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워드 5세

역대 잉글랜드 국왕

플랜태저넷 왕조

플랜태저넷 왕조

플랜태저넷 왕조

에드워드 4세

에드워드 5세

리처드 3세

왕호

에드워드 5세
(Edward V of England)

부친

에드워드 4세

모후

엘리자베스 우드빌

생몰년도

1470년 11월 2일 ~ 1483년(추정)

재위기간

1483년 4월 9일 ~ 1483년 6월 26일

1. 개요
2. 행방불명

1. 개요

본격 영국의 단종.

에드워드 4세와 엘리자베스 우드빌의 장남으로 아버지가 잠시 네덜란드에서 망명 생활 할 때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태어났다. 1483년 4월 에드워드 4세가 죽자 12세의 나이로 즉위했으며 숙부 글로스터 공작 리처드가 섭정이 되었다. 하지만 실권자는 그의 모친 엘리자베스였으며 이러다 보니 우드빌 가문과 리처드 사이에 분쟁이 일어났는데 이 분쟁은 엘리자베스의 남동생 앤서니 우드빌과 에드워드 5세의 이부 형[1] 리처드 그레이를 체포하고 죽이면서 리처드의 승리로 끝났다.

2. 행방불명

그 해 6월 26일, 영주들과 평민들이 연 의회에서 에드워드 4세의 결혼을 무효이고 따라서 그의 자식들은 적자가 아니라는 리처드의 주장이 받아들어졌고 리처드는 리처드 3세로 즉위했다. 얼마 뒤 에드워드 5세와 그의 동생 리처드는 런던 탑에 갇혀 다시는 볼 수 없었다.

3. 누가 소년 왕을 죽였나?

1674년 런던 탑을 수리하다가 어린 아이들의 유골이 나왔는데 찰스 2세는 그것이 에드워드 5세와 리처드 형제라고 생각했다. 이후 그 유골은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안장되었다. 다만 1933년 검사해본 결과 성별이나 연령은 특정되지 않았다. 과거에는 리처드 3세가 1483년 8월 자객을 보내 베개로 질식사시켰다고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버킹엄 공작 헨리 스태퍼드나 리처드 3세를 죽이고 왕이 된 헨리 7세의 소행이라는 주장도 설득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전자의 경우 헨리 스태퍼드는 리처드 3세를 도운 측근이지만 막상 리처드 3세가 즉위하자 형편없이 대우받으면서 반란을 일으켰다. 반란을 실패하고 처형당했지만 반란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리처드 3세가 나쁜 평판을 얻게 하려고 앙갚음하기 위해 그들을 살해했다는 주장이다.

후자의 경우 헨리 7세는 정통성이 상당히 떨어졌는데 리처드 3세를 제거하면 자신이 즉위하는데 유일한 방해거리가 당연히 에드워드 5세, 리처드 형제였고 따라서 그들을 제거했을 거라는 주장이다.

지금으로서는 후자 쪽이 좀 더 무게가 실리는데 헨리 7세 즉위 후 리처드 3세의 악행을 까발리면서 리처드 3세가 에드워드 5세, 리처드 형제를 죽였다는 내용은 없었다. 더욱이 사생아로 낙인찍힌 그 형제의 친누나였던 요크의 엘리자베스도 결국 사생아인데 헨리 7세는 엘리자베스와 결혼했다는 점이다.


  1. [1] 엘리자베스가 에드워드 5세와 결혼하기 전에 첫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9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