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기

1. 개요
2. 목록
2.1. 서양 악기
2.2. 동양 악기
2.3. 종류

1. 개요

Musical instrument

음악연주하는 데 쓰이는 소리를 내는 도구. 간단히 나누면 현악기, 타악기, 관악기의 세 종류가 있다.

각각 현악기는 팽팽하게 당겨져 있는 줄을 켜거나 퉁겨서 소리를 내고, 타악기는 두들기는 것이 중점.[1] 관악기는 인간의 호흡능력으로 소리와 음을 표현하는 악기.

인간이 언제부터 악기를 만들고 연주를 시작했는지는 까마득한 인류 생성 초창기 때부터 있었을 것이라 추측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꽤나 긴 시간 동안 악기는 만들어져 왔다. 인류가 예로부터 다양한 소리와 함께 음악을 만들어 내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악기를 개발해 왔다. 사람의 성대도 악기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그래서 사람의 성대를 최초의 악기로 여기는 견해도 많다.

취미로 할 땐 즐겁게 즐기며 가꾸어가는 경향이 강한 데 반해,[2] 어떤 악기든 전공으로 삼으면 '매일매일 연습지옥'에 빠지게 되는 무서운 존재. 유명 튜비스트 외위스테인 브로스비크(Oystein Baadsvik)에 따르면 하루 9시간'쯤'은 연습해야 한다 카더라. 하루 연습을 안 하면 그 시간만큼만 더 하면 되는 게 아니라 '그 하루를 메우기 위해서 한 달은 더' 연습해야 한다카더라. 슬립낫의 기타리스트 믹 톰슨이 말하길 '하루의 8시간은 방안에 죽치고 친구가 한 명도 남지 않았을 때까지 연습하라. 술은 성공할 때까지 참아라'를 연주를 잘 하기 위한, 혹은 본인이 그 경지까지 도달하기 위해 행한 방법으로 설명한 적이 있다. 이유는 연습을 하루라도 빼먹으면 감각을 잃기 때문에 쉬면 쉬는만큼 다시 실력을 찾는데 너무나 큰 노력과 집중력을 필요로 하여 한번 제대로 끝을 내버린 경우 다시 현역 시절이나 전성기 만큼의 실력을 내기 힘든 것이기 때문. 그래서 그런지 재능이 있거나[3] 죽을 때까지 붙잡고 있어도 질리지 않을 정도로 좋아하는 게 아니라면 취미로 즐기자.

일반적으로 악기는 일찍 시작할 수록 좋다는 말이 있으며, 그 말이 틀린 것은 아니다. 특히 악기를 전공해서 업으로 삼는 사람들의 경우 빠르면 초등학교에 들어가기도 전부터 악기를 시작한 경우도 흔히 있으며, 아무리 늦어도 중학생 쯤에는 악기를 시작한 사람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한다. 다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전공자의 이야기이고, 악기를 취미로 배워서 즐기려는 경우라면 당연히 나이의 장벽은 없다. 실제로 60이 넘은 나이에 처음으로 악기를 배우기 시작하는 어르신들도 주변에서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물론 나이가 어리다면 배우는 속도가 더 빠를 수 있고, 보다 다양한 주법이나 기교를 터득할 수는 있겠지만 이것이 절대적인 것은 아니니 만약 악기를 취미로서 배워 보고 싶다면 자신이 나이가 많다고 하더라도 미리부터 포기하지 말고 차근차근 배워 보자.

현대에 들어 전자악기가 많이 개발되고 있다. 이것은 기존의 어쿠스틱 악기와는 다른 전혀 다른 종류의 악기로 분류되어야 하나, 기본적인 인풋 장치는 기존의 악기와 크게 다르지 않다. 현대에 와서는 각종 생활 소음까지 악기로 쓰이고 있으니 사실상 소리를 낼 수 있는 모든 것을 악기라고 불러도 될 듯하다(…).

다만, 대부분의 제대로 된 악기는 가격이 비교적 비싼 축에 드는 도구에 속하는데 자동차 중의 자동차처럼[4] 최정상급의 악기나 극소량만이 제작되는 악기로 갈 경우 가격이 몇 억대를 훌쩍 넘어가는 경우가 드물지 않고 관리도 보관도 쉽지가 않다. 게다가 부피가 큰 경우가 많아서, 이동 및 보관하는 데에도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 우쿨렐레틴 휘슬과 같이 작고 가벼워서 부담 없이 들고 다닐 수 있는 악기도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대형 차량이 없으면 이동이 곤란한 경우도 있으며,[5] 사실상 이동이 불가능한 악기도 있다.[6] 음대생들중에 부잣집의 자제들이 많다는 이유 중의 하나이며 창작물에서 고학생처럼 음악을 전공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번 돈의 대부분을 악기의 구입에 퍼부어야 하고 관리 또한 제대로 해주지 않았을 경우 금세 못 쓰게 되니... 그러나 취미로만 즐기고 가볍게 하고자 할 때는 그에 맞는 수준에 해당되는 악기들을 고르고 찾는 것으로 충분하다.[7] 여느 취미가 다 그렇듯이 본격적인 영역으로 가면 이 길에 끝이란 없다.

주변에 음악을 본업 및 취미로 하는 사람이 있다면 악기를 함부로 건들지 말자. 악기는 굉장히 섬세하고 예민한 도구여서 조금만 잘못되면 배상을 해줘야 된다. 예외도 있긴 하지만[8] 일반적으로는 가격도 엄청 비싸다.[9] 인간관계 악화는 덤

EBS라디오 악기들의 도서관 처럼 악기들에 대한 설명을 해주면서 연주까지 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2. 목록

2.1. 서양 악기

2.1.1. 현악기

2.1.2. 관악기

2.1.3. 타악기

2.1.4. 건반 악기

2.1.5. 전자악기

2.2. 동양 악기

2.3. 종류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비와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목관악기

플루트 · 피페 · 트라베르소 · 피콜로 · 오보에 · 코랑글레 · 오보에 다모레 · 두둑 · 클라리넷 · 피콜로클라리넷 · 베이스클라리넷 · 바순 · 콘트라바순 · 색소폰 · 리코더 · 백파이프 · 틴 휘슬 · 오카리나 · 대금 · 중금 · 태평소 · 소금· 피리(악기) · 대피리 · 저피리 · 퉁소 · 단소 · · 생황 · · 당적 · 봉소 · ·

금관악기

호른 · 트럼펫 · 트롬본 · 튜바 · 코넷 · 유포니움 · 플루겔혼 · 오피클라이드 · 나발

Free Reed

멜로디언 · 하모니카

타관악기

오르간(파이프오르간)

미분류

카주 · 마우스피스 · 윈드 컨트롤러

}}} ||

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체명악기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탐탐/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목어(목탁)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꽹과리 · · 시스트럼 · 카바사

막명악기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젬베 · 다르부카 · 말하는 북 · 카시롤라 · 쿠이카

현명악기

피아노 · 심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1. [1] 손이나 도구를 이용해 악기를 두들기거나 쳐서 충격을 통해 소리와 음을 표현 해내는 것이 특징
  2. [2] 그래서 레슨을 받는 편이 더 빠르고 정확하게 실력이 늘어나는 것은 확실하나 스스로 길을 찾아가며 재미를 느끼고 싶다는 이유로 일부러 레슨을 받지 않고 독학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대부분의 전공자들은 독학으로만 하면 좋지 못한 습관이 몸에 베이게 될 수 있다며 독학을 권하진 않고, 그 말이 사실 맞긴 하다.
  3. [3] 1명이 악기 3개를 동시에 연주하는 모습도 있다.
  4. [4] 롤스로이스같은 럭셔리카나, 부가티같은 하이퍼카를 생각해 보자. 분명 같은 자동차임에도 일반적인 자동차와는 격이 다른 성능과 품격, 그리고 가격을 가지고 있다.
  5. [5] 대표적인 예시를 들자면 피아노콘트라베이스와 같은 악기. 이 정도 악기면 웬만한 SUV 자동차에도 집어넣기가 빡셀 정도로 거대한 악기이다. 그랜드 피아노정도 되면 보통의 자가용 차량으로는 사실상 이동이 불가능해서 중대형 트럭을 사용해야 할 정도가 된다.
  6. [6] 이를테면 대형 파이프오르간은 건물의 일부나 다름없어서 악기의 설치와 이동이 사실상 건축 시공과 함께해야 한다.
  7. [7] 예를 들어 집 안에서 혼자 연주하는 것을 즐기고, 기껏해야 친한 지인들 몇몇이랑 가끔씩 합주를 해 보는 정도로만 할 생각이라면 천만원을 넘어가는 하이엔드급 악기를 구입하는 것은 돈이 엄청 많은게 아닌 이상 현명한 선택이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리고 대개 고급 악기일 수록 더 관리하기가 까다로운 경우가 많다. 반면에 동호회 등에 가입한다거나 아마추어 밴드, 아마추어 오케스트라 등에 소속되어 정기적인 연주회도 가져 보고자 한다면 너무 싼마이(...) 악기를 사용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고, 어느정도 스펙이 받쳐주는 악기를 구입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8. [8] 대표적으로 틴 휘슬같은 경우 악기 자체의 가격대가 낮은 편이다.
  9. [9] 악기의 종류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널리 즐기는 기타플루트, 색소폰 등의 악기의 경우 보통 입문용 악기의 가격대는 30~50만원 정도에서 형성되는 것이 일반적이며, 평생 취미로서 악기를 제대로 즐기는 사람의 경우 수백만원 이상의 가격대를 가지는 악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악기 연주를 본업으로 가진 사람의 경우라면 말이 필요없을 정도. 천만원 이상의 물건이 흔하다.
  10. [10] 의외일지도 모르지만, 야마하는 보컬로이드의 개발 시작부터 지금까지 공식적으로는 보컬로이드는 '보컬을 대체할 수 있는 컨셉의 신개념 악기' 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LEON이 나올 당시만 해도 보컬로이드에 캐릭터를 입힌다는 생각 자체가 없었으며, 그런 시도를 한 것은 꽤나 나중의 일이었다. 물론 보컬로이드의 성공에 캐릭터의 존재가 혁혁한 공을 세운 것도 사실이며, 야마하 측에서는 지금까지 캐릭터 없는 보컬로이드에 대해서 동인설정을 만드는 것에 단 한번도 간섭한 적이 없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9.2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