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에테

현대의 이탈리아군 기갑차량

MBT

2세대

M47, M48, M60, 레오파르트1, OF40

3세대

아리에테

장갑차

장륜장갑차

푸마, 센타우로, VBC 프레시아

궤도장갑차

VCC80 다르도, AAV7-A1, M113

차량

소형

VM90, VTLM Lince, AR90, LMV

트럭

ACM 80/90 4X4, ACL 90 4X4, ACTL 6x6, HD6

자주포

팔마리아, Oto Melara M109L, PzH2000

자주대공포

오토메틱, 드라코

다연장로켓

M270 MLRS

기갑차량 둘러보기

대전기(1914~1945)

냉전기(1945~1991)

현대전(1991~)

1. 개요
2. 제원
3. 성능
4. 개량형
5. 평가
5.1.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1. 개요

현대 이탈리아군3세대 MBT. 캐나다레오파르트1인 C-1과는 관계없다.

이탈리아1984년부터 구식화되어가고 있었던 M60A1 전차 300대의 대체를 위해서 새로운 주력전차 개발에 돌입했다. 1970년대독일레오파르트1면허생산하면서 축적된 전차제작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출전용 주력전차 OF-40을 제작하고, 수출까지 해본 경험이 있었다. 새로 개발되는 전차의 명칭은 2차대전 당시 독일 아프리카 군단에 배속되어서 에르빈 롬멜과 함께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전투를 치룬 전설적인 "아리에테 기갑사단"에서 따왔으며, '아리에테'라는 단어 자체는 "숫양(, Ram)"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레오파르트1면허생산OF-40의 개발과는 다르게 아리에테의 개발은 완전히 독립된 형태의 전차를 개발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탈리아방위산업체들이 총집결해서 IVECO사와 FIAT사를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되었다. 1986년에 시제 1호차가 제작되었고 1988년까지 총 6대의 시제전차를 제작하여 각종 테스트가 진행되었다.

1994년에 처음으로 이탈리아 육군의 발주를 받았으나,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국방예산으로 인해서 당초 계획이었던 300대보다 축소된 200대를 도입하기로 결정, 1995년부터 연간 30~33대를 생산해서 2001년까지 배치를 완료했다.

2. 제원

C1 Ariete (L'Ariete)

C1 아리에테 제원

개발사

IVECO
FIAT

생산기간

1995년~2001년

생산댓수

200대

중량

54 t

전장

7.59 m, 9.52 m (포신 포함)

전폭

3.61 m

전고

2.45 m

엔진

피아트-이베코 MTCA V형 12기통 터보차저 디젤엔진

변속기

ZF LSG3000 자동변속기, 전진 4단, 후진 2단

현가장치

Torsion bar suspension

최대속력

65 km/h

최대출력 / 회전수

2,300rpm에서 1,250마력, 1600마력[1]

최대토크 / 회전수

1,600rpm에서 4,615 NM

톤당 마력

24.07 hp/t

승무원

4명

최저지상고

440 mm

초월능력

"

초호능력

"

도섭능력

?m

장갑

압연강판, 복합장갑, 기타 극비 혼합물

방어력

불명

주포

오토멜라라 120mm 44구경장 활강포 1문
(포탑 매거진 내부에 15발, 차체 탄약고에 27발, 총 45발 적재)

부무장

MG42/59 7.62mm 공축기관총 1정
MG42/59 7.62mm 대공기관총 1정
(총 2,500발)

항속거리

600 km

3. 성능

아리에테 전차의 전체적인 구조는 장갑판을 용접한 구조이고, 차체와 포탑 모두 복합장갑이 사용되었다. 전차 제작 노하우와 기술들은 대부분이 오토브레다에서 레오파르트1면허생산한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OF-40 전차의 그것이 많이 녹아들어가 있다. OF-40과 비교해보았을 때 전투중량은 불과 4톤 밖에 차이가 나지않고 OF-40의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었던 오토브레다도 아리에테 개발사업에 참여해서 IVECO-FIAT와 함께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성능으로만 따져본다면 레오파르트2 초기형에 해당하는 성능을 지닌다고 평가할 수 있으며, 1990년대 중반에 배치된 3세대 전차들 중에서는 그리 좋은 성능의 전차는 아니었다. 전체적으로 서유럽의 전차 설계사상(가벼운 중량, 강력한 엔진, 빠른 속도)에 입각하여 기동성을 중시한 형태이나, 이미 중동전쟁의 교훈에 입각하여 레오파르트2나 M1 에이브람스 같은 중장갑/고화력 주력전차들이 앞다투어 배치되던 시기여서 레오파르트2와의 공통점은 기동성밖에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아리에테는 엔진의 마력수가 전차의 전투중량에 맞게끔 1,200 마력 짜리를 얹었으나, 이는 전차의 장갑을 보강하는 데 지속적으로 발목을 붙잡게 되는 요소였다. 현 상태에서 장갑을 추가한다면 톤당 마력비가 하락해서 아리에테의 장점 중 하나인 기동성을 포기해야 하고 상대적으로 산지가 많은 이탈리아에서 "기동성"은 중요한 요소였기 때문에, 장갑의 보강에 앞서 더 강력한 출력의 엔진이 요구되었다. 이탈리아 육군과 IVECO-FIAT 에서는 계속해서 아리에테의 엔진을 1,600 마력급 엔진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정부의 예산을 요구했지만, 갈수록 줄어드는 국방예산 앞에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사격통제장치는 TURMS OG14L3인데 갈릴레오사에서 개발된 세계 최초의 "장갑차" 전용 사격통제장치를 개량한 제품이다. 전차장용 파노라마 조준경, 포수용 주 조준경, 디지털식 탄도계산기, 포구 감지기(포신의 휨 현상을 보정하는 장치), 측풍/경사/표적속도 감지기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SP-J-694 전차장용 조준경은 프랑스 SFIM 사와 이탈리아가 공통으로 개발한 제품으로 2.5배 / 10배 배율로 주간에만 탐색이 가능하며 야간에는 포수 열영상 조준경으로 관측하고 있는 것을 그대로 전차장용 디스플레이에 투영해서 외부를 관찰한다.

VTG-120 포수용 주 조준경은 5배율의 주간 조준경과 레이저 거리측정기, 열영상 조준경으로 구성되어 있고, 주포와 같은 축선에서 구동되는 보조조준경도 있다. 주포에는 안정화장치가 부착되어 있어 기동간 사격이 무리없이 가능하다.

엔진IVECO-FIAT에서 개발한 MTCA 디젤엔진으로, 12기통에 1,300 마력의 출력을 가진다. 아리에테의 중량에 비한다면 적절한 수준의 엔진이지만, 다른 여타 3세대 전차들에 비하면 약간 부족한 출력이다. 변속기독일 ZF의 제품인 LSG3000을 IVECO에서 면허생산해서 사용한다.

4. 개량형

아리에테 200대를 확보한 이탈리아 육군은 아직 남아있는 500여 대의 레오파르트1의 대체를 위해 출력을 1,600마력으로 증대시킨 새로운 커먼레일 엔진을 얹고 야간작전능력을 향상시킨 개량형인 아리에테 Mk.2를 개발하려 하였지만, 예산상의 문제로 모두 취소되었다.

그러나 2018년부터 시제차 2대를 시작으로 기존 아리에테를 개량하기로 다시 결정하였다. 개량점은 HITFACT MK2 포탑을 장착하여 자동장전장치 탑재 및 방호력 증대, 고출력 엔진 탑재, 광학장비, 소프트킬 등으로 개선하여 3.5세대 전차로 개량하는 것이다.

5. 평가

아리에테 전차는 주력전차로서 다른 동시대에 개발된 3세대 전차들보다 저렴한 가격을 장점으로해서 세계 여러 나라에 판촉을 진행했지만, 어중간한 성능과 판촉 당시 독일의 통일로 인해서 독일연방군레오파르트2 초기형의 물량이 대거 풀린 덕에 수출에는 모두 실패하고 이탈리아 육군에만 200대를 배치하는 선에서 생산을 마무리지을 수밖에 없었다.

200대라는 주력전차치고는 굉장히 소량을 제작했는데도 가격이 저렴했던 이유는 이탈리아 국내의 방위산업체의 기술집약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었고, 전차 개발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었던 탓에 신기술 개발의 리스크도 많이 줄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사격통제장치장갑차용 사격통제장치를 개량해서 사용했고, OF-40 개발에 사용했던 기술들을 대거 적용해서 1대당 단가를 대폭 줄일 수 있었던 것이다.

허나 무기를 도입하는 입장에서 가장 최우선시되는 것은 "가격"이 아니라 "성능"이라는 만고불변의 진리 덕분인지 수출시장을 펼치려 했던 캐나다, 스페인에서 모두 실패했다. 공교롭게도 두 나라 모두 냉전 종식으로 싼 값으로 풀린 레오파르트2를 도입한다.

결론은 적절한 가격과 적절한 성능을 지닌 준수한 주력전차다. 적절한 성능이라니 이탈리아군답지 않다[2]

5.1. 대중 매체에서의 등장

  • 아머드 워페어에서 8티어 MBT로 등장한다. 중국전차를 제외하고 동티어 중 가장 폐급인 MBT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
  • 기갑고등학교에서 등장. 항상 레오파르트2 에게 수출 시장을 빼앗겨 우울해 할때 터키 차기 전차 사업에서 흑표에게 패한 T-84 Yatagan이 와서 옆에 앉으며 말을 건다.
  • 워 썬더에서 BR 10.0 이탈리아 탱크 트리 최종 전차로 나온다.


  1. [1] 개량형
  2. [2] 흔히 이탈리아군의 졸전을 보고 육상 장비도 으레 별로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구일본군과는 달리 이탈리아는 장갑차 쪽은 잘 만들었다. 문제는 전차 쪽이 기술적으로 낙후되어 있었다는 것. 당시 산악용 전차로 만든 CV33과 M13 시리즈는 산악전에서 그리 좋은 성능을 내지 못했고 산악전 이외의 상황에서도 졸전을 기록했다. 물론 이건 이탈리아의 기술력이 후달렸던 2차대전 당시의 이야기고, 오늘날의 현대 이탈리아는 과거의 기술적 후진성을 극복하였기에 장갑차도 전차도 다 잘 만드는 나라가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1.6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