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조

일본의 역사 日本の歴史

{{{#!folding 열기 · 닫기

시기

선대

고대

~ 기원후 538

538 ~ 1185

본토
규슈, 혼슈, 시코쿠

조몬 시대

야요이 시대

고훈 시대
야마토 정권

아스카 시대

나라 시대

헤이안 시대

홋카이도

에미시

오키나와

구석기 · 패총시대

중세 ~ 근세

1185 ~ 1868

가마쿠라 시대

겐무 신정

남북조 시대

무로마치 시대

전국시대

에도 시대

에조

에조
에조 공화국

구스쿠 시대
삼산시대

류큐 왕국

근대

현대

1868 ~ 1945

1945 ~

메이지 시대

다이쇼 시대

쇼와 시대

헤이세이 시대

일본 제국
오키나와 현

연합군 군정기

일본국
오키나와 현

미국 통치기 류큐 열도

}}} ||

일본의 민족 日本の民族

주요 민족

비주류 민족

재일 외국인(在日)

사라진 민족

야마토 민족
(大和)

류큐인
(琉球)

아이누인
(アイヌ)

니브흐족
(ニヴフ)

윌타 족
(ウィルタ)

재일 한국인
(在日朝鮮)

재일 중국인
(在日中国)

구마소
(熊襲)

에조
(蝦夷)

하야토
(隼人)

<Navy> [ruby(蝦夷, ruby=えぞ)] (Ezo)

1. 개요
2. 역사
3. 문화적 영향
4. 같이보기

1. 개요

일본의 동북부에 거주했던 종족들. 시대에 따라 '에미시(毛人)', '에비스'라고도 표기. 후대에는 아이누를 뜻하는 말로도 쓰였다.

이들을 뜻하는 한자인 蝦夷는 일본어로는 'えぞ(에조)'라고 읽으나, 한국식 독음으로 '하이'라고 읽는다. '두꺼비 하(蝦)'자에 '오랑캐 이(夷)'자를 쓴다. 夷 자를 쓴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한국이나 중국에서 나타났던 오랑캐 관념과 비슷하다.

일본의 초기 역사를 보면 서기 3세기경에 야마토가 건국된 이래 간사이를 중심으로 한반도중국 대륙의 선진문물을 받아들이면서 빠르게 발전하여 이를 바탕으로 주변 소국들을 정복해 나가는 양상이었으며, 서기 6세기경을 전후해서 규슈 남부와 간토 이북지역을 제외한 혼슈, 시코쿠를 하나의 정치체로 통합시켰는데, 이후 도호쿠에 남은 지방 세력들을 에조라고 칭했다 간토(관동) 지방과 도호쿠(동북) 지방은 현대의 아이누인들과 가까운 종족들이 세력을 이루다가 서기 8세기경부터 서기 11세기에 이르는 기간 동안 일본과의 전투와 동화를 통해 편입되었다.

한창 일본의 정복이 이루어지고 있던 당시의 일본 기록에서 에조와 야마토(일본의 주류민족) 간의 말이 제대로 안 통해서 따로 통역관을 고용했다는 기록이나 도호쿠벤에서 아이누어와 관련있는 단어들이나 지명들이 보이는 것을 토대로 해서 아이누어나 혹은 아이누어와 가까운 언어를 썼다고 추측하고 있고 고고학적으로 보았을때 이들은 서일본뿐만 아니라 홋카이도 일대의 아이누족들과도 활발한 교류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에조가 야마토 정권에 의해 완전히 정복되어 동화된 이후로 잔존 세력들이 홋카이도로 가서 정착한 것으로도 보인다. 일부에서는 퉁구스 계통의 종족들이나 야마토와는 혈통상으로 가깝지만 야마토에 밀려서 도호쿠로 밀려난 야요이 종족일 계통일 가능성도 제기되었고 실제로 이들 발해퉁구스어 계통의 부족들과 교류를 했던 것 자체는 사실로 보이기 때문에[출처필요] 어느정도 인적교류나 문화적인 교류 자체는 있었을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해도 유전적으로 d2가 타 지역보다 크게 나타나기 때문에 주류는 아이누 계통의 종족들이다.

조선 측 기록에도 자주 등장하는데 강항의 간양록, 이익성호사설, 이덕무의 청장관전서, 이규경[2]오주연문장전산고 등에 기록되어있다. 청장관전서에서는 이들 에조인들을 모인국(毛人國)이라고도 하며 험한 길을 다니는데 능숙하고 물에서 헤엄칠 때에는 짐승처럼 빠르다고 기록했다.

2. 역사

2.1. 고대

2.1.1. 아스카 시대

5세기에 이미 이들의 소왕국들을 복속시켰다는 언급이 나온다. 왜5왕 가운데 한 명인 무(武)[3]478년유송에 보낸 국서에서 "동쪽으로 모인(毛人)의 나라 55개를 정복하고, 서쪽으로 66국을 항복시키고, 바다 건너 북쪽으로 95개 나라를 병합하였습니다."[4]라고 한 것인데, 여기서 등장하는 모인이 에조로 알려져 있다. 사이메이 덴노 때에 견당사로 당에 갔던 이키노무라치 하카토코가[5] 에미시인 두 명을 데려가 당나라 고종 앞에 보여주었다는 인간전시 기록이 일본서기에 실려 있는데, 야마토 조정과의 거리가 가깝냐 머냐에 따라 니키에미시(熟蝦夷), 아라에미시(荒蝦夷), 츠가루(津輕)로 분류해[6] 고종에게 소개했다.

에미시들을 견당사에 딸려보낸 것은 과거 쇼토쿠 태자수양제에게 보낸 국서에서 "해 뜨는 동쪽의 천자가 해 지는 서쪽의 천자에게 글을 보내니" 운운한 것처럼 당에 대해서도 왜가 주변 이민족인 에미시를 번속국으로 거느린 나름 '제국'으로써의 모습을 당에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되기도 한다.

이 당시 일본은 간토 지역의 에조를 정복했고 도호쿠 일대의 에조는 조몬 문화의 직접적인 후신으로 여겨지지만, 서일본이나 해양을 통한 교역을 통해 자체적으로 선진문물을 받아들여서 발전하는 양상을 보였고 이들은 종종 간토 지역에 나타나서 약탈을 하기까지 하여 야마토 조정에서는 골칫덩어리로 생각했고, 이에 따라 충돌도 빈번해졌다. 야마토에서는 도호쿠 일부 지역을 정복한뒤에 간사이나 간토의 주민들을 도호쿠 일대로 옮기는 사민정책을 시행했지만 충돌이 원체 잦았기 때문에 농민들 입장에서는 주거지로 그리 선호되지 않았으며, 도호쿠 일대의 에미시(에조)들도 야마토 조정의 움직임에 맞서서 자체적으로 통치체계를 갖추고 "오니나 이외의 여러 요괴들의 모습은 당시 악명을 떨쳤던 이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야마토군과 엄청나게 싸워댔고 지속적인 소모전으로 인한 과도한 재정지출과 인명손실로 인해 서기 9세기 경 야마토 조정에서는 이와테 현과 아키타 현의 중간지역을 경계로 한 채 아오모리 일대에 대한 정복을 포기할 정도였다. 그러나 도호쿠 일대의 에조들은 통일된 국가체계의 형성에는 실패했기 때문에 결국 단계적인 동화를 통해 일본의 통치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정이대장군, 즉 막부의 지휘자 쇼군의 원래 역할은 바로 이들과 싸우던 군부지휘관으로 임시직이었으나, 후에 천황바지사장으로 삼고 대신 일본을 통치했다. 이외에도 일본제국 해군진수부([ruby(鎮,ruby=ちん)][ruby(守,ruby=じゅ)][ruby(府,ruby=ふ)])는 고 · 중세에 에미시(에조) 통어를 위한 관부였으며 진수부의 지휘관인 진주후쇼군(鎮守府将軍) 역시 중요한 직책이었다. 쇼군이 임시직인데도 일본의 통치자까지 오른 것을 볼 때 상당한 권한이 주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일본사에서 에조와의 싸움이 고대와 중세에 중요했기 때문이다.

발해에서 동해를 거쳐 일본으로 오던 사신들이 하필이면 항로를 잘못 들어 그만 북동쪽의 에미시의 땅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에미시들에게 살해당하기도 했다는 이야기가 일본 측 기록에는 심심찮게 등장한다.

2.1.2. 헤이안 시대

헤이안 시대 초기, 에조의 족장 아테루이가 에미시들을 이끌고 침공을 격퇴했지만, 정이대장군인 사카노우에노 다무라마로에게 패배하여 처형당한다.

9세기경에 이르면 동북부의 끝자락인 이와테아키타까지 야마토 정권의 치하에 들어갔으나 에조를 정복하는 사업에 재정이 너무 들어서 더 이상의 에조 정복을 그만둔다. 그러나 에조 부족장들이 일본에 복속하는 것이 이익이라고 생각해서 일본에 자발적으로 복속하는 양상이 되었으며, 도호쿠 아이누어도 이 시기부터 잘 쓰이지 않게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7] 에조는 부수장[8] 출신인 아베(安倍)씨,[9] 키요하라(淸原)씨, 북방(부) 후지와라(藤原)(통칭 오슈 후지와라) 씨들 같이 일본 역사에 영향을 끼쳤다. 이후 복속된 에조들은 일본에 동화되어 야마토 민족, 즉 일본인이 되었다.

하지만 동화가 순조롭게 진행되었던 것은 아니라 동화된 후죠들이 정부의 지원미비에 분노하며 반란을 일으키는 일이 빈번했는데 이에 야마토 조정에서는 도호쿠 일대가 어느 정도 안정된 시점에서 달래기 식으로 상당수의 후죠들은 도호쿠 일대로 되돌아갔다. 후죠들은 기술자나 스승이 되어서 사무라이에게 검술을 전수해주거나 장인으로써 검을 만들어내면서 일본인으로 동화되기도 했지만, 상당수는 부라쿠민으로 전락한 것으로 보인다.

2.2. 중세

2.2.1. 가마쿠라 시대

오슈 후지와라 집안이 미나모토노 요리토모에 의해 멸망하고 막부가 도호쿠 각지에 파견한 도고쿠 고케닌들에 의해 에조는 이때까지 관계가 없었던 가마쿠라 막부에게 지배를 받기 시작했다. 그리고 가마쿠라 시대 후반부터 에조는 오늘날의 아이누와 동일한 민족으로 여겨진다.

2.2.2. 센고쿠 시대

센고쿠 시대에 들어서 일본 본토의 에조들은 모두 일본에 흡수되고 에조의 본거지로는 홋카이도, 쿠릴 열도, 사할린이 남게 된다. 홋카이도의 남쪽 끝까지 타케다[10] 가문이 진출했고, 이후 에도 시대까지 에조치(蝦夷地)는 남쪽 일부를 제외한 홋카이도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마츠마에 번은 에조와 일본의 교역으로 먹고 살았다.

2.3. 근대

1771년 헝가리의 범죄자이자 탐험가인 베뇨브스키가 캄차카 반도에서 일본에 표류, '편지 사건'을 일으켜 에조에 러시아가 정박하고 있고 일본을 위협하고 있다는 소문이 일본 전국에 나돌았다. 그러자 몇몇 난학자들은 삼국통람도설 등의 책을 써 러시아 제국의 위험성에 대해 알렸고 이에 막부는 에조에 관심을 기울이게 된다. 그리하여 막부 말기, 막부 당국은 에조를 마츠마에 번 관할에서 중앙정부 직할로 바꾸게 되었고, 메이지 유신을 거친 일본 정부는 에조치로 불리던 땅 전체를 홋카이도로, 북에조치를 카라후토로 바꾸었다. 이 시절의 에조는 아이누를 가리키는 말로 고정이 되었고 홋카이도에 잠시 세워진 에조 공화국도 있기도 했다.

3. 문화적 영향

에조(에미시)는 일본의 문화에도 크나큰 영향을 주었는데 우리가 생각하는 사무라이(갑옷입고 칼차고 말타는)도 원래는 에미시들 특유의 것이었는데 나중에 일본이 받아들였다.[11] 이때는 도호쿠 지방 국경선 너머로 준동하는 원주민인 에미시들과 조정간의 전쟁이 격화되던 시기로 당시 일본 동북부는 에미시라 불리는 이민족들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이들은 말을 타고 활을 쏘는 기동전을 바탕으로 싸움에 능숙한 민족으로 이름이 높았다.

일본 조정은 수차례에 걸쳐 이들에 대한 원정을 단행하였고 에미시들이 귀순하면서 이들을 군역에 동원한다. 이 귀순 에미시를 부수(浮囚)라고 불렀는데 이들을 통괄하던 각 지역의 수장들은 싸움의 능한 이들의 전법을 배워 자신들의 장비를 개량하게 되며, 이때 사용한 타치는 칼날의 휨 자체는 크지 않았지만 손잡이는 휘어 있으며, 이 스타일을 토대로 에미시의 도검인 와라비테타치와의 연관성을 찾기도 한다.[12] 이것을 일본의 무사들이 도입했으며 마상전투에 걸맞게 휘어진 칼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것이 바로 초기형 일본도 타치(太刀)에 해당된다. 말을 타고 오오요로이(大鎧)를 입고 활을 쏘는 초창기 사무라이의 모습은 에미시의 영향이 적지 않았다. 이후 사무라이가 일본을 통치하는 지배계급이 된다는 점을 상기한다면 일본 역사에 에조의 영향이 결코 적지 않은 셈.

에미시는 털 모(毛)를 한자로 쓰는데 그 때문에 일본에서 야만인하면 '털이 잔뜩 난 사람'이란 느낌이 있다. 정작 에미시의 혈통 자체는 현존하는 북방의 아이누를 빼면 일본인의 혈통에 흡수됐을 것이지만. 그래도 도호쿠 에조의 직계 후손이라 할수있는 도호쿠 지역 일본인의 경우에는 서남부 지역 일본인들보다 상대적으로 체모가 짙고 이목구비가 뚜렷한 특징이 있고, 도호쿠벤의 경우에도 아이누어의 흔적이 상당수 남아있기도 하다.

4. 같이보기


  1. [출처필요] 1.1
  2. [2] 이덕무의 손자이다,
  3. [3] 유랴쿠 덴노로 비정된다.
  4. [4] 마지막 구절에 대해서는 임나일본부설과도 연결되는 문제점이 있다. 해당 국서 자체는 왜가 자신들의 활약상을 중국 왕조 앞에 상대적으로 뻥친과장한 것이라고 보는 것이 일반적.
  5. [5] 여담으로 이 사람은 당에 사신으로 갔다가 억류되었는데, 그가 사신으로 갔을 때가 서기 659년으로 나당연합군이 백제를 공격하기 1년 전이었다. 나당연합군이 백제를 공격할 것이라는 정보가 왜국을 통해 백제에 알려져서는 곤란하다고 판단한 당에서 왜국 사신을 백제 공격이 끝날 때까지 억류해 두었다는 것. 덕분에 이키노무라치 하카토코는 의자왕부여융, 좌평 사택천복 등 백제 왕족과 고관들이 당고종 앞에 죄인처럼 질질 끌려오는 광경까지 현장에서 지켜보고 따로 의자왕을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난 뒤에 661년에야 왜국으로 돌아왔다.
  6. [6] 고려 시대에 여진족을 지칭할 때도 고려 조정과 가까운 사이냐 아니냐에 따라 숙여진, 생여진 등으로 구분했다.
  7. [7] 일부 지역에서는 아이누어가 18세기까지 쓰였다고 한다. 그러나 도호쿠 아이누어에 대한 기록이 적어 도호쿠 방언을 토대로 추측하는 수준이다.
  8. [8] 에조 부족장. 야마토 조정에서는 항복해 조정에 복속되어 일본인화된 에미시들을 후슈(俘囚)라고 불렸으며 이 단어는 가마쿠라 시대까지 존재했다고 한다.
  9. [9] 아베 신조의 조상인 아베노 무네토가 속한 가문.
  10. [10] 이후 카키자키(蠣崎), 마츠마에(松前)로 가문의 이름이 바뀌었다. 코에이에서 제작한 게임인 노부나가의 야망 시리즈에도 등장하며, 삼국지 시리즈의 공손씨나 맹획남만처럼 변방 세력으로써 컬트적인 인기가 있다.(...)
  11. [11] 실제로 교토 조정이 있는 기나이 지역에서는 간토 사람들을 가리켜 아즈마에비스(東夷)동이족라고 불렀다. 오늘날에는 가고시마 사람들을 사츠마하야토(薩摩隼人)이라고 부르는 것과 같은 지역비하 용어이다.
  12. [12] 와라비테타치는 50cm 정도의 짧은 칼날에 휨은 없지만 손잡이가 끝으로 갈수록 급격히 좁아지므로 실제로 쥐면 칼날의 방향이 비스듬해져 곡도와 비슷한 효과를 가지게 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2.96ms)