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하라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1. 설명
2. 대사
3. 분석
4. 유행
5. 후속작
6. 관련 문서

1. 설명

라디오 방송 두시탈출 컬투쇼의 과거 월요일 코너였던[1] 시청각교실 생활의 소리에서 소개된 사연이 시초로 본 제목은 아저씨의 외침이다. 방송 당시에는 욕설 부분이 삐- 소리로 검열삭제 처리되었는데 아쉽게도 번외편으로 방송된 것이라 다시 듣기는 제공되지 않는다.

2. 대사

: 왈왈!

아저씨: "야!~~"

(메아리: "야!~~")

아저씨: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

(이 와중에도 개는 계속 짖는다.[2])

(아파트 주민들: "(웅성웅성) 맞아!"[3])

(아기: 흐하하[4])

: 왈왈!

아저씨: 야! 이 개새끼들아!![* 개새끼야라고 들리는 경우가 다반수. 이때 개새끼들아 라는 발음이 예술이라는 시청자들이 많다. 개샊드라!]

(2초 정도 정적이 흐른 후 개가 다시 짖는다.)

: 왈왈!

아저씨: 야! (왈!)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

: 왈!

3. 분석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동의 송산주공 2단지에서 개 짖는 소리가 요란하게 나는데 개 주인이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자 이에 빡친 어느 동네 아저씨가 개가 짖을 때마다 욕설과 함께 "야!!!!!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며 소리치는 내용이다. 제보자에 따르면 처음에는 그냥 술주정인 줄 알았다고 한다. 그러나 며칠간 관찰한 결과 개가 짖을 때마다 "야!!!!!!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라고 똑같이 외쳐 해당 아파트 내에서는 명물이 되었다고 한다. 자세히 들어보면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 후에 호응하는 듯한 목소리가 여럿 들리는데, 이걸 보면 아파트 주민들 모두 개소리에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았던 모양이다.

영상이 공개되자마자 플짤로 제작되어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그런데 이 아저씨의 사자후가 너무나도 대단해서 온 아파트에 울릴 정도로 쩌렁쩌렁하다. 모 커뮤니티에서는 "두성을 사용한다", "벨팅을 사용한다", "아저씨의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감탄하는 중이다.

여담으로 저 아저씨가 누구인지는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다만 당시 210동 3-4 라인 고층 베란다에서 소리를 질렀다. 저 아파트의 위치는 경기도 의정부시 송산주공 2단지다.[5]

보통 개 짖는 소리의 크기는 약 120dB[6] 정도이나 개 짖는 소리의 특성상 딱 내짖을 때 최대치가 저 정도로 나온다. 품종에 따라 다르나, 멍! 하는 순간이 딱 피크.

그러나 사연의 아저씨는 그 이상의 소리를 연속파로 방출하는 것으로 보아 분명 뭔가 소리 관련 업종이거나, 앰프나 확성기를 사용했거나[7], 이미 목이 쉬었을 가능성이 높다. 여담으로 내지를 때 후속으로 따라오는 리버브와 에코를 분석해보면 아저씨가 얼마나 울분을 담아 소리치는지 알아볼 수 있겠다. 왜냐면 리버브의 Decay Time은 초기 에너지 유입값에 의존하기 때문. 개 짖는 소리보다 아저씨 소리의 리버브에서 Decay Time이 높게 나타난다. 쓸데없이 자세한 분석.

구어에서는 '해라'가 많이 쓰이고 '하라'는 문어에서 쓰이는 것이 보통인데, 이 아저씨는 한결같이 '하라'를 사용한다. 은근히 적절하다

4. 유행

2011년 7월 말부터 각종 포털 사이트블로그에 분노의 사자후라는 이름으로 영상이 퍼져나갔다. 각종 합성이나 조공까지도 나돌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하필이면 동시기 희대의 필수요소인 기자양반이 나오는 바람에 이 소스는 거의 묻히는 듯했다. 그러나 기자상스가 진정된 이후에는 간간이 쓰이고 있다.

  • 델리스파이스의 노래 챠우챠우는 위의 사례처럼 옆집의 "챠우챠우 개가 짖는 소리가 너무 시끄러워서 만든 노래"라는 설이 있다. 다만, 이 노래가 나온 시점은 1997년이다.
  • HIGH5에서도 패러디 되었다. 효과음을 그냥 넣고 거기에 개짖는 소리도 추가되었다. 패기(하이파이브) 문서 참고.
  • 강식당 1화에서는 직원들이 회의를 빙자한 아무 말 대잔치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강호동착잡한 심정을 대변해주는 편집으로 그 아파트 사진이 나온다.[8]
  • akasia - sometimes it rains 라는 음악에서 인트로에 사용되었다. (#)
  • 2019년 11월 21일 TV조선 사건파일 24에서 소개되었다. 아무래도 방송이다 보니 '야이 개새끼야' 부분은 빼고 방송했다.

5. 후속작

이 항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지만, 이와 비슷한 아파트 사자후 2탄 영상이 있다.

자신이 고래고래 소리지르는 것을 바라보고 있는 무관한 사람들을 보고 "개독년들아, 죽여버리겠다, 교회 다니는 년들아, 교회 다니지?" 하고 반복하여 외치는데 "교회에서 한 12억 사기라도 당했냐?"라는 어느 네티즌 댓글의 이팩트 때문에 교회에서 12억 사기 당해 저러는 거라고 알려져 있기도 한데, 그와 관련해 샤우팅 실력으로 가수 하면 12억 금방 벌 거라는 댓글이 포인트.

최고음은 4옥타브 파#이라고 한다

그리고 "야 개 짖는 소리를 안 나게 하라"와 콜라보레이션이 이루어져 연속으로 힛갤에 오르기도 했다.

6. 관련 문서


  1. [1] 2012년 4월 9일을 끝으로 폐지되었다.
  2. [2] 자세히 들어보면 초반의 엄청난 "야!~~" 이후 짖는 소리가 순간적으로 딱 멈추는데, 개도 놀랐을 (...)가능성이 높다.
  3. [3] 잘 들어보면 다른 주민이 호응하는 듯한 목소리가 들린다. 근데 한둘같지가 않다.
  4. [4] 잘 들어보면 아기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아마 촬영자의 집에서 나는 소리일 가능성이 크다. 저렇게 큰 소리를 들었는데 울기는 커녕 웃다니...
  5. [5] 이곳은 주변 아파트 단지와 비교해봐도 개짖는 소음이 매우 크고 자주 들린다. 특히 밤만 되면 미친 듯이 짖어대는 특정 호수의 개 때문에 싸움까지 난 적이 있다. 오죽하면 엘레베이터, 현관 등에 1년 내내 층간소음, 반려견 소음을 줄이자는 프린트물이 붙어져 있을까...
  6. [6] 꽹과리와 비슷한 수준. 보통 비행기 엔진음이 130dB이다.
  7. [7] 다만 확성기나 저가 앰프 사용할 때 나오는 소리의 왜곡이 없는 걸 보면 그냥 육성일 가능성이 높다. 확성기를 써보면 알 수 있듯 생으로 내는 목소리와 차이가 좀 있는데 그렇지 않다. 아무래도 원래 목청이 좋았던 것과 깊은 원한이 낳은 시너지 효과인 듯.
  8. [8] 사진 밑의 '호동이는 조용히 살고 싶다'라고 쓰인 궁서체 자막은 덤.
  9. [9] 그러나 희철은 이 노래 덕에 만물여혐설의 피해자가 잠시 되었다.
  10. [10] 호불호가 확 갈리고 비호감 호감 여혐 남혐 사이를 왔다 갔다 간단히 말하자면 주옥같은 트집으로 지들만 불편한 벌레 여시들의 안주인 몸 (나이트에서 튀었대) (철조망 전투를 벌였대) 야 개 짖는 소리 좀 안 나게 해라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0.7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