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벌즈

1. 타악기
1.1. 심벌즈 (Cymbals)
1.2. 서스펜디드 심벌 (Suspended cymbal)
1.3. 시즐 심벌 (Sizzle cymbal)
1.4. 하이햇 심벌즈 (Hi-hat cymbals)
1.5. 핑거 심벌즈 (Finger cymbals)
2. 일본의 밴드

1. 타악기

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체명악기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탐탐/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목어(목탁)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꽹과리 · · 시스트럼

막명악기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젬베 · 다르부카 · 카시롤라 · 쿠이카

현명악기

피아노 · 심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서양의 타악기 중 하나. 악기의 몸체가 충격으로 울리는 구조이기 때문에 '이디오폰(체명악기)' 으로 분류되고, 일정한 음정이 없으므로 무율 타악기로도 분류된다.

모양은 대개 얄팍하고 가운뎃 부분이 둥글게 솟아난 원반형인데, 구리 등의 합금으로 제조된다. 부위별 명칭은 영어 기준으로 가장자리가 림(rim. 또는 엣지 edge), 중간 부분이 보우(bow), 맨 위에 볼록 솟아나 있는 부분이 컵(cup. 또는 돔 dome).

최상단부인 컵의 한가운데에는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 한 쌍으로 들고 연주할 경우 구멍에 가죽 등으로 고리를 만들어 잡고 치고 드럼 세트 등에 한 짝으로 설치할 경우 스탠드에 구멍을 끼워 수평으로 걸어놓고 드럼스틱이나 펠트채 등으로 쳐서 연주한다. 크기는 제조 회사들에 따라 약간씩 다른데, 흔히 쓰이는 것은 지름이 10~24인치 사이의 것들이다.

터키예니체리 소속 군악대가 가 유럽 침공 때 동행하면서 보급되었다는 설이 가장 일반적인데, 이 때문에 '터키시 심벌즈' 라고 부르는 사람들도 있다. 애초에 영어 심벌즈의 어원도 옛터키어의 Simbal 에서 비롯되었다.[1]지금도 유명한 심벌즈 메이커들 중 터키나 아르메니아 등지에 공장을 둔 회사가 많은 것도 그런 이유인 듯.

터키 외에 중국에서도 심벌즈가 만들어졌는데, 중국 심벌즈는 보편적인 터키제와 달리 보우 부분이 오히려 다소 평평한 형태로 되어 있고 좀 더 찰진 소리가 난다. 영어권 국가에서는 흔히 '차이니즈 심벌즈' 라고 하는 듯. 경극 등 중국 전통 무대작품 공연에서 반주 악단의 타악기 주자가 치는 것이 이 심벌즈다. 승무 등 불교 무용에서 쓰는 것으로 유명한 한국의 바라(자바라)도 비슷한 형태의 타악기. 심벌즈 모서리에 날을 세워 무기로 사용하는 '비표'라는 무기도 존재한다.

꽤 여러 형태가 있는 만큼, 각 단락으로 나눠 쓴다.

1.1. 심벌즈 (Cymbals)

한 쌍으로 연주하는 심벌즈는 주로 비스듬히 양면이 맞부딪히도록 쳐서 소리를 내는데, 특히 클라이맥스에서 세게 치는 용법이 가장 일반적이다. 하지만 드뷔시 같은 작곡가들은 가장 약하게 치는 용법도 매우 효과적으로 사용한 바 있다. 친 뒤 여음을 남기려면 연주자가 팔을 벌리거나 머리 위로 심벌즈를 올리고, 반대로 여음을 없애기 위해서는 심벌즈를 친 직후 가슴에 갖다대는 것이 일반적.

단타로 치는 것 외에 심벌즈를 맞잡고 빠르게 비벼대는 스위시(swish) 주법도 간혹 쓰인다. 그리고 한 쪽 심벌의 림을 다른 쪽의 보우에 그어서 소리를 내기도 한다. 하지만 양손 외에는 딱히 쓸 만한 신체 부위나 도구가 없어서, 주법은 밑의 서스펜디드 심벌에 비하면 매우 한정되어 있다.

그리고 곡에 따라서는 옛날 군악대나 유랑악단에서 그랬던 것처럼 베이스드럼의 북면 사이 공명통 위에 심벌 한 짝을 달고 채를 든 한 손으로는 베이스드럼을, 한 손으로는 나머지 심벌 한 짝을 쥐고 둘을 동시에 연주하도록 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효과는 수많은 관현악법 서적에서 '대단히 비능률적' 이라고 까이는게 다반사. 물론 말러의 1번 교향곡 3악장이나 5번 교향곡 1악장에서처럼 일부러 그런 효과를 보려고 지시하는 경우도 간혹 있다.

1.2. 서스펜디드 심벌 (Suspended cymbal)

심벌 한 짝을 스탠드에 걸거나, 혹은 손에 잡고 채 등으로 쳐서 소리낼 경우 이렇게 표기한다. 흔히 드럼 세트에 상비하는 형태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 관현악이나 취주악 등에서도 물론 많이 사용한다.

치는 채는 드럼스틱부터 펠트채나 고무채, 콜크채, 와이어브러시 등 다양한데, 관현악 등 대규모 합주 음악에서는 주로 펠트채로 연주한다. 특히 심벌즈로는 불가능한 트레몰로 주법이 매우 효과적인데, 북 종류와 마찬가지로 약하게 또는 강하게, 서서히 강하게 혹은 서서히 약하게 등 다양한 강세로 연주할 수 있다. 특히 펠트채로 연주하는 크레센도는 대규모 편성 작품에서도 매우 강한 인상을 남길 정도.

채 외에 치는 면도 지정할 수도 있는데, 위에 표기한 림이나 보우, 컵을 악보에 써서 그 부분에 치라고 지시하는 것이 일반적. 그리고 채가 아닌 바이올린 등 찰현악기의 활을 림에 그어서 소리를 내는 경우도 현대음악에서 종종 볼 수 있다. 그리고 채로 쳐도 채의 면에 따라 미묘하게 다른 소리가 나기 때문에, 채의 어느 부분으로 치라는 세세한 지시를 쓰는 작곡가들도 있다.

드럼 세트의 서스펜디드 심벌은 심벌(드럼 세트) 참조.

1.3. 시즐 심벌 (Sizzle cymbal)

서스펜디드 심벌의 변종으로, 심벌즈에 작은 구멍을 낸 뒤 거기에 못을 끼워넣은 것이다. 이 때문에 이 심벌은 치면 심벌 자체의 소리 외에 못까지 그 충격파로 흔들리며 독특한 소리를 낸다. 드럼 세트에서는 보통 라이드 심벌의 부속 심벌 정도로 취급되지만, 연주자에 따라 크래시나 하이햇에 시즐 심벌을 쓰기도 하고 곡에 따라 한 쌍으로 치는 심벌즈를 시즐 심벌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구멍에서 못을 끄집어내면 그냥 심벌로도 쓸 수 있지만, 심벌 톤에 민감한 이들은 구멍 때문에 심벌의 소리가 상한다면서 구멍을 내는 대신 심벌 위에 자잘한 체인을 묶은 나무 막대인 체인 시즐러(Chain sizzler)를 부착해 비슷한 효과를 구현하기도 한다.

1.4. 하이햇 심벌즈 (Hi-hat cymbals)

하이햇 참조.

1.5. 핑거 심벌즈 (Finger cymbals)

명칭대로 심벌즈에 끈을 달아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에 반지처럼 끼우고 치는 형태의 악기다. 손가락에 끼우는 것인 만큼 모든 심벌즈/심벌 중 가장 작은 형태인데, 다만 악기라기 보다는 벨리댄스 등 무용의 소품 정도로 취급되는 것이 다반사. 실제로 음량도 다른 심벌즈/심벌에 비할 바가 아니다.

하지만 연주 기교는 꽤 까다로운 편인데, 숙련된 댄서들은 이 자그마한 악기로도 다양한 음색을 낼 수 있고 모르스 부호처럼 특정 리듬에 대사의 의미를 부여해 판토마임을 함께 연출하기도 한다고 한다. 흠좀무.

2. 일본의 밴드

Cymbals(シンバルズ).

1997년 결성되어 2003년에 해체된, 후기 시부야계를 대표하는 밴드.

멤버로 보컬 토키 아사코, 기타/베이스 오키이 레이지, 드럼 야노 히로야스가 있었다.

멤버 세 명 모두 와세다대학 출신으로, 밴드를 결성한 시기 역시 대학시절.

아홉 장의 싱글과 네 장의 스튜디오 앨범을 냈다. 대표곡으로는 'Show Business', 'RALLY', 'Highway Star, Speed​​ Star', '오전 8시의 탈주계획(午前8時の脱走計画)' 등이 있다. 사실 대중적으로 인기를 누리던 밴드는 아니였고

BEMANI 시리즈의 작곡가 wac이 밴드의 멤버들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그도 와세다대학 출신이다.) 보컬 토키 아사코는 그가 작곡한 Little Prayer보컬작사를 담당했으며, 오키이 레이지는 팝픈뮤직에 오리지널곡들을 작곡해주기도 했다.

우리나라 밴드 페퍼톤스가 영향을 받은 밴드로 알려져 있다. 본인들도 부정하지 않는다.

기타와 베이스를 맡았던 오키이 레이지는 2008년에는 솔로 프로젝트 FROG를 결성했고, 2014년에는 키요우라 나츠미 [2]라는 보컬과 함께 tweedees를 결성해 지금까지도 활동 중이다. 실제로 들어보면 심벌즈 고유의 느낌이 그대로 살아있다.


  1. [1] 하지만 정작 터키에서는 büyük zil (큰 종)이란 단어로 더 자주 통용되고 있다.
  2. [2] 스케치북(만화)라던가 파이 브레인 오프닝 주제가를 맡은걸로 유명한 배우 겸 가수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