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울렛

  상위 문서: 패션 관련 정보

영어: Outlet[1]

1. 개요
2. 역사
3. 장점
4. 단점
5. 문서가 개설된 아울렛 목록

1. 개요

이월상품이나 재고를 모아 싸게 파는 판매점을 말한다. 처음에는 이월상품이나 하자상품을 싸게 판매하는 곳이었지만, 아울렛 매장이 대중의 관심을 끌자 현재는 처음부터 아울렛에 내려고 상품을 만들기도 한다.

2. 역사

서구의 초기 아울렛은 1960년대 FOS(Factory Outlet Store: 제조업체 아울렛 스토어)에서 출발한 것으로 공장이나 창고 근처에서 과잉 생산된 상품이나 흠집이 있는 불합격품을 종업원 가족을 위하여 파격적인 염가로 판매하는 데서 비롯되었다. 당시엔 도심에서 널찍이 떨어진 입지에 시설이나 서비스 수준도 매우 낮고 제품도 불량하였지만, 가격이 많이 싸다는 것이 장점이 되어 주로 하류 노동계층이 이용하는 분위기였다.

그러다 1980년대 쯤부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아울렛의 형태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때부터 제조업체들은 좀 더 적극적으로 생산과잉품을 처분하기 위해 아울렛을 확장하였고, 제조업체들이 합쳐서 점포를 한 곳에 모아 집적효과를 내면서 시설이나 서비스도 개선되기 시작하였다. 소비자는 지명도 있는 유명상표의 제품을 일반 소매 가격의 25~75%나 싼값으로 구입할 수 있다는 매력 때문에 아울렛을 애용하였고, 이로 인해 아울렛이 급격하게 증가되었다.

국내에서는 1995년 이랜드의 2001 아울렛을 시작으로[2] 다른 업체들도 아울렛 시장에 가세하여 상설할인 아울렛이 늘어나고 있다. 21세기 들어서는 대형 유통업체들이 쇼핑몰과 비슷한 형태로 아울렛을 개설하고 있다. 창고개방형 매장도 생겨났다.

3. 장점

(상대적으로) 싸다. 원래부터가 재고를 싸게 팔려고 만들어진 곳이기 때문에 정가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거기다 피크기~피크기가 지난 시즌 오프 기간[3] 등 대폭 세일하는 기간을 잘 골라 가면 더더욱 싸게 옷을 구입할 수 있다.

매장에 직접 가서 옷을 보고 구매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물론 이런 장점은 아울렛 매장만 해당되는건 아니지만, 인터넷 구매와 비교하면 확실한 장점이다. 인터넷 쇼핑이 가격 경쟁력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택배비 부담과 특히 옷은 본인이 직접 입어보지 못한 상태에서 구매한다는 단점이 있기 때문.

4. 단점

아울렛의 특성상 상품들의 재고가 그리 많지 않아, 옷 자첸 맘에 드는데 사이즈 문제로 못사는 경우가 제법 있다. 드물긴 하지만 이월 상품인만큼 관리가 잘못되어 때탐이나 자잘한 스크레치 및 데미지가 존재하는 경우도 있다. 혹시라도 완전한 새상품을 사길 원한다면, 아울렛에서 구매할 땐 주의해야 한다. 우선 새상품을 원한다면 직원에게 창고에 재고가 남아있는지 물어보고, 만약 아울렛 매장에 dp(전시)되어있는 상품이 전부라고 한다면 걍 나오거나 아님 옷 상태를 꼼꼼이 살펴보는게 좋다. 벼룩시장의 상위 버젼? 물론 이런 재고 부족 현상은 아울렛 매장 아니더라도 해당되는 사항이긴 하지만. 이 외 환불이 안되는 매장도 있으니 주의하자.

SPA(패스트 패션) 브랜드가 뜨면서 서비스나 가격 경쟁력이 예전만하진 못하다는 지적도 있다. 또 진짜 메이커나 디자인 같은거 신경 안쓰는 타입이면 시장에서 보세옷 등을 구매하는게 가성비 측면에서 더 나을 수도 있다. 물론 싼게 비지떡인 경우도 있지만 가격차가 어지간해야지 즉, 특정 브랜드를 고집하지 않는다면 직접 여러 매장을 발품 뛰며 가성비를 비교해보는 것도 유용할 것이다.

이월상품 특성상 계절이나 유행에 맞지 않는 상품도 많다. 애초에 이월될만큼 재고가 남는다는 것 자체가 디자인이나 수치 등에서 큰 인기를 끌진 못했다는 소리도 될 수 있기 때문. 물론 너무 많이 찍어내서 남는 경우도 있을 순 있겠다만. 다만 아웃렛의 뜻이 애초부터 브랜드 내에서 아웃된 상품들을 모아서 판매하는 곳이긴 하다. 그러니 보고 본인 맘에 드는 상품이 있어서 싸게 사면 횡재하는거고 아니면 그냥 나오면 되는거다.

5. 문서가 개설된 아울렛 목록


  1. [1]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아웃렛'이지만 아울렛이라는 용어를 대중적으로 사용하므로 아울렛으로 작성한다.
  2. [2] 그런데 위키엔 마리오아울렛이 가산동 패션타운에 2001년 문을 연 것이 시초라고 되어있다. 정확히 아시는 분 수정바람.
  3. [3] 옷은 년수가 지나면 가격이 떨어지는데다 창고 보관 비용도 만만찮기 때문에 계절마다 이월기에 접어들면 (심지어 이월기 이후에도 종종) 재고처리를 하는 경우가 많다. 당장 신상품이 필요하다면 몰라도 년수 이런거 따지지 않는다면 이월기나 아님 피크기 전 이월상품을 싸게 내놓을때 옷 하나 장만해놓고 시간이 지나 입는 것도 나름 괜찮은 방법이라는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6.6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