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갱

羊羹(ようかん)

Sweet bean jelly / Yokan

1. 개요
2. 기원
3. 상세
4. 스포츠 보조식품화
5. 대중 매체에서의 양갱
6. 기타

1. 개요

일본과자(화과자). 고구마, 밤, 등을 재료로 삼지만, 대개 을 주된 재료로 하며 설탕, 밀가루, 홍조류에서 추출한 한천(우무) 등을 섞고 졸여서 만든 젤리형 과자를 일컫는 이름. 노인들 중 '요깡' 이라 부르는 경우도 있는데, 다른 일본어 잔재들과 마찬가지로 일제강점기에 정착되어 계속 불리고 있는 듯하다. "양갱"에 접미사 "-이"가 결합된 형태를 그대로 단어라고 생각해서 '양갱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꽤 있다. 그 외에 '단팥묵'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 기원

본래 '양갱'이라는 음식은 '羊羹'이라는 한자에서 볼 수 있듯, 옛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의 고기와 피 등을 이용해서 선지처럼 굳혀서 먹는 것으로, 서양의 블랙 푸딩이나 대한민국선지와 비슷한 음식이었다. 이걸 보고 고기를 먹지 못하는 승려들이 팥을 넣고 비슷하게 졸여 만들어 먹기 시작했고, 일부 승려들이 일본으로 전파하여 지금은 일본에서 더 다양하게 발전한 음식이 되었다.

현대에 들어와서 한국, 일본 등지에서 일반적으로 먹는, 팥을 재료로 한 달달한 양갱은 일본에서는 무로마치 시대에 처음 등장했다. 이때는 팥에 밀가루나 갈분을 섞어 찐 양갱으로 재료가 달라지면서 위의 원조 양갱과는 이름만 같은 다른 제품이 되어버렸다. 설탕이 무척 귀했던 때여서 보통은 설탕을 쓰지 않았으며 설탕을 쓴 양갱은 설탕양갱이라고 따로 불렀다.

우리에게 친숙한 연양갱은 1589년에 와카야마스루가야(駿河屋)에서 처음으로 만들었으며 17세기부터는 류큐와 아마미 제도에서 흑설탕이 생산되기 시작해 일본으로 유입되면서 양갱을 만들 때 설탕을 쓰는 방식이 일반화하여 에도 시대 때는 그 전성기에 이르렀다.

지금은 일본의 전통과자 취급이고 원래의 양갱은 거의 듣보잡. 다만, 원조 양갱의 본고장 중국에서는 아직 양의 피에 소금과 한천을 넣어 굳혀서 양갱을 만들어 먹는다.

3. 상세

한국에서는 1945년 8.15 광복 이후 일본인 공장주가 버리고 간 양갱 공장을 인수해서 창업한 해태제과로부터 '연양갱'[1]이 처음으로 만들어졌고 지금도 변함없이 사랑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 제과류 중 최장수 제품이다.

1961년에 출시되어 2위인 크라운산도와도 16년의 차이가 있다. 단, 이쪽은 염가에 제조하기 위해 원료(팥 앙금)의 함량이 굉장히 낮으며, 당연히 바탕이 되는 원료의 함량이 높아질수록 가격은 수직상승한다. 그리고 2000년대를 기점으로 포장박스 한가득 들어있던 게 이제는 흔들면 사방을 부딪칠 정도로 작아지고 짧아졌다...

주된 재료는 역시 이지만 그 외에도 고구마, [2], 호두, 을 쓰거나 녹두, 나아가 이나 아몬드를 사용하거나 첨가하는 등 여러 가지 이형이 존재한다. 클로렐라도 넣는다. 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건 해태제과의 연양갱이지만, 원래의 양갱보다 물기가 더 많은 물양갱(水羊羹, みずようかん)도 있다.

맛이 몹시 달고 부드러워서 이가 약한 사람이 먹기에도 부담이 없어서 인기가 높지만 젊은 사람들은 양갱을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맛이 호불호가 강하기 때문이다. 주로 연령대가 높은 사람들이 즐기거나 학생들이 당분을 높이려고 사탕을 대신하는 용도 이외는 많이 쓰이지는 않았다. 게다가 비슷한 형태와 가격을 가진 데다가 알맞게 달고 씹는 느낌이 좋은 초코바가 보급이 되면서 단맛이 뒤지는 양갱의 인지도도 점차 떨어지게 되었다.

양갱의 단점은 지나치게 강한 단맛. 많이 먹기 경쟁에 양갱을 종목으로 삼았다간 괴로움도 괴로움이지만 지나친 의 흡수 때문에 에 부하가 걸려서 강제 수면 상태가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열 몇 개씩 먹으면 매우 위험하니 한꺼번에 많이는 먹지 말자.

그리고 이런 영양학적인 문제 이외에도 양갱의 다른 단점은 포장지가 양갱에 딱 달라붙은 상태로 나온다는 점이다. 포장이 생각보다 두터우면서도 제품에 딱 달라붙어 있는데 이 때문에 깨끗하게 포장을 떼어내기가 어렵다. [3] 때문에 양갱이 손에 닿을 수도 있고 무너질 수도 있다. 무엇보다 양갱은 은근히 끈적거리고 알게 모르게 안 좋은 냄새가 난다. 양갱을 굳히는 재료인 한천은 유사한 재료인 젤라틴이나 펙틴보다 응고강도가 강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제품에서 수분의 이력현상이 일어나는 성질이 있어 막 만들었을 때는 건조한 것 같아도 시간이 지나면 눅눅해지고 끈적해진다. 냄새도 특별한 향료가 들어가는 과자는 아니기 때문에 보통 팥 냄새, 한천 냄새, 감미료 냄새 정도라 양갱의 인기가 저하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즉 양갱을 손으로 만지면 끈적거리면서 냄새가 나는 기분이 꽤나 불쾌하다.

은박포장 벗기기를 다들 어려워하지만, 하단의 스포츠 양갱처럼 짜내 먹으면 편리하다. 양갱의 제조공정상 액체상태의 양갱을 포장튜브 위쪽에서 주입해 굳히는 식이므로, 처음부터 밀봉된 맨 아랫쪽 포장 모서리는 뭉툭하게, 양갱을 주입한 후 나중에 밀봉하는 위쪽 입구는 뾰족하게 되어 있다. 때문에 뭉툭한 쪽만 뜯어내고 뾰족한 쪽을 쥐어짜면 쑥 밀려나온다.

커피와 곁들여 먹으면 맛있다.

연양갱의 경우 아이스크림으로도 나왔다. 하드바 타입인데 아이스크림 치고는 연양갱과 매우 유사한 느낌이 난다.[4]

4. 스포츠 보조식품화

본래 나이 드신 분들이 즐긴다는 이미지 탓에 젊은 층에서는 인기가 없었지만 2000년대 들어서 등산, 자전거, 마라톤 등 생활 스포츠가 발달하면서 급격히 인지도를 올리게 된다. 장거리 자전거 여행의 달인들, 일명 행군의 달인들 중에는 양갱을 초코바보다 더 높이 평가하는 사람도 있다. 자체 수분 함량이 높아서 물을 좀 덜 마시거나 아예 안 마셔도 쉽게 목으로 넘어가고 입이나 이에 신경쓰이게 달라붙지도 않으며, 열량이 높고 또한 비타민도 많기 때문에 기력 유지에 매우 좋다고 한다. 그리고 달달한 음식이니 운동을 한 뒤 입에 딱 맞기도 하다. 초코바처럼 더운 날씨나 체온에 녹아내리는 취식의 애로사항이 없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5] 이 점을 노려 국내에서는 해태제과에서 스포츠용 양갱을 출시했는데, 자회사의 연양갱보다 포장이 훨씬 나아졌다.[6] 이쪽은 단맛이 조금 덜한 편이어서 싫어하는 사람들도 조금 더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는 맛.

일본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운동선수들에게 유행하였는데, 특히 식사를 과하게 하고 시합에 나갈 경우 생길 수 있는 복통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시합 당일은 계속 이걸 먹었다고 한다. 파워 젤운동 만화 같은 데 나오는 거.[7]에 비해 훨씬 저렴하면서도 효율이 상당히 좋기 때문에[8] 아마추어 마라토너들도 선호한다. 물론, 제조사에서도 그걸 잘 알고 있으며 대개 마라톤 대회에 참가신청을 하면 주는 안내 책자에도 광고를 자주 싣고 경기 이후 나눠주는 회복식에도 종종 포함된다. 양갱은 지방이 전혀 없다. 단기간에 탄수화물과 당을 집중해 섭취할 수 있기 때문에 양갱은 초코바나 칼로리바보다 고강도의 운동에 훨씬 더 적합하다. 당이 들어가면 피로가 풀리기 때문에 양갱은 보조 운동 효과를 충분히 본다.

다만 스키어나 스노보더들은 잘 안 먹는데 양갱에 딱 달라붙은 속포장이 장갑을 끼고 까먹기에 힘들기 때문이다. 반대로 날이 추우니까 초코바가 녹을 이유도 없어서 초코바를 먹는 경우가 많다. 여름 양갱, 겨울 초코바 근데 추우면 초코바도 돌덩이가 되기도 하지...

5. 대중 매체에서의 양갱

일본풍자물에서는 정치인들이 뇌물을 줄 때, 양갱을 비롯한 각종 단과자 포장 상자에 돈을 넣어서 주는 클리셰가 있다. 한국에서도 이 습관이 있어서 정비석의 자유부인 등에서 비슷한 묘사가 나오기도 했으며, 현대에도 사과상자에 돈을 넣어서 보내는 게 뇌물의 상징으로 통했던 것과 같은 이치다.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의 주인공 가 좋아하는 음식이 물양갱(水ようかん)이다. 전반적인 식감이 푸딩에 가까운 편.

Yes! 프리큐어 5》의 아키모토 코마치는 집이 화과자점이라 양갱과 많이 친숙한 편인데 문제는 양갱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요리에 마구잡이로 양갱을 집어넣으려고 하는 것(...). 작중에서 이나 등 다양한 요리에 양갱을 집어넣으려고 시도하다 주변의 정상인들에게 제지당하는 와갤요리급 센스의 모습을 종종 보여준다.[9]

격주전대 카레인저》의 적 집단인 우주폭주족 보족크의 괴인들은 수제 고구마 양갱을 먹고 거대화한다. 반대로 썩은 고구마 양갱을 먹으면 도로 작아진다. 편의점에서 파는 공장제 양갱을 먹어도 작아진다.[10] 최종화에서는 이걸 이용하여 거대화한 폭주황제 에그조스에게 유통기한이 지난 고구마 양갱을 먹여서 작아지게 만든 후에 끔살시키는 작전을 성공시키기도 한다.

혁명기 발브레이브》 9화에서 사시나미 쇼코가 만들어 엘엘프에게 강제로 먹였다. 처음에는 자신의 조리법대로 하지 않았다고 화를 냈으나 정작 먹어보니까 그 맛에 놀란다.

설국열차》에도 비슷한 물건이 나온다. 자세한 내용은 설국열차(영화) 문서의 기타 문단으로.

정열맨에서 심영득이 좋아하는 음식이기도 하다. 그리고 양갱을 뇌물로 바치다가 얻어맞는 게 패턴이다. 안습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에서 노구가 좋아하는 음식이기도 하다. 노주현이 자주 훔쳐 먹다가 얻어맞는다

영국남자유튜브 채널에서는 영국 사람들이 양갱을 맛보는 코너가 있었는데 나이가 좀 드신 올리의 아버님을 제외하고는 모두 박한 평가를 주었다. 특히 어린이 친구들은 정말 끔찍하다고 평하며 손사레치는 등 물컹물컹한 식감과 팥 맛을 싫어하는 반응을 보였다. 애초부터 출연한 사람들이 이라는 곡물 자체를 처음 들어보고 처음 맛본 듯 Red bean 이라고 소개하는 조쉬에게 이렇게 단맛이 나는 콩이 세상에 어딨냐고 반문하는 것이 백미

<욱씨남정기>에서 러블리 코스메틱 사장은 스트레스를 받을 때 양갱을 폭풍 흡입하는 습관이 있다.

<주문은 토끼입니까?>의 등장인물 중 하나인 우지마츠 치야가 잘 만드는 요리이다.--양갱 이름은 천야월

<포켓몬스터 DP 디아루가/펄기아>에서는 아이템 '숲의 양갱'이 있으며, <포켓몬스터 DP> 105화는 지우 일행이 오박사의 부탁으로 숲의양옥집에 숲의 양갱을 사러 갔다가[11] 장난꾸러기 로토무를 만나 한바탕 고생하는 내용이다. 로토무에게 쫒기면서도 양갱을 손에서 놓지 않는 웅의 모습이 포인트. 아무튼 로토무의 진심도 알고 간신히 지켜낸 양갱을 맛본 지우 일행은 환상적인 맛에 푹 빠져서 황홀해했다. 로켓단 3인방도 로토무에게 고생하다 양갱 진열대를 발견하고 맛을 보...려 했지만 이쪽은 진열용 플라스틱 모형이었다. 안습.

황금의 제국 최동진이 즐겨 먹는다.

<아이★츄>의 노아가 좋아하는데, 엄밀히 말하면 물양갱을 좋아한다.

6. 기타

양갱은 겔 전기영동에 쓰인다. 그래도 실험 할 때 배고프다고 먹으면 안 된다

양갱을 만들 수 있는 재료는 무궁무진해서[12] 거반 젤리에 가까운 투명한 양갱을 만들거나[13] 의도적으로 온통 공을 들어 아주 세련되고 예쁜 수제양갱을 만들어 관광상품으로 파는 곳도 있다. 일본 시치조칸슌도(七條甘春堂)라는 가게에서 만든 양갱들이 그 대표적인 예시.

요즘에는 견주들이 양갱 만드는 기법을 활용해, 앙금을 빼고 한천 + 기타 재료 + 우유만 넣고 건조시켜서 수제 애견간식[14]을 만들기도 한다.

아재개그 소재로도 쓰인다. 서양조폭은 양갱이라는 식으로.


  1. [1] '부드럽다'는 뜻의 연(軟)양갱도 아니다. 한자가 '불리다', '으깨다'의 뜻이 있는 연(鍊)양갱이다. 일본의 네리요캉(煉羊羹; 연양갱)과도 한자가 다르다.
  2. [2] 바밤바맛 연양갱이 대표적이다.
  3. [3] 다만 이는 한국의 '연양갱' 제품에 한하며, 일본에서 출시되는 양갱은 직육면체 형태로 포장도 벗기기 쉽게 되어 있다.
  4. [4] 엄청 꽝꽝 얼린게 아닌 한 얼려서 좀 사각거리는 연양갱과 비슷하게 느껴질 정도.
  5. [5] 양갱의 재료인 한천은 한번 굳었다가 녹는 온도가 70~80도로 높기 때문에, 좀 찐득해질 수는 있어도 초코바처럼 물이 되어버리진 않는다.
  6. [6] 위의 포장을 뜯고 아래에서 밀어서 먹는 방식 믹스커피의 포장과 폴라포를 생각하면 쉽다.
  7. [7] 운동 중에 에너지를 빠르게 보충하기 위해 섭취하는 식품. 짜 먹는 방식이라 편하고 효율도 좋지만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많은 양을 구입하기에는 부담스럽다. 다만 저렴한 국산 파워젤도 현재 많이 나와있다. 외산 파워젤과 비교하면 성분이 과일향 물엿이라는 게 문제일 뿐
  8. [8] 파워젤은 보통 낱개가 2~4천 원 정도인데, 양갱은 개당 800원 정도이며 열량도 비슷하다.
  9. [9] 덕분에 2차창작에서는 아예 양갱에 환장한 사람처럼 그려지기도 한다(...).
  10. [10] 게다가 얘들은 명색이 괴인 주제에 무력으로 양갱을 털어가는 게 아니라 제대로 돈(500엔)을 내고 사서 먹는다(...).
  11. [11] 피카츄가 전자레인지 로토무의 기습 공격에 놀라 전기 공격을 시전했고, 그로 인해 자가발전기가 돌아가면서 양갱을 직접 만들 수 있다는 안내문이 들려왔다. 결국 양갱은 만드는 것으로 변경.
  12. [12] 과일류, 단호박, 고구마, 초콜릿, 콩, 팥, 녹차, 백년초 등등 활용할 법한 재료는 다 넣어도 상관없다. 예쁜 색을 내길 원한다면 식용색소를 첨가해도 되고. 심지어 와인까지 양갱 재료로 들어가는 경우도 있다. 일본에선 아예 상품으로 파는 것들 중에 와인 양갱도 있다
  13. [13] 한천을 더 많이 쓰고 앙금을 줄이면 된다. 그거 그냥 한천젤리잖아
  14. [14] 일명 우유껌. 보통 반려견들의 턱관절운동과 치석 관리용으로 쓴다. 우유껌은 처음에 굳혔을 땐 달지 않은 우유젤리에 가깝지만 건조기에 들어가면 말린 묵처럼 되며, 꽤 질겨지기에 반려견들이 턱힘을 써가며 껌처럼 잘근잘근 씹어먹는 데 좋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3.5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