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포가토

  비슷한 이름의 과일에 대한 내용은 아보카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갈레트

다쿠아즈

마들렌

마카롱

몽블랑

밀푀유

뷔슈 드 노엘

수플레

아포가토

에클레어

와플

젤라또

추로스

카넬레

크레이프

크루아상

타르트

트라이플

티라미수

파르페

푸딩

슈트루델

}}}

아포가토
[math( \textit{Affogato} )]

1. 소개

부드러운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진하고 뜨거운 에스프레소를 얹어 내는 이탈리아디저트. 아포가토는 이탈리아어로 "끼얹다", "빠지다"라는 뜻이다. 여러 배리에이션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바닐라맛의 젤라토에 커피를 끼얹어 먹는 젤라토 아포가토(gelato affogato)로, 차갑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이 뜨겁고 쌉쌀한 에스프레소와 조화롭게 어우러져 커피 향을 한껏 즐길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잔에 올린 아이스크림에 에스프레소만 얹어내는 형식이지만, 취향에 따라 캐러멜 소스나 초콜릿 소스를 더하거나 식감을 살려주는 쿠키견과류를 올려 내기도 한다. 매장에 따라 아이스크림이 녹는 것을 고려해 먹기 직전에 손님이 직접 얹을 수 있도록 에스프레소를 별개의 작은 컵에 내놓는 경우도 많다.

재료 자체는 아이스크림과 에스프레소밖에 없기 때문에 이 둘의 퀄리티에 따라 가격과 맛의 변동이 심하다. 맥도날드에서는 하층부에 오레오를 잘게 부순 것을 얹고 아이스크림을 얹은 후 커피를 내리는 방식으로 만든다. 홈메이드로 도전할 때는 양과 맛이 적절한 엑설런트를 추천.

2. 아이스크림의 종류에 대해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기본인 이유는 당연하지만 맛의 궁합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우유의 크리미한 풍미가 있어야 쓴맛과 산미가 풍부한 커피와 잘 어울리며, 과일의 신맛 등이 커피에 더해지면 기묘한 맛이 되기 때문. 커피를 사용한 음료에 기껏해야 우유, 크림, 설탕, 시럽 정도만 쓰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그런데 빕스에서는 요구르트 아이스크림 기계 바로 앞에 아포가토로 만들어 먹기를 추천하는 레시피를 붙여 놓았다(...). 일단 요거트도 우유에서 크게 벗어난 맛은 아니지만, 신맛이 더해지는 점이 미묘하고 무엇보다 식감이 젤라토보다는 셔벗에 가까운 파삭파삭한 느낌이라 호불호가 갈린다.

3. 직접 만들 때의 팁

먹는 중간에 아이스크림이 다 녹으면 이미 아포가토보다는 더위사냥스러운 무언가가 되기 때문에, 에스프레소를 중탕하듯이 식히거나 아예 미리 얼음을 넣어 온도를 내리는 방법이 있다. 갓 내린 커피가 아깝다면 아이스크림을 조금씩만 써도 된다.

사용하는 아이스크림과 커피는 기본적으로 개인 취항.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써도 되고, 정통 아포가토는 아니지만 보다 진한 맛의 더치커피를 선호한다면 에스프레소를 고집하지 않아도 상관없다.

4. 동명의 아이스크림 제품

해태제과에서 동명의 아이스크림을 출시하였다.

배스킨라빈스에서는 에스프레소 아포가토 메뉴를 판매하는데, 원하는 아이스크림 레귤러 한 스쿱에 에스프레소 더블 샷을 얹어 준다. 4,500원. 종류를 뭘 고를지 그 자체는 구매자의 자유이지만 되도록이면 위에 언급했듯이 바닐라 같은 아이스크림이 어울린다. 그 외에 아예 아포가토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기도 한다. 말 그대로 아포가토 맛에 아몬드가 섞여 있다.

5. 이름에 대해

상기한 바와 같이 ‘끼얹다’를 의미하는 이탈리아어 Affogato다. 아포’카’’토’ 같은 읽기 힘들고 침 튀기는 이름이 아니며, 아보카도는 더더욱 아니다(...). 순경음이 없어진 현대 한글 체계상 원어와 발음의 괴리가 여기저기서 생겨나서 틀리는 사람이 많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6.6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