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타디오 에르난도 실레스

모르는 사람이 보면 그냥 어느 산기슭에 있는 축구 경기장에 불과하지만 축구팬이 보면 이보다 더한 지옥은 없다.

에스타디오 에르난도 실레스

Estadio Hernando Siles

위치

볼리비아, 라파스, Avenida Saavedra

운영

SEDEDE

수용인원

41,143석

필드 크기

68 × 105m

표면

천연잔디

스코어 보드

전자식

개장

1930년

보수

1977년

볼리비아 라파스에 위치한 경기장으로 수용 인원은 41,143명이다. 경기장 이름은 1926년부터 1930년까지 볼리비아의 제31대 대통령을 역임한 에르난도 실레스 레예스(Hernando Siles Reyes)에서 유래된 이름이다.

볼리비아 유명 축구클럽 클루브 볼리바르, 더 스트롱기스트, 라파즈 FC 그리고 볼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의 홈 구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해발 3,637m에 달하는 고지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원정 팀의 무덤"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한다. 이 경기에 원정 온 팀은 브라질을 제외하고 비긴 적은 있어도 이긴 적은 없다.[1] 즉, 여기서 비기기만 해도 엄청 선전한 것이다. 상식적으로 해발 3,637m 높이에서 그 어느 축구선수가 90분을 뛰고 멀쩡할 수 있을까.... 볼리비아 선수들 빼고...

볼리비아 축구 역사상 역사적인 순간이 이곳에서 발생하였다. 볼리비아는 월드컵 예선과 겸해서 치뤄진 1993년 CONCACAF 골드컵 2그룹 예선에서 브라질을 2-0으로 물리쳤다. 그것이 브라질이 예선전에서 40년 만에 겪은 첫 패배였다. 그리고 이 승리로 인해 볼리비아는 당당히 본선에 직행했고 아르헨티나를 대륙간 플레이오프로 던져 넣어 버렸다. 그리고 그 월드컵을 브라질이 우승했다. 1994년 당시의 브라질은 지금도 펠레이후 역대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을 강팀이었는데 볼리비아는 이 극강의 홈빨로 그런 브라질을 뭉개버린 것이다. 또 다른 순간은 2009년 4월 1일 볼리비아가 아르헨티나를 6-1로 물리 치고 60년 만에 아르헨티나에 최악의 패배를 안겼다. 6개월 후인 10월 11일 (2010 남아공 월드컵 지역예선) 볼리비아는 전력이 상당히 약화된 브라질을 상대로 2-1로 승리했다. 이로인해 세계에서 가장 명성이 자자한 경기장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이 경기장의 특성 때문에 FIFA에서는 볼리비아에게 절대로 국제대회 개최권을 주지 않고 있다. 실력 외적인 요소로 볼리비아가 우승을 날로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볼리비아가 월드컵 개최한다라고 해도 이런 문제로 인하여 남미에서조차 결반대가 심할 게 뻔하다. 그보다 볼리비아 경제력부터 따져도 다들 알겠지만 남미에서도 꽤 빈국인지라 그나마 돈이 덜 드는 코파 아메리카 외에는 열 수가 없다.


  1. [1] 1997년 코파아메리카 결승전 1-3 패배가 유일하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2.0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