 수 있듯이, 실패를 통해 배우는 것이 인생에서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실패를 피하거나 실패에 대처해 나가는 방법이 자기개발서의 단골 소재다. 실패를 극복하는 능력을 회복탄력성이라고 부른다.

사람에 따라서 실패할 가능성이 매우 적은 안정적인 길을 택할 수도 있고, 실패할 가능성이 높지만 더 크게 성공할 가능성도 높은 길을 선택하는 사람도 있다. 실패할 가능성, 실패할 때 잃는 것, 성공할 가능성, 성공할 때 얻는 것을 모두 고려해서 도전할지 말지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성공과 실패의 확률와 득실은 경우에 따라 천차만별이어서 작게는 몇 번이고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가벼운 실패부터 크게는 목숨에까지 위협이 가는 실패도 존재한다.[1] 또는 사람마다 같은 실패라도 와닿는 실제 영향은 다르다. 가령 사업 실패라 할 경우 금수저인 사람과 흙수저인 사람에게 와닿는 실패의 스케일은 천지차이이다. 현대 사회에서는 도전적인 삶을 '진취적'으로 더 높이 평가하기도 하고, 큰 실패를 겪은 사람은 결국 알려지기 어렵다는 현실적인 이유 때문에서라도 실패 가능성이 높아도 도전의식을 갖고 도전하도록 부추기는 경향이 있으나 개개인의 감당 능력에 따라 잘 판단해야 할 일이다.

항상 실패만 하던 사람만이 아니라 성공한 사람들도 실패를 두려워하곤 한다. 지금까지 성공했어도 언제 실패해서 급격하게 추락할지 모르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나 사업은 끊임없는 도전이 요구되기 때문에 한 번 성공했어도 큰 실패의 가능성이 상존해있어 실패를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한편 반대로 실패로부터 도전정신을 배우는 사람들도 있다.

현실적으로 100% 완벽해지는 것에 도달하는 것은 아무리 많은 시간을 쏟아 붓는다 해도 불가능하기에 단 한번의 실패도 용납하지 않는 완벽주의자가 될 필요는 없지만 실패가 뻔히 보이는 무모한 도전으로부터 만들어질 실패는 될 수 있는 대로 피하는게 좋다.

2.1. 실패 가능성의 증가와 공무원 선호 현상

2010년대 이후에는 세계적으로 경제가 침체되면서 해고라는 실패를 겪을 일이 없는 공무원 열풍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 중소기업은 말할 것도 없고 대기업조차도 경제 위기로 인해서 비정규직을 대폭 늘리고 정규직을 대폭 해고하는 그런 고육지책을 하는지라, 아무래도 공무원 열풍이 불 수밖에 없다. 금수저를 물고 태어나 학교를 명문대를 나와 군대를 장교로 나온 최상류층 초엘리트들조차도 공무원(주로 5급 공무원)을 매우 크게 선호하는 실정이다.

미국의 유명 투자가이자 사업가인 짐 로저스가 "요즘 청년들은 도전 정신이 전혀 없다!"라며 이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당시 리즈 시절의 짐 로저스는 경제 위기가 전혀 없었던 1970년대~1980년대 경제 초호황기 시절에 초대박을 내서 대성공한 경우라 지금 시대와 잘 맞지 않는다.

3. 유사 개념

실패의 반댓말성공()이다. 성공과 실패를 합쳐서 '성패'(成敗)라고 한다.

패배도 승부의 세계에서의 실패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같은 '패(敗)'자를 쓴다. 특히 스포츠에서 큰 실패(즉, 패배)를 겪으면 참사, 쇼크라는 말을 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봤을 때 당장 패배하더라도 미래에 더 많이 승리할 실력을 기르는 등[2]의 가능성도 있으니 패배가 곧 실패라고 볼 수는 없다.

'실수'()는 같은 '실'()을 공유하기는 하나 의도치 않게 일으킨다는 점에서 다소 다르다.

일본어 失敗(しっぱい)는 같은 한자어이지만 한국어 '실패'보다 약간 더 뜻이 넓은 것 같다. 試験に失敗した("시험에 실패했다"), 彼を行かせたのは失敗だった("그를 보낸 것은 실패였다")와 같이 한국어 같았으면 '망했다', '실수했다'에 대응될 만한 예문이 등장한다.

4. 관련 명언

아래는 수많은 유명인사들의 명언을 모아 둔 항목이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이다.

토머스 에디슨

실패는 사람에게 다시 시작할 기회를 제공한다. 더 현명하게 말이다.

헨리 포드

삶에서 노력 없이 얻는 것은 실패뿐이다.

다큐멘터리 "Free to Play"에서.[3]

장수가 패전을 경험하지 않고 어찌 승리하는 법을 알 수 있겠는가? 백전백승하는 장군은 이 세상에 하나도 없다.[4] 패해도 해이하지 않고 더 용감해져야 마지막에 가서 승리를 얻을 수 있다. 우리가 80만 대군을 이끌고 남하를 했지만, 손유 연합군 5-6만에 패했다. 왜일까? 근본적인 이유는 바로 우리가 최근 몇 년 간 너무 많이 승리해서다. 우리 모두 자만에 빠져서 적을 얕본 것이다. 더구나 난, 놈들의 그 사소한 고육계도 간파하지 못하고 동오의 화공에 당한거지. 이것으로 볼 때 우리에게는 사실 패해야 할 시기가 왔던 것 뿐이다. 실패는 곧 호사다! 실패는 성공하는 방법을 깨우쳐주고 어떻게 승리할지를 가르쳐주고 어떻게 천하를 취할 지를 가르쳐준다. 사람이 성공을 하기 위해선 잡거나 놓을 줄 알아야 하듯, 전쟁도 마찬가지로 이길 수도 질 수도 있어야 한다.

중국 드라마 신삼국조조(천젠빈 扮)가 적벽대전에서 패배한 이후 장병들에게.

깨지고 부서져라 다 내려놓고 인정하면 그만큼 성장하는거야.

우왁굳

5. 기타

격투 게임 모탈 컴뱃 X에 나오는 TEST YOUR MIGHT라는 문구가 뜨는데 제한 시간에 깨지 못하거나 빨간 원에 격파할 때 실패하는데 이걸 가지고 웃는 아나운서가 있었다.으하하하하하하...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에 대하여 네이버 웹툰 생활의 참견에서는 "하지만 실패의 자식이 성공 말고 또 있다면 어떨까??"하는 농을 치기도 했다.

부산 아이파크는 서울로 연고이적하다가 실패해서 패한 륜이라는 의미로 실패라 부르기도 한다.

아나운서 조정식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펀펀 투데이에서 실패라는 단어를 상당히 남발하는 경향이 있다. 주로 쉴패로 어레인지(?)해서 외친다.

슈타인즈 게이트의 등장인물 아마네 스즈하는 "실패했다실패했다실패했다...."(失敗した失敗した失敗した)라고 연발하는 대사가 유명하다. 실제로 게임 중에 상당히 인상에 깊게 남는 대사 중 하나이다. 무엇을 실패했는지는 아마네 스즈하 문서로.

6. 관련 문서

7. 동음이의어

실을 감아놓는 물건. 주로 오목한 원통형으로 만들어 을 감아놓는 데 이용한다. 1번과 발음이 같은 점을 이용한 언어유희로 "실패는 실 감을 때 쓰고, 포기는 배추 셀 때 쓰는 거야"라는 식의 격려 멘트를 날리기도 한다.


  1. [1] 현대에는 인권 의식이 신장됨에 따라 도전이 합법적이기만 하다면 아무리 큰 실패(거액의 빚을 지는 등)를 하더라도 목숨은 보전할 수 있게 되었다. 리스크가 줄어들었다면 줄어든 셈이기는 하다.
  2. [2] 야구에선 이 과정을 리빌딩이라고 한다.
  3. [3] 오리건 주 매드퍼드에 걸려있는 문구다.
  4. [4] 조조 관련 기록물에서도 조조가 전투에서 패했다고 부하장수를 만회의 기회도 안주고 죽여버리는 경우는 거의 없다. 대부분은 "승패는 병가지상사"라며 위로하는 일이 더 많다. 연의에서 군사 뺏기고 유비 보냈다고 목이 날아가는 주령, 노소도 실제로는 죽이지도 않았고 그 둘은 벼슬살이 잘 하다가 죽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