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장

타고가는 이동수단에 편하게 앉기 위해 장착하는 것. 이 안장 밑에 발 받침용 등자라는 보조도구를 추가로 더 달기도 한다.[1] , 낙타 등에 앉기 위해 장착하는 것에서 시작했으며, 지금은 자전거, 오토바이 등의 기계식 이동수단에 장착하는 것 또한 지칭한다. 보통 엉덩이 부위만 걸칠 수 있으며, 허리 전반이 포근하게 들어가는 자동차 레벨은 그냥 시트 또는 의자라고 부른다.

안장 없이 동물을 타려고 하면 난이도가 급격히 상승한다. 일단 바로 가축의 등에 앉기 때문에 고통이 매우 심하며, 엉덩이가 고정되지 않기 때문에 다릿심으로 거의 매달리다시피해야돼서 사실상 로데오가 된다. 동물 위에 사람이 안정적으로 타고 있으려면 동물이 땅을 구르며 움직일 때 그 움직임이 사람의 엉덩이부터 척추, 머리까지 순서대로 전달되면서 적절하게 사람도 흔들거리며 동물의 움직임을 상쇄시켜줘야하는데, 안장이 없으면 이 움직이는 힘이 엉덩이부터 미끄러져서 도저히 동물의 움직임에 몸을 맞출 수가 없다.[2] 때문에 등자는 없어도 어찌저찌 동물 위에 올라탈 순 있지만 안장이 없으면 매달려있는 것 자체가 매우 어렵다.

더욱이 말처럼 고속으로 달릴 수 있는 동물의 경우에는 안장이 없으면 조금만 속도를 내도 몸이 튀어오르며 미끄러져서 낙마하기 십상이다. 반대로 느긋하게 움직이는 얌전한 소는 의외로 안장 없이 타고다니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소는 농사수단이기도 했지만 양반들처럼 말이 없는 농부들의 중요한 운송수단이기도 했으며, 특히 풍류를 즐겼던 선비들 같은 경우는 오히려 말보다 주변 경치를 감상하기 좋게 느리게 움직이는 소를 타고 다니는 경우가 많았다고. 심지어 요즘에도 타고다니는 사람이 있다.#

자전거의 안장은 남자의 고환을 압박하여 성기능이 저하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하는데, 이를 막기 위해 고환 부위를 파놓은 것도 존재한다. 하지만 해당 문서에도 나와있듯이 이는 정확한 사실은 아니다.

말을 타고 다니는 무사나 기병들은 말의 안장 아래에 콩이나 고기 등의 먹을 것을 깔아서 비상식량으로 활용하기도 했는데, 이것이 나중에 청국장이나 햄버거의 기원이 되었다는 썰이 있다.

가끔 기병이 등장하는 영화나 사극을 보면 말안장에 검을 패용시키기도 한다. 은근히 한국 사극에서도 자주 등장하는 방법. 실제로도 말안장에 칼을 달면 위치 상 기병들의 손이 닿기 편한 위치에 놓여져서 칼을 뽑기 매우 적절하다고한다. 역사속 기병들은 허리에 칼을 찰 때도 칼을 적절히 늘어뜨리게 패용해서 뽑기 편하게 하였다. 이게 앉아서 칼을 뽑는지라 팔 위치도 그렇고 칼을 사람 몸통에 착붙혀서 패용하면 되게 불편하기때문. 실제 역사에서는 말안장에 칼을 달아놓는 경우가 있긴했지만 기본적으로 기병의 허리에 칼을 차고나서 보조무기 개념으로 안장에 하나 더 달아두는 방식이었다고 한다. 말안장에만 무기를 달아뒀다가 갑작스레 낙마하면 쓸무기가 없기 때문. 역사 속 유명한 사례로는 윙드 후사르가 여러자루의 칼을 활용하기위해 말안장에도 칼을 달아두었다고 한다.

일부 이변수 함수의 극값을 안장점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변수함수의 형태가 안장같이 생겼기 때문.


  1. [1] 유용성이 입증된 이후로는 사실상 필수 도구로, 거의 반드시 달린다.
  2. [2] 자전거를 탈 때와 비슷하게 본능적으로 기울어지는 방향의 반대 방향으로 몸을 옮기는 본능적인 움직임인데, 안장을 통해 고정되있지 않으면 이게 불가능하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5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