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문명/포르투갈인

  상위 문서: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문명

1. 개요
2. 배경
3. 문명 특성
4. 설명
5. 테크트리
5.1. 유닛
5.2. 특수 유닛
5.3. 특수 건물 - 페이토리아
5.4. 기술
5.5. 특수 기술

1. 개요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의 문명인 포르투갈인에 대하여 서술한 문서.

2. 배경

{{{#!folding [이야기]

스페인 역사와 유사하게, 중세 포르투갈의 역사 역시 3개의 주요 장들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이 장들은 로마 왕국의 분열에 뒤이은 서고트족의 확장시기, 이슬람국 이베리아의 출현 시기, 또한 이베리아의 기독교 재정복 시기로 나뉠 수 있습니다. 특히 주목할 때는 마지막 장인 기독교의 이베리아 재정복 시기중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역사가 서로에게서 나뉘어짐에 따라 두개의 색다른 문화로의 발달의 원천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이베리아 반도의 헤콩키스타를 일으킨 것은 722년 이슬람교 정복자들을 상대로 성공적인 반란을 일으켰던 서고트족의 귀족인 펠라지오였습니다. 헤콩키스타를 계기로 펠라지오는 아스투리아스 왕국을 일으키며 처음으로 기독교의 발판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었습니다. 그 후 펠라지오를 뒤이은 지도자들은 두 세기에 걸쳐 반도의 북서향으로 왕국을 넓혔습니다. 특히 주목할 점은 868년 비마라 페레즈가 오늘날이 포르투갈인 포르투칼레시와 그 근지역을 점령했던 것입니다. 알폰소 3세 왕은 고마움의 표시로 비마라 페레즈를 백작으로 명하였습니다.

지역의 경계 지방에 자리잡아 지리적으로 고립되어있고 궁정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덕에 포르투갈주는 그들에게 주어진 자치 행정권을 한껏 누릴 수 있었습니다. 포르투갈어의 발달에 힘입어 포르투갈 주는 자신들이 종속주로 속해있던 아스투리아스의 후계 도시국가 레온과는 또다른 문화적 차이를 보였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들의 색다른 정체성은 포르투갈인들이 레온으로부터의 독립을 기원하는 원인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의 희망은 1128년과 1143년 사이, 포르투갈의 백작부인이며 레온의 왕이었던 자신의 어머니를 상대로 반란을 일으킨 아폰수 엔히크스에 의해 사실화 되었습니다.

다음 100년간에 이어 포르투갈인들은 자신들의 영토를 남쪽으로 넓혀갔습니다. 아폰수 엔히크스는 알 안달루스의 우마이아조 칼리프의 붕괴를 토대로 그 지역을 차지하는 큰 이득을 얻었습니다. 그는 마침 지역을 지나가든 십자군의 도움에 힘입어 1147년 리스본을 정복할 수 있었습니다. 1250년 있었던 가장 남쪽에 위치하던 알가르브 지역의 정복은 포르투갈이 자연적 경계를 통합할 수 있는 기회를 안겨주었고, 현재까지도 포르투갈의 국경은 안정적인 모습을 지속할 수 있었습니다.

포르투갈의 경기는 전통적으로 어업과 농업에 핵심을 두고 있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왕국은 중세 유럽에 있어 가장 풍족한 동과 주석의 원천지를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알가르브 지역 합병의 도움으로 와인과 소금을 영국과 플란드르로 수출할 수도 있었습니다. 14세기를 기점으로 무역, 특히 해상 무역은 매우 중요한 수입의 원천이 되었습니다. 아폰수 4세 왕(AD 1291-1357)과 엔히크 왕자(AD 1394-1460)는 포르투갈 해군과 탐험대들에 많은 투자를 기울였습니다. 그 이유로 인해 엔히크 왕자는 대발견 시대를 앞서 이끈 주요 선도자로서 인식이 되고 있습니다. 그는 가볍고 빠른 어선인 캐러벨의 개발을 이끈것에 멈추지 않고, 아프리카 대륙 탐험을 여러차례에 걸쳐 직접 후원하며 포르투갈 왕국의 기반을 다지는데에 많은 공을 세웠습니다.

탐험 사절단들에 의해 세워진 거대한 무역망은 포르투갈이 전성기를 맞이하는데에 큰 힘을 받쳐주었습니다. 15세기와 16세기 사이의 포르투갈 군대는 화약을 사용한 무기들의 개발과 사용 등을 비롯해 기술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선 군대를 이끌었습니다. 게다가, 무역을 통해 얻은 부는 예술과 과학의 발전에도 크게 지원이 되었습니다. 학자들과 예술인들은 유럽 곳곳에서 포르투갈로 이끌려 왔고, 이에 따라 색다른 포르투갈의 르네상스를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현대사 초반의 대부분동안 포르투갈은 경제적, 정치적, 문화적으로 가장 중요한 국가로서의 자리를 굳혔습니다.

}}}||

3. 문명 특성

문명 스타일

해상 및 화약 문명

문명 특성

모든 유닛의 비용 -15%.

선박 체력 +10%.

왕정 시대에 페이토리아 건설 가능.

팀 보너스

암흑 시대부터 그림 지도 무료 연구.

4. 설명

모든 유닛이 소모하는 금이 15% 적으므로 성주 시대의 기사 싸움, 왕정 시대의 화약 유닛 소모전에서도 도움이 된다. 특수 기술인 아르케부스[1]은 탄도학으로 인한 명중률 증가 효과가 화약 유닛에게도 적용되게 만들므로 화약 유닛들이 더욱 강해진다. 다만 해상 문명이라고 적혀있음에도 선박 건조비 절감 연구가 지원되지 않아서 건조 속도 35% 증가의 혜택이 없기 때문에 포르투갈의 +10% HP를 받은 튼튼한 함대와 캐러벨이라도 소모전에서는 상황이 많이 불리해진다.

특수 유닛인 오르간 포는 화약 유닛이면서도 스콜피온 투석기와 비슷한데, 최소 사정거리가 짧아서 근접전도 치를 수 있는 큰 장점을 지닌다.[2] 사정거리도 총통병과 같은 7이고, 방어력은 2, 원거리 방어력은 4 → 6(정예)이나 된다.[3] 심지어 이동 속도도 공성 무기치고는 괜찮고 공격 속도 또한 높아서 근접전에서도 전혀 밀리지 않는 기관총 수준으로 활용도가 높다. 물론 유일한 양심은 기동력이 나빠서 상대를 흔드는 플레이는 힘들다. 물론 강력한 유닛이 있는 문명들이 으레 그렇듯 상대가 정직하게 싸워주면 엄청나게 이득을 볼 수 있다. 특히 후방에 같은 화약 공성 무기인 사석포까지 여러 대 배치된다면 상대방의 아너저들도 충분히 견제할 수 있으며 앞에 창병까지 세워두면 기병도 충분히 잡을 수 있다. 이렇듯 아너저와 대포를 제외한 웬만한 유닛에 무상성이다보니 성을 짓는 순간부터 활약한다.

단점을 꼽자면 포르투갈의 보병은 느려서 기병 견제를 위한 창병 이외엔 써먹을 구석이 없다.[4] 기병도 최종 업이 안되서 약하다. 또한 페이토리아를 댓가로 직접적인 경제력 보너스가 전무하다시피하다. 인구 20을 대가로 자원을 자동 생산하는 페이토리아가 있는데 효율 문제를 놓고 밸런스 논란이 있다. 결국 라자의 부흥에서는 석재를 소비해야 지을 수 있도록 바뀌었기 때문에 함부로 막 짓기가 곤란해졌다.

해상으로는 캐러벨이라는 특수 유닛이 생겨서 바이킹과 한국에 이은 해상 특수 유닛 보유 문명이 되었다. 이 유닛은 스콜피온의 선박 버전으로 관통 공격으로 범위 피해를 주는게 특징이다. 하지만 사라센처럼 고속 화공선이 안되므로 바이킹의 위엄을 따라가기에는 아직 멀었다.

포르투갈의 군사 유닛의 음성은 매우 맥아리가 없다. 특히 공격을 뜻하는 대사인 "ataque"의 경우 슬라브족의 "ата́ка"와 비슷한 발음이지만 느낌[5]이 매우 다르다.

5.3 패치 때 화승총의 적용 범위가 축소되는 등 엄청난 너프를 받아 한 때 포르투갈은 겉만 번지르르한 약체 문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다 5.7 패치 때 화승총의 너프가 일부 롤백되고 오르간 포의 추가 탄환이 대미지 2를 가하는 버프를 받았다. 하지만 1대1 아라비아 대전에서 포르투갈은 여전히 별로다.

5. 테크트리

5.1. 유닛

보병 양성소

궁사 양성소

기병 양성소

암흑
시대

봉건
시대

성주
시대

왕정
시대

해당 색의 배경은 팀 보너스로 생산 가능. / 해당 색의 배경은 생산 불가능.

수도원

공성 무기 제조소

항구

봉건
시대

성주
시대

왕정
시대

해당 색의 배경은 생산 불가능. / 해당 색의 배경은 성 이외의 장소에서 생산하는 특수 유닛.

5.2. 특수 유닛

5.2.1. 오르간 포

오르간 포

오르간 포
Organ Gun

정예 오르간 포
Elite Organ Gun

{{{#!folding [스펙]

HP: 60 → 70

공격력: 16 → 20[6]

근접 방어: 2

원거리 방어: 4 → 6

사정 거리: 7

이동 속도: 0.85

생산 비용: 80 60

정예 업그레이드 비용: 1200 500

생산 시간: 21초

}}} ||

HD 시절

포르투갈의 특수유닛. 공격 방식은 한 번에 총알을 여러 번 쏘아 적에게 스플래시 대미지를 주는 것이다. 풀대미지를 가하는 총알 한 발+ 2 대미지 짜리 총알 여러 발 이런 식으로. 공성병기 치고 속도가 빠르고 화력도 괜찮은 편이라 잘 모으면 정복자 못지 않은 활약도 할 수 있다. 아나저 계열에 약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조총수예니체리보다는 대처를 잘 한다.

단점은 차량 유닛이라 유사시 이나 탑, 마을 회관에 주둔시킬 수 없다는 점과 공성 무기로 분류되어 수도사로 치료가 불가능하고 그리고 화약 유닛이기 때문에 대장간 업그레이드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대신 화승총 업그레이드를 통해 총알 속도와 명중률을 높일 수 있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 라이즈 오브 라자에서 최소 사정거리가 생기고 대보병 대미지 1 감소하는 등의 너프를 먹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오르간 건 문서의 r107 판, 2.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5.2.2. 캐러벨

캐러벨

캐러벨
Caravel

정예 캐러벨
Elite Caravel

{{{#!folding [스펙]

HP: 143 → 165[7]

공격력: 6[8] → 8[9]

근접 방어: 0

원거리 방어: 8

사정 거리: 6 → 7

이동 속도: 1.43

생산 비용: 90 34

정예 업그레이드 비용: 750 475

생산 시간: 36초

}}} ||

포르투갈의 수상 특수 유닛. 생김새는 일반 갤리온과 유사하지만 공격 방식이 스콜피온처럼 일직선 스플래시를 주는 방식.

기본 HP는 갤리온에 비해 살짝 딸리지만 주인이 포르투갈인지라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HP 10% 증가 버프를 받는데다가 생산 비용 중 금이 15% 할인되기 때문. 다만 기본 데미지는 갤리온 계열과 같지만 선박 대상 추가 대미지는 훨씬 적기에 갤리온과 대결했을 때 소수 대전에서는 캐러벨이 불리하고 다수 대전에서는 캐러벨이 유리하다.[10] 여기에 포르투갈에게는 자원을 자체 생산하는 페이토리아도 있으니 해상전에서 포르투갈은 장기전으로 갈수록 정말 펄펄 난다. 바이킹은 여기에 명함도 못 내밀 정도.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캐러벨 문서의 r88 판, 4.4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5.3. 특수 건물 - 페이토리아

페이토리아

페이토리아
Feitoria

{{{#!folding [스펙]

HP: 5200

근접 방어: 3

원거리 방어: 10

건설 비용: 250 250

건설 시간: 120초

소모 인구수: 20

생산 자원(초당): 0.8 0.8 0.45 0.25

}}} ||

포르투갈만이 가진 2차 자원 생성 건물. 1초마다 자원을 소량 생성해서 적절하게 지으면 후반에도 버틸 수 있게 해준다. 하지만 건물 주제에 인구 20이나 퍼먹는데다 석재까지 소비해서 함부로 많이 짓기는 곤란하다.

참고로 페이토리아를 클릭하면 나오는 건물 고유의 소리는 캠페인 전용 건물인 교역 장비 제조소의 소리를 재활용했다. 이는 결정판에서도 유지되었다.

5.4. 기술

경제

생산 건물

마을 회관

제분소

제재목 캠프

채광 캠프

시장

보병 양성소

궁사 양성소

기병 양성소

항구

암흑
시대

봉건
시대

성주
시대

성주
시대

해당 색의 배경은 지원되지 않는 기술.

대장간

대학

봉건
시대

성주
시대

왕정
시대

해당 색의 배경은 지원되지 않는 기술.

수도원

성주
시대

왕정
시대

해당 색의 배경은 지원되지 않는 기술.

5.5. 특수 기술

기술 이름

내용

연구 비용

대형 무장 상선
(Carrack)

선박 방어력 +1/+1.

200 300

아르케부스
(Arquebus)

화약 유닛의 명중률 향상.[11]

700 400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2/문명 문서의 r1223 판, 8.4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인도의 특수 기술과 번역명이 같다.
  2. [2] 라자의 부흥에서 너프되기 전에는, 아예 최소 사정거리가 없어서 근접전에서도 적의 근접 유닛을 털었다.
  3. [3] 물론 공성 기술자 업그레이드 혜택은 받는다. 건물 부수는 데에는 별 의미가 없지만 사거리 1을 추가할 수 있다.
  4. [4] 그래도 상술한 대로 오르간 포와 사석포 보호에는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5. [5] 슬라브의 군사 유닛의 음성은 매우 걸걸하다.
  6. [6] 공성추 +1
  7. [7] 포르투갈의 선박 체력 버프가 적용된 버전, 통상 버전은 130 → 150
  8. [8] 건물 +8, 선박 +6, 공성추 +4
  9. [9] 건물 +9, 선박 +7, 공성추 +4
  10. [10] 실제론 체급 차이가 압도적이기 때문에 캐러벨이 갤리온의 상대가 될 수 없다. 물론 이렇게 따지면 유럽 문명들을 제외한 다른 문명에서 갤리온을 뽑는것 부터가 코미디지만.
  11. [11] 툴팁에 빠져있지만 사석포와 포격탑의 발사체 속도가 0.2 증가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05.4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